생각의 탄생 세트 - 전5권
  • 저자최화선
  • 그림
  • 출판사푸른나무
  • 출간일2011년 03월 15일
  • 대상연령초등3~4
  • 크기 / 페이지 / 0쪽
  • ISBN9788974146504
  • 가격55,000원

이 도서의 평점은? 0명평가

평점
0
  • 책소개
  • 작가소개
  • 목차
  • 출판사리뷰
  • 도서리뷰[0건]
관련분류
- 테마별도서 : 자기계발
책소개
[그리스인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 [중세인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 [르네상스인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 [낭만주의자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 [사실주의자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로 구성된 [생각의 탄생] 시리즈는 역사 따로, 철학 따로, 예술 따로, 시대적 배경과 서로의 연결고리를 무시한 채 단순히 암기식 교육만을 위한 어린이 교양서가 아니다. ‘생각’이라는 하나의 큰 틀 안에서 역사, 철학, 문학, 건축, 미술 등이 어떻게 탄생했는지를 알 수 있는, 한 마디로 종합적 사고를 키울 수 있는 책이다. 역사서나 인문서가 주는 지루하고 딱딱함을 벗어 버리고, 간결한 문장과 풍부한 명화를 통해 집중력을 높임으로써, 그동안 역사와 문명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던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보다 쉽고 재미있게 인문 교양서를 접할 수 있을 것이다.

역사 따로, 철학 따로, 예술 따로는 이제 그만! 인류의 생각을 알면 모든 것이 보인다.
주니어를 위한 최초의 인문 교양서!


역사, 철학, 사회학, 문학, 그리고 예술……. 이 모든 것에 담긴 생각의 흔적을 더듬고, 이를 토대로 새로운 생각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인문학’이다. 우리는 바로 이 인문학을 배움으로써 비판과 창조의 힘을 키울 수 있다. 하지만 지금껏 어린이를 위한 교양서에는 역사 따로, 철학 따로, 인물 따로, 예술 따로 식의 암기식 교육만을 목적으로 하였다. 이에 아이들은 금세 지루해하며 책장을 덮을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이 책은 다르다!
[생각의 탄생]은 “그 생각이 무엇이며, 어떤 특징을 갖느냐?”를 묻기 전에 “그 생각이 어떻게, 왜 태어났느냐?”를 먼저 묻는다. 후자가 실감나게 와 닿으면 전자는 일사천리로 풀리기 마련이니까! 한마디로 [생각의 탄생]은 인류의 생각이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를 보여 주는 ‘문화와 예술의 사회사’다. 이 시리즈를 통해 종합적 사고를 하고, 독자 여러분 스스로 ‘생각’을 발전시킬 수 있는 힘을 키워 나갈 수 있을 것이다.

종합적, 체계적으로 시대와 사상을 아울러!
시대 따로, 인물 따로, 사상 따로의 공부법은 NO!
정치 따로, 경제 따로, 문화 따로의 공부법도 NO!
생각은 시대의 열매, 시대를 알면 생각이 보입니다.

구체적인 볼거리와 읽을거리가 풍성해요!
그림은 장식품이 아니다. 명화로 시대를 읽자!
재미 만점, 효과 만점의 역사 속 뒷이야기들!
시대를 구체적으로 읽을 수 있는 자료들을 총망라합니다.

글과 그림을 통합한 쉬운 인터페이스!
글만 많고 난해한 책은 NO!
공부하듯 읽어야 하는 부담감 NO!
언제 어디서든 쉽고 편하게 YES!
최소한의 텍스트로 최대한의 이해를!

[추천사]

- 김동춘(성공회대 교수)
‘생각의 힘’은 인간이 가진 가장 강한 힘이다. 또한 인문학은 그 생각을 발전시킬 수 있는 학문이다. 이 책이 청소년들의 닫힌 생각을 열어 주는 문고리 역할이 되기를 바란다.

- 유시민([거꾸로 읽는 세계사]저자)
때로는 역사의 수레바퀴가 거꾸로 돌아가는 것처럼 보일 때가 있다. 그러나 역사는 갈지자걸음을 걸을지언정 거꾸로 돌지 못한다. 그것은 그 사회 속에 축적되어 온 생각의 힘이 있기 때문이다. 이 책 속에서 그 힘을 얼핏 맛보기라도 한다면 독서의 가치는 충분할 것이다.

- 이용재(전북대 교수)
“시대가 생각을 낳고, 생각은 새로운 시대를 열어 간다.”
이 책은 단순한 역사책이나 예술사가 아니라, 인간과 역사의 속 깊은 대화를 보여 주고 있다.

- 한홍구(성공회대 교수)
“시대의 흐름에 무릎 꿇지 말라. 그러나 세상을 정복하려 들지도 말라.”
돈벌이가 세상을 지배하는 잣대가 된 오늘날처럼 어느 시대에나 그 시대를 풍미하는 생각의 흐름이 있다. 그리고 철옹성처럼 보이던 그 시대와 생각들은 새로운 도전 앞에 무너진다. 이 책은 다른 시대, 다른 세상에서 그 과정을 겪어 온 인류의 생각을 보여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