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이라고 말하기 전에
  • 저자가브리엘라 암브로시오
  • 그림
  • 출판사중앙books
  • 출간일0000년 00월 00일
  • 대상연령초등5~6
  • 크기 / 페이지 / 0쪽
  • ISBN
  • 가격10,000원

이 도서의 평점은? 7명평가

평점
4.9
  • 책소개
  • 작가소개
  • 목차
  • 출판사리뷰
  • 도서리뷰[7건]
관련분류
책소개

◆ 끝없는 분쟁의 땅, 팔레스타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지역은 ‘중동의 화약고’로 불리며 지금도 끊임없이 분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아는 팔레스타인은 폭탄 테러나 무력 충돌처럼 뉴스로 접한 것들이 전부였습니다. 왜 이곳에서는 지금도 쉴 새 없이 자살 폭탄 테러와 무력 충돌이 계속되는 걸까요? 그 이유는 유대인들이 무력을 통해 팔레스타인 땅을 빼앗고, 이스라엘을 그곳에 건국했기 때문입니다.

이곳의 역사를 우리에게 정확하게 알려주는 도서나 매체는 거의 없습니다. 지금까지 우리들은 이스라엘 정부가 발표하거나 강대국들이 조작한 그곳의 역사를 수동적으로 알고, 배워왔습니다.

청소년들에게는 과거의 사실이나 현재 일어나는 국제 정세나 역사에 대해 제대로 알려줘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우리나라 또한 일본과 중국이 조작한 역사로 지금까지 피해를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청소년들이 자라서 꾸려나갈 세상은 지금처럼 약자가 피해를 보는 세상이 되지 않아야 합니다. 약자를 보호하고, 소수를 인정해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곳에서 살아갈 수 있게 도와줘야 합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청소년들은 과거뿐만 아니라 현재의 역사도 제대로 알아야 하는 것입니다.

『안녕이라고 말하기 전에』는 팔레스타인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줍니다. 또한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강대국 중심의 역사관이 아닌 청소년 스스로 역사를 판단해 볼 수 있는 새로운 시각을 길러주는 도서입니다. 힘 있는 자에 의해 조작된 내용이 아닌 객관적이고 살아있는 현재의 역사를 제대로 짚어주는 유일한 도서입니다.

 

◆ 2002년 3월 29일 발생한 자살 폭탄 테러

이 소설은 2002년에 일어난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아야트 아크흐라스라고 불리는 18세 팔레스타인 소녀가 예루살렘의 슈퍼마켓에서 벌인 테러가 소재입니다. 그녀는 테러 직전까지 졸업 시험을 준비하며 결혼을 앞두고 있던 모범적인 소녀였습니다. 이 테러로 인해 두 아이의 아빠인 경호원과 미래를 꿈꾸던 동갑내기 이스라엘 소녀가 희생되고, 20명의 부상자가 생겼습니다. 이 팔레스타인 소녀가 테러리스트가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왜 테러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했을까요?

『안녕이라고 말하기 전에』는 두 소녀 중 누가 가해자이고, 피해자인지 직접적으로 밝히지도 알려주지도 않습니다. 소설을 읽는 청소년 스스로 그것을 판단할 수 있게 모든 면을 열어두었습니다. 소설에서는 테러 말고는 팔레스타인의 억울함을 표현할 길 없는 소녀와 디자이너가 되고 싶어 한 소녀가 동시에 예루살렘에 살았다고 말할 뿐입니다. 이곳에서 일어날 수밖에 없는 테러의 당위성, 역사적 사실과 배경을 소설 속에 녹여내 표현할 뿐입니다. 두 소녀가 온몸으로 절절하게 현실을 부딪쳐 자기 방식으로 헤쳐 나가는 것을 통해 이 땅에 얽힌 슬픔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말하고 있습니다. 청소년들은 책을 읽을 뿐이지만 책을 읽는 것만으로도 팔레스타인, 더 나아가 중동의 처참한 역사를 알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