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권나라사람들의 생활습관과 문화차이를 느끼면서..(2004.05.27) 2004-06-16 22:29
1932
http://www.suksuk.co.kr/momboard/BBB_017/24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SpiderEat1.wmv (2.41MB)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안녕하세요...^^ 피기맘이에요... 제가 여기 호주에 여행온지도 이제 2주가 되었네요. 정말 온 지가 엊그제 같은데 밖에서 영어로 버벅대고 창피당하고 그러다 보니 시 간이 이렇게 금새 지나가는지를 못 느낄만큼 지내고 있었나봅니다... 제가 한국에서 저희 다은이를 이중어라는 감히 모험적인 일을 저지르며 키워 왔고, 영어권이 아닌 우리나라에서 이중어로 키우면서 참으로 여러 헤프닝도 많았는데요, 그다지 다른 사람들에게는 그리 좋은 시선으로는 보이지 않음을 경험하면서 꿋꿋이 앞으로 다은이를 이중어를 사용하면서 키우려다 보니 이번 여기에서의 생활이 저에게는 실제 영어권 사람들의 영어를 쓰는 모습이 사소한 것 하나라도 눈에 들어오는 군요. 그렇다고 다 영어를 듣고 이해하는 것은 아니지만요. 그런 제 모습이 남편에게는 우습나봅니다. 제가 제목처럼 여러분들도 다 아시겠지만 Excuse me와 Sorry가 여기 사람들한테는 다 몸에 배여있더군요. 저희 다은이도 기침을 하면 Excuse me를 하는 것을 배웠더라구요. 좀이라도 마주치거나 비켜가려면 excuse me하고 스치기라도 하면 sorry하는 것이 남을 존중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도 맘같아서는 한국에서도 이렇게 생활했으면 하는맘이 들지만은 좀 무리가 되겠지요. 식당에서도 주문을 받을때도 보면 Would you...?나 Could you...?라는 공손한 표현을 자연스럽게 자주 쓰는 것을 보게 되네요. 특히 Please도요... 제가 별것도 아닌 것을 이렇게 말씀드리는 것은 저희가 유아 영어를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아이들이 엄마에게 쓰는 공손한 표현들도 같이 겸비해야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입니다. 예를들면 Mommy, could you help me? please.... 이와같은 표현을 많이 듣게 되더군요. 어른에게 존칭이 될 수 있는 표현을 유아 영어 표현과 겸비해서 조금씩 몸에 습득하도록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제 생각이지만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