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조기영어교육에도 옥석을 가리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글쓴이 히플러

등록일 2006-04-13 11:02

조회수 2,938

댓글 3

http://www.suksuk.co.kr/momboard/BEB_002/44026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조기영어교육이 창의성을 떨어뜨리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조기교육'이 창의성을 떨어뜨린 다는 것이 더 정확한 표현일 것입니다.
 
제대로 된 조기영어교육에 대한 신념을 가지고 있는 부모님들이라 하더라도
한국의 EFL 상황에서 현실적인 한계때문에,
혹은 부모가 영어실력이 부족해서...등등의 이유로
주입식 학습을 위한 교재에 더 치중하는 경향이 있으니까요.
 
유아기의 모든 교육은 단편적인 학습지식 교육을 벗어난, 입체적인 방식이어야 합니다.
영어교육 한가지만 놓고 보더라도 그림책, 동요듣기, 율동, 비디오, 엄마와의 대화 등
수많은 방식이 제시되는 것은 그때문이지요.
 
다만 매스컴에서는 '현상'자체만을 가지고 이슈화시키려는 경향이 있기에
말초적인 결론만을 가지고 보도를 하기 좋아합니다.
 
뉴스를 보지는 않았지만 7세이후가 좋다고 하신 모대학 교수님은
아마도 우남희 교수님이실 것입니다.
이전에도 실험결과를 논문으로 발표해서 그런 주장을 꾸준히 하고 계신분이고,
언론에서도, 혹은 교육인적자원부에서도 은근히 밀어(?)주고 있는 내용이거든요.
 
이 논문이 가지는 '연구의 제한'은 영어교육, 혹은 언어교육에 대해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누구나 다 지적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게시판에서 검색을 해보시면 이전의 글도 찾으실 수 있구요.
 
그리고 한가지 더, 우남희 교수님을 직접 만나서 쑥쑥의 교육방식을
말씀드렸을때, 교수님께서도 '그런 방법은 괜찮다.'라고 말씀해주셨습니다.
문자교육 중심의 단편적인 영어교육이 아니라
엄마와 함께 책을 읽고, 놀고, 비디오를 보고, 대화하고...
이런 방식은 문제가 될것이 없다는 것이지요.
 
조기영어교육에 대해 반대의견을 표명하는 전문가들의 대부분도
자세히 들어보면 '일찍 시작하는 영어교육'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유아영어'를 지적하는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다만 '제대로 된 유아영어'를 실천하기에는
한국적인 상황이 너무 힘들다는 어려움이 있을 뿐이지요.
 
그래도, 그 어려움을 기쁨으로 승화시켜..(에구..어려운 말 막 나오네요.)
서로 다독여가며 같은 길을 가는 분들이 이곳에 모여있는 거구요.
 
엄마가 주관을 가지시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만약 불확신속에서 계속 흔들리신다면,
7살 이후에 시작하는 것도 한 방법이구요.
엄마의 스트레스가 아이에게 전이되어서는 안되니까요.^^

: 두개최고맘님의 글입니다.
> 어제 sbs 8시 뉴스에 조기영어교육이 아이들 창의성을 떨어뜨린다는 내용이 나왔어요
> 2꼭지나 다룬 꽤긴 기사였어요
> 모대학교수가  조기영어교육은 7세이후가 좋다는 결론같은 인터뷰를 마지막으로 기사를 마감하더라구요 남편이 그렇잖아도 자꾸 제 엄마표영어에 테클을 걸어오던터라 퇴근이 늦어 다행이다 했더니
> 바로 전화가 왔어요 퇴근길에 차안에서 운전중에 뉴스를 들었다며 저더러 뉴스 봤냐고 그러더라구요
> 우리 아기도 7세이후나 시키자고..이러다가 죽도 밥도 안되는거 아니냐고..
> 지금 우리 애기가 많이 헷갈려하는거 같다며...
> 저는 갑자기 화가 치밀어서 버럭 쓸데없이 전화한다고 내가 다 알아서 한다고 하고 끊었지만...
> 저도 너무 혼란스럽습니다.
>  
> 우리아들 만17개월짼데...
> 제가 영어동화읽어주고 생활영어 (정말 대여섯마디)해주고 영어비디오 보여준거 밖에 없는데
> 옹알이의 80퍼센트가 영어입니다.
> 사과는 죽어도 애플이고 상어는 아크 (어 샤크의 나름대로 줄인말) 자동차는 카 혹은 이처카(it's a car의 준말)거북이는 터트 등등...
> 아기곰,물등,꽤꽥,짹짹등등 대부분의 의성어...
>  
> 영어 옹알이가 느는것에 비해 한글 옹알이는 더이상 늘지 않는것 같아.. 걱정이 됩니다.
> 남편도 퇴근후 상어 상어 하고 한글로 가르치더라구요
> 어떻게 해야 할까요 ?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14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지나가다 2006-04-15 04:27 
첼로님 말씀대로 우남희 교수님 그 실험은 실험설정부터가 잘못된 것입니다. 7세 아동이 뭔들 단순비교로 4세보다 못하겠습니까? 아동복지나 아동교육쪽 전공자들이 실험이나 통계에 약한 것을 많이 보아왔는데 그 실험자체가 자꾸 인용되는 것은 정말 언론인들이 그 정도 상식도 없나 하는 생각을 갖게 합니다.
하지만 영어도 중요하지만 우리말 또한 중요하니 그 정도를 엄마가 잘 지켜보며 취약할때는 그 쪽 언어를 더 보충해 주는 방법으로 둘 다 잘 할 수 있게 노력하는 것은 필요하다 봅니다. 저희 딸애가 언어쪽에 별로 소질이 없어서 우리 말도 늦고 영어까지 해서 중간에 아주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지금도 남들보다는 우리말 구사가 조금은 느리고 떨어집니다. 언어는 사회성과도 직결되기에 엄마의 세심한 관찰과 두 배의 노력이 필요하단 생각입니다(우리말도 열심히 해주세요)
첼로 2006-04-13 23:48 
우남희 교수님은 영어 전공에 유아교육으로 학위 받으신 분이고, 아이들은 유학 가서 미국에서 키운 분이예요. 가끔은 그런 환경에 계셨던 분이 왜 조기영어교육에 대해 반대하시는지 이해가 안됩니다. 그 분이 주장하는 7세 이후는 7세 아동과 4세 아동을 대상으로 효과를 비교하는 방식을 취했는데, 어떻게 동일 연령이 아닌 아이를 같은 조건에서 비교하는 방식을 취할까요. 4세 아동이 7세가 되었을때 그동안 축적된 잠재된 영어 능력을 7세 아동의 그것과 비교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나요? 4세 아동과 7세 아동은 영어뿐만 아니라 한국어며 모든 인지적인 면에서도 차이가 있는데 말입니다. 가끔은 이율배반적인 학자들의 모습을 볼 때가 많아서 한 마디 적어 봅니다.
주번 2006-04-13 16:57 
맞아요..우남희 교수님이셨어요.
잠깐 그 방송 보다가 에구..또 그 얘기..했죠..
역쉬나..두팀을 두고 비교하는 자료화면까지 예전 방송과 별반 다르지 않더군요.
 
앞으로 초등1학년부터 영어가 교과목으로 지정되는 만큼 우리나라 전체의 관심이 되어버린
영어 교육에 자칫, 한창 창의력등 골고루 여러영역이 자라야 할 유아 아이들의 성장기에
 나쁜 영향을 끼칠까 염려되어
그런 방송을 소개하게 되었으리라 생각할뿐이랍니다.
 
그런면에서.. 역시..천천히 가더라두 엄마가 준비하구 가르치는
엄마표 영어가 유아기에 가장 적절하지않나 싶어요.
엄마표를 하고 계시는 쑥쑥엄마들의 모범적인 모습이 절실히 필요한것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쑥쑥 영어유치원 2 파닉스 과정 이용안내

[43]
운영자 2018/11/13 20,937 2

 [질문전 확인 필수]쑥쑥닷컴 자주 묻는 질문 FAQ 게시판 ..

[21]
운영자 2018/09/18 12,777 0

 [공지]쑥쑥 게시판 활동 시 유의사항 업데이트 (2018-03-0..

[16]
운영자 2018/03/08 14,070 0

 ☆유아게시판 새내기 가이드~

[260]  답글 1개 ▼
원영사랑.. 2017/01/30 37,506 17
64613

  안녕하세요

leh3830 2020/09/22 25 0
64612

 북클럽11기 - 나옹준 <퇴근길 클래식 수업> 진행일..

준혁재정.. 2020/09/19 22 0
64611

 'Dewey' 두번째 미션

김향란 2020/09/17 116 0
64610

  안녕하세요

[1]
남둥이맘.. 2020/09/17 130 0
64609

  인사드립니다

[2]
Hayansky.. 2020/09/16 125 0
64608

  가입했어요^^~

[2]
토토홍 2020/09/16 112 0
64607

 가입인사드립니다~

[2]
seashore.. 2020/09/15 138 0
64606

 가입인사드립니다.

[1]
챈난맘 2020/09/12 200 0
64605

 "DEWEY" 첫번째 미션요~(-5chapter까지)

책사랑 2020/09/10 194 0
64604

  가입했어요

[3]
yul0703 2020/09/07 236 0
64603

 올리버 색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세번째 ..

준혁재정.. 2020/09/01 264 0
64602

 가입인사

[2]
계서니 2020/08/31 275 0
64601

 영어원서 리딩 시작

[2]
꿈꾸는헤.. 2020/08/31 315 0
64600

 요즘도 dk my first book보나요?

[1]
sumirose.. 2020/08/31 247 0
64599

  가입인사드려요~~

[6]
eyore208.. 2020/08/30 280 0
64598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2번째 미션입니다~~

책사랑 2020/08/27 237 0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