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즐거운 듣기~! ^^

글쓴이 지홍맘

등록일 2007-02-05 23:37

조회수 8,792

댓글 5

http://www.suksuk.co.kr/momboard/BEB_002/49966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요즘 게시글을 읽다보니(읽기만 하고 답글달기는 왜 안되는지요~ 참으로ㅜㅜ;)

지홍이 어릴때 상황과 비슷한 글들을 자주 읽게되는것 같아 반가운 마음에 이렇게 자판을 두드려봅니다

 

[노래를 좋아하는 아이]

그 노래가 어떤노래가 되었든,

특히나 영어동화책에 나오는 노래라면 더욱 엄마로서는 뿌듯~^^

 

먼저 지금 지홍이에 대해 이야기해드릴께요.

 

지홍이는 지금 8살 초등입학을 앞두고 있답니다.

 

요즘은 모전집 [와*와*]을 엄청 즐겨읽으며 책읽기 삼매경에 빠져들었답니다.

(그책이 글이 상당히 많은편이라 좀전 자기전에 읽어주는데 한권에 30분정도 걸려 헉헉!)

 

그리고 동생과 하는 바이오니클 놀이에 또 빠져있지요.

피아노학원을 바꿔 오늘새로 갔는데 너무너무 신이나서 어쩔줄 모르고,

앞니옆에 이가 또 벌써 빠져 오늘밤에 Tooth Fairy다녀간다고 설래하며 "엄마, 밤에 절대 방에 들어오지마. 이빨요정 엄마보면 안오니까"를 몇번 다짐하며 잠들더군요^^

 

이런 지홍이가 놀때 꼬옥 빠지지 않고 하는것이 있습니다.

바로 테잎듣기입니다.

뭐~ 예전에는 당근 제가 틀어주었지요.

그런데 요즘은 자동이네요.

바로 "곰돌이 푸"의 영화를 테잎으로 복사해주었는데 그것을 듣기 위해서랍니다.

 

놀다가도 테잎이 끝나면 바로 일어나 테잎돌려서 끼우고,

동생이랑 놀다가 재미난 부분 나오면 키득키득 웃고,

노래 가끔 따라부르고.. 그러고 있습니다.

(지금 그 테잎만은 거의 한달가까이 듣고있는듯 ??)

 

밤에 자기전에 엄마가 책읽어주고 나면 역시 자동으로 방에 있는 오디오에 테잎넣어서 틀어놓고 잡니다.

그테잎도 역시 3주째 같은 테잎을 듣고있는데 한번 돌아갈때까지 자지않고 듣고있는것 같아요~

 

가끔씩 영어책 새로 사거나 비디오 새로 보면 문장을 금방외워서 저를 놀래키기도 하구요~

 

차속에서 이동중에도 영화 테잎으로 복사한것을 주로 틀어주는데,

말 한마디 안하고, 엄마가 뭐라고 물어봐도 듣지 못한채 테잎속으로 빨려들어가 있는모습을 자주 목격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나열하니 원~! 지홍이가 테잎만 듣고있는것 같네요..ㅎㅎ)

 

이렇게 나열한 이유는... 듣기에 재미를 붙인것 같아서요.

누가 시키지 않아도 재미있으니 스스로 듣고, 그걸 즐기고, 그러면서 또 듣고 ~~~~~

 

둘째는 또 이러지 않거든요~

 

며칠전 지홍이 아빠랑 차타고 가면서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다가~

"큰애랑 둘째랑 똑같이 비디오 보고, 테잎듣는데 왜 듣는 재미를 다르게 느낄까?" 라는 이야기를 한적이 있습니다.

우리 부부는 결론을 그렇게 내렸습니다.

 

지홍이는 어릴때 엄마와 같이 듣기를 했고,

경찬이는 어릴때부터 혼자 들었다!

 

참 차이가 크죠?

지홍이에게는 어릴때부터 위씽 테잎부터, 위씽 비디오에 나오는 노래 엄마가 외우고, 손동작 같이하고, 춤추면서 같이 불러주었어요~

그리고 트위니스 송타임 비디오에 나오는 노래들 테잎에 복사해서 차속에서 매번 같이 따라불러주었죠..

 

그이후~

영어동화책 노래외우기를 하면서

정말 둘이 노래를 외우는데 거의 지홍이가 먼저 노래를 외워 불러주었던것 같아요.

같이 외웠던 노래 부르면서 다니고, 책보며 노래부르고...

 

그렇게~

듣는게 즐거운 아이는 매번 듣기에 심취해있는듯하더군요.

한글 전집에 끼어있는 씨디를 듣기위해 의자에 앉아서, 오디오앞에 귀 쫑긋하고 30분이상을 앉아있거나,

멍하니 테잎에 나오는 소리듣고있거나....등등..

 

 

그런데~

둘째랑은 엄마가 외운 모든것을 접은채(제가 외우고 있는건데도 같이 안되더라구요 왜일까요????)

그저 형아에게 노출되어있는 테잎 같이, 아니 흘러나오는것 혼자듣기.

단행본 영어동화책이 수십,백권이 있어도 그 책에 맞는 테잎조차 찾아주지 않던 엄마..

 

애구궁~

반성할게 너무도 많습니다.

 

그래도 다행인게 있다면 어떤 테잎을 틀어도, 어떤 영어가 흘러나와도 영어를 거부하지 않는데 성공한거죠~

 

제가 말한 요지를 아시겠지요?

어릴때부터 노래를 같이 부르고 놀아주는것 참으로 좋은것 같아요.

영어뿐아니라 아이의 정서에도~

 

하지만 틀어만 놓지 마시고 엄마가 같이 즐겨주세요~

아이는 어느순간 듣는 재미를 느낄거예요 ^^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5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동은맘 2007-02-07 11:06 

요즘 저도 부쩍 엄마와 함께 들어줘야한다고 느끼고 있는데....

첨 엄마표시작할때 같이 비됴보면서 같이 춤추고 책보며 노래부르고 밖에서도 손잡고 노래부르곤했는데..

이젠 좀 영어를 편안하게 받아들인다싶으니 혼자 비됴보게하고 놀게하고있답니다..

가끔은 아이를 위해 서핑한다 핑계로 비됴앞에 방치해두기까지 하게되네요....

지금도 도라도라 혼자보고하고 이런글을 쓰고있다니....

지홍맘님께 참 많은 도움 받고 자극받습니다....그때 쪽지말씀처럼 저도 매일 정해진 책만큼 읽히려고 하는데..오늘또 한수 깨우치고갑니다...후딱가서 같이 도라도라 보며 깔깔 웃어줘야겠네요~~~^^

오르기 2007-02-07 01:33 

아하! 그렇군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지홍이처럼 영어사운드를 즐기는 아이로 커졌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첫째 영어를 천천히 시작해서 좋은건 둘째와 수준이 엇비슷해서 엄마가 한번만 노력해도 된다는 것쯤...^^

둘째에게도 열심히 해줘야겠습니다.

영어는 동시에 해줘도 대충 되는데 한글독서는 정말 수준차가 높아 정말 힘듭니다.

유혁마더 2007-02-06 23:02 

옆에서 지홍맘을 지켜보고 있으면..참 아이들에게 듣기를 꾸준히 해주고 위해서 노력하는 엄마라는 생각이 들어요.

저는 중요한지는 알지만..꾸준히 안잊고 들려주기가 힘들더라구요.

그냥 테입을 눌러주기만 하면 되는데..왜 이렇게 자꾸 잊어버리는것일까요?

 

지홍이는 나중에 영어로 사고 크게 칠것 같아요.

쌍둥맘 2007-02-06 13:10 

듣기가 참 중요한줄은 알았는데~

이렇게 경험담을 이야기해주시니 도움이 많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

케빈맘 2007-02-06 07:58 

네~저도 요즘 같이 불러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그동안 집안일하며 틀어놓기만하구..미안해지네요..ㅎㅎ

좋은글 감사해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