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인생 수업"과 Just the Way You Are

글쓴이 슬비

등록일 2007-05-05 09:06

조회수 3,613

댓글 4

http://www.suksuk.co.kr/momboard/BEB_003/13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빌리 조엘이 부르는 "I love you just the way are" 를 좋아합니다.

'나한테 잘보이려고 자신을 바꾸지 말라

나는 심각한 대화보다는 그냥 잡담을 편히 나눌 상대를 원할 따름이다

나는 네 있는 모습 그대로를 사랑한단다...'

 

가만히 새겨 들으면 눈물이 날 만큼 이 가사는 "나"를 제대로 보아 주고 있었습니다.

어제 후배가 권해준 "인생 수업"이라는 책을 읽어보았습니다. (엘리지베스 로스/데이비드 케슬러 지음, 류시화 옮김)

호스피스 활동을 오래하시고 죽음의 순간에 있는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오래도록 지켜본 정신의학자,

시카고 의대 학생들에게서 가장 인기 있는 교수로도 뽑힌 분.

읽고 있노라니 왠지 위의 노래가사가 떠오르며

한동안 내가 잊고 있었단 각성을 했습니다.

 

우리는 아이가 잘했을 때 칭찬함으로써 어쩌면 조건적인 사랑을 가르치고 있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나는 내모습 그대로 인정받고 싶고, "너"(아이)는 "내"가 원하는 모습으로 가 주어야 안심이 되고...

이런게 보통 엄마의 마음이 아닌가 반성했습니다.    

그래도,

저 혼자 가는 아이를 보면 왜그리 위태로와 보이고 엄마의 공식과 다르게 가는 발걸음은 왜그리 잡고 싶은지, 책임 방기는 아닐까 왜그리 속은 타는지...

어린이 날을 맞이햐여 냉수 한 잔 마시며 깊이 묵상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8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서정시인 2007-05-07 16:11 

하필 중간고사 끝나자마자 어린이날이더군요.

 중학생이니 더이상 어린이가 아니라고 못박으려니 왜그렇게 아쉬워하던지..(사실은 제가 더 아쉬웠습니다.) 그래서 올해까지만 만으로 나이를 계산해서 선물을 주기로, 받기로 했답니다. ^^

첫 시험으로 전쟁을 치르고 나니 미안한 마음만 남습니다.

아무래도 슬비님이 권해주신 책을 읽고 정신수양이 필요할 듯...

다시한번 반성하고 갑니다.

슬비 2007-05-07 10:37 
부모의 길은 참, 멀고도 난해한 것 같아요. 인생 최대의 교양과목 이지요...? ^^
주번 2007-05-06 20:39 

시카고 대학..

명문대학중 명문이라고 들었어요. 노벨상 수상자가 100년동안 50여명 나왔다고 하던가..(가물가물??)

anyway^^;;

인생수업...

누가 인생에 대해 정답을 가르쳐 줄 수 있을까요..

공자 ?맹자?..ㅎㅎㅎ

제목이 의미심장 한거이...관심 가는군요..ㅎㅎ(서점갈때 챙겨야겠어요.)

아이 이야기만 나오면..늘 미안해지는 마음...왜 그럴까요..

절대 내 아이를 다른 아이와 비교하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은연중에 저는 내가 원하는 모습의 아이를 기대했던것을 기억합니다.

흐음...어린이날을 맞이해서리...저두 깊이 반성 해야 할것 같아요. 에궁 ㅠㅠ

도라 2007-05-05 19:44 

저도 인생수업 보면서 많은 것들을 느꼈읍니다.

'천년, 만년 살것처럼 그러지 말라' 라는 말이 생각나면서 내가 참 욕심이 많다는 것을 느꼈어요.

나를 포함한 모든 사람들을 아무런 조건 없이 볼 수 없는 것이 우리의 비극이 아닐런지.

더불어 순간순간 충만한 상태로 살아야 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지나간 과거, 다가올 미래에 너무 매달리지 않고, 지금 이 순간에 진정한 나로서 사는것이 저자의 바램인것 같아요. 좋은 책과 좋은 노래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11

 좋은 정보 감사해요

감격맘 2007/05/09 3,056 3
108

 손목을 그은 아이...

[8]
슬비 2007/05/09 5,827 9
107

 엄마가 들으면 좋을 경제정보

[1]
원이맘 2007/05/08 3,497 7
106

 중1코스북 선택 갈팡질팡

[2]
세아이맘.. 2007/05/08 3,886 6
104

 한글학교에서 열린 국제 어린이날 기념 행사

[2]
최지연 2007/05/06 3,302 9
103

 "인생 수업"과 Just the Way You Are

[4]
슬비 2007/05/05 3,613 8
102

 중3, 토익교재 뭐가 있나요? 혹은 읽을 영어책??

[2]
영,사,맘.. 2007/05/05 3,651 5
101

 중1 토플공부 집에서 가능할까요?

[3]
2녀1남 2007/05/04 4,506 7
100

 중등 체육 문의

[4]
들풀 2007/05/04 3,684 6
99

 중1) 교육청 주관 생활영어활용능력 급수인증제 궁금해요 ..

팥쥐네 2007/05/04 3,461 4
98

 여러분들의 자문을 구합니다

덕보맘 2007/05/04 2,925 3
97

 제 아이는 이렇게 해요

[3]
채니맘 2007/05/04 5,392 14
96

 부모보다 나은 사람이되길바라는 마음...

[9]  답글 1개 ▼
2녀1남 2007/05/03 4,417 18
95

 [이벤트] 사랑의 메세지 남기고 스파 가족이용권 당첨의 ..

[1]
운영자 2007/05/03 3,065 2
93

 리틀팍스를 계속해야하는지 아님 챕터북을 어느쪽에 더많..

[1]
초4남아.. 2007/05/03 4,716 5
92

 우리교육의 현주소 '족보닷컴'이라고 들어보셨어요?

[9]
민규맘 2007/05/03 5,320 11
90

 많은 동감들...

떵은맘 2007/05/02 3,082 6
89

 ★영어못하는"영어"공화국

[10]
송이주니.. 2007/05/02 4,228 5
88

 토익은 ?

[3]
하하 2007/05/02 3,258 7
87

 토플고민!!

 답글 1개 ▼
민지맘 2007/05/02 2,968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