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그냥 편안한 마음으로..

글쓴이 강미선

등록일 2007-05-18 09:10

조회수 4,074

댓글 4

http://www.suksuk.co.kr/momboard/BEB_003/16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편안한 마음으로...그냥 같이 살고 있습니다.

 

우리 아이에게 기쁜 일이 있으면 축하해주고,

힘든 일이 있으면 슬픔을 나누고 격려해주고,

그냥 그렇게 편안하게 한 가족으로 살고 있습니다.

 

아끼는 마음으로 무엇이든 잘 해 주고 싶은 것은.

부모와 자식 관계라서가 아니라 우리가 '가족'이니까...

 

나는 내 길을 하고,

아이는 아이 길을 갑니다.

가는 길에 무거운 짐이 있으면 나누어 들기도 하고,

신이 나면 손 잡고 뛰어가기도 하지요.

 

하지만 어쨌든 나는 내 길을 가고,

아이는 아이 길을 갑니다.

 

같은 길을 가고 있더라도,

보는 풍경은 서로 다를 수 있겠지요.

눈 길이 가는 곳이 다르고, 눈 높이가 다르고, 멈추어 서는 길목도 다를 수 있지요.

길이 갈라져서 따로 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가족이니까 영혼이 닮아있고 가슴의 쿵쾅거림도 비슷합니다.

영혼이 이어져있으므로 멀리 떨어져도 우리는 결국 함께 하는 것이 됩니다.

 

아이가 내게서 멀어서 그 가는 길이 보이지 않더라도

아이가 잘 가고 있으려니 믿으면서,

나는 내 길을 갑니다.

 

편안하고 즐겁게,

그렇게 함께 갑니다...  

 

 

 

 

 

 

 


: 채니맘님의 글입니다.
며칠전 출근길에 라디오에서 '우리나라 건국 이래로 요즘처럼 엄마노릇 하기 힘든적이 없다''라는 말을 누군가 하던데요, 제가 '맞다 맞다' 혼자서 소리쳤었습니다. 엄마표로 영어, 수학, 한자, 논술 모두 가르쳐야죠, 고등학년이 되면 엄마표를 대신할 곳의 정보를 알아와서 시기 놓치지 않게 보내야지요, 그러려면 운전은 반드시 해서 로드 매니저가 되어야지요, 또 그 어마어마한 비용을 대기 위해서 돈도 벌어와야죠, 오염된 음식이 너무 많으니 늘 엄마표로 만들어 먹여야지요. 그 와중에 아이 정신은 건강한지 수시로 체크해야죠, 그 매니저 노릇하다가 결과가 신통치않으면 그 책임은 혼자서 몽땅 뒤집어 써야죠... 얼마전 제 친한 친구 아들이 유사자폐로 (병명이 있던데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의심이 되어 소아 정신과 방문을 할때 동행을 했던 적이 있습니다. 상담과 검사 시간이 3~4시간 정도 걸려서 저는 기다리며 그곳에 비치되어 있던 많은 서적과 잡지들을 읽었습니다. 다 읽고 난뒤 전 혼자 중얼거렸지요, '그래서, 다 엄마 때문이란거야? 근데 엄마보고 도대체 어떻게 하라는 거야?'  그곳의 책과 잡지는 딱 두 종류로 구분이 되더군요. 한가지는 아이를 엄마의 시각과 욕심으로 잡지말고 아이의 마음을 읽어주고 아이가 행복하도록 만들어주라는 것이구요, 다른 한 가지는 (주로 잡지들이던데요) 이렇게 저렇게 해서 아이들을 영재교육시키고, 특목고, 유명대 (해외, 국내)로 보낸 엄마들의 성공담내지는 경험담들이었습니다.  아이의 마음을 읽어주고 행복하게 해주면서도 아이를 소수 몇 퍼센트에 드는 영재로  키울수 있는 그 외줄타기에서 성공한 엄마들이 과연 몇명이나 있을까요? 결국 아이가 정신적으로 아파도 엄마탓, 아이가 영재가 못 되어도 엄마탓이라는 결론이지요.  어쨋든 저는 오늘도 외줄타기를 합니다. 자칫 이쪽으로 기울면 아이의 행복을 짓밟아서 마음의 병이 생기도록 만드는 잔인한 엄마가 되기도 하고, 또 저쪽으로 기울면 아이의 재능을 살려주지 못하는 무능한  엄마가 되기도 하면서 균형을 잡기위해 애는 쓰겠지요. 우리나라에서 산다는 것, 아이들도 힘들지만 엄마들도 그에 못지 않은 것 같습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13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희서맘 2007-05-21 10:56 

강미선님 글을 보려고 왔나봅니다..

좋은 글...마음에 깊이 새길 글이네요...

추천드리며......고맙습니다....^^

프리스타일 2007-05-20 13:54 

혼란스러운 머리 속에 바람 한점 일으켜

정리해 주는 듯한 글입니다.

아이가 좀 똑똑하다 싶으면 어느새 욕심이 생기고

아이가 좀 그저그렇다 싶으면 무지 속 상하고...

그런 맘을 접는 것이 가정 평화와 행복을 위한 필수덕목인 거 같아요

서정시인 2007-05-20 00:27 

정말~

한편의 시를 읽었습니다.

무지 공감하고 뿌듯해하며 잠자리에 들려합니다.

오늘은 아이와 참으로 행복한 나들이를 했거든요. *^^*

 

나는 내길을 가고

아이는 아이의 길을 가고.. 이부분이 너무 좋아요. 늘 되내어야겠습니다. 오버페이스 하지 않도록이요~

 

irene 2007-05-18 09:36 

'아이가 잘 가고 있으려니 믿으면서 나는 내 길을 갑니다'

이 부분이 제가 항상 고민되는것입니다. 그래서 내일은 모두 접고 아이에게 매달리게 되네요.

아이에 대한 믿음이 적어서라기보단 아이가 무척 느린편이라 도아줘야 한다고 생각을 했거든요.

그러다보니 자꾸 엄마는 이렇게 해주는데 라는식의 대가성 발언과 잔소리가 늘어가고 있었습니다.

강미선 선생님!

감사합니다. 항상 무엇이 중요한지를 깨우쳐주시네요^_^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61

 학교수학은 백점 그러나 심화는....

[8]
annie 2007/05/30 4,773 2
160

 영어문법 공부도 시행착오

[15]
하니비 2007/05/30 10,576 6
159

 Azar volumn a, b 는 무엇인지 아시는분

[2]
부탁드려.. 2007/05/30 2,849 0
158

 영어단어, 문법 퀴즈 사이트

[4]  답글 1개 ▼
도나타 2007/05/29 4,358 8
157

 출세의 도구로서의 수학?

[2]
강미선 2007/05/28 4,179 16
156

 책에 빠져들 수 있는 시간을 주자.

[5]  답글 1개 ▼
거름 2007/05/28 4,700 8
155

 Everybody Hates Chris Season 2-It's back!

[1]
히플러 2007/05/27 3,521 4
154

 하니비님, 조언부탁드려요

[4]
민현네 2007/05/26 3,942 0
153

 원어민없는세상에서살아남기...

[1]  답글 1개 ▼
아줌마화.. 2007/05/26 3,450 1
152

 사교적이고 적극적인 분들은 어디가든 적응해 잘 지내죠.

[6]
somebody.. 2007/05/26 3,808 7
150

 미국가? 말어?

[2]
유정 2007/05/25 3,115 3
149

 개념원리를 가르치지 않고서...

[2]
규투맘 2007/05/25 3,510 0
148

 미국아이가 받으면 좋아할만한 선물 추천 부탁드려요.

[2]
딸둘맘 2007/05/25 3,010 0
147

 “성대수학경시” 지도사례 및 효과

[13]
할아버지.. 2007/05/25 10,292 24
146

 수능영어는 무능한 영어인가?

[4]
슬비 2007/05/25 4,417 7
144

 수학학원 보낼지 말지 갈등입니다...

[3]  답글 2개 ▼
ohsilver.. 2007/05/23 4,778 4
143

 ♠역사탐방 경주 어느곳을 다녀오는게 좋을지요^^

[6]  답글 3개 ▼
주번 2007/05/23 3,644 0
142

 Summer Reading...

[1]
최지연 2007/05/23 3,156 0
141

 흑흑..이 아들을 어떡하죠..?

[2]  답글 1개 ▼
악어맘 2007/05/22 3,859 3
140

 하니비님 매직 끝나고 폭소를 터뜨리며 읽을 만한 책은?

[2]  답글 1개 ▼
2007/05/22 4,180 2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