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E. L. Konigsbug의 책들...

글쓴이 lazy

등록일 2007-06-05 09:12

조회수 4,343

댓글 12

http://www.suksuk.co.kr/momboard/BEB_003/258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비룡소 청소년 문학선 시리즈에서 이어지는 작가별 시리즈 1탄입니다..

이거이 언제까지 계속될지는 하눌님이나 아실 것이고 전 몰러유~~~^^

 

그 중 우리에게 작품이 비교적 많이 알려져 있는 E. L. 코닉스버그부터 시작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E. L. Konigsburg

 

 이 작가는 본인의 작품 이외에도 비밀의 화원(Simon & Schuster), 소공녀(Scholastic Library Pub) 등을 여러 출판사의 청소년 클래식 시리즈를 통해 Rewrite하여 출판한 바 있습니다.

작은 아이가 꽤 여러번 읽었고,,그래도 재밌다고 하는 작품들 중 이 작가의 책이 여럿 있더군요.

 

아이들을 끌어당기는 매력은 작가가 다듬었다고 되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그의 성장기 또한 작중인물들 마냥,,아마도,,꽤나 건강하고 다양한 경험을 통하여 영글어갔던 것이 아닐까,,더불어 생각하게 됩니다.

 

 

 

 

  (내 안의 또 다른 나 조지 )의 원작입니다.

제목에 괄호를 친 것이 작가의 메시지라지요..작품 설명은 먼저 소개에 링크되어 있으니 이미 아실 것이구요,,,이 책의 페이퍼백은 이미 출간되어 있는데 아마 이 사진은 출판사가 바뀌었던지,,,암튼 하드커버로 새로 출판될 예정인 책의 표지입니다. 늦어도 7~9월까지는 출판될 것 같더군요.  

 


 

              

 

                                 

 

 

From the Mixed-up Files of Mrs. Basil E.Frankweiler

  paperback/162p./Simon & Schuster/고학년(리딩레벨 4.0)/테입 있음(3시간 40분)

   우리말책:클로디아의 비밀(비룡소)

 

책소개 바로가기=>>Click~!

 

 

 

 

 

 

 

The View From Saturday

 paperback/163p./Simon & Schuster/고학년(리딩레벨 6.0)/테입 있음(4시간 47분)

우리말책/꼬마 철학자들의 비밀파티(지경사), 퀴즈왕들의 비밀(보물창고)

 

책소개 바로가기==>>>Click~!

 

 

 

 

 

Jennifer, hecate, macbeth, william mckinley, and me, elizabeth

paperback/117p./Simon & Schuster/고학년(리딩레벨 4.0)/테입 있음(2시간 32분)

우리말책/내 친구가 마녀래요

 

 책소개 바로가기==>>Click~!

 

 

 

 

 

 

 Silent to the Bone

 paperback/272p./aladdin/teen/테입 있음(5시간 19분)

 

책소개 바로가기==>>Click~!

 

Activities........Click~!

 

 

 

            or               

 

 The Second Mrs. Gioconda

paperback/150p./Simon & Schuster/teen&young adult/테입 없음

우리말책/거짓말쟁이와 모나리자(사계절 1318문고), 자콘다부인의 초상

 책소개 바로가기==>>Click~!

                                                            

 

 

 

 

 

기타 Activities~!............Click~!

 

 

페어북을 동시에 진행을 할 경우에, 또는 집중듣기로 진행을 먼저 할 경우에 

아이가 진정 어느 정도 자신의 힘으로 의미파악을 하고 있는지 판단하기 어려울 수도 있지만, 읽기지도는 나름의 이유와 나름의 목표가 있는 것이니만큼 취합을 적절히 하시리라 생각되어 우리말책의 제목까지 함께 소개하였습니다.

읽기를 위주로 진행을 할 경우에도

겨우 이루어낸 오디오나 페어북의 도움없이 읽을 수 있는 힘은

다시 이처럼 페이지수가 많을 경우에도 멈칫하기도 하더군요..

책읽기도 아이의 성장과 더불어 고비가 있더라는,,,경험입니다^^;;

단숨에 읽고, 머뭇거림없이 말하며, 문맥의 흐름을 잃지않고 일관되게 글을 써내려갈 수 있는 힘을 기르는 것이 엄마표 영어의 종국의 목표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늘 생각합니다.

 

그리고,,,저는,,, 마악 홈스쿨링을 시작한 16세의 큰딸과, 중1 재학중인 14세 작은 딸내미와 알콩달콩,,복닥복닥 살아가는 시골아짐입니다.

요즘 쑥쑥과 조금씩,,매일매일,,, 친해지고 있는 중이예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10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lazy 2007-06-07 15:58 

지오맘님,,

애들맘님,,,

 

기말고사 시즌도 아닌데 중등방이 갑자기 고요~~해져서^^;;

제 글이 좀 뒤로 밀리면 그 때 다시 올릴께요....감사합니다~^^

애들맘 2007-06-07 14:33 

책소개 감사히 보고있습니다^^

지오맘 2007-06-07 11:03 

음~ 흥미롭습니다. 다음글 기다립니다.

lazy 2007-06-06 10:40 

채니맘님..

홈스쿨링이든 탈학교든,,최근에 이 길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부쩍 많아진 듯 합니다.

그 이유도 참으로 다양하구요.

그 중 '조기진학'이나 '성적'과 관련하여 자퇴를 하는 케이스가 탈학교의 스트레스를 과중하게 받는 것 같아요...저희는 중학교때부터 진지하게 생각하고 모색해오다가 결정한 것이라 아직은 천지분간 못하고 즐거운 것이구요...조금 있으면 저희에게도 괴로운 시기가 오지 않을까 맘 졸이긴 합니다...

피하기보다 슬기롭게 견디고 이겨낼 수 있는 힘을 먼저 길러두고 싶은 소망이 있다지요^^;;

 

제 생각이 좀 야물어지고 저 또한 좀 더 단단해져야 아이를 흔들어놓지 않고,

그래야지만 아이도 스스로의 힘으로 자기 앞의 生을 깊숙히 바라볼 수 있지 않을까..

지금은 그 생각 하나만으로 저 스스로를 가다듬고 있습니다...

 

응원으로 생각하고 말씀 감사히 받습니다~^^

 

 

채니맘 2007-06-06 07:29 

'마악 홈스쿨림을 시작한 16세 큰 딸', lazy님한테 몹시 호기심이 생기네요. 제 두 친구 딸네미들이  고등학교 1학년때 자퇴를 하고 홈스쿨까지는 아니고 필요한 학원 다니면서 혼자 공부하고 있어요. 근데 그 모습 지켜보는 제 친구들이 많이 힘들어해요. 근데 알콩달콩 재미있게 사신다니 그 비결을 전해주고 싶네요.

 

저도 중학교 2년생인 큰 아이 보며 가끔씩 꿈꾸죠. 학교에서 3~4시 까지 붙잡혀있으면서,  필요는 전혀 못 느끼며 억지로 해야하는 것들에 소진하는 시간 모으면 좀 더 가치있는 생활을 할 수 있을텐데... 하지만 저와 제 아이 그릇은 이 공교육에 딱 맞는 것 같아요. 벗어날 엄두를 못 내지요.

lazy님, 대단하신 것 같아요.     

규투맘 2007-06-06 01:00 

초면에 긴 댓글 감사드려요.

이렇게 정성 가득한 댓글은 쑥쑥에서만 볼수 있는것 같아요.

좋은 정보 감사드리구요,,또 질문해도 되죠?^^*

lazy 2007-06-05 14:18 

흠,,사랑가득님이 진짜로 들들들~~~ 볶아대시는 통에 날이면 날마다 쪼매 괴로웠다는^^;;

울트라 캡숑 강적이어요~~~ㅎㅎ

 

아직도 많이 서먹하지만,,,그 마음을 알기에 진정,,감사합니다..

 

 

해리님도 댓글 감사해요~~^^

사랑가득 2007-06-05 13:23 

글쓰기 조심스러워하시는 분을 옆에서 들들볶아대서(?^^) 글 쓰시게 해 놓고 죄송한 적도 많았습니다 ㅠㅠ

 

그래도 레이디님 같은 분의 이런 생각과 책소개가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될 거란 생각이 강하게 들어서, 저만 알고있기에는 너무 아까워서 글 쓰시기를 여러 차례 부탁드렸더랍니다.

 

다른 분들도 도움 많이 되시죠? 레이디님이 쑥쑥과 빨리 친해지시도록 친한 척 많이 해 주세요^.~

lazy 2007-06-05 11:53 

규투맘님,,,

핫~! 쪽지설정이 수신안함으로 되어있었어욤...에궁,,,죄송해라~~^^;;

맨날 쪽지0통,,이라고 적힌 거 보면서 저놈은 뭣에 쓰는 물건인고,,,혼자만 궁금했었다는..ㅎㅎ

덕분에 기능 하나 더 익혔습니다..핫핫핫^^

 

중학생을 기준으로 함께 궁리해 보지요..

조숙하고 세상 이치를 또래보다 더 안다고 생각하는데 기실 그에 걸맞는 책이 많지도 않거니와, 그 정신연령을 맞춰주려면 레벨이 조금 안맞는,,그런 상태가 아닐까요~? 책은 이미 많이 섭렵한 것 같군요..

분량이 긴 책을 읽기전에 거의 이런 과정을 거치는 듯 하던데 크게 고민하지 않으셔도 조만간 자신의 독서패턴을 되찾지 않을까요..읽기의 기반이 다져지지않고 글쓰기가 되지는 않는 법이니 이미 그것은 이룬 것 같구요^^

울집 큰아이가 그랬답니다...초난감이었습니다.

학년별 권장도서를 극히 싫어했고,,그래서 그 때 디킨즈나 오스카 와일드,,O. 헨리의 단편에 손이 가기 시작했고 요시모토 바나나 류의 일본소설도 읽기 시작했답니다.

우리나라 현대문학 중 비교적 젊은 작가군에 속하는 한강, 윤대녕,,등 감성을 적당히 적셔주거나 또는 사춘기의 자만심을 만족시켜주는 건조한 문체들에 빠져들기도 했구요..그 후에 황순원, 이효석, 심훈 등을 거쳐서 최정희 선생의 혼불까지 읽어내더이다.

 

그런 과정을 거치고 이제 조금 문학에 겸손해졌습니다. 더불어 자퇴하기전 모의고사 등에서 언어영역에 상당히 강한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었지요..

 

참고하시고

청소년용 문학류를 일단 권해보신 후, 마다하면 우리나라의 젊은 작가중 문체가 무난한 작가를 선별하셔서 권해보심도 좋겠습니다. 과정인 듯 싶군요^^(탈학교 성향은 흉내내지 마시구요~~^^)

 

중학생을 능가하는 아드님의 경우,,,지식책쪽으로 관심을 돌리셔서 좀 다양하게 읽혀주시면 이담에 영어도 동반 상승하게 됩니다..삼국지를 좋아하는 아이들치고 지식류 싫어하는 아이가 거의 없더군요^^

 

주신 정보만을 가지고 헤아리기에는 제가 좀 어두운 사람이라 엉뚱한 소리나 해대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심히 두렵습니다...ㅠㅠ

규투맘 2007-06-05 10:49 

쪽지가 안되서요...

요즘 올려주시는 책소개..넘 감사합니다.여러모로 교육에 문외한인 저에게 많은 도움이 되네요..사실 lazy님께 질문을 할까말까 여러번 썼다 지웠다 하다가 용기내어 여쭤봅니다. 전 중1과 초4 의 두아이를 가진 엄마예요. 뭔가 하면요..창작동화,전래동화,위인전을 거치고 나니 그 다음엔 뭔가를 읽어야 하나 입니다.숨이 긴 책을 읽어줘야 될것 같은데 어떤것이 있는지 잘 모르겠네요.저희 아이들 학년이 차이가 나지만 아직 초딩수준인 중학생과 중학생을 능가하는 초딩입니다.중학생인 큰애는 글쓰기는 잘하는데 책읽기를 싫어하구요 작은애는 만화삼국지를 열번 아니 스무번은 더 본것 같습니다. 적당한 책을 소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혹 제가 번지수를 잘못찾고 질문한건 아닌지...조심스럽습니다.

lazy 2007-06-05 10:22 

음,,호기심이 마구마구 생깁니다^^

아드님과 범이님,,두 분 다요~~

댓글 감사해요*^^*

범이 2007-06-05 09:57 
작가분이 전 여자분일거라 막연히 생각햇엇는데.. 아니구만요.ㅠ.ㅠ.이 분 책이 남자아이들도 좋아할만한 것들이 많아서 그리 생각햇었나 봅니다.   첫 번째와 마지막 책만 빼고 집에 있긴 한데, 아들래미께서 그리 즐겨 빼 보는 책은 아니엇습니다. 살짝이 디밀어 봐야 겟습니다. 늘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206

 중학생용 graphic novel(만화)-논픽션

[2]
김은아 2007/06/14 3,527 3
205

 쪽집게 과외보다 좋은 안방 사교육

[10]  답글 1개 ▼
프리리 2007/06/14 7,067 18
204

 그래도 교육은 계속되어야 한다.

프리리 2007/06/14 3,169 6
203

 Elements of Literature(미국중등교과서)

[2]  답글 1개 ▼
김은아 2007/06/14 3,933 5
202

 아들넘 영어공부

[3]
준 에미 2007/06/13 3,453 1
201

 초등5학년 영어공부 여쭤볼게요

[1]
게으른 .. 2007/06/13 7,173 0
200

 내 인생의 멘토는 누구?

[3]
슬비 2007/06/13 4,012 11
199

 기말고사 영어공부는어떻게 하나요?

[4]
준세맘 2007/06/12 3,647 0
198

 여름방학, 그리고 TV

채니맘 2007/06/12 3,494 2
197

  이 문장이 어디가 어색한가요?(어법상)

[1]  답글 1개 ▼
pink0011.. 2007/06/11 2,814 0
196

 [오픈 7주년 EVENT 2] 쑥쑥과 쑥쑥몰에 숨어있는 알파벳 ..

운영자 2007/06/11 2,310 0
195

 외국어 영역1등급을 위한 중등생의 영어공부 방향

[7]
하니비 2007/06/11 8,316 11
194

 바뀌고 있는 학교 영어 수업..

[9]
서정시인.. 2007/06/10 4,735 6
193

 내 인생 최고 블루칩 - 딸이라는데...

[14]
하니비 2007/06/09 6,234 4
192

 중학생과 예체능 교육

[7]
leejy 2007/06/09 4,159 0
191

 혹시 예중에 보내시는 맘님 계신지요...?

[4]  답글 1개 ▼
슬비 2007/06/08 5,118 0
190

 뚜껑이의 영어공부 어떻게하면 될까요?

[3]
piani 2007/06/08 3,374 0
189

 엄마 생일선물로...

[11]
슬비 2007/06/05 3,833 0
187

 쑥쑥 오픈 7주년 기념 이벤트 1탄 - 생일축하 메세지를 남..

운영자 2007/06/05 2,849 0
186

 E. L. Konigsbug의 책들...

[12]
lazy 2007/06/05 4,343 10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