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미국인 손님 초대와 아이들 영어

글쓴이 하니비

등록일 2007-06-16 08:25

조회수 4,586

댓글 5

http://www.suksuk.co.kr/momboard/BEB_003/29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일년에 한번 정도 치루는 연중행사이지만...

이제 아이들이 크고,나도 바쁘다보니 모든 것이 귀찮다...

이런시기에 의논도 없이 무작정 손님을 초대하는 남편이 얄밉다.

 

큰 아이 초등학교때 미국에서 오신 아빠의 친구분과 해리포터이야기를 진지하게

하는 모습을 보고 얼마나 가슴이 뛰었던가...

그때 해리포터를 녹음한 '짐데일'이 미국인인데,영국발음 강한 이유가 그가 영국에서

세익스피어와 연극을 공부한 이유였고,그 분 아들도 해리포터가 서점에 출시하는 날

학교에 가지 않았다는 이야기도 나누고,아이들은 하루였지만 미국인과 자유로운 대화를

나누면서,생각보다 편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미국인들의 심각한 문법파괴현상과 미국인이

생각하는 영어를 효율적으로 배울 수 있는 방법이 영화보기라는 얘기를 나누고..끄덕끄덕..

그때 추천한 영화가 'You've got mail' 이었다.

 

아이들이 크면서 자기만의 시간을 가지려하고,이젠 말수가 줄어들면서 당근 영어로 이야기하는

일도 거의 없어졌다.아마 영어로 말하는 감각이 떨어져가고 있을 것이다.묻는 말에만 겨우...

이야기 할 것이다.아이들이 크면서 영어로 말하기, 듣기보다 읽는 것을 가장 좋아한다.

 

아빠는 친구를 초대한다는 마음에 들떠서 공항에 나가고,나는 그냥 만사가 귀찮다.

음식준비도 그렇고,잠자리준비...집안 대청소...제발 호텔에서 묵어주기를 바란다.

그러고 보니 내가 아이들에게 공들였던 영어에 대한 열정도 한때였다... 생각이 든다.

아이들이 크면 다른 사람도 이런 생각이 드는 것일까?

아마 한때 지독하게 열심히 했기에 이런 생각이 드는 것인지도 모른다.

열의에 불타서 아이들 영어공부를 시키는 유아영어게시판과 초등영어게시판의 부모님이

부럽다는 생각을 한다.모든 것은 때가 있으니,그 시기 놓치지 말고 열심히 하시라고 말하고 싶다.

 

아이들이 커나가면서 어려서 했던 영어를 살린다는 것이 해야 할 공부가 산더미인 이 시대에

부담스럽기조차하다.그저.. .몇일전에 나온 아이들 공인 영어성적의 상승에 기뻐 할 뿐이다.

토플이며 텝스며...영어공부를 놓고 있어도 성적은 여전히 상승세이다..이건 무엇으로 설명하나...

 

아...정말 남은 것은 영어점수가 아니고,아이들 머리속 어딘가에 영어회로가 저정되어있겠지...

자신만의 비밀 이야기를 수첩에 영어로 마구써놓은 것을 보고,나도 이해 할 수 없는 철학적인

에세이에 그저 감사? 할 뿐이다.ㅠㅜ...애들이 크면 자신에게 잘난척 하듯이 엄청 어려운 단어를

골라 쓴다.쉬운 어휘로 쓰는 문장이 좋은 문장이라는 것을 깨닫는 날도 언젠가는 올 것이다.

 

중등게시판이 생겨서 이런 솔직한 이야기도 털어 놓을 수 있다는 사실에서 한결 마음이 가볍다.

나혼자 머리속에 끙끙대고 스트레스받을 일이었는데...

그동안 내 영어가 얼마나 늘었나...시험해 보는 기회를 가져야 겠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8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stella 2007-06-18 11:26 
하니비님 덕분에 글 하나 오랜만에 올리게 되었네요. 별 내용은 아닌데 ㅋㅋ 마침 제가 고민하고 있던 내용이었어요....권태스럽고 지루한 일상이 전 벌써 시작된 것 같은데 어쩌죠? ^^  
슬비 2007-06-17 01:03 

비밀 이야기 영어로 쓰는 곳, 저도 있어요 ^^. 콩글리시 이지만. 요즘은 그것도 잘 안써요. 심란해서... 

2004년에 미국 다녀와서 정신없이 세월만 흘려 보냈고, 직장은 진부하고. 아이들은 ...아시다시피^^...

젊은 후배 선생님과 뜻이 맞아 영어회화 모임도 둘이서 가지곤 했는데 그 어여쁘던 선생님, 결혼하여 지금 영국에 남편따라 휴직하고 가 있습니다. 

올해는 완전히 소강상태에, 쑥쑥이 그나마 하나의 돌파구가 되어주고 있는 셈이구요. 영감을 얻으려 무진 노력중입니다. 

저를 힘빠지게 하는건 글쎄요...내가 힘껏 노력하여 그나마 얻게된 기능(영어)도 돈이 있고 기회가 있는(기러기 해줄 남편 잡기) 사람 앞에서는 한방에 날아가버리는구나 하는 허탈감에 그동안 많이 힘들었었고, 육아를 병행해야하는 "아줌마" 직원에 대한 소리없는 "냉대"에 저 역시 냉소적으로 대하며 지내온 것 같고 이모든게 많이 힘겨웠었습니다.

내 인생에 남는게 무얼까... 최근의 결론은, 우리 아이들 영어나 제대로 돌아가도록 해주자 입니다.    

그것이 내가 받은 달란트를 그나마 소용있게 쓰는 것이 될 것 같아요. 제가 새삼 박사를 하겠습니까.

"매일 조금씩" 도 좋지만 "일정기간 집중적인" 인풋이 언어습득에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기사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 방학특강 준비하는 학원에서 좋아할 내용이지요? 네, 저도 준비중입니다.

시스템이 나를 받쳐주지 않으면 내가 길을 만들어 간다...온갖 수단을 동원하여...치사하더라도....

서정시인 2007-06-16 22:28 

오랜만에 게시판에 들러 님의 글을 읽고 나니 많은 생각이 드네요. 저는 하니비님처럼 열심히 한 것 같지는 않지만 예전에 비해 시들해진것만은 분명합니다.

아이의 호응도 예전같지 않고 그보다 제 일에 치다보니...

말씀처럼 아이에게 열심히 해주고자 하는 열망이 남아있는 혹은 들기 시작하는 시기라면 뒤돌아보지 말고 무조건 올인하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그 시간이 참으로 소중한 경험으로 아이에게나 엄마에게나 큰 도움을 주잖아요?

 

늘 좋은 글로 생각의 폭을 넓혀주셔서 감사한 맘을 갖고 있습니다.

하니비 2007-06-16 19:53 

손님들 다행히 호텔로 돌아가시고...

오늘 나누었던 대화를 후기로 올려볼까요...아침 일찍 만나 저녁까지 먹으며

정말로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이분들은 아시아담당이시라 한국어,중국어도 가능하시더군요.

그래도 영어가 편한분이라 주로 저는 듣기만 했어요.

 

글로벌 시대에  산다는 것...생생한 이야기를 들었지요.

오늘 오신 분들은 퀄컴에서 일을 하시는 분들입니다.

한분은 35년전 미국으로 이민가서 성공하신 분입니다.

세계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하다보니,사는 것이 너무나 여유가 없다고 합니다.

공항에 줄을 서서 블렉베리로 메일을 첵크하고,시차가 다른 나라를 늘 돌아다니다 보니

피곤에 시달린다는 것이지요.아마 집에서 밥먹는 날이 몇일이나 될까? 한국인은 멜을 받아도

생각하는 여유를 가지고 일을 처리하는데,미국인들은 즉각즉각 처리한다고 합니다.

미국안에서만도 동부,서부 온 종일 메일을 체크하고 전화 회의를 하다보면 정신이 없다고 합니다.

같은 나라에서도 시차가 생기니,전세계를 무대로 일을 진두지휘하다보면,토일도 없다고 하네요.

뉴욕과 센프란시스코,미국내에서도 시차가 발생하므로....저는 몰랐던 사실입니다.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마케팅을 하는 분들의 고충은 한도 끝도 없습니다.외교관이라는 직업이

화려하고 멋지다고만 생각했던 것과 같은 이치지요...

 

이분들이 한국에 들어오면서 cellphone을 빌려쓰는데, 장식으로 달린 줄이 인상적이라고

이 줄을 한국에서 사다가 미국에서 팔면 어떨까...궁리를 하시더군요.싸게 파는 곳 소개해 달라고 농담..ㅎ

아이들이 공부해서 돈을 왕창 벌수있는 전망있는 전공을 추천하라고 하니까...경영학.

'마케팅'이 미래 사회에 중요하다는 이야기죠.이분들은 전자공학을 전공하신 분들입니다.

물건을 잘 만들고,연구하는 것보다 이윤을 남겨 잘 팔아 먹어야 한답니다.하지만 거기서 발생하는

심각한 문제점이 책으로 나왔더군요.우리 아이에게 선물했는데 John Perkins 가 쓴....

'The secret history of the American Empire'라는 책과 '이기적 유전자'입니다.

 

영어는 미국에 와서 활달한 성격이라면  1년 정도 열심히 하면 문제없다고 합니다.

영어를 잘하는 것보다 '잘하는 영어실력으로 무슨 일을 할 것인가'를 고민하라 ....

1년 믿어도 될까요? 일단 안심을 했고,그럴수 있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싶습니다.

우리 아들덜 말로는 6개월이면 자신있다고 뻥을 치더군요.믿기로 했습니다.기본이 있으므로..

오히려  중국어와 스페인어를 시키라고 하더군요...이유는 길어서...

미국애들은 요즘 중국으로 어학연수간다고 합니다.

미국사회에 진입해서 우리 애들이 겪을 인종차별문제를 늘 걱정하였는데...

능력이 있으면 전혀 문제되지 않는다고 합니다.믿어도 될까요? 하지만 최상류사회로

진입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한국인으로 스텐퍼드 법대학장이 되신 고홍주박사는

상당히 예외적인 경우라고 합니다.

 

요즘 우리 아이들을 한국이라는 땅,꼭 내곁에 두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있습니다.

앞으로 우리 아이들이 살아가게 될지도 모르는 나라에 관한 많은 의문을 풀었습니다.

wireless가 전공인 남편,미국으로 와서 일하라고 하더군요.저는 속으로 가고 싶었습니다.

이민가고 싶다고 하니...마구 웃더군요.미국가서 뭐해먹고 사느냐는 남편까지...

노벨상을 받을 것도 아닌 공부를 어린시절부터 무쟈게 해대는 한국의 현실이 싫어서요...

유학을 가도,아이비리그의 학비를 생각하면 ㅠㅠㅜ...미국애들은 거의 장학금으로 다닌답니다.

 

남편친구 미국인와이프가 제게는 진한 연두색 손목시계를 보냈더군요...우리 애들 책도 왕창...

저는 어제밤 부랴부랴 서점에 나가 왕년에 문학소년이었다는 남편친구를 위해 김영희씨의

책을 모두 구입하여 선물하였습니다.

오히려 나이들어 손님을 치루는 일이 부담스럽습니다.저는  거꾸로 가는 인생을 사는 것 같아요.

하지만 지루하고 권태스런 일상속에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우아맘 2007-06-16 12:06 

하니비님 글에는 중독성이 있어요..모르시겠지만...오늘 글을 읽으니 왠지 마음이 차분해지는듯 합니다....

전 유아 엄마인데...열정만은 하늘을 찔러요..하지만 늘 현실에서는 부딪힌다는 거~

오늘 글도 잘 읽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230

 수학 학습에서 슬럼프에 빠진 S에게...

[7]
강미선 2007/06/21 4,966 19
229

 수학에 대한 질문입니다.

[13]
만재아빠.. 2007/06/21 7,261 13
228

 Ice and snow( ) cool.

[1]
rka 2007/06/20 2,327 0
225

 영어방학특강하는게 나을지....

[1]
팬더맘 2007/06/20 2,919 0
224

 [수능교재] 숨마쿰라우데 영어 고급독해

[3]
슬비 2007/06/20 3,785 3
223

 이제야 눈이 벌겋도록 쑥쑥을 들여다보네요

[4]
게으른 .. 2007/06/20 3,213 0
222

 수학의 깊이가 우리 아이에겐....

[2]
연진맘 2007/06/20 3,284 0
221

 초등때 잘하는 아이가 중등까지 이어지나요??

[2]
초등중등.. 2007/06/20 5,393 1
220

 수학도 누구나 잘 할 수 있다.

[9]
하니비 2007/06/20 7,500 14
219

 미국교사추천 목록?

[1]
유학맘 2007/06/20 2,952 0
218

 재원맘님...

 답글 1개 ▼
mulan 2007/06/19 2,465 0
217

 책읽는 방법에대한 질문입니다.

 답글 1개 ▼
꿈꾸는자.. 2007/06/19 2,626 0
216

 Shakespeare...Hamlet Prince of Denmark

[6]
lazy 2007/06/18 3,286 13
215

 아직 초등 1년 맘이지만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

[5]
서윤맘 2007/06/18 3,696 2
213

 중학교 내신을 위한 중국어 교육 언제부터......

[3]
게으른 .. 2007/06/18 4,117 0
212

 잘하는 영어실력으로 무슨 일을 할 것인가?

[6]
stella 2007/06/18 4,592 16
211

 서정시인께서 올리신 팝송 가사 넣기 보신 분

[2]
2007/06/17 2,824 1
210

 신맹모되기?

[1]
재원맘 2007/06/16 4,105 10
209

 미국인 손님 초대와 아이들 영어

[5]
하니비 2007/06/16 4,586 8
208

 [초대 ] Literacy Place 쑥쑥 무료 세미나

히플러 2007/06/14 2,463 0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