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가 영어만큼(?) 중요한 이유

글쓴이 딸기맘

등록일 2008-01-20 00:00

조회수 9,939

http://www.suksuk.co.kr/momboard/BEC_001/30245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안녕하세요!

딸기맘 입니다.

 

요즘 어머님들이 모임을 하시면 대화의 90%가 영어 교육에 관한 것이라 해도 과장이 아닐 것입니다.

그만큼 global시대에 맞춰 그에 걸맞는 훌륭한 자녀로 키우고자 하심이겠지요...!

오늘은 제가 학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며 느끼는 국어 교육의 중요성에 관하여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제가 이전의 글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아이들의 reading 실력은 여러 영어의 영역 중에 감히 가장 기본이 되는 부분이라는 점에서 많은 어머님들께서 공감하여 주셨습니다.

 

그런데 reading이라함은 단순한 해석이 아닌 독해(comprehension)가 병행되어야 합니다.

초등 저학년 단계에서는 그저 전반적인 요지만 파악하면 되지만 실제 어머님들께서 기대하시는 고급의 영어(TOEFL정도의 수준에 해당하는)시험에서는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왜 갑자기 시험을 이야기 하느냐구요...?

 

저는 학원에서 TOEFL을 오랫동안 가르쳐 오면서 TOEFL만큼 훌륭하게 아이들의 영어 실력을 평가할 만한 수준의 그 어느 것도 찾지 못하였습니다.

항상 문제를 대할 때마다 아...정말 문제를 기가막히게 잘 만들었구나...하는 생각을 한답니다.(딸기맘 생각)

어쨌든...아이들이 커서 그 정도의 수준이 되었을 때 아이들이 다만 해석의 능력만으로 이런 어려운 내용을 파악할 수 있는 것일까 하는 생각을 많이 한답니다.

 

무슨 말이냐하면 아이들이 커가며 읽은 배경 지식이 바탕이 되지 않고는 결코 완벽한 내용 파악을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아이들이 글을 읽어 나갈 때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이라면 우선 50점은 먹고 들어가는 것입니다.

즉 책을 많이 읽은 아이들은 무조건 유리한 입장이라는 말이지요...

 

실례로 제가 가르쳤던 너무나 훌륭한 한 여학생은 TOEFL120점 만점에 다른 모든 section은 만점을 받았지만 끝까지 reading점수가 나오지 않아 최고득점을 실폐한 case가 최근에 있었습니다.

그 아이의 문제가 저는 단연코 배경 지식의 부족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중 3이 되어 보충하기에는 너무 늦어 버렸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또한 요즘 5,6학년 아이들은 해석을 해써보라하면 완벽하게 하면서도 "이게 무슨 내용이예요?"라고 묻는 경우도 허다하답니다. 즉 국어가 동일 수준의 영어를 쫓아 오지 못한다는 말이지요!

 

아이들이 국어가 완벽하지 못한 상태에서 너무 영어만을 강조하면 결국 영어에 있어서도 실패자가 됩니다.

 

요즘은 4세 때부터 영어 유치원들을 많이 보내시는데요...아이들의 언어 능력을 잘 고려하여 결정하셔야 할 부분이라 감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한국말도 잘 못하는데 영어를 배우는 것도 넌센스...한글을 읽지도 못하는데 영어 파닉스를 가르치는 것도 어불성설이 아닐까요? (이 부분에 있어서는 이견이 많으리라 생각합니다만...)

 

제가 학교 다닐 때 저는 공부는 좀 했는데요..체육은 정말 아무리 노력해도 정말 못했습니다.

혹시 몇몇 아이들에게는 영어가 제게 있어 체육같은 존재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아이들의 능력과 재능을 잘 살펴봐 주세요!!!

 

토요일 저녁 몸살로 하루 종일 자고 일어나 잠이 안오는 딸기맘이 몇자 적어 봅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꿈담이 2013-05-31 22:17 

벌써 몇 년 전 글을 이제야 읽게 되었지만...... 지금도 여전히 공감되는 글입니다^^*

팅커벨 2008-01-23 20:37 

아이들을 많이 가르쳐보신 분의 글이라 믿음이 가네요.  초4인 딸아이 집에서 저와 함께 reading 교재로 영어공부하고 있지만 영어단어 아직 잘 쓸줄 모릅니다.  필요에 의해서 알아야 할텐데  영~ 노력을 하질 않습니다.

[책 잘 읽는 아이가 영어도 잘 한다]책을 읽고,  그 전부터도 모국어를 잘하는 아이가 영어도 잘 한다고 하여 공감하며 아이가 책을 많이 읽게 하였는데, 여러방면으로 똑똑하여 주변사람인들로 부터 부러움을 받습니다. 

이번에 교육청 영재교육원  입학시험 3차까지 합격하여  1/31일 4차 시험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학원 하나 다니지도 않았지만  책을 많이 읽은 덕분인것 같습니다. 

한글책을 많이 읽은 아이가 영어도 잘한다는 말은 우리 딸을  키워보면서  80%정도 정답인것 같습니다.

 

 

성현맘 2008-01-22 11:49 

동감입니다. 저희 아인 유아기를 다 미국에서 보내서 한국책을 충분히 읽어주질 못했어요. 지금은 단어는 많이 알아도 독해가 안되서 리딩레벨이 올라가질 않아요. 읽기는 줄줄줄 유창하게 읽어내고 단어도 모르는게 없는데도 전체적인 스토리를 이해를 못해서 안타깝습니다. 전 요즘 한국책을 더 많이 읽혀요. 영어 단어를 몰라서 한국어로 설명해주면 그 한국어를 이해 못해요. 그래서 요즘은 맘을 비우고 천천히 가려구요. 한글 책을 다독하고 영어책은 꾸준이 그러나 많지 않은 양으로 진행합니다.

 

성현맘 2008-01-22 11:49 

동감입니다. 저희 아인 유아기를 다 미국에서 보내서 한국책을 충분히 읽어주질 못했어요. 지금은 단어는 많이 알아도 독해가 안되서 리딩레벨이 올라가질 않아요. 읽기는 줄줄줄 유창하게 읽어내고 단어도 모르는게 없는데도 전체적인 스토리를 이해를 못해서 안타깝습니다. 전 요즘 한국책을 더 많이 읽혀요. 영어 단어를 몰라서 한국어로 설명해주면 그 한국어를 이해 못해요. 그래서 요즘은 맘을 비우고 천천히 가려구요. 한글 책을 다독하고 영어책은 꾸준이 그러나 많지 않은 양으로 진행합니다.

 

진퇴양난 2008-01-21 08:53 
딸기맘, 건강회복하시고...화이팅입니다요!
Michael'mom 2008-01-20 22:18 

맞습니다. 참으로 동감합니다. 아이가 조금씩 영어실력이 향상되고 리딩실력이 올라가면서 느끼는 것이 전반적인 배경지식이 꼭 필요하다는 겁니다. 영어가 한나라의 언어가 아니라 세계공용어이기에 그럴까요. 모든 분야들이 글로벌틱하답니다. 그래서 아이가 통합적인 사회,과학,지리,경제,역사를 알지못하면 영어레벨도 올릴수가 없더군요.

해서..영어책을 더 산것이 아니라 한글책을 몇질 더 샀답니다.덕분에 가르치는 엄마도 얼마나 박식?해져야 하는지 힘들고도 보람찹니다. 책속에 길이 있다는 걸 알면서도 얼마나 돌아왔는지 다시 책속에 길을 찾으러 나섭니다.

훈이민이 2008-01-20 09:13 
딸기맘님, 배경지식 없는 독해 없다는 생각은 절대 공감입니다. 재미를 위한 reading이 아니고, 어휘 확장이나 독해력 향상 등 즉, 전반적인 영어능력 향상을 위한 reading을 위해서라면 non-fiction을 많이 읽는게 도움이 된다는 뜻일까요? 아니면 맨날 탐정소설만 읽어도 배경지식이 쌓일까요?
딸기맘 2008-01-20 12:41:45
ㅋㅋ..그것이 딜레마지요...하지만 아이가 어떤 형태의 책이든 즐겨 읽는다면 엄마의 잔소리로 한두권씩 또는 한 chapter씩이라도 숙제처럼 함께 읽을 수 있지 않을까요? 살살 꼬셔가면서요!!
만재아빠 2008-01-20 07:28 

딸기맘님 딱 걸렸어요.

5가지 숙제 나갑니다..ㅎㅎㅎㅎ

 

1) 토플 그것이 알고싶다.

2) 토플하는 아이들.

3) 기적의 초등 토플 학습법.

4) 토플 학습을 위한 추천 도서.

5) SSAT 어떻게 접근할 것인가.

 

딸기맘 2008-01-20 12:42:31
숙제...고민해 보겠습니다...저의 사견이라 함부로 올리기가 좀 두렵습니다.
lazy 2008-01-20 16:23:09
ㅎㅎㅎ
만재아빠님 짱입니다~^^
어느새 2008-01-24 02:21:01
만재아빠님 대단하세요~ 딸기맘님의 답변 기다려지는데요.흥미진진...
권효녀 2008-01-20 00:22 

절실하게 동감하는 부분 이라서 열심히 정독 했습니다..

저두 한글책수준보다 영어책을 더 들이밀지 않았는 다시 생각해 봅니다..

항상 한글책이 우선이라고 생각하지만 영어책 읽을시간이 없이 바쁜날에는

한글책만 보면 영어책 보라구 다그치게 된답니다.

그리고 말씀처럼 해독이 중요한게 아니라 초인지, 전략화 과정이 독서의 목표가 되야할것 같아요..

수박 겉핥기식의 독서에 빠지지 않도록 엄마가 관심을 기울이는게 최선의 예방책인것 같아요.

항상 생각하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우리아이 다시한번 점검 들어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