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writing 얘기 나눌께요

글쓴이 samuelmom

등록일 2011-09-26 17:22

조회수 2,593

댓글 11

http://www.suksuk.co.kr/momboard/BEC_001/5341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여기서 글 읽고 늘 도전받고 도움받는 엄마입니다.
얼마전에도 글 올렸다가 만재아빠님께 도움받았는데 감사합니다.

저희 아이는 남자아이고 1학년입니다.
미국에 거주하고 있어서 1학년이지만 한국나이로는 7세입니다.
사실 그동안도 쓰기나 파닉스에 대한 얘길 좀 해보고싶기도 했었지만,
여기있는 분들이 너무들 잘하고 계시고...
미국 있는 사람들끼리도 한국아이들 라이팅이 더 낫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한국가서 영어유치원갔다가 실력부족으로 탈락했다는 몇 분의 얘기를 듣고)
주저주저하다가, 그래도 혹시 도움되실 분들이 계실까 해서 올립니다.

작년 킨더를 들어가기전까지는(한국나이 6세 가을) 별로 영어를 하는 편이 아니었구요.
의사소통은 간단히 되고, 간단한 단어 hop, cat 정도만 읽는 수준이었구요.
1년에 걸친 킨더선생님이 푸쉬로 지금은 잘 읽어요.
레벨은 여기서 많이 말씀하시는 레벨하고는 좀 달라서 잘 모르겠는데,
지난주에 매직트리하우스 사줬는데, 재밌게 읽구요. 그 정도인것같아요.

킨더에서는 세 가지를 집중적으로 시켰습니다.
sight words 테스트(읽는것/spelling 따로따로), 매주 2~3권씩 book reading, writing 이구요.
sight words 는 여기서도 다들 하시는거지만, 매주 5개 정도씩 외웠습니다.
발런티어 엄마가 일주일에 한번씩 아이를 하나씩 불러서 확인하구요. 1~36번까지의 번호마다 몇개씩의 단어들이 있는데, 아이가 제대로 말하면 한주에 몇 번호씩 진도가 나가기도 하구요. 아니면 몇 주라도 한 번호에 머물러 있기도 합니다. 아이가 어디까지 읽을 수 있는지를 학부모에게 쪽지로 보내요.
그럼 부모가 그걸 보고 읽게 도와주고 시킵니다.

사이트 워드 없이 파닉스는 큰 의미가 없습니다.
저는 book reading 발런티어를 했는데, 결국 사이트 워드를 얼마만큼 아는지와 아이의 리딩레벨은 비례하더군요. though, often, 등등 발음 규칙과 비례하지 않는 단어는 미국아이들도 결국 다 암기하게 시키거든요.
그런 단어들이 책에 나올때마다 막히지 않고 읽을 수 있는거죠. 처음에는 It, on, he, ... 등등으로 시작해서 through 등의 어려운 단어까지 4~5 달 정도 걸렸습니다. 반 전체가 끝내기까지.(약 150개 정도???)

book reading은 아이의 수준에 맞춰서 1~24까지 level이 있었는데(scholastic)
처음에는 22명이 글을 못읽었구요. 킨더 마칠때는 대부분이 14정도에 도달했습니다.
아이가 책을 읽게하고, 옆에서 모르는 단어 나올때만 도와주는 식으로했고
같은 책 2~3권을 매주 10번이상 읽게하고 옆에 읽은 숫자쓰고 그렇게 했구요.
그렇게 하니까 말을 제대로 하든 못하든 결국 몇달안에 리딩이 잡히더군요.
아이가 자꾸 듣게 하는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는 자꾸 말하게(읽게) 하는게 중요합니다.
수준보다 하나 낮은 레벨부터 점점 올려가시면 아이가 자신감도 생깁니다.

writing은 kids spelling 을 쓰더라구요.
저는 처음에 이게 뭔가 했어요.
소리나는대로 쓰는데, 모음은 안써도 괜찮지만, 자음은 꼭 쓰게하더라구요.
예를 들어, 저희아이의 초기 writing은

Bat wont (wanted) to play socr.
Bat swichd tems.
Bas kickd.   였습니다.

제일 이해가 안갔던 부분이예요.
아이가 뭐라고 쓰든 전혀 상관없이 이야기를 들려주고 나서 쓰게하구요.
소리나는 대로 써도 별 수정을 해주시지 않더라구요. 틀려도 상관없으니 무조건 써라... 라는거죠.
지금와서 생각해볼때 가장 효과적이었던 방법이었어요.
아이들이 스펠링이 틀릴까봐, 표현이 틀릴까봐, 선생님이 자꾸 고쳐주면 주눅들까봐
자꾸 쉬운표현, 아는 말만 쓰려고 하는데,
그걸 벗어나서 일단 쓰게하고, 아이가 reading과 단어암기를 통해 실력이 늘어갈수록 더 틀이 잡히는거죠.


얼마 지난 후의 글입니다.

Noodls is a dog.
Hes famly was to bezy.
Noodls hlpd wrap the presnts.
Noodls ate the cookes.

처음보다는 좀 많이 나아졌지만 그래도 별로 수정해주시지 않고 계속 쓰게합니다.

이건 올해 봄쯤의 글이예요.(킨더 중반 넘어서)

My story is all about the heart zoo. The bear was angry and the lion was brave. The snappy crab pinches and there was a happy hippo. The caterpiler was too quiet. The frog jumped and the seal was playing with the beachball. The crafty fox was sneeky. I like it.

Spring is a new season. All I can see is rain. The sun comes after the rain. The trees have buds and the fowers too. Spring is fun. Spring is fun beckus you got to play more.

짧은 글들이고 실수들이 간간이 보이지만, 과거 시제가 보이고, 3인칭 s가 보이기 시작했어요.
저도 사실 writing 은 애가 쓴다고 제가 일일이 제대로 고쳐줄수 있는게 아니라서
이게 무슨 큰 도움이 되려나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아이가 읽는 수준 정도의 생각과 단어를 글로 표현해 보는게 꼭 필요하더라구요.
스펠링이 틀려도 결국 나중에 본인이 그 단어를 정말 알게 되면 제대로 쓸 수 있는거고,
그것보다는 쓰기가 읽기의 수준을 어느정도라도 따라가게 하는것이 중요한것같았어요.
여기서도 중시하는건 리딩이 아니라 이해기때문에, 아이의 사고수준과 표현수준이 올라가는게 중요해요.


1학년 첫학기인 지금은
speed reading과 매주 주는 몇가지 과제 읽기가 주 목표인데요.(아직초반이라..)
여기에 대해서는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또 쓰도록 하겠습니다.

두서없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도움이 되시는 분이 계시다면 좋겠습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14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재헌지윤엄마 2011-10-01 22:10 

samuelmom님 어느주에 거주 하시나요?

저는 노스캐롤라이나에 살고 있는데 그 곳에서도 시골에서 살고 있네요 ㅎㅎ

그래서 그런지 님댁과는 학교 진도가 정말 많이 차이가 나는 거 같네요

아니면 저희 아이가 많이 뒤쳐지고 있는지도 ㅎㅎㅎㅎ

요즘 저희는 월요일에 단어 10개를 주고 목요일에 시험보고 그러네요

그런데 저는 고 단어들을 어찌 암기하게 해야할지 잘 모르겠어요

정말 단순한건데 저는 잘 모르겠다는 ...정말 제가 한심합니다.

아이는 곧잘 암기하고 시험 잘 보고 옵니다.

그런데 제 생각은 나중에 익힌 모든 단어를 다 알고 있을지 아니면 그 떄 그 때만을 위한 암기를 하고 있는건지

kids spelling 이란 것이 완전히 이해가 가지는 않는데

그냥 짧은 문장 하나씩 불러주면서 시작하면 되는건지 모르겠네요

저희도 한 번 시도해보려구요

그냥 단순히 책 보고 한 문장씩 써내려가기로 어제 맘 먹고 처음 해봤는데

님 글 읽고는 생각을 고쳐먹었네요

너무 너무 감사드려요 ^^

아 그런데 한글은 쓰기가 자리를 잡았는지요?

저희는 언젠가 한국으로 돌아가야해서 꼭 해야 하는데 애가 워낙 쓰기를 싫어해서 ㅎㅎㅎㅎ

기적의 받아쓰기를 사줬는데 처음이라 그런지 호기심도 갖고 해보려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금방 어려워하네요

아이가 같은 학년이라 더 반갑네요

자주 정보 주고 받았음 해요

즐거운 주말 되셔요^^~~~~~

 

 

samuelmom 2011-10-03 16:23:20
저는 캘리포니아 살고있어요. 한국사람이 학교에 그리 많지는 않은데, 학군이 좀 공부를 시키는 학군이라고 하더라구요. 단어암기는 제가 요즘 발런티어하는 부분인데요.
사이트워드를 주고, 아이가 쓰게하고, 틀리는 부분을 발음을 불러줘가며 다시 반복해요.
불러주고 쓰고를 그자리에서 몇번 반복해서 아이가 혼자 쓸수있게 하고, 2-3일 후에 다시 반복하구요.
그러다보면 얼마 안가서 스펠링을 알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쉬운단어부터 어려운단어.. 꼭 그렇게 가는게 아니라
어려운 단어 사이에 간간이 쉬운 단어들을 섞어서 아이가 너무 힘들어하지 않게 해주는것같아요.
암기한 스펠링을 잊어버리기도하는데, 책을 꾸준히 읽게되면서 자기걸로 만들게되는듯하더라구요.
자주 뵈요. 저도 반갑습니다
이미경 2011-09-30 16:37 
잘 담아갑니다.
와니네 2011-09-28 12:12 
쓰기 오류에 대한 불안은 책을 읽을 줄 알게 된 후 시간이 지나 시작하면 항상 따라다니는 문제 같아요. 보여주신 아이의 글들을 보고, 말씀하신 내용을 보니.. 좋은 방법이다 싶어요. 아이 스스로 읽기와 쓰기의 실력 차이를  절감하기 전에 자연스레 쓰기를 시작하는 것이 맞겠다는 생각에 힘을 실어 주셨습니다. 좋은 도움이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
주울 2011-09-27 23:37 

감사합니다  사뮤엘맘님..

직접경험해봐야만 알수있는 이야기를 올려주셨어요.. 이런글이 저는 가장 소중합디다..

중간과정은 털어놓지 않다가  어느 성취를 보였을때만 짠 하고 나타나서 글올리면 참 얄밉죠잉...ㅎㅎㅎ

애들이 뭐 다들  다 잘따라오는건 아니니  과정중에 굴곡이 있기 마련이거든요..그런굴곡을 어떻게  울아이는 시도했다  이런글이 저는 좋더라고요..엄마들이야 자기아이진행기 밖에 모르는게 당연지사,

  각 가정마다 다 털어놓으면 게시판이 풍성~해지겄습니다..

계속해서 써주세요 ~

그리구요  아이가 글이 참 이뻐요..아주 잘쓰는데요?  완젼 궁금해집니다  어떻게 영어해오셨는지?

킨더에서 요정도 쓰면 초등되면?  기대가 됩니다

에세이가 아닌 자유로운글쓰기 지도하는영어샘님들은  원석을 보고 싶어할거여요..

어려서부터 일찍 튜터링받아서  오류없는 글을 쓰는것보다  당장은 많이 부족해도  글에서 아름다움과 창의성이 번뜩이는가..저같으면  이것을 볼거같아요..그러니  어무 어린나이에  첨삭 지도는 무용지물이래요..

지금 글 쓴 그맘대로만 크거라~

민이맘 2011-09-28 16:49:08
제가 요새 민이에게서 요런글을 얻고 싶어서 고민중이예요.. 쥬울님..뭐 좋은 방법 없을까요..?
사뮤엘맘님 아이글 정말 훌륭해요.. 아직 오류는 걱정하시지 않아도 되요..요런글이 모여서 시집이 되는겁니다.. 오류를 고치는 것은 정확히 언제부터 하는지 모르지만 할때가 되면 빡세게 시킴니다..
오션즈 2011-09-27 18:01 

고민스러웠던 라이팅 부분에 도움되는 글이네요.  감사드려요

조금씩 따라해볼께요.  다음글이 기다려집니다^^

나혁이맘 2011-09-27 09:56 

엄마표 영어의 제일 큰 고민이 쓰기잖아요.^^

좋은 글 감사드려요.

tryend 2011-09-27 07:31 
라이팅이 항상 걱정인데...이렇게 알려주셔서 넘 감사드립니다  참 자연스럽게 거기 교사분들이  가르치는것 같아 부러워요  특히, 창의적 쓰기라고해서 어느정도의  실수(?)는 허용을 하는데...우리나라에서는 그게 허용이 안되고 무조건 정확한 스펠링이나 문법 구조를 요구하잖아요  그래서 애들이 참 힘들게 영어를 배운다 싶어요  님의 소중한 경험 이야기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wellborn 2011-09-26 18:55 
미국에서는 그렇게 공부하는군요...우리나라랑 다른듯 비슷한듯 하네요..^^ 우리나라에서는 국어 1학년에 받아쓰기,일기써오기,독서기록장 하던 것과 비슷할까요....어쨌든 어느정도의 공부는 필요한듯 하구요....실경험의 글이 항상 제일 도움 되는것 같습니다..다음글 기대하며..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36526

 writing 얘기 나눌께요

[11]
samuelmo.. 2011/09/26 2,593 14
36480

 특정 분야책만 골라읽는 아이, 놔둬도 괜찮을까요?

[3]
samuelmo.. 2011/09/20 1,206 1
36470

 Lynn의 얼렁뚱땅 연수이야기

[35]
Kate 2011/09/19 6,524 22
36383

 초 3~4 아이 이렇게 해도 될까요?

[3]
행복해야.. 2011/09/05 1,665 1
36340

 문법이 늘려면 어떤 방법으로 해야할까요

[10]
maya 2011/08/31 2,830 2
36315

 교재추천부탁드려요

[2]
라임라임.. 2011/08/29 1,116 0
36230

 영어과외 코스북 교재 추천

걸찬맘 2011/08/19 2,116 0
36097

 해리포터 vs. plural

[2]
행복미니.. 2011/07/29 1,553 1
36031

 초4남자아이-영어진행

[6]
행복미니.. 2011/07/20 2,202 2
36028

 에이프릴어학원에서 레벨 테스트를 봤는데요

[1]
욱이은이.. 2011/07/19 3,806 0
35948

 영어일기 써봐요 I write a diary in English!

[1]
dannyyoo.. 2011/07/08 1,547 1
35794

 #3 초등 파닉스 & 영작문

[16]  답글 1개 ▼
이슬맘 2011/06/20 3,896 9
35590

 *금* 1,2 학년 아이표 *부제: 쓰기를 부탁해

[60]
이슬맘 2011/05/27 2,214 2
35569

 9살 아들과 좌충우돌 글쓰기 연습

[25]
개구쟁이.. 2011/05/25 3,826 16
35479

 미국 교과서라는건....티칭을 어떻게 하나요?

[4]
콩민 2011/05/17 1,200 2
35446

 [독해와쓰기] 팝콘리더스로 시작하는 writing~활용기

[8]
포차리 2011/05/14 2,925 8
35445

 [책소개] 팝콘리더스를 소개합니다~

[17]
포차리 2011/05/14 3,233 11
35443

 [독해와 쓰기] 홍박사님의 쏙쏙 들어오는 명강의~~

[15]
세라맘 2011/05/13 2,003 9
35442

 성격별 영어공부법 (수정본)

[29]
빨강머리.. 2011/05/13 5,173 23
35438

 집중듣기만으론 부족하겠죠?

[10]
원츄 2011/05/13 2,421 0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