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ic Tree House 날따라방]Mummies in the Morning 1

글쓴이 monicalee

등록일 2014-06-24 08:49

조회수 4,072

http://www.suksuk.co.kr/momboard/BEC_001/6168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안녕하세요?

Twisters, Space, Knights에 이어 Mummies의 세계로 들어가볼까요?

저희 날따라방의 일곱번째 책 Mummies in the Morning입니다!

 

다행히도 미라이야기는 아이들 모두가 흥미를 가지는 주제인것 같습니다. 

그래서 부담없이(?) 워크시트를 만들 수 있었지요..

 

본격적으로 워크시트 설명 들어가기전에 이번주에는 제가 몇주전에 간단히 언급 드린 critical literacy에 대해서 조금 더 설명해드리고 싶습니다. 브라질의 교육학자 파울로 프레리 Paulo Freire를 시작으로 발전된 critical literacy는 간단히 말씀드려 글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고 문제 제기식 교육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이 배경에는 상당히 진보적인 생각이 바탕에 깔려있습니다. (이러한 배경때문에 파울로 프레이리의 책이 1970년대에 우리나라에서는 금서로 지정되기도 했습니다.) 기존의 주입식 교육은 사회의 억압자들이 사회의 불평등한 구조를 유지하기 위해 피억압자들에게 비판없이 일방적으로 정보를 주입하는 '은행식 적금식 교육방법'이라 평가하면서 학생들은 그런 수동의 위치에서 벗어나 교사와 학생간의 대화와 문제제기식 교육을 통해 민주사회에서 주체적인 인간으로 성장하는 교육을 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담임선생님과 다른 의견을 허용하지 않는, 심지어 대학에서도 교수와 다른 의견은 학점으로 징계받는 우리나라 수업에서 이것이 가능할런지는 의문입니다^^

호주에서는 critical literacy가 교육에서 아주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며 문제제기식 교육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영어학원에서도 critical literacy를 홍보용 전단지에 많이 이용하는데요..전단지를 보면서 critical literacy에 대해서 어느정도 동의하고 수업을 하시는 지 늘 궁금한 1인입니다.

저는 영어를 제 2의 언어로 사용하는 우리아이들이 패턴과 drill로 영어 공부를 할때 사고하는 과정없이 수동적으로 외우기식으로 빠질 수 있기때문에 비판적 사고가 중요하다고 막연히 생각해왔습니다. 그런데 박사과정에서 critical literacy를 적용한 다양한 수업상황을 연구하면서, 글을 읽는 아이들이 주체가 되어 책의 이면에 깔린 내용을 이해하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수업에 임하게 되는 것을 보았습니다. 본인이 어떻게 책을 이해하는지, 그리고 이 책의 영향력은 무엇인가, 작가는 어떤 의도로 이렇게 썼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서 학생들은 영어를 하고 싶게 되고, 본인의 의견을 영어로 표현하면서 습득에도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을 보았습니다. 실제로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한국아이들에게 '왕따'와 관련된 영어 동화 수업을 critical literacy를 적용해서 토론식으로 수업해보았는데, 영어 실력이 뛰어나지 않아 한국말로 섞어 수업했지만, 본인들에게 적용하면서 아이들이 오랫동안 영어 표현을 기억하고 내용도 내제화 하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저는 그다지 진보적인 사람이 아니라서 critical literacy를 주장하는 분들의 모든 의견에 동의할 수는 없었습니다. (이것도 하루치 토론분량입니다...) 하지만, 모든 글에는 작가의 의도가 숨겨져 있다는 의견에는 동의하고, 문제제기식 교육에 찬성합니다. 그리고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영어를 모국어가 아닌 언어로 배우는 학생들에게도 충분히 가치있는 교육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아이들이 영어실력의 한계때문에 부담스러울수는 있지요..^^

제가 워크시트에서 적용하는 것은 critical thinking이 부분이 조금 강조된 critical literacy라고 생각합니다. magic tree house에도 분명히 작가의 신념, 가치가 숨겨져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부분에서 magic tree house를 비판을 하는 분들의 이야기를 읽는 것도 흥미롭습니다. ) 질문을 해보면서 아이들이 본인의 생각과 비교하는 훈련이 사고력과 영어를 동시에 발전시킬 수 있습니다. 

1. comprehension

 

오늘의 이야기에서는 잭과 애니가  Book of the Dead를 찾기위해 천년동안 기다린 ghost-queen이 등장합니다. 왜 작가는 ghost-king이 아니라 ghost-queen을 등장시켰을까? 만약에 ghost king이라면 내용이 바뀔 것 같은가? 실제로 한 4학년 아이의 답을 보면 천년동안 누군가의 도움을 기다렸다는 표현에 걸맞는 것은 여자이다. 왜냐면 남자보다 여자가 다른 사람의 도움을 많이 받기때문입니다. 만약 ghost-king이었다면 본인이 시력이 안좋아서 벽에 써있는 비밀 메세지를 읽지 못해도 다른 방법을 강구했을 것이다. 라고 말하더군요.  내용이 훨씬 입체적으로 다가오지요?

영어로 백퍼센트 본인의 의견을 쓰지 못하더라도 노력해볼 수 있도록 해주시고, 한국말로 섞어 써도 무방합니다.

 

이 문항은 잭이 선호하는 리스트를 알아보는 것입니다. 첫번째, 두번째라고 책에 나와있지 않기 때문에 자칫 이해가 안될수도 있어서 포함시켰습니다.

comprehension은 책을 제대로 이해했는지 점검하는 역할도 하지만, 책을 제대로 이해할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도 합니다. 모르는 문제는 답을 보면서 학생들이 이해하고 다시 책을 읽었을때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2. 단어

 

 

 

word in parts를 찾아보면서 단어의 뜻을 유추하면 훨씬 쉽게 단어를 이해하고 기억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활동을 포함시켰습니다. 이제 학생들이 조금 익숙해졌을 것 같아요~

 

본문의 내용을 이해하기 위한 용어 정리를 따로 워크시트 만들었습니다. 한국말로도 알기 어려운 단어들이기때문에 한국어 설명과 한국어로는 어떻게 되는지 함께 이해하면 배경지식 확장에 도움되겠습니다!

 

3. Descriptive writing

twister에서 저희가 해본 활동이지요? 묘사된 글을 읽고 그림을 그려보는 활동과

그림을 보면서 묘사를 해보는 활동을 함께 준비했습니다. 그림 그리기 싫어하는 학생들은 그림 그리지 말고, 묘사된 글을 3번 정도 크게 읽어보도록 해주세요...

그리고 두가지 워크시트는 되도록이면 함께 하면 더 좋을 것 같아요..제가 워크시트에 적었듯이 책의 그림을 묘사할때, 작가와 똑같이 쓰지 않아도 좋습니다. 외워서 쓰라는 의도가 아니지요.

그래서 제가 예시 묘사글을 드렸습니다. 아이의 답과 비교해주세요. 

 

  

 

 

여러분들이 올려주신 아이의 워크시트 보면 아이들이 쓴 이야기들이 너무 재밌어서 혼자 막 웃어요.

웃음 주셔서 무척 감사합니다~

오늘 아침은 화창한 햇빛으로 시작하네요. 방학이라서 샌프란에서 한국에 온 동생이랑 조카들이 오늘 저희집에 방문합니다. 일년만에 보는 건데도 참 설레이네요.. 여러분들도 오늘 설레이는 하루 보내시기를!

 

참, 오후 6시에 워크시트 사라지는 거 아시죠?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ㅇ챠챠ㅇ 2014-06-24 19:08 

아까 6시 넘었는데 혹시나 하고 보니 있어서 후다닥 받았어요.

얼른 실력 키워서 해볼게요.

고맙습니다!!

비니혀니짱 2014-06-24 18:08 

선생님! 브라보~

세미나 듣는 기분으로 선생님 글 뜷어져라 보며 한자 한자 머리에 가슴에 새겼네요.

이렇게 웍싯 만든 배경을 설명들으니 웍싯 활용할때 많은 힘이 됩니다.

정말 우리 쑥쑥은 막강최대 파워 총집합소 같아요^^

감쏴합니다~~~

 

준혁맘 2014-06-24 18:04 
홍박샘 2014-06-24 17:22 

comprehension strategies에서 단지 질문에 답하는 것 만 하지 않고

직접 질문 만들기를 유도하는 게 무척 중요한데 그 근간이 바로 critical literacy이지요.

이런 식의 reading, 이런 접근방식으로 language 학습이 되게 이끌어 주시는 

안선생님께 감사하고, 이런 선생님을 모신 우리 쑥쑥닷컴이 저는 참 자랑스러워요. 

제이제이마미 2014-06-24 16:40 

책을 읽으면서 비판적인 생각을 가질수 있다면 좋다는것에 저도 동의 합니다

그렇데 또 그걸 제가 어떻게 도와주려니 쉬운 부분 또한 아니더라구요^^

덕분에 다시 생각을 가다듬어 보게 되었으며 좋은 자료 감사히 받아갑니다 ^^

선생님도 즐거운 하루 보내셔요~~~^^

강이 성이 맘 2014-06-24 16:13 

선생님

감사합니다

많은 생각을 갖게 해주시는 말씀 다시 읽고 다시 읽습니다.

한성이와 함께 읽고요.

선생님이 만들어주신 커다란 호수에 풍덩 뛰어들어 한 복판에서 신나게 수영하고

싶은데 아직 스승님의 큰 뜻을 아이들이 가늠할 수 없다는게 아쉽습니다.

하지만 자신들만의 역량으로 차곡 차곡 실력으로 쌓아 나가고 있답니다.

시간과 노력, 정성이 그 만큼 들어갔을때 꽃도 피고 열매도 맺는거 겠죠.

지금의 시간들을 아끼고 소중히 행복해하며 감사하겠습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분들과 즐겁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오니네 2014-06-24 16:16:35
너무 반갑고 즐거운 수다 시간이였네요..
앉은 자리가 멀어서 많은 이야기 못나누어 아쉽고요...
한성이아 함께 성실한 모습으로 쑥의 여러곳에서 활약하고 계셔서
나름 도전 받고 있었답니다..
담주 수업때 다시 뵈어요~~!!
Little House 2014-06-24 16:06 

워크시트를 만드는 과정에서 접목하신 이론과 선생님의 개인적 사고를 알려주셔서 더욱 와닿네요..

감사합니다.

Little House 2014-06-24 16:06 

워크시트를 만드는 과정에서 접목하신 이론과 선생님의 개인적 사고를 알려주셔서 더욱 와닿네요..

감사합니다.

puhaha 2014-06-24 15:43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난지서맘 2014-06-24 15:41 
감사합니다...행복한 오후 보내세요....^^
오니네 2014-06-24 15:37 

오늘도 감사한 마음으로 다운합니다...

강이 성이 맘 2014-06-24 15:45:44
잘 들어가셨어요?
저도 지금 방금 들어와서 워크지 받습니다.
오늘 반가웠어요
미니쉘75 2014-06-24 15:11 

감사히 받아갑니다.

꾸준히천천히 2014-06-24 14:26 

오늘도 감사히 받아갑니다~

동생분이랑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씨밀레 2014-06-24 14:20 

책을 읽으면서 비판적인 사고방식을 가질수 있도록 해줘야겠어요

웍싯에 좋은 글까지 감사합니다~

딸기냠 2014-06-24 14:00 

선생님 이번주도 너무 감사해요~~~

4학년 아이의 시각이 너무 참신해서 혼자 읽으면서 고개를 끄덕끄덕였습니다.

아 ~~ 만약 king 이였다면 정말 다른 방법을 찾기도 했을거란 생각드네요.

아이가 학교 마치고 돌아오면 바로  아이에게 물어보고 싶네요 ㅎㅎㅎ

 

비판적인 사고 ~~~

담주 워크시트 보면서 골똘히 생각해봐야겠어요.

생각할수 있는 힘을 줘서 감사해요.

자칫하면 그냥 넘어가는 부분이기도 해요. 비판적인 사고가 좋은줄 알면서도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그냥 주어진것만 생각하면서 빼 먹는 부분이기도 해요.

다시 한번 작가의 의도도 생각해 보게 되네요.

 

이번주도 건강유의 하시고 즐건 하루 보내세요 ~~~~

 

장군 2014-06-24 13:16 

감사합니다. ^^

즐거운 방학되세요~~~

이슬사랑 2014-06-24 12:53 

오늘은 어떤 내용으로 워크시트를 풀어주실까 하는 설레임...

항상 갖고 있습니다. ^^;

동생과 조카들과 행복한 추억 만드시길 바라며...

curious 2014-06-24 11:55 
감사합니다~~
환상남매 2014-06-24 11:52 

오늘도 감사히 받아갑니다.

 

앤디천사 2014-06-24 11:48 
감사합니다.
지연지우맘 2014-06-24 11:19 

감사히 잘 받아놓습니다~~

critical literacy에 관한 말씀도 감사합니다~~

 

로즈강 2014-06-24 11:19 

책을 읽을때 비판적인 사고방식을 가지고 읽을수 있게 도움주라는 말씀

다시한번 깊이 새겨갑니다.

동생네 식구들과 행복한 여름 즐기세요.

 

브이엠 2014-06-24 11:12 

감사합니다. 숙제방에 못올려서 그렇지 꾸준히 진행 하고 있습니다.^^

  

letter78 2014-06-24 10:54 

항상 정성스레 올려주시는 도움말과 웍싯 너무 감사드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아들맘 2014-06-24 10:50 

늘 좋은글 감사합니다^^

여러가지로 많이 배우게 되네요

 

우리애가 아직 시작은 못했지만 조만간 하게되기를 바라면서 ㅎㅎ

 

동생네와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핑크금붕어 2014-06-24 10:44 
감사해요~~
꽃향유 2014-06-24 10:34 

비판적 사고의 중요성 ~ 메모 꼭꼭!!

오늘도 정말 감사합니다 ^^

 

wendysr 2014-06-24 10:33 

감사합니다~워크시트받는것도 받는거지만 함께 올려진 글을 읽는것도 제게는 기쁨이네요^^

 

요르그 2014-06-24 09:59 

소중한 글 잘 읽었습니다.

오늘하루도 감사히 받아갑니다.

조카분들이랑 신나는 하루 보내시길~~~

보물연우 2014-06-24 09:58 
감사히 오늘도 받아가요, 이따가 연우가 오면 게시판 잘 읽어보라고 할꺼예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3517

 Magic Tree House Hour of the Olympics 1

[22]
monicale.. 2014/07/29 5,571
43454

 Dolphins at Daybreak 2

[31]
monicale.. 2014/07/18 5,866
43401

 [Magic Tree House Fact Tracker 날따라방] Mummies and..

[33]
monicale.. 2014/07/11 6,426
43383

  나를 따르라 Angelina Ballerina

[20]
홍박샘 2014/07/09 6,472
43318

 4학년 친구들과의 영어수업

[19]
빨강머리.. 2014/07/01 3,089
43281

 [Magic tree house 날따라방]Mummies in the Morning 2

[33]
monicale.. 2014/06/27 4,124
43248

 [Magic Tree House 날따라방]Mummies in the Morning 1

[40]
monicale.. 2014/06/24 4,072
43225

 [Magic Tree House Fact Tracker 날따라방] Knights and Castles..

[27]
monicale.. 2014/06/20 3,190
43174

 MTH #4 [FT- Space] 숙제방 A&C

[55]  답글 1개 ▼
강이 성.. 2014/06/14 2,112
43149

 [Magic Tree House 날따라방]#2 The Knight at Dawn I

[41]
monicale.. 2014/06/10 4,929
43027

 [Magic Tree House 날따라방] Twister on Tuesday

[83]  답글 1개 ▼
monicale.. 2014/05/16 7,330
43007

 [Magic Tree House 날따라방]Twister on Tuesday

[98]  답글 1개 ▼
monicale.. 2014/05/13 12,595
42964

 [5월 13]Magic Tree House 날 따라방 오픈해요~

[36]
monicale.. 2014/05/07 8,771
42898

 [4월28일] Little Critter 날따라방 오픈해요~

[48]
서정시인.. 2014/04/21 2,970
42873

 Arthur Adventure #4-A

[43]  답글 1개 ▼
홍박샘 2014/04/15 9,347
42836

 Arthur Adventure #3 - A

[45]
홍박샘 2014/04/08 7,508
42804

 Arthur Adventure #2 - A

[78]  답글 1개 ▼
홍박샘 2014/04/01 11,345
42771

 Arthur Adeventure #1-A

[88]  답글 3개 ▼
홍박샘 2014/03/25 13,858
42759

 <영자신문 + 한글신문 + 미국교과서반> 아무거나 골라요 ^..

[33]
세아이와.. 2014/03/23 2,442
42672

 < 영자신문+미국교과서반> 힘차게 시작해보아요

[16]
세아이와.. 2014/03/09 2,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