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엄마표로 누리는 작은 호사.

글쓴이 로빙화

등록일 2015-03-10 12:27

조회수 3,616

댓글 28

http://www.suksuk.co.kr/momboard/BEC_001/64545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게시판분위기가 예전하고 많이 바뀌었습니다.^^

저희집은 영어는 아직도 다독원칙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하루 영어책 읽기에 할애하는 시간은 30분에서 한시간 남짓.

양적으로 다독은 못하지만, 다양한 도서로 영어책 읽기의 즐거움을 지켜가려고 하고,

꼿히는(?) 책이 나오면 세번이고 네번이고 반복해서 읽기도 합니다.

재밌는 사실은 아이의 writing이, 당시 읽는 책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점입니다. 간결한 문체의 책을 읽을땐 writing속의 문장들도 간결하고 깔끔해집니다. 구와 절로 이어진 복문이 많은 클래식이나 환타지를 읽을 당시 쓴 writing에는 관계대명사와 관계 부사, 분사구문이 많이 들어간 서너줄짜리 복문이 많아집니다. wimpy kid나 dork diary류의 책을 읽을때는 writing속에 미국 틴에이저들이 쓰는 은어,약어가 많이 등장하고. 영시를 읽었을때는 본인도 시를 써보겠다면 시를 썼으니, 결국 엄마표 영어의 선생님은 엄마가 아니라, 아이가 읽는 reading material의 집필진과 영미권 작가들이 되는 셈입니다. 어떤 언어권에서든 professional writer는 가장 글을 잘쓰는 사람들이니 학원표에 비할 수 없는 실력있는 교사진으로 무장한 것이  엄마표 영어교육의 장점이자 특권이 되겠습니다.^^

 

저희집은 영미교과서만 빼고  그림책, 챕터북, 판타지, 클래식, 뉴베리, 만화, 잡지와 연감, 심지어는 시집까지 다양한 reading material을 구해 주었습니다. 교과서는 우수한 집필진에 의해 정확한 표준어로 기술되고, 검증된 지식만을 압축해 놓은 최고의 도서입니다만, 지식의 전달을 주된 목적으로 하기에 언어 교과서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교과서는 학습적이고 아이들 눈에 썩 재미있는 책은 아니라는 점이 아쉽지요. 그래도 투자시간과 비용, 에너지를 생각하면 교과서만큼 효율적이고 실용적인 책이 없으니 아이들 영어실력의 기본을 다지고 싶으시면 literacy같은 미영어교과서의 단계적 접근을 추천드리고, 아이입장에서 좀더 즐겁게 영어를 접하고 엄마가 책 골라주는 번거로움을 감수할 수 있다면 저희집처럼 다양한 책으로 다독하는 방법도 나쁘지 않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책장 정리를 하면서 보니 영어시집이 몇 권 보여 소개해봅니다.

 

A Light in the Attic & Where the Sideways Meets

아낌 없이 주는 나무의 작가 셸 실버스타인의 동시집입니다.

 

 

 

:모든 시와 삽화는 셸 실버스타인이 직접 쓰고 그렸습니다. 검색해보니 이분은 작가인 동시에 대중가요, 영화음악을 작곡한  작곡가, 음악가, 만화가, 극작가이기도 하네요. 이 시집들은 미국교사들의 추천 도서이기도 한데 익살스러운 시가 많아 아이에게 반응이 좋았습니다.

 

 

로알드 달의 Revolting Rhymes.

  

 

: 신데렐라, 빨간 모자와 늑대처럼 내용이  잘 알려진 동화들을, 원작동화을 비틀어서 라임이 잘 살아있는 새로운 결론의 시들로 재구성 놓은 책입니다. 빨간 모자의 경우 red riding hood가 늑대를 쏘아서 늑대 코트를 만들어 입는 것으로 결론이 납니다. 부분적으로 엽기적인 내용도 꽤 있어서 교육적인 측면에서는 논란거리도 있겠지만, 리듬과 라임을 절묘하게 2행씩 맞춘데다가 특유의 익살까지 풍부한 이 시집(?)을 읽노라면 언어천재란 이런 사람을 두고 하는 말인 듯 싶어요. 로알드 달의 많은 동화책 중 가장 로알드 달스러운(?) 책인 듯 합니다.

 

 

Poems for Young Children

 

 

 

: 지은이를 알 수 없는 시부터, 위의  시처럼 셰익스피어, 엘리어트, 로버트 스티븐슨, 루이스 캐럴 처럼 내노라 하는 영미권 작가들의 동시를 한권에 묶어놓은 책입니다.

500페이지가 넘는 양에 삽화도 예뻐서, 책꽂이에 꽂아만 두어도 배부른(?)) 시집입니다.

가끔씩 보았는데, 워낙 양이 방대해서 아직 앞쪽 일부밖에 못읽었네요.

 

 

A Visit to Wiliam Blake's Inn

 

 

 

 

: 1982년 뉴베리 수상작이자 칼데콧 명예상도 함께 수상한 그림책이자 시집입니다.

 구두 직조공의 아들로 태어나서 독학으로 교육을 받은 영국의 화가이자 시인인 윌리엄 블레이크의 신비로운 시들에서 영감을 받아 쓴 작품이라고 해요. 윌리엄 블레이크가 운영하는 마법의 여관에 도착한 여행자들에 관한 이야기를 시로 다루고 있습니다. 글을 쓴 사람과 일러스트를 그린 사람이 서로 다름에도, 신비롭고 마술적인 분위기의  시와 몽환적인 그림이 서로 잘 어울어진 멋진 그림책입니다. 리딩레벨을 4.5라고 하는데 글쎄요. 체감레벨은 4.5보다 훨씬 높게 느껴집니다.

 

 

Joyful Noise for Two Voices

 

 

: 메뚜기 소금쟁이, 하루살이 등 다양한 곤충의 생활상을 아름다운 시로 묘사하고 있는데

제목에서 보듯, 두사람이 어떤 구절은 한 행씩 번갈아서, 또는 어떤 행은 동시에 읽을 수 있도록, 세로로 시를 분리해 놓았습니다. 엄마와 아이가, 침대맡에 나란히 앉아서 소리내어 읽기 좋은 시집으로 1989년 뉴베리 골드메달 수상작입니다.

 

God Went to Beauty School

 

  

 

: Henry and Mudge. missing may의 작가. 신시아 라일런트의 시집입니다.

첫번째 시를 보면, 하느님이 미용학교에 가신 이유는 nail art를 배우기 위해서라네요. 하느님이 사

람들의 손을 좋아하시기 때문이랍니다. 같은 작가의 다른 책들과 마찬가지로 시들이 전반적으로 잔잔면서도 따뜻합니다. 저학년들이 보기에도 어렵지 않습니다.

 

 

SurrenderTtree

 

 

 

: 쿠바출신 작가가 쓴, 쿠바의 슬픈 역사를  담아놓은 시집입니다. 쿠바가 스페인의 지배를 받던 시절 사탕수수 농장에서 탈출한 노예들을 치료해주고 몰래 돕던 여자해방노예 rosa와, 탈출 노예를 잡으러 다니던 노예사냥꾼이 풀어내는 이야기를, 화자를 바꿔가며 나레이션이 이어지는 극처럼 구성해 놓은 시집입니다. 노예들이 고된 노동과 농장주들의 억압에 자살을 많이 하니, 자살한 노예의 시신은 4등분헤서 따로 cage에 담아 나무에 걸어놓았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육체가 분리되면 영혼이 온전히 저세상으로 갈 수 없다는 원주민의 미신과 공포심을 조장해서 노예들의 자살을 방지하기 위한 방법이었다고 해요. 한때 서양귀족들과 상류층을 살찌우던 달콤한 케이크과 과자에 들어가던 설탕에, 이렇게 무시무시하고 슬픈 역사가 숨어 있었다는 사실...

영어는 어렵지 않지만 무거운 내용때문에 고학년이상, 중, 고생이 읽기에 적합할 듯 합니다.

2009년 뉴베리 아너상 수상작입니다.

 

 

I'm nobody! Who are you?

 

 

 

:  세일도서중 눈에 띄어 샀던 시집입니다.

은둔생활을 하며 삶과 죽음, 자연과 영원을 노래했던 미국의 여류시인 에밀리 디킨슨의 시 중에서 버지이나 울프가 추려놓은 놓은 판본입니다. 시들이 군더더기가 없고 간결하지만 그만큼 함축적이고 추상적이여서 에밀리 디킨슨의 시는  아이들에게는 어렵습니다. 엄마들에게 추천드려요. 

 

 

 

저희집에는 없지만 a child's garden of verses라는 시화집도 있네요.

 

 

 

 

 

 

 

 

 

 

 

: 보물섬, 지킬박사와 하이드의 작가인 로버트 스티븐슨의 시집으로,  타사 튜더를 포함한 여러 일러스트레이터의 버전이 있는 것으로 보아 영미권에서는 널리 알려진 시집인 듯 합니다.

 

 

마지막으로 로버트 프로스트의 시에 칼데콧 수상작가가 그림을 그린

Stopping by Woods on Snowy Evening

 

 

 

그림책에 실린 프로스트 시의  전문입니다.

 

Whose woods these are I think I know,
His house is in the village though.
He will not see me stopping here,
To watch his woods fill up with snow. 

 

My little horse must think it queer,
To stop without a farmhouse near,
Between the woods and frozen lake, 
The darkest evening of the year. 

 

He gives his harness bells a shake,
To ask if there is some mistake.
The only other sound's the sweep, 
Of easy wind and downy flake. 

 

The woods are lovely, dark and deep,
But I have promises to keep,
And miles to go before I sleep,
And miles to go before I sleep.

 

 

시는 언어의 정수라고들 합니다. 우리말 싯구인 <얇은 사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를 누가 어떤 언어로 번역한들, 지금 시에서 느껴지는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재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해요.  해리포터에 나오는 호그와트의 교가 중 hogwarts, hogwarts, hoggy warty hogwarts로 시작되는 첫 구절을, 돼지사마귀들, 돼지사마귀들, 돼지같은, 사마귀같은, 돼지사마귀들학교라고 한글로 번역하면 원문에서 느낄 수 있는 리듬감과 즐거움이 완전히 사라집니다. 

저희아이의 경우 언어유희를 즐기는 편이여서 리듬감과 라임이 잘 살아있으면서도 위트와 유머까지 담겨있는,셀 실버스타인이나 로알드 달의 영시집들이 반응이 괜찮았습니다. 시집은 글밥도 적어서, 가끔, 글밥많은 많은 영어책 읽기를 지루해 하는 날, 아이들에게 글밥에 대한 부담없이 편하게 읽히는 용도로 좋을 것 같아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14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emgreen 2015-03-14 22:24 

시집. 아이에게 읽어줄 생각을 못했었는데요. 한번 찾아봐야할듯합니다~ 감사합니다..
dragonfly 2015-03-11 21:17 
시집은 안읽어봤는데 보니 저도 읽고 싶어져요.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koneko 2015-03-11 15:22 

좋은 시집 감사합니다.

저희 집에도 시집이 몇 권 있으나 다시 정검해봐야겠습니다.

엄마의 안목이 다시 한번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로빙화 2015-03-11 17:11:51
코네코님 다시 반갑습니다.^^
엄마부터 열공하시는 집이니
왠지 코네코님 댁에도 좋은 책이 많을 것 같은 느낌이.^
아이들 책도 게시판에다가 보따리 좀 풀어주세요.^^
저 셸 실버스타인 시집들은 2권이나 3권 묶어서 쑥에서 공동구매 해줘도 좋을 것 같아요.
dkcarrot 2015-03-11 11:44 

와~ 영시는 사실 많이 접해보지 않아서 이런 감동이 있었다는 것도 처음알았습니다~^^;;;

아이들이 영어책에 풍덩 빠져 그 느낌을 흠뻑 즐기고 있다니 너무 행복하신거 같은데요~ㅎㅎ

좋은 책 소개 너무 감사하구요~ 아이가 어느정도 실력이 향상되면 한번 도전해 봐야 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로빙화 2015-03-11 12:44:00
캐럿님 여기서 또 뵙네요.^^
에고, 저희 딸래미도 영어책에 퐁당 빠져 흠뻑 즐겨주시진 않아요.
구해주는 책중 반응이 좋은 책은 20%정도, 그 책들은 반복해서 읽으니
파레토의 법칙처럼, 그 20%에서 80%정도의 효과가 나오는 듯해요.
위에 올린 책중에서는 셸 실버스타인의 시집과, 로알드 달의 revolting rhymes를 추천드립니다.
나머지는 저희도 아직 안봤어요.
닉 볼때마다 왜 당근을 닉에 넣으셨는지 궁금증이...^^
령돌맘 2015-03-11 11:09 

 

아들램들이라 그런지... 시집을 읽혀주겠다는 생각은 못했어요...ㅋㅋㅋ

이참에 좋은 책들 알아갑니다..^^

나중에 울 막둥이 크면 읽어줘도 좋을것 같아요!!!

아무래도 예림이는 엄마덕분에 멋진 언어적 감각을 가진것 같아요!!!

로빙화 2015-03-11 11:15:35
령돌맘님. 라이안을 20기 북클럽에 스카웃하고 싶어요.^^
일하면서 애 셋 키우고 챙기시는 거 힘드시죠?
하나라도 자기주도로 맡겨두고 령돌맘님도 숨좀 돌리셔야죠.^^
일주일에 한번, 진도도 마음대로, 커리큘럼도 마음대로 각자 올리는 거니
라이안과 상의하셔서 부담가지지 말고 신청하도록 해주세요.~~^^
혜정 2015-03-11 05:45 

좋은 소개 감사드려요~~^^ 저희도 한주에 한권 시집을 읽기목록에 넣어보는데 다 읽는건 불가능하고 엄마랑 지나가 차례로 주루륵 넘기다 상대방이 stop!을 외치는페이지를 읽는 방식으로 하고있습니다~^^ 시를 즐기지않는 아이도 재미있어하는 방법이라 국어동시읽는데도 재미좀 봤다지요ㅎㅎ
로빙화 2015-03-11 12:52:52
네~. 일주일에 시집 한권씩 읽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저희 아이는 어린이 신문에 실린 다른 친구들의 동시를 유심히 봅니다.
혜정님도 한글책이든 영어든 공유하고 싶은 좋은 시집 있으면 게시판에 소개 부탁드릴께요^^
차아안 2015-03-10 21:55 

시를 읽어볼생각은 못했네요. . ;; 덕분에 도서목록 추가요~^^ 감사해요! ^^
로빙화 2015-03-11 12:53:20
감사합니다.^^
great1004 2015-03-10 19:20 

^^맨 마지막 시는 저의 고등학교 시절 기준으로 영어교과서에 있었는데 영샘께서 외우라 하셔서 외웠던 기억이 나네요. 학급앞에서 외우고 쌤께 칭찬 받았던 기억이^^

꾸준한 다독의 힘은 예림이에게 쌓여 있겠지요..

엄마의 역할이 세삼 느껴 집니다. 느끼지만 저는 실천할수 없는^^

로빙화 2015-03-11 13:08:40
수국님. 이상하지요?^
환희랑 예림이가 항상 같은 또래처럼 느껴져요. 그래서 학년도 번번히 착각을.
유게에부터 아이들끼리 동년배(?)로 지내서 그런가봐요.
엄마의 역할이 너무 커져 버린 시대에 저희가 살고 있네요.
사춘기 되기전 학습에 관해서는 엄마의 역할을 확 줄이는 것이 희망사항이예요.
프로스트의 시 참 좋지요? 림이는 저 시속의 등장하는 말이 귀엽답니다.
30년전에 칭찬받은 내용을 기억하시다니 역시 칭찬의 힘은 크네요.^
종종 또 안부메시지 드릴께요^^
오페라공주 2015-03-10 19:20 

아~영어동시집 구경만 해도 넘 좋은것 같은데...

cd가 없음 이걸 어떻게 읽어주나? 

공부를 해야하나 어쩌나 ~걱정했는데...

다행이도  cd가 있군요...ㅎㅎㅎㅎ

좋은책 소개 감사합니다...^^

로빙화 2015-03-11 16:29:19
셸 실버스타인 시집들과 로알드 달 책 CD 있어요.
셸 실버스타인 오디오는 작가가 직접 읽어줬던 것 같은데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구매전에 꼭 확인해보세요.
오페라공주님 댓글도 감사드려요~~^^
지연지우맘 2015-03-10 18:02 

정말 주옥같은 책 소개 감사드려요~~

집에 더러는 있고 없는 책들도 많네요 ㅎㅎ

좋은 책 정보 나누어 주셔서 감사해요~~

동시도 한 편씩 읽어주고 있는데 ㅎㅎ

아직은 rhyme 의 느낌 정도로만 받아들이고 있네요...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꾸준한 독서의 힘...

기본부터 일깨워주시는 글... 감사히 마음 다잡아 봅니다 ㅎㅎ

 

로빙화 2015-03-11 16:07:15
네~. 지연지우맘님 댁에도 좋은 책 많을 것 같아요.^^
지연이. 지우 둘다 데리고 읽어주시나요?
둘이서 눈 반짝거리면서 듣고 있으면 보람도 두배로 느껴지시겠어요^^
지지맘님 책장 속에 잠자는 보물 같은 책들도 날잡아서 소개해주세요~~^
twom 2015-03-10 17:15 

다른건 너무 어렵고 저 로알드달꺼는 웃기는거 좋아하는 저희 아들 취향에 맞을듯해요..

로빙화님 말씀을 듣고보니 정말 그렇네요..

울아이들은 최고의 지성에게 글쓰기 교육을 받고 있었네요..^^

늘 쓰기가 걱정이었는데..다독의 힘!!!을 믿으며 꾸준히 가렵니다 ^^

로빙화 2015-03-10 18:09:31
꼭 오디오CD 함께 구입하셔요~.
저 책은 성우가 익살스럽게 읽어줘야 감칠 맛(?)이 납니다.
고함지르는 부분은 성우들이 진짜로 고함을 질러요.^
로알드 달 책은 강추드려요. twom님 아이도 좋아할 거예요.^^
디제이러브 2015-03-10 14:50 

시는 살짝 거부반응 있었는데

보여주신 책을 자세히 읽어보니

아름다워요... 이제사 그걸 깨닫다니...ㅎㅎ

작은 행복이 여기 있네요.

감사합니다.

로빙화 2015-03-10 15:54:41
읽어보셨나요?^^
내용 참고가 될만한 페이지로 찍어서 올렸는데
사진이 압축되면서 글자가 다 꺠져서 올라가 다시 사이즈 수정해서 올렸네요.
디제이러브님처럼 모니터에 눈대고 읽어주시는 분이 계신다니
저도 감사합니다.^^
벨벳 2015-03-10 14:30 

읽자마자 추천부터 누르고 댓글 답니다.

이렇게 이쁜 영어시집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그리고 다양한 독서를 하는것에 부러움 한가득이에요~

저희집은 요즘 영화로도 만들어진 The imitation game 읽고 있어요.

제가 책주문을 잘못해서 작으면서 두꺼워서 읽으려면 눈이 세모모양이 되지만요,,,;;;

타고난 아이의 특성도 있었겠지만 이런 인풋이 있었기에 예림이의 글솜씨가 그렇게나 훌륭했었나 봐요.

로빙화님이 수고롭게 찾으신것을 이렇게 맨입으로 홀랑 가져가네요~ㅎㅎ

로빙화님이 소개해주신 책이고 좋아하는 친구가 읽은 시집이라고 하면 분명 반응이 뜨거울꺼라 생각해요.

 

꽃샘추위에 감기 조심하시고요~다시한번 너무너무 반갑고 책소개도 감사해요~^^*

 

 

 

로빙화 2015-03-10 14:52:42
위에 4권빼고는 예림이는 아직 안 읽은 책들이예요.
책장에 고이 모셔져 있는게 아까워서 소개라도 올렸네요^^
은아도 이제 본격적인 고학년학생이네요.
예림이가 은아만큼 뭐든지 열심히 해주면 좋으련만
같은반에 원래 친했던 친구들이 많이 배정되서 6총사 만들어서 맨날 신나게 노네요.
어제도 친구집가서 놀다오고, 오늘도 친구엄마가 쏘셔서 친구들하고 피자먹으러 간답니다.
초딩이지만 너무 초딩스러워서 걱정이예요.
날씨가 따뜻했다 추웠다 변덕스럽죠?
위, 아래로 달아주신 댓글도 감사하고 책소개도 도움이 되었다니 저도 무척 감사해요.
초게에는 벨벳님이 계서서 든든해요. 아시죠?^^
관심과여유 2015-03-10 13:44 

아낌없이 주는 나무의 셸 실버스타인의 싸인은 언제봐도 멋져요. ^^

오전에 도서관 갔다가 소개하신 시화집 같은 걸 한 권 보다가

그냥 다시 제자리에 꽂아두었는데..

다음에 가면 꼭~~ 찾아서 읽어봐야겠습니다.

사실 우리말 시집도 잘 못 찾아서 읽는지라, 영미시는 생각도 못 했네요. 

 

일단 셸 실버스타인의 동시집부터 찾아서 읽어봐야겠습니다.

 

좋은 시집들 소개~ 정말 감사드려요~ ^^

로빙화 2015-03-10 17:25:54
안녕하세요. 관여님^^
껍데기가 어디로 사라졌는지만 궁금했지,표지에 셸 실버스타인의 싸인이 있는 줄도 몰랐네요.
사진 찍고 올리면서 대체 뭘 본걸까요?
다시 보니, 정말 멋있는 싸인이네요.^^
한글시는 교과서 수록작과 필독 도서로라도 접하지만
영시는 부러 찾아주지 않으면 아이들이 학원에서 접할 기회는 없을 것 같아요
셸 실버스타인의 시집은 저 두권 말고도 몇권 더 있는 걸로 알고 있어요.
쑥몰에도 있을 것 같은데 관여님께 꼭 도움이 되었음 좋겠네요^^
prettygirl03 2015-03-10 13:38 
시에 대해서는 정말 잘 알지 못하여 어떻게 접근해 줘야할 까 막막했는데 주옥같은 책 추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gogochris 2015-03-10 13:03 
아.... 영어 동시와 시집. 정말 좋네요.. 생각지 못한 곳입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44940

  SQR 9기 1 & 2

[41]
홍박샘 2015/03/19 5,805 21
44893

 엄마표로 누리는 작은 호사.

[28]
로빙화 2015/03/10 3,616 14
44815

 미국교과서 Wonders세미나 다녀왔습니다.

[14]
dkcarrot.. 2015/02/26 2,437 5
44688

 학원식 자기주도 학습 ?

[20]
세아이와.. 2015/02/04 3,639 6
44674

  챕터북 #511

[25]
홍박샘 2015/02/02 5,758 10
44592

 오늘 있었던 홍박샘 강연 후기입니다.

[69]  답글 1개 ▼
영주지원.. 2015/01/20 5,363 28
44466

  이대로 괜찮을까요?

[8]
Connie 2015/01/06 2,150 0
44330

  BB (Berenstain Bears) 전설 다시 시작!

[67]  답글 1개 ▼
홍박샘 2014/12/18 15,663 40
44209

 MTH #12 Polar Bears Past Bedtime

[14]
monicale.. 2014/12/02 4,699 9
44129

 Magic Tree House #27 Thanksgiving on Thursday

[14]
monicale.. 2014/11/18 4,299 9
44102

 SQR8기 A반 #19~20 숙제제출방

[48]
행복마미.. 2014/11/13 1,632 0
43976

 묻어서,,IET국제영어대회 전국동상탔어요^^*

[41]
벨벳 2014/10/24 6,538 18
43918

 Magic Tree House Fact Tracker Ancient Rome and..

[29]
monicale.. 2014/10/14 6,983 17
43881

 Magic Tree House #13 Vacation under the volcan..

[28]
monicale.. 2014/10/07 6,848 15
43862

 [SQR 8기 A반] #7-8 숙제 제출방

[79]  답글 1개 ▼
curious 2014/10/02 2,353 1
43852

 Magic Tree House Fact Tracker Sabertooths and ..

[20]
monicale.. 2014/09/30 5,415 10
43826

 학원 writing 숙제! 2주째 저도 같이 숙제하고 있는 중입..

[2]
겨울의환.. 2014/09/24 2,498 1
43819

 Magic Tree House #7 Sunset of the Sabertooth

[35]
monicale.. 2014/09/23 8,038 26
43702

 귀국후.. 도움주세요

[2]
프놈펜 2014/09/02 2,828 0
43654

 SQR 8기 신규 9월1일 주목

[9]
홍박샘 2014/08/27 5,582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