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어떻게 공부를 시켜야할까요?

글쓴이 제이공주

등록일 2016-01-29 23:59

조회수 1,691

댓글 17

http://www.suksuk.co.kr/momboard/BEC_001/66518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안녕하세요~


초2 올라가는 여아 엄마입니다. 


여기 쑥맘들께 고민 상담을 하고 싶어서요


저희아이는 얌전하고, 성실한 편이고, 친구들과도 잘 놉니다. 


선생님들도 좋게 보시구요. 



다만... 행동이 느립니다. 시간개념이 없습니다...


이거 때문에 제가 엄청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저는 엄마표가 더 낫다고 생각하는 사람 중 한명입니다. 


아직 저학년이니 예체능만 학원 다니고, 학습은 집에서 문제집 풀리는 정도입니다.


영어는 이비에스 라즈키즈 쑥sp


연산 1장반, 수학문제집 3장(이것도 7세꺼 섞어서 합니다)


국어는 문제집 2~4장


그리고 일기, 독서록1(요건 방학동안만 학교숙제)


이 정도입니다. 




솔직히 다른 아이들 1시간~1시간반 분량이라 봅니다. 



그렇치만... 우리아이는 ..공부를 하려 앉으면... 늘어....져...요...


엄마와 충전한다고 왔다갔다만 여러차례....

이래 저래.....3~4시간을 넘깁니다.....


제가 소리지르고 미리 미리 챙겨지 않으면 당연히 끝내지 못하고,


그래도 다 못끝내는 날이 태반이예요. 일기도 그닥 쓴 날이 없고,, 쓸때면 그림만 공들이고(그치만 그림역시 여백의 미가 가득합니다...)


집에 있는 날은... 늘어지게... 잔소리 듣고야 하루에 끝내고




어리니 노는 것도 중요하고, 친구들이랑 자주 놀려주는데,,,


그럼 또 시간에 쫓기구요...




저 나름은 놀기, 공부하기, 쉬기의 균형을 맞추고 싶은데


잘 안되고, 잔소리만 날로 높아가네요......소리지르게 되고, 그럼 또 스트레스 받고....





제가 생각할때 저 정도는 많은 분량은 아니라 생각하고, 엄청 최소화한거라...


유지는 하고 싶습니다. 


그치만 아이에게 소리지르는 것도 답이 아니겠죠 ㅠㅠㅠㅠㅠ알면서도 자꾸만 커지는 목청이네요 ㅠㅠㅠㅠ


제 애기를 올리는 게 처음이라 쑥쑤럽고 부끄럽네요. 


쑥님들의 지혜를 들려주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1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우리별이 2016-02-01 13:34 
저도 겨울방학동안 아이가 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계획을 짜고 실천시키려고 노력했는데...
물론 중간중간 변수가 생기기도 하니 조절도 하면서요.
그런데 변수가 생겨 공부의 양을 줄이거나 다음날로 미뤄줘도 아이는 그때만 잠깐 고마워 하더라구요 ㅡㅡ;;;
저는 그럴때면 아이가 좋아하는 걸 못하게 하거나... 오늘 할일을 전부 끝내야 줄 수 있다.
또는 아이가 보고 싶어하는 영화 (자막 없이 원어로) 를 걸고 할일을 시키기도 하고...
친구들 여럿이 모여 놀기로 한날에... 너는 갈 수 없다 등등 반협박 (?) 을 하며 ㅋㅋㅋ
알아서 척척하고 자유시간 만끽하면 좋으련만... 엄마의 마음을 아이가 알아주지 않네요^^;;
제이공주 2016-02-04 02:37:05
저도 반협박ㅋㅋ으로 진행중이네요. 놀이터랑 친구놀기가 젤 잘먹히죠^^
공부끝내고 만화도 보여준다고 다 빌려다 놔도 보질 못하네요~~제발좀 보란 말이닷~~~
마지막 줄,, 님 맴 제맴.
terioh77 2016-02-01 11:47 

저는 초3 올라가는 남자아이인데, 영유 부작용으로 영어를 너무 싫어하게 되어서

2년 그냥 놀리고 겨울방학때부터 직접 가르치고 있는데

그냥 이렇게 해서는 될런지 막막하네요...ㅠㅠ

제이공주 2016-02-04 02:33:56
어머 영유부작용이라니 너무 안타깝네요 여기 고수님들 보고 재밌는 디비디나 책으로 접근하면 다시 돌아오지 않을까요? 저도 초보라...참...
piglove 2016-02-05 19:15:45
리틀박스 조심히 추천드려봅니다~~^^
dkcarrot 2016-02-01 10:14 

누구나 거의 비슷한거 같아요. 저희 아이도 그래요...

일기 시키면 한시간씩 하고 있고... 모 하라하면 장난감 가지고 놀려고 장난아니게 산만하고....

게다 쓰기를 싫어해서 뭐 쓰기 시키면 세월아 네월아~

이번 겨울 방학에 숙제중 방학생활시청하고 기록하기가 있었어요.

사실 책을 미리 샀어야 하는데 못샀어요. 그래서 숙제가 기록하기이니 그냥 내용을 기록하게 했죠. 그랬더니 량이 무진 많은 거여요.

그거 쓰려니 장난아니게 시간 많이 걸리죠.. ^^;;;

그런데 그 숙제하고 나니 일기쓰기의 칸이 껌 같은 가 봐요~ 다행히 쓰기 속도가 빨라졌어요~

왼손이라 그런지 글씨는 엉망이지만요..

제이공주 2016-02-04 02:32:06
저도 그 책있어요~~그런데 방학중 한번도 못보고 지나갔어요ㅡㅡ;;;; 일기 한시간...우리아이랑 같....쿨럭...그래도 그 많은 양을 기록하다니 기특하네요
빈시스터즈 2016-01-31 21:11 

울집 둘째도 초2 올라가요

12월생이라 다른 친구들보다 뭐든 느립니다

근데 그게 둘째라서 조금 여유있게 봐지나봐요

연년생 언니는 빠른생일이라 뭐든 친구들보다 빨라서 조금만 뒤쳐지는듯해도 안달했는데

둘째는... 둘째라서.. 늦생일이라서 뭐든 느리고 엉성해도 그냥 그려려니~ 언젠간 나아지려니 하네요

 

 

제이공주 2016-02-04 02:29:47
그래서 둘째들이 잘 크나봐요^^ 저도 알면서도 그게 몸소 겪는거랑 다른지 자꾸 채근하게 되네요~
혜정 2016-01-30 15:28 

엄마찾아 충전해야하는...에서 지나가지못하고 ~^^

얌전하고, 성실한 편이고, 친구들과도 잘 놀고, 선생님이 좋아하시는 아이. 

 

놀고 쉬고 공부하는 균형을 맞추고싶은엄마.

마치 저희집을 보는듯합니다. 

백명의 아이는 백가지의 유형을 만들어내니까 각자의 방향을 잘잡아야겠지요~ 

일단 했으면하는것의 분량이 정말 아이가 바짝 했을때 엄마가 생각하는 시간에 딱맞는지 확인해보시면 좋을듯해요.

늘어지는 아이의 경우 아무리해도 끝난다는 느낌이안들면 중간중간 자꾸 다른일을 생각해내거나 하던과제를 길게하기도하더라구요.

저희도 좀 늘어지는 편이었는데 방학에 아이와 50분하고 10분쉬기를 세타임 해서 정말 열심히 해도 안되면 남은 과제를 줄여주기로하고 일주일 테스트 해보았더니 스스로가 생각하기에도 세타임 하고 끝나버리니까 좀 느끼는게 있었는지 

하는동안 열심히 하고 쉬는 습관이 든것같아요

저도 약속대로 50분어치의 과제를 넘치지않게 정하게되구요.

엄마의 생각보다 시간이 더 필요한경우가 더 많은듯해요. 시간이든 양이든 조정이 필요합니다.

저희도 영어는 좀 늘이고 수학은 좀 줄이는 과제의 대수술 ㅡ늘하던걸 치우는 과감함이 어렵거든요ㅎㅎ ㅡ을 해내고나니 서로 편해져서 아이가 더 집중하더라구요^^ 

개학후에도 2타임으로 줄이고 계속 진행하려구요.

아이가 2학년이니 

40분하고 10분쉬기 두타임에 진행하시는걸 집어넣어보시고 열심히 해도 버거운건 아닌지 확인해봇시는건 어떨까요~^^ 

일기는 저희도 비슷한 고민했었는데 

매일쓰기 3년차가 되고보니 길어야 10분입니다.

익숙해지기까지 시간이 좀 더 걸리나보다

생각하시면 맘이 편하실듯해요.

저희 일기장은 동시.만화.그림.이야기등 쓸수있는 모든것들을 집어넣다보니 이게 일기인가 싶지만 자유롭게 쓰는데에 목표를두다보니 이젠 그닥 싫어하진 않아요. 나름 요령이생겨서 그날의 일기가 일상의 기록이 아닐때는 아래쪽에 중요한일을 메모해두기도하구요. 

그래서 저희집은 일기는 니꺼니까 맘대로하라구 내버려둡니다.

어떤아이는 빠르고 어떤아이는 느립니다.빠른아이는 빠른대로 실수하고 느린아이는 느리대로 꼼꼼하지요. 

좋고 나쁜건 없는것같아요.

그저 다름이 있을 뿐이니까. 화이팅!^^

제이공주 2016-02-04 02:47:32
저희집과 같다니, 많이 마음이 편안해집니다~자세한 조언 감사해요
저도 아이가 충전하러 올때마다 맴이... 그런데 그게 오히려 더 늘어지게하는것도 같고.... 안아달라는거 매몰차게 거절하기도 참짠하고.... 엊그제는 또 늘어지더니 좀 있다 충전하러오더라구요. 이번엔 안 안아주고 따끔히 뭐라했더니 오히려 정신 차리고 하더군요. 가끔은 좋고 나쁜게 정해져있음 좋겠습니다 정답이 없으니 엄마머리만 터집니다~ㅋ
미국엄마123 2016-01-30 10:03 
어려서 너무 힘들게 하면 일찍 지치는 아이들이 있는것 같아요 저도 어려서 엄마의 요구에따라 초 2부터 하루 2시간이상은 꼬박 앉아있었는데 대학가서는 내가 왜 그 요구를 다 들었지?? 내 인생 아까와~~ 범생이도 아니면서 엄마무서워서 했던 기억때문에 괴로와했었어요 대학교때 사춘기가 온거죠...
아이마다 성향이 달라서 늘어지는 아이일수록 혼자 생각할 시간을 좀 주면 어떨까 싶어요~~
제이공주 2016-02-04 02:26:32
그게 고민스럽긴 합니다. 그 시간을 얼만큼 어떻게 줘야할지~그래도 공부만 하는건 아니고, 친구들과도 자주 놀려주고, 그점을 아이에게 매우 강조하고 있답니다.(친구랑 약속잡아주는게 쉬운일이 아니란다 ㅎㅎ 넌 복받았다 이럼서...사실 그래서 시간이 더 모자라는거겠죠 ㅠㅠㅠ)
뱅이맘 2016-01-30 09:53 

ㅎㅎ울 집 꼬맹이도 올해 초2 들어가는데....

울집 꼬맹이보다 훨~씬 많이 하는데요...

물론...그 보다 더 많은 분량을 소화하는 친구들도 있긴 하더라구요...

그런 아이들 보면...엄마가 대단한건지 아니면 아이가 대단한건지...

그 중 엄마의 강요에 어쩔수 없이 하는 아이들도 있는가 하면 정말 본인이 욕심이 있어서 스스로 알아서? 하는 아이들도 있는 것 같구요...(솔직한 생각으로는 알아서 하는 아이들은 거의 없다고 보는 것은 제 생각이고요..ㅋ)

너무 조급해 하지 마세요...

울 집 막둥이도 시간개념 완전 제로에요...

엄마가 옆에서 지켜 보면 속이 정말 터지죠...

아침에 학교 갈때도 아무리 늦었다고 해도....그 늦었다는 개념 자체를 모르는 것 같다는 생각을 할 정도이니...

아마 울 집 막둥이가 첫째 옆으면 아마 저도 폭발 수없이 했을거에요...

그 피해를 고소란히 본 것은 울 집 뱅이...ㅠㅠ..지금 뱅이가 올해 고3 돼요...

울 집 뱅이는 그래도 남자에들에 비해 좀 빠른 편이고...

그래도 알아서??? 하는 편이어서 제가 그나마 속이 덜 터졌었어요..

근데...초4학년 올라가면서 게으름을 피우기 시작하더라구요...

저 그때 정말 미치는 줄 알았어요...

결국....초5학년때부터 그냥 그야말로 맘껏 놀게 내비 뒀어요..

이러다 아이가 삐뚤게 자랄까봐 덜컥 겁이 나더라구요..

암튼 그 이후로 공부에서 손을 떼서...

정말 맘껏 놀았죠...

지금은 발등에 불이 붙어서 인지

나름 공부를 하려고 노력하는데..

그동안 공부를 너무 안해서...따라 잡기는 힘들지만...

아이하나는 반듯하게 자랐다고 칭찬은 많이 받아요..

저도 사실 잘 모르겠어요..

아이를 키우면서 어떻게 하는 것이 오른것인지..

 

얼마전에 지인한테서 받은 시 소개해 보와요...

 

제이공주 2016-02-04 02:23:11
고3과 초2인가요?^^ㅋ금슬이 좋으신?ㅎㅎ 맞아요 아예안하는건 아닌데, 또 더 많이 소화하는 친구들도 많고,, 제딴엔 욕심 내려놓고 최소한 필요한것만 생각한건데, 가끔 아이에게 스트레스를 주는건 아닌지 걱정도 되고,,,, 또 저희아이스타일이 본인이 나서하는 걸 기다려줘야하는 스탈이라기보단 이끌어줘야하는 스탈이라(저도 그래서...^^;;) 저도 가끔 헷갈려요 어떻게 키워야하는지.... 그래도 아이반듯이 키우셨으면 뱅이맘께선 성공하신거죠~
시 참 좋습니다. 긴호흡으로 우리아이도 자신의 나이테를 키워가길 바래봅니다. 저 또한 그 여정에 있네요
투엠 2016-01-30 09:38 

시간개념이 없거나 엄마가 공부하라고 잔소리해야 겨우 하는거 등등 아직 2학년이면 당연한거예요..첫째 아이죠?그래서 그래요..기대도 크고 아이가 아직은 어리다는걸 큰애때는 엄마가 자꾸 까먹더라구요 ..저도 그랬어요..남아면 그러려니 하는데 딸들은 또 야무진애들이 많으니 친구들과 비교도 되고 그러실텐데 타고난 성향을 인정해주세요..별로 욕심이 없는 스타일이죠..이런 애들은 한꺼번에 1시간분량을 끝내게 하는것보다 아침에 수학30분 방과후 영어 20분 저녁에 기타공부 이런식으로 집중시간을 짧게 끝낼수 있도록 해봐주시고 표를 만들어 눈으로 체크할수있게 해주세요..끝내면 스티커를 붙이든 도장을 찍든해서 눈으로 확인하게 해주시면 성취감을 느낄수도 있어요..전 탁상칼렌다를 이용했었어요..

제이공주 2016-02-04 02:12:07
맞아요 구구절절 ㅎㅎㅎ~~아직 2학년이면 당연한거긴 하죠~~저도 아는데 또 마음은 안그래지고,, 표로 체크하는건 안그래도 만들었는데, 집중시간을 짧게.... 요게 좀 어렵더라구요 님말대로 한번 해봐야겠어요~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46605

 다~~~때가 있다 전해라!! ㅎㅎㅎ

[43]
예제맘yj.. 2016/02/02 2,276 2
46604

  형아표..신간 출판 작가 싸인회

[36]
투엠 2016/02/02 1,016 1
46603

 나는야~노트 탐사대!!

[48]
라온제나.. 2016/02/02 1,377 2
46602

 dolphin readers L1 #7~8 Meet Molly 외

[8]  답글 2개 ▼
지지맘15.. 2016/02/02 1,511 0
46601

  SMC 13 - Sweet!

[6]  답글 1개 ▼
령돌맘 2016/02/02 1,079 0
46600

 영어일기방( 겨울시즌 9주차)

[31]  답글 1개 ▼
starflow.. 2016/02/01 869 0
46599

 <책>현실을 보여주는 Judy Blume의 책들-14

[43]
초록사과.. 2016/02/01 1,637 3
46598

 엄마의 짧은 방학~~그리고 새로운 취미활동~~

[33]
지지맘15.. 2016/02/01 1,293 2
46597

 초2 겨울방학 여아의 한글책 목록

[16]
에스쁘와.. 2016/02/01 1,666 1
46596

  Usborne #20 - The Nutcracker

[15]  답글 1개 ▼
DongHa S.. 2016/02/01 1,662 1
46595

  아들~ 엄마도 친구 만나고싶다고~!!!(절규임)

[17]
브이엠 2016/02/01 984 0
46594

 별거 아니지만... 축하해주세요~^^

[28]
우리별이.. 2016/01/31 1,118 1
46593

  저도 보드게임추가요~~

[10]
우소부인.. 2016/01/31 1,449 1
46592

  4학년이 되는 지금.

[28]
혜정 2016/01/31 1,384 2
46591

 <레벨업방>#일곱번째

[160]
투엠 2016/01/31 1,419 0
46589

 2015년[재미있게 읽은 그림책]우리나라 작가편 #1

[10]
원영사랑.. 2016/01/31 994 0
46588

 내 고장 소개 2

[4]
sanit124.. 2016/01/31 816 0
46587

  재미있는 아이♡

[39]
라온제나.. 2016/01/30 1,099 1
46586

 [책소개] 삼국지, 체스,스타워즈 등

[20]
준준맘 2016/01/30 1,109 0
46585

 어떻게 공부를 시켜야할까요?

[17]
제이공주.. 2016/01/29 1,69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