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내가끓여진짜맛난오징어국-멸치님께무한영광

글쓴이 koneko

등록일 2016-02-05 17:21

조회수 1,257

댓글 11

http://www.suksuk.co.kr/momboard/BEC_001/66566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사실, 멸치님께 감사해야한다.

거의 모든 국에 멸치를 넣어놓구선, 우린 멸치님을 불러주지 않고 있다.

그분의 입을 보았는가!

그렇게 쫙 찢어진 큰 입을 나는 본 적이 없다.

그분의 거울과도 같은 은빛 피부를 보았는가!

한밤중에 방송국에서 조명들고 찾아간 어선에서 반짝반짝 빛나는 갈치의 그것만큼이나

그분에게서는 광채가 난다.

내가 동화책을 쓴다면, 내가 개인전을 연다면, 나는 반짝반짝 빛나는 그분을 그릴 것이며,

그분을 동화책의 머릿글에 그려드릴 것이다.

이정도면 만족하세요, 멸치님!

 

바쁜 시간이다.

요리라는 것은 빵만드는 것도 그렇듯이 길어야 한시간이면 족하겠는데, 이러쿵저러쿵 세시간.

국끓이는 것도 이렇듯 대략 50분은 끓여야 맛이 나온다.

그러나. 나는 내코가 석자인 사람.

바쁜 아침에, 때론 한가한 저녁에도 나만의 노하우가 맞는지 걱정하면서 나만의 노하우를 전한다.

 

오징어국.

맛없는 무나물은 아직 후라이팬을 벗어나지도 못했지만.

무를 납작한 직사각형 모양으로 썬다. 두께는 0.35센치.

적은 식구수를 감안하여 아침한끼로 끝내는 기준, 아이들은 국물을 잘 안먹으니까, 더더욱.

 500ML. 종이컵이 150ML란다.

총량은 그렇구.

우선 나는 150ML만 넣고 무랑 같이 끓인다.

이때! 멸치도 같이 넣는다.

원래의 순서는 멸치 넣어 육수내고, 무는 따로 볶다가 물을 붇는 것이지만,

얕은 나는 전부 생략하고 물을 조금 넣고 무랑 멸치를 같이 넣고 끓인다.

그러다가 국물이 우러났다 싶으면 멸치만 건져내고, 무를 푹신 삶는 느낌으로 끓인다.

그후-마늘, 고춧가루, 엄마표 간장(집에서 만들어 쓰는 국간장)을 넣고 2분 더 끓여준 후,

이때 물도 더 넣어 대략 500ML를 완성한다.

냉동실에 잘 손질해 놓은 오징어를 마음대로 잘라서 넣고 끓인다.

맛이 아쉬우면 좀더 끓이면 결국 맛있어 지고, 대파를 넣어야 요리가 완성인 것 같지만

안넣어도 비슷하다, 아니 맛난다.

그리고. 요리라는 것이 원래 싱거우면 간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

짠 것은 물을 부어도 짜다.

마음으로부터 국물의 양을 느끼고 재료의 성질을 파악하여 소금을 치자.

그러면 저마음 깊은 곳에서부터 우러러 나오는 오징어국의 깊은 맛을

세치혀가 알아줄 것이다.

나는 이렇게 얕은 수법으로 소금을 쳐 먹는다.

생각해보니 소금을 안넣고 간장만 넣어 끓였다, 실례!!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1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눈꽃바람 2016-02-12 14:58 

코네코님의  유쾌한  글발 (?) 에  웃음  가지고가요~

dkcarrot 2016-02-12 13:45 
저도 간은 소금 잘 안하고 국간장써요~^^
전 다시마씨께도 감사드립니다~~^^
다시마씨도 국물맛을 좋게하거든요~
아들이 잘 먹어서 다시마씨도 잘라 같이 흡입~!
진짜 시집하나 내셔야겠어요~! 재미난 글솜씨~~!!^^
koneko 2016-02-12 18:29:16
다시마.
최근에는 그 녀석의 효과를 잘 모르겠어서 안쓰고 있어요.
정말 다시마 그 녀석은 솜씨가 좋을까요?
다들 좋다고 하시는데, 왜 저는 아직 모르고 있을까요.
역시...초짜입니다. 하하.
벨벳 2016-02-06 15:46 

멸치님의 생생한 묘사~ @@

난 그님의 모습을 자세히 본적이 없으니...난 관찰력이 부족한듯.

명절 즐겁게 보내고 오셔요~^^


koneko 2016-02-09 20:08:16
명절 즐겁게 보내세요. ^^
즐겁게 보낼라믄 즐거워질 수 있는 거 맞죠? ^^;
벨벳님 으찌 보내셨는지 궁금합니다.
보물연우 2016-02-06 13:09 

오징어 무국도 맛나겠는데

코네코님 글이 저는 참 맛나네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욤

koneko 2016-02-09 20:07:06
맛나세요? 기쁩니다. ^^
새해 복 깊이 깊이 많이 받으세요. ^^ 보물연우님. ^^
혜정 2016-02-05 22:47 


저는 뭐라도 내손이 한게아니면 맛있던ㅠㅠ 

koneko 2016-02-09 20:05:40
그건 고금을 막론하고...진리죠...ㅋㅋㅋ
LucyJ 2016-02-05 18:09 
멸치가 참 소중한 존재죠 ㅋㅋㅋ 요리하시느라 고생하셨네용~^^
koneko 2016-02-09 20:05:04
명절끝에 댓글을 보니 또 새삼스럽네요.
모두 가고 적막끝에 남아서 소중한 멸치님 떠올려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46822

 Disney Fun to Read #11 인크레더블

[24]
원영사랑.. 2016/03/16 2,219 1
46821

  송언 작가님 책 인증샷~~

[25]
초록사과.. 2016/03/16 1,208 0
46820

  (뻘잡담)이런 저런...

[9]
눈꽃바람.. 2016/03/16 1,117 0
46819

 [FunToRead] #10 몬스터대학교 숙제방 A반(1~25번)

[52]  답글 3개 ▼
나옹마마.. 2016/03/16 1,175 0
46818

 중학생 아들에게 받는 ~ 착한 엄마 스티커판

[14]
세아이와.. 2016/03/16 1,053 2
46816

 커피 타임에~~

[30]
callihj 2016/03/15 1,626 0
46815

 사춘기시작인지...초등고등맘들 조언 부탁드려요.

[18]
ofineday.. 2016/03/15 2,453 0
46814

 영어 일기방(봄시즌 2주차)

[105]
라온제나.. 2016/03/15 1,345 0
46813

 Dolphin Readers L2 #5 Numbers, Numbers Everywh..

[3]  답글 2개 ▼
지지맘15.. 2016/03/15 1,071 0
46812

  SMC 18 - The Fashion Bot Fiasco

[6]  답글 1개 ▼
령돌맘 2016/03/15 1,085 0
46811

 <챕터 읽기방>#2 누구나 참여가능해요.

[250]
골드다이.. 2016/03/15 2,698 2
46810

 마블 어벤져스 3 x-men 워크싯 나눔 ^^;

[4]
내자리에.. 2016/03/15 756 0
46809

 2-3학년에게 권하는 카일 추천책~

[17]
은성하은.. 2016/03/14 1,362 0
46808

  마블 어벤져스 - #3 These are THE X-MEN

[12]  답글 2개 ▼
Isaac H 2016/03/14 1,836 3
46807

 15기 북클럽 신규 회원 모집합니다

[4]
두 아들.. 2016/03/14 1,043 0
46806

  엄마책방ㅡ엄마도 읽는다(지금 손에 책들고있는 아무나 오..

[45]
혜정 2016/03/14 1,148 0
46805

 게으른 엄마~~

[5]
준영엄마.. 2016/03/12 1,217 1
46804

 개학기념^^ 나에게 주는 작은 사치(?)~

[45]
보물연우.. 2016/03/11 1,494 2
46803

  둘째만의 책(쑥에 감사하며)

[28]
투엠 2016/03/11 1,407 1
46802

 [엄마가궁금한역사]행복한한국사초등학교우아하게5

[8]
koneko 2016/03/11 94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