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시 한편

글쓴이 투민맘

등록일 2017-07-06 12:37

조회수 2,021

댓글 12

http://www.suksuk.co.kr/momboard/BEC_001/6891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그날〉

                                              곽효환


그날, 텔레비전 앞에서 늦은 저녁을 먹다가

울컥 울음이 터졌다

멈출 수 없어 그냥 두었다

오랫동안 오늘 이전과 이후만 있을 것 같아

밤새 잠을 이루지 못했다



그 밤, 다시 견디는 힘을 배우기로 했다



요새 좀 이렇게 울컥한 날들이 있었어요.

이런 저런 고민과 생각들이 계속해서 머릿속에 맴돌아 머리식힐려고 시집을 읽게 되었는데 이 시들을 읽는데 울컥~~왠지 제맘 같네요



<수선화에게>

                                             정호승


울지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오면 눈길을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가라

갈대숲에서 가슴검은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눈물을 흘리신다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고

네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다

산그림자도 외로워서 하루에 한 번씩 마을로 내려온다

종소리도 외로워서 울려퍼진다


혹시라도 요새 힘드신 분들 계시면 다들 홧팅입니다.

정답은 없지만 내가 살아가는 한 해답은 있을꺼라 믿으며...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0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나옹마마 2017-07-06 20:27 

오늘 그랬어요.


아..정신없이 바쁜데 허무하고 외롭다. 

그럼 덜바쁘면 충분히 내면을 들여다보면서 채워지겠니..?

아닐것같아....

것봐. 

바쁘든 아니든

허무하고 외로운 게 답은 아니라도

난 그럴거라고. 그렇게 생겨먹었다고. 


투민맘 2017-07-07 08:12:13
나옹마마님..저도 그러네요.
지금 이 상황이 나를 힘들게 하는거라 생각했다가도 그 상황에서 벗어나면 나아질꺼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거...그렇다면 문제는 나에게 있는거겠죠?
우리 힘내요~ 이렇게 자꾸 생각하고 생각하다보면 어느 순간 이런 나약한 맘을 벗어날 수 있는 튼튼한 자아가 생기지 않을까 희망을 가지면서요~

오늘 즐거운 금요일이네요 ^^
홧팅합시다!!
초록사과 2017-07-06 20:11 

요즘 맘 가는 시 저도 한편 올려봐요 ~

           교목

               이육사

푸른 하늘에 닿을 듯이

세월에 불타고 우뚝 남아서서

차라리 봄도 꽃피진 말아라


낡은 거미집 휘두르고

끝없는 꿈길에 혼자 설레이는

마음은 아예 뉘우침 아니라


검은 그림자 쓸쓸하면

마침내 호수 속 깊이 거꾸러져

차마 바람도 흔들진 못해라


투민맘 2017-07-07 08:14:32
이 시도 참 좋네요..맘이 짠해지면서 왠지 쓸쓸한...
날씨는 여름인데 제마음은 한동안 가을+겨울 이였네요. 이제 다시 활기찬 여름으로 고고~~ ^^
투엠 2017-07-06 15:13 

누구나 외롭다..

위로가.되는 말이네요^^

투민맘 2017-07-07 08:15:08
네~ 누구나 외로운데 그말이 참 가슴도 아픈말이네요 ^^
투엠님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홍박샘 2017-07-06 14:46 


나 자주 눈시울 붉어지긴 하는데

3초면 그 감상 잊고 밥 먹는다우.

그대들 아직 젊어 좋소.

나는 더 이상 젊지 않아 좋구랴.

투민맘 2017-07-07 08:17:46
^^: 아~~ 박사님의 말씀과 더불어 친정엄마의 말씀이 급생각나네요.
아직 젊어서 그래~ 늙으면 울고싶어도 눈물이 안나와서 장례식장 가도 힘들어...ㅡ.ㅡ
저 아직 젊은거......죠? ^^
꽃향유 2017-07-06 13:57 
정호승님의 '수선화에게' 들어봤던 시네요. 
얼핏 흘려들었던 시였는데 이렇게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너무 가슴에 와닿네요. 인간은 누구나 외롭다...위로가 됩니다 ^^


다들 겉으론 웃어도 마음속 짐들은 누구나 있는 것 같아요.
저도 곽효환 시인의 시처럼...드라마를 보다가 혼자서 서러워 엉엉 울었던 기억들이 있어요.
뭔가...풀어내지 못하고 응어리졌던 것이 건드려지면 멈출 수가 없어요. 

투민맘님 많이 힘드셨나봐요. 
그래도 저렇게 우리의 맘을 위로해줄 수 있는 시가 있어서 좋네요.
힘내세요~~~!!



투엠 2017-07-06 15:12:54
저 제가..투엠인데요...ㅎㅎ
꽃향유 2017-07-06 15:17:56

ㅎㅎ
투민맘 2017-07-07 08:19:47
네~ 꽃향유님 위로 덕분에 ..위의 분들 위로 덕분에 훨씬 더 마음이 풍족해졌어요 ^^
이모티콘도 너무나 ......흑
감사해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질문전 확인 필수]쑥쑥닷컴 자주 묻는 질문 FAQ 게시판 ..

[2]
운영자 2018/09/18 3,850 0

 [공지]쑥쑥 게시판 활동 시 유의사항 업데이트 (2018-03-0..

[6]
운영자 2018/03/08 5,787 2

 챕터북 AR 레벨별 정리!

[87]
은주리 2012/04/09 43,158 51
49810

 11기 북클럽-"책과 여행과 고양이"첫번째미션~

[1]
책사랑 2019/11/18 44 0
49809

 안녕하세요..

[3]
tallerzz.. 2019/11/18 179 0
49808

 안녕하세요 ^^

[3]
넷맘7 2019/11/17 180 0
49807

 반갑습니다

[2]
purely7 2019/11/16 178 0
49806

 아빠표 영어, 방향 전환

[5]
바람의서.. 2019/11/15 368 0
49805

 오랜만에..다시 의쌰하려고 왔어요

[6]
이벳 2019/11/14 529 0
49804

 (펌) 이야기를 귀로 배워야 말로 할 수 있게 된다

[3]
바람의서.. 2019/11/12 493 0
49803

 오프라윈프리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두번째미션

준혁재정.. 2019/11/12 495 0
49802

  반갑습니다.

[5]
너의앞날.. 2019/11/12 497 0
49801

  ar지수에따른 영어도서목록이예요.

[11]
케이트한.. 2019/11/06 1,441 0
49800

 11기 북클럽-"책과 여행과 고양이" 진행일정

책사랑 2019/11/05 918 0
49799

 로버트먼치책 음원사이트 궁금해요

[5]  답글 1개 ▼
왕카라 2019/11/05 909 0
49798

 영어 육아에 도움이 되기를 9

[10]
재준아빠.. 2019/11/04 831 3
49797

 11기 북클럽-"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첫번째 미션

책사랑 2019/11/04 909 0
49796

 아서어드벤처 워크시트

[1]
페리에 2019/11/03 760 0
49795

 영화로 영어 말하기를 향상시키는 쉐도우 스피킹

[4]
유 니 2019/10/28 1,988 3
49794

 초등 3~6학년 학원을 보내자니 이건 아닌거 같은데, 어떻..

[4]
운영자 2019/10/24 1,87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