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한편

글쓴이 투민맘

등록일 2017-07-06 12:37

조회수 1,940

http://www.suksuk.co.kr/momboard/BEC_001/6891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그날〉

                                              곽효환


그날, 텔레비전 앞에서 늦은 저녁을 먹다가

울컥 울음이 터졌다

멈출 수 없어 그냥 두었다

오랫동안 오늘 이전과 이후만 있을 것 같아

밤새 잠을 이루지 못했다



그 밤, 다시 견디는 힘을 배우기로 했다



요새 좀 이렇게 울컥한 날들이 있었어요.

이런 저런 고민과 생각들이 계속해서 머릿속에 맴돌아 머리식힐려고 시집을 읽게 되었는데 이 시들을 읽는데 울컥~~왠지 제맘 같네요



<수선화에게>

                                             정호승


울지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오면 눈길을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가라

갈대숲에서 가슴검은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눈물을 흘리신다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고

네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다

산그림자도 외로워서 하루에 한 번씩 마을로 내려온다

종소리도 외로워서 울려퍼진다


혹시라도 요새 힘드신 분들 계시면 다들 홧팅입니다.

정답은 없지만 내가 살아가는 한 해답은 있을꺼라 믿으며...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나옹마마 2017-07-06 20:27 

오늘 그랬어요.


아..정신없이 바쁜데 허무하고 외롭다. 

그럼 덜바쁘면 충분히 내면을 들여다보면서 채워지겠니..?

아닐것같아....

것봐. 

바쁘든 아니든

허무하고 외로운 게 답은 아니라도

난 그럴거라고. 그렇게 생겨먹었다고. 


투민맘 2017-07-07 08:12:13
나옹마마님..저도 그러네요.
지금 이 상황이 나를 힘들게 하는거라 생각했다가도 그 상황에서 벗어나면 나아질꺼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거...그렇다면 문제는 나에게 있는거겠죠?
우리 힘내요~ 이렇게 자꾸 생각하고 생각하다보면 어느 순간 이런 나약한 맘을 벗어날 수 있는 튼튼한 자아가 생기지 않을까 희망을 가지면서요~

오늘 즐거운 금요일이네요 ^^
홧팅합시다!!
초록사과 2017-07-06 20:11 

요즘 맘 가는 시 저도 한편 올려봐요 ~

           교목

               이육사

푸른 하늘에 닿을 듯이

세월에 불타고 우뚝 남아서서

차라리 봄도 꽃피진 말아라


낡은 거미집 휘두르고

끝없는 꿈길에 혼자 설레이는

마음은 아예 뉘우침 아니라


검은 그림자 쓸쓸하면

마침내 호수 속 깊이 거꾸러져

차마 바람도 흔들진 못해라


투민맘 2017-07-07 08:14:32
이 시도 참 좋네요..맘이 짠해지면서 왠지 쓸쓸한...
날씨는 여름인데 제마음은 한동안 가을+겨울 이였네요. 이제 다시 활기찬 여름으로 고고~~ ^^
투엠 2017-07-06 15:13 

누구나 외롭다..

위로가.되는 말이네요^^

투민맘 2017-07-07 08:15:08
네~ 누구나 외로운데 그말이 참 가슴도 아픈말이네요 ^^
투엠님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홍박샘 2017-07-06 14:46 


나 자주 눈시울 붉어지긴 하는데

3초면 그 감상 잊고 밥 먹는다우.

그대들 아직 젊어 좋소.

나는 더 이상 젊지 않아 좋구랴.

투민맘 2017-07-07 08:17:46
^^: 아~~ 박사님의 말씀과 더불어 친정엄마의 말씀이 급생각나네요.
아직 젊어서 그래~ 늙으면 울고싶어도 눈물이 안나와서 장례식장 가도 힘들어...ㅡ.ㅡ
저 아직 젊은거......죠? ^^
꽃향유 2017-07-06 13:57 
정호승님의 '수선화에게' 들어봤던 시네요. 
얼핏 흘려들었던 시였는데 이렇게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너무 가슴에 와닿네요. 인간은 누구나 외롭다...위로가 됩니다 ^^


다들 겉으론 웃어도 마음속 짐들은 누구나 있는 것 같아요.
저도 곽효환 시인의 시처럼...드라마를 보다가 혼자서 서러워 엉엉 울었던 기억들이 있어요.
뭔가...풀어내지 못하고 응어리졌던 것이 건드려지면 멈출 수가 없어요. 

투민맘님 많이 힘드셨나봐요. 
그래도 저렇게 우리의 맘을 위로해줄 수 있는 시가 있어서 좋네요.
힘내세요~~~!!



투엠 2017-07-06 15:12:54
저 제가..투엠인데요...ㅎㅎ
꽃향유 2017-07-06 15:17:56

ㅎㅎ
투민맘 2017-07-07 08:19:47
네~ 꽃향유님 위로 덕분에 ..위의 분들 위로 덕분에 훨씬 더 마음이 풍족해졌어요 ^^
이모티콘도 너무나 ......흑
감사해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쑥쑥 워크시트 - 매직트리하우스 워크시트 업로드 안내 드립니다..

[9]
운영자 2019/06/19 1,799

 [질문전 확인 필수]쑥쑥닷컴 자주 묻는 질문 FAQ 게시판 안내

[2]
운영자 2018/09/18 2,679

 [공지]쑥쑥 게시판 활동 시 유의사항 업데이트 (2018-03-08 적용..

[4]
운영자 2018/03/08 4,642

 쑥수다-모임에서 나누었던 이야기들-

[112]
벨벳 2015/12/18 2,747

 챕터북 AR 레벨별 정리!

[74]
은주리 2012/04/09 39,529

 화상영어 진행기입니다. 참고가 되시길~

[25]
바다별 2011/07/14 6,242
49723

 <어제의 세계> 네번째 미션 (10~13장)

준혁재정.. 2019/07/22 38
49722

  geronimo stilton (제로니모 스틸턴) 다음에 어떤 책을 읽어야할..

[1]
쥴리쥴리.. 2019/07/21 178
49721

 가입했어요~~

[4]
쥴리쥴리.. 2019/07/21 88
49720

 레벨테스트..

[1]
하늘여행.. 2019/07/20 196
49719

  가입했어요

[2]
온전히사.. 2019/07/20 92
49718

  아홉번째 완주증^^

[6]
썬임 2019/07/17 421
49717

 [이벤트 안내]쑥쑥몰 중고샵 여름방학 이벤트 참여하고, 혜택도 ..

운영자 2019/07/16 272
49716

 어제의 세계 3번째 미션 (6-9장)

유석엄마.. 2019/07/16 462
49715

 미국과학교과서 2기 완주증 발송되었습니다.

[4]
운영자 2019/07/15 320
49714

 쑥쑥톡 화상영어! 7월 31일까지 ~25%할인

[1]
운영자 2019/07/15 629
49713

 이거 어디건지 아시는분~

[5]
곡성댁 2019/07/15 428
49712

 [수다] 아이들은 집중듣기 한 번 할 때 몇 분 정도하나요?

파노파 2019/07/15 491
49711

 [안내] 쑥쑥닷컴에서 레벨테스트 진행해보기

운영자 2019/07/12 234
49710

 [수다] 오늘이 초복이네요~ 복날 음식 뭐 드셨나요?

파노파 2019/07/12 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