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모순은 아이에겐 틈새 2014-03-28 08:24
3719
http://www.suksuk.co.kr/momboard/BFA_010/294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1. 초등학교 1학년 때

 

"난 네가 자유롭게 뛰어노는 아이였으면 좋겠어."

"정말요?"

"그러엄~ 공부만 하는 아이보다는 건강한 아이가 좋지."

"오~"

"여행도 많이 다니고 체험도 많이 하고 그러자."

"앗싸~"

 

#2. 초등학교 2학년 때

 

"이번에 경시대회 있다며?"

"아니요."

"알림장 봐 봐."

"(뒤적뒤적)아, 그러네."

"어떻게 할꺼야? 경험 삼아 한번 나가 볼래?"

"...다음에 나가면 안 돼요?"

"......그래. 아직 아무 준비도 안 했고. 다음에 또 있겠지.^^"

"우리 이번 주말에 어디 가요?"

"고인돌 보러 갈까?"

"놀이 공원 가면 안되요?"

"거기 가서 뭐 볼 게 있다고. 아니면 과학관 갈까?"

"네..."

 

#3. 초등학교 3학년 때

 

"너 게임 너무 많이 하는 거 아니니?"

"알겠어요."

"난 네가 밖에 나가서 좀 놀고 그랬으면 좋겠어. 방 구석에서 게임만 하지 말고."

"그럼 축구 해도 되죠?"

"축구? 그래....근데, 얼마나 하다 올건데?"

"금방 올게요."

"지난 번처럼 저녁때까지 있다 오면 안 돼. 내일 단원평가 있는 거 알지?"

"네!!!"

 

#4. 초등학교 4학년 때

 

"너 시험 공부 했니?"

"...."

"공부를 엄마 아빠 위해서 하니? 다 너 위해서 하는 거야. 몇 번을 말해?"

"...할게요."

"한다, 한다, 말로만! 넌 입만 살았지?"

"아씨. 한다니까요!"

"너 또 한다고 했다가 안 하기만 해 봐. 이따 아빠 오시면 혼날 줄 알아."

"아, 짜증나."

 

#5. 초등학교 5학년 때

 

"기가막혀."

"...."

"야, 이게 점수야?"

"..."

"정말 기절하시겠네."

"..."

"안 되겠다. 당장 문제집 가져와."

"...내가 알아서 할게요."

"알아서 하긴 뭘 알아서 해!"

"...공부는 자기 스스로 알아서 하는 거라면서요."

"그래. 공부는 스스로 하는 거야. 근데 너는 스스로 안 하잖아."

"이제부터 할게요."

"시끄러워. 문제집 가져와. 내가 한 두 번 속냐?"

"...."

"안 가져 와?"

 

#6 초등 6학년 때

 

"대체 넌 뭐가 될래?"

"...."

"내가 얘를 어떻게 해야 하는 거야, 정말."

"..."

"네 꿈이 의사라며? 이게 꿈이 의사인 애의 성적이니?"

"...내가 언제 의사랬어요?"

"어머머. 지난 번에 할머니 병실에 갔을 때 네가 그랬잖아."

"헐~ 그냥 한 말인데."

"그래. 의사가 아니라도 좋아. 어쨌든 난 네가 꿈이 있었으면 좋겠어."

"..."

"너 엄마 아빠가 너희 키우느라 얼마나 고생하는지 알지?"

"..."

"네가 커서 부모에게 효도하는 건 바라지도 않아. 최소한 네 밥벌이는 하고 살아야 할 거 아냐? 너 누구누구처럼 엄마 아빠한테 평생 빌붙어 살꺼야?"

"맨날 그 소리. 걱정마요. 안 그럴테니까!"

"그래. 좋아. 그러니까 공부를 해야 할 거 아냐. 공부해서 대학을 가야지 취업도 하고 먹고 살거 아니니?"

".칫..언제는 대학 안 가도 된다며?"

"뭐어??"
"....."

"그래. 네 부모가 재벌이면 네가 대학 안 가도 돼. 부모가 재벌인데 뭐하러 취업을 하니? 근데 넌 재벌집 아이가 아니잖아. 그러니까 네가 열심히 공부를 해서 대학을..."

"아, 제발 좀 그만. 알았다고!!!"

"알았으면 됐어. 말하는 나도 입만 아프다."

 "...들어가도 돼요?"

"너 또 방문 잠그기만 해봐."

"불쑥불쑥 열고 내가 뭐하나 엿보니까 그렇지!"

"당연한 거 아니니? 먹여주고 재워주는 데, 부모가 자식이 공부하나 안 하나 그런 것도 감시하면 안 되냐?"

(찰카닥)

 

.....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사랑퐁퐁 2015-11-19 13:25 

제가 점차 이런 모습이 되어 가고 있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ㅜㅜ

다시 맘을 다잡아야겠어요.

혜정 2014-03-30 11:58 

어느 집이나 다 비슷하지 않을까...하는 맘에 속이 좀 쓰려요ㅠㅠ

for artist 2014-03-30 11:09 
아...정말 어느정도까지 아이들이 놀고 있는걸 봐줄  수 있을지...저도 걱정이네요...ㅋㅋ
kachura 2014-03-28 10:17 
아...이거 제가 항상 하는 말인데, 너무 웃었어요. 근데 왜 속은 쓰리고 입을 씁쓸할까요?ㅋㅋ
홍박샘 2014-03-28 10:09 

드라마 대본 보는 줄 알았어요. ㅋㅋ

생동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