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가 너를 알아주마 - 형용사편 2003-12-09 00:43
2692
http://www.suksuk.co.kr/momboard/BFA_032/1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제목 없음




안녕하세요..
자..예정된 시간입니다..사실 개인적으로 무척 피하고 싶은파트 입니다.
솔직히 명사 관사 편은 이해가 쉬웠는데..지금
제가 정리하는 형용사와 관계사편은 장담 못드리겠습니다..

그러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I can do
it~!!)

제목에서도 느껴지듯이 ♨ 김이 세개나 올라옵니다.
임산부노약자,그리고
고수 선생님들은 제발 읽기를 삼가하여 주세요~!! 혈압올라갑니다..

※ 형용사

말 그대로
형용을 해주는 말입니다.
무엇을 형용할까요? 명사를 형용하는 것입니다.

자..그런데
형용을 하는데 규칙 비슷한 것이 있습니다.
한정해주느냐
제한해주느냐..수식해주느냐..고것이 문제입니다..문제..!!!

먼저 한정 / 제한/ 수식 이란
말부터 풀이해야 될것 같네요..

한정 == 제한하여 정함.

제한 ==한계 범위를 정함, 또는 정해진 한계나
범위.

수 식 ==체언이나 용언에 딸리어 그 뜻을 꾸미거나 한정하는 일.

(국어사전에서
찾았습니다..^^)

시작부터 어렵죠..?
사실 세가지 의미가 조금씩 달라도
거기서 거기네요^^

한정
/제한/수식
..이것과 관련되어서 설명되어진 것은
관사가 있습니다.
(관사는 한정사의 한 종류라고 말씀
드렸지요^^)
관사는 명사를 위해 존재 합니다.
그러나 관사만 그러느냐...형용사 또한
명사
를 위해 존재합니다.
and 형용사의 역할을 하는 독립된 문장이 관계사 입니다.

명사라는
서방을 두고..짜여진 가족관계 입니다..
관사 본처
형용사 애첩
관계사 애첩과 그의 자식들..(이넘들은 family 로
몰려다닙니다..)



관사 ,형용사와 관계사는
역할은 똑같이 명사를 제한,한정,수식
하는데
한놈으로 오면 관사
한놈 두놈 으로 오면 형용사 (형용사는 두개세개 연이어 쓸수 있지만
관사는 연타 안됨~)
떼놈으로 오면 관계사란 말씀입니다..(한놈: 한단어,떼놈 : 문장)

☆★형용사의
용법
(용법이라는 말보다 방법이 낫겠네요^^)

서술적 용법 ,한정적 용법 두가지가
있구요

서술적 용법-- This man is very angry-- 이놈 매우 화났군..
한정적
용법
-- This is a very angry man--이거 매우 화난놈이군...
(탄력적 개념이해를 위해서..예문을 탄력적으로
썼음..)

조금 다르죠?

☆★ 관계사 의 용법

관계사는 제한적 용법 ,계속적
용법
이 있습니다.

제한적 용법-- I have two children who are
doctors.
계속적 용법-- I have two children, who are doctors.
두 문장의 차이는
, 입니다.

그러나 해석은 판이하게 틀리죠.

제한적 용법 -- 나는
의사인 두 아이들이 있다. (도대체 몇명의 아이가 있는것인지 모름..많은 자식중에 두녀석이 의사라는 말로 자식이 10명이 넘는중에
두명이 의사라는 말일수도 있는문장 .. It's a nightmare 두놈도 헥헥대는 저로써는..정말
악몽입니다~)
계속적인 용법
--나는 두 아이들이 있는데 그녀석들 모두 의사다.( It's a dream)


참고..형용사 (일명
애첩)는 식성이 까다로워서
수식만 한다거나 한정만하는 놈들이 있습니다.

수식만 하는 형용사는
live/old (오래된 으로 쓰일때)/little/more...
설명만 해주는 형용사..주로 a- 로 시작하는
asleep/afraid/alone/alive/alike등등..

참고에서 머리 쪼개지시는 분들 ...얼른 붙이시고
(너무 엽기인가) 관계사 따라오세요^^

※관계사.

일명 관계를 가지고 있는
말이지요^^
국어사전상으로는
4.[하다형 자동사]특히, 부부 아닌 남녀가 성적(性的) 교섭을 가지는
일.

허걱..이건 아닌데...^^ 잘못 퍼왔나? 관계가 맞기는 한데...기냥
지루하기도 한데 쇼킹하라고 지우지 않습니다.(사실
의도된 퍼옴이였음^^)
-혹시 제글 프린터 해서 다시 읽으신다고 하시는분들 종종 계신데..그분들
프린터 하실때..이부분 삭제
요청합니다..이미지 구겨서리...-

자자자...다시..관계사 (어라..내입가에..침이..~)

관계사란?


관계를 가지는 품사란 말입니다.

관계 대명사는 이런 관계사 절을 이끌어주는
who , whom,which, that 등을
말하고요..
관계사절은 who,which,that 등과 함께
문장으로 나와서 명사수식할때 관계사 절이라고 합니다

잘 모르시겠다구요?

예문을
하나 드릴께요

이것은 남편이 사준 다이아몬드다.<== 깨몽~

이것을 관계 대명사를 사용해서 예문한번 만들어
봅시다.

This is the diamond ( ) husband bought for me.<=== wake up
from a dream ~


두문장
이것은 그 다이아 몬드다 . 남편이 나에게 다이아몬드를 사줬다.

This
is the diamond . Husband bought for me a diamond
(여기서 the , a
헛갈리시는 분들..관사 다시 보세요^^)

이 해석을 할때..겹치는 다이아몬드를 빼려고
관계 대명사가 필요한
겁니다.
사실..관계 대명사를 이어주는것이 다이아몬드를 빼는 것보다
더 힘들지만..회화에서는 많이
생략 되므로
오히려 편한 시스템임...(별로 안편하다 하시는 분들...제가 만든거 아닙니다..)

관계 대명사는 일명 접속사 +
대명사
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이것을 선행사라고 부르지요..
관계대명사는 = 선행사 라고
생각하셔도..됩니다.
다이아 몬드를 빼는 대신에 무언가 집어 넣어줘야 하는것..그것이 관계 대명사 이지요...(좋은데 다이아를
왜빼..하시는 분들..가셔서..머리 식히고..오세요^^힘겨움이 잠시 머리를 눌렀나 보네요..)

이런 다이아를 빼고 두문장을
한문장으로 만드는데는 정해져 쓰여지는 관계 대명사가 있습니다.

짜잔~ 바로 아래의 표
입니다.

====================================================================
분류
= 주 격 = 소유격 =
목적격
====================================================================
사물
= which = whose ,of which =
which
====================================================================
사람
= who = whose =
whom/who
====================================================================

이것이
그 표 입니다. (표그리기가..정말 허접의 극치입니다~)
허접이나 마나..어찌 이걸다 외우냐구요?
뭐..이것저것 다
모르겠으면..
만병통치대명사 ,...사물 사람 가리지 말고..that을 쓰세요..
아무곳에나 막 들어갈수 있는
대명사 입니다..^^ 단 소유격 빼고..

that 이 있더라도 나머지 관계대명사들이
나올때
당황하지 않으려는 분들...은 집중하세요~

자..그럼..조건 두가지를 찾아야 합니다.

선행사
공통되는 말..
※ 선행사란? 꾸밈받는 말입니다.

선행사 즉 꾸밈받는 말
사람일까요? 사물일까요?

This is the diamond ( ) husband bought for
me.

예~! 다이아 몬드는 사물이지요..

그럼 선행사
사물이구요..
공통으로 들어가는 다이아몬드는 목적격으로 쓰였습니다.
(뒤에 생략된 다이아 몬드의 상태를
확인해야..된다는 말씀입니다.)
남편은 나에게 다이아몬드를 사줬다 이니까..목적격으로 쓰인것..맞지요??

그래서
답은 which이구요..
This is the diamond ( which ) husband bought for
me.

이런식을 몇개의 예문을 연습하면..금방 감이 오실껍니다.

지금 너무 늦어서..내일 다시 등장 하도록
하겠습니다..관계 대명사 예문과
관계사의 또다른 패륜아..관계부사와 함께
말이죠..
다죽어쓰......^^

내일 어버이날 잘 쉬시구요^^ 좋은밤 되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