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련된 음감의 21세기 꼬마들을 위한 영어 노래, 모아볼까요 2009-11-11 13:09
4395
http://www.suksuk.co.kr/momboard/BFA_083/23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옛날 얘기부터 할께요 ^^

중학 때 비틀즈에 그야말로 미친 친구가 하나 있었어요. 각자 서로 다른 친구 그룹이 있어서 그 아이랑 깊이 지속되는 친구관계로 발전하진 못했지만, 단 한가지 통하는 게 있어서(저는 Queen에 미쳐있었거든요^^) 특이한 우정을 유지했던 친구였죠. 공부는 잘 모르겠지만, 영어만은 잘했습니다. 시험 성적보다 발음이나 영어에 대한 감은 더 훌륭했죠. 혀끝에서 툭 던지듯 미묘한 영국식 발음...

당시는 네이놈 같은 포탈도 없어서 ‘그 가사 뭐에요?’ 치면 좌르륵 이런 거 기대못하쟎아요. 비틀즈 노래 하나를 며칠씩 들으면서 가사를 혼자 다 알아내서, 야, 뭐 이런 말도 쓸 수 있냐? 물어보기도 하고 영국 팝의 역사, 反戰과 새로운 세대에 대한 비틀즈 사상, 6-70년대 사상계까지 열내며 얘기했던 기억이 소록소록 나요. 누가 시켜서 한 거 아니었고, 학교 공부랑 아무 연관 없었지만, 학창시절의 아름다운 한 페이지로, 우리 사고의 든든한 바탕으로 남아있음을 절감합니다. 며칠 전 다른 친구 아버지 빈소에서 우연히 만났는데, 모 영어학원 강사로 일한다더군요. ㅎㅎ


노래가사 lyrics는, 시어poem, 서술문형, 일상회화랑 다르기도 하고 겹치기도 하면서, 함축적인 영어표현을 기를 수 있는 좋은 매개인 듯합니다. 게다가 즐거운 멜로디와 리듬에 맞춰 흥얼흥얼~ 하다 입에 익어버려서, 공부할 뜻이 전혀 아니었는데, 공부까지 하게 만드니 얼마나 기특한 장르인지요 ^^

그 이름도 괴상한 ‘노부영’과, 전세계 유아들의 히트송 Wee sing 같은 것들도 그 점에 착안한 거겠지요? (순간 문*미디어의 주제곡이 머릿속에 울려퍼집니다. sing it, say it, now you read it. Sing, say, read ! 이그~~~) 


그런데 우리의 초등생 언니 누나 형아 오빠들은 노부영이나 위씽은 시시합니다.

클래식은 논외로 하더라도, 롹, 디스코, 재즈, 힙합, R&B, 일렉트릭 댄스, 삼바, 보사노바, 심지어 정통 블루스... ^^ 이런 리듬과 멜로디가 받쳐주어야 흥이 나고 들썩거리는 세대지요, 대체로.

그렇다고 팝송을 들려주자니 가사가 헉 하는게 많습디다.(뭐 물론 퀸의 가사도 굉장했지만,

요즘은 팝을 듣는 연령대는 내려오고, 가사는 더 과감해지고... ) 마마미아 본 후 아바의 노래를 듣고 따라부르다가도 러브머쉰이니 뭐 이런 함축적인(?!^^;;) 가사들 나오면 제가 쭈뼛합니다. 뭔 뜻이냐고 물어볼까봐(애들이 설마 러브, 머쉰, 이 단어들을 몰라서 묻겠습니까.), 나중에 엉뚱한 상황에 쓸까봐...


그리하여, 음악적 베이스는 동요나 건전음악보단 다이내믹하면서 가사는 순진한 게 없을까 고민하던 차, 도서관에서 이 책을 만났어요. [Rhinosaurous' Tap].

딸린 씨디의 음악은 탭댄스, 발라드, 웨스턴, 재즈, 롹.. 등인데, 가사가 유치뽕짝이라 그 조합이 너무 웃겨요. 아무도 안먹어줘서 외로운 콩의 심정(Lonely Peas)이라든지, 자꾸 울어대고 쉬야하는 아기 넌 뭐냐 (Bad baby) 는 가사들. 저희 초3 아주 들썩들썩 열광하며 듣더니 가사도 꼼꼼히 살펴보며 꺄르르 좋아했답니다.


딱히 이런 책 아니더라도 세련된 음감을 즐기는 우리 꼬마들을 위한 노래들 찾아보면 많지요. 팝보단 뮤지컬 장르에서 가사가 아름다우면서 수위가 안심되는 노래가 많더군요 ^^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기라성같은 뮤지컬 피스들 어느 것이나 아이가 좋아하면 큰 발견일텐데요, 저희 집에선 엄마의 취향에 따라, [Phantom of the Opera]의 All I ask of you가 먼저 히트쳤습니다.

웨버의 인형같은 부인, 사라 브라이트만이 부르는 영상, 주소 링크해놓을께요;

http://www.youtube.com/embed/OltUgiF7foA


[Sound of Music]도 따라부르기 좋은 게 많지요. 저희 7세도 수녀들의 합창까지 나름 장엄한 표정으로 따라 부르는 걸 보면 작품은 작품이에요. My favorite things/ I am sixteen, going on seventeen / Doremi song / I have confidence...(제목 확실치 않음) 등이 특히 사랑받았네요.


저희 아이들은 [Jungle Book]의 Bare necessities 도 좋아합니다. 리듬감도 좋지만, 엄마로서는 가사에 담긴 철학도 정말 좋습니다. 애들이 그걸 알랑가.

http://www.youtube.com/embed/9ogQ0uge06o 
 
Look for the bare necessities The simple bare necessities 
Forget about your worries and your strife 
I mean the bare necessities 
Old Mother Nature's recipes 
That brings the bare necessities of life 
Wherever I wander, wherever I roam 
I couldn't be fonder of my big home 
The bees are buzzin' in the tree 
To make some honey just for me 
When you look under the rocks and plants 
And take a glance at the fancy ants 
Then maybe try a few 
The bare necessities of life will come to you
They'll come to you! Look for the bare necessities 
The simple bare necessities
Forget about your worries and your strife 
I mean the bare necessities 
That's why a bear can rest at ease 
With just the bare necessities of life 
Now when you pick a pawpaw Or a prickly pear 
And you prick a raw paw Next time beware 
Don't pick the prickly pear by the paw
When you pick a pear Try to use the claw 
But you don't need to use the claw 
When you pick a pear of the big pawpaw 
Have I given you a clue ? 
The bare necessities of life will come to you 
They'll come to you! So just try and relax, yeah cool it
Fall apart in my backyard 
'Cause let me tell you something little britches 
If you act like that bee acts, uh uh 
You're working too hard 
And don't spend your time lookin' around 
For something you want that can't be found 
When you find out you can live without it 
And go along not thinkin' about it 
I'll tell you something true 
The bare necessities of life will come to you 


 

초3인 큰아이의 favorite 중 하나는 디즈니 [피노키오]의 고전적인 멜로디,

When you wish upon a star입니다. 제법 우아하고 곱게 부르려고 애쓰는 폼이 정말...giggle giggle

giggle, whiper, whisper, whisper (재클린 윌슨 Worry Website에 나오는 구절이라네요. 요즘 동생 흉볼

때 자주 써먹는 말이라 엄마도 옮았다는 ^^.)

http://www.youtube.com/embed/4cHsPCAZlP4


좀 더 신나는 팝도 애들 부를 만한 게 많던데... 지금 기억나는 걸론

Ain't no mountain high enough 이나 (http://www.youtube.com/embed/2BVbV0CzeyI 에서 보세요)

Summer Nights (http://www.youtube.com/embed/lZeeELBWkJc  아, 옛날 노래.) 도 막춤추며 따라 부르기 좋아요 ㅎㅎ

다른 친구들이 좋아하는 노래는 어떤 게 있나요?

댓글로 서로 주고 받으며 레파토리를 늘려주면 어떨까요 ^^


-------------------------------------------------------------


큰아이가 엊저녁 상에서 자기가 곧 4학년이 된다는게, 시간이 이렇게 빨리 갔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고 할멈같은 소리를 합니다. 즐거운 영어, 헐렁해도 나아가는 어쩌구.. 이렇게 랄라룰루 하면 안된다고 세상이 말하는 시간이 오네요. 그런데 사실 실제로 공부해야 할 목록이 생기면서 더 이런 게 필요하다고 전 생각한답니다.

책읽기가 正道라고 매일 책읽기만 밥 먹듯 할 순 없지 않겠어요 ? 밥도 맛있을 때, 배고플 때 많이 먹는 건데... 그 영양 가득한 밥이 지겹지 않고 더 맛있으려면, 국수도 주고 빵도 주고, 급히 먹는 게 체하진 않는지 두들겨도 주고 배아프면 쉬었다 먹으라 하고.

쉼을 지혜롭게 조리하는 엄마의 여유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저 스스로에게도 하는 말이랍니다.^^)


가을이 익어가네요.

마음 울리는 음악들, 어깨 들썩이는 기찬 음악 속에서 영어도 익혀보자구요 ^^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