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지도에 관해 2010-10-21 20:22
9886
http://www.suksuk.co.kr/momboard/BGX_001/5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Tomie dePaola_worksheet.zip (4.61MB)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북클럽 12기는 어린이들과 함께 합니다.

단순한 읽기가 아니라 읽기를 바탕으로 생각을 쓰도록 유도하는 writing club입니다.

지난번에 택한 Tomie DePaola 작가의 책이 었는데 요렇게 맘씨 좋게 생기셨네요.

제 아이 어릴 적에 어린이 프로그램(Barney)에 나와 그림 그려주시던 분이라 제가 좋아했어요.

 

북클럽에서는 12권으로 묶인 책을 택했는데 텍스트 수준은 이정도입니다.

 

 

Title

Level

1

Oliver Button is a Sissy

2.9

2

Little Grunt and the Big Egg

2.9

3

Now One Foot, Now the other

2.9

4

The Baby Sister

2.9

5

Stagestruck

3.0

6

Nana Upstairs & Nana Downstairs

3.4

7

The Art Lesson

3.6

8

The Cloud Book

3.7

9

The Clown of God

3.7

10

The Popcorn Book

4.3

11

The Knight and the Dragon

NA (글이 많지 않으나 내용이 심오)

12

Pancakes for Breakfast

NA (글자 없는 그림책)

 

한권 한권 나열하여 설명할 수는 없지만 심금을 울리는 감동과 슬슬 미소짓게 하는 유머가 결합된

아동문학의 전형적인 요소를 다 갖춘 작가의 작품들입니다.

이런 책을 읽을 수 있는 어린시절이 있다는 것은 축복이어요.

 

일주일에 한 권씩 책을 읽고 나서 제가 던진 질문에 답하면서 글을 쓰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제가 열의에 넘쳐서 좋은 문제 미리 다 만들어놔야지 했던 것이

다른 일에 쫓기다 보니 자꾸 급하게 출제, 용두사미가 되었네요.

 

신통한 것은 처음 시작했을 때 보나 아이들의 작문이 눈에 띄게 좋아졌다는 점입니다.

첨삭을 한 적도 없고 일일이 피드백을 주지도 않았습니다.

7월 2일 시작해서 10월 12일까지 진행되는 동안 그냥 일주일에 한 번씩 써보면서 스스로 진화한 거지요.

엄마들 눈에는 여전히 수준 미달일 수 있어요. 그냥 오류 즉 실수만 보거든요.

 

교육학에서 오류(error)를 보는 시각은 다릅니다.

오류는 처단해야할 적이 아니라 발전해과는 과정, 그 단계를 보여주는 증거입니다.

예를 들어 아무리 과거형 - ed를 붙이라고 보는 족족 고쳐주어도 늘 빼먹는 아이들있지요?

아직 과거형을 습득해 활용할 발달단계가 못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뭐, 다른 이유도 있지요. 모국어 영향으로 성인이 되어도 잘 습득이 안되는 요소도 있고요)

자꾸 오류를 지적하고 빨간펜으로 그어주면 아이는 좌절, 학습이 싫어집니다.

다른 과목은 몰라도 언어는 특히 그렇습니다.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긴합니다.

스스로 발전해 오류가 극복되고 많은 언어 요소들을 습득해 활용하기가 얼마나 어렵겠습니까?

그런데  쓰기란 '생각 풀어내기'이지 '문법 항목의 나열'이 아니라는 겁니다.

작문 점수를 매길 때 교사들이 들고 있는 check list, 즉 scoring rubric에서 몹시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글에 주제가 있는가, 그 주제를 뒷받침하는 증거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있는가입니다.

문법, 철자, 맞춤법 등도 물론 봅니다.

그러나 후자 3 가지가 정확하지만 전자가 명확지 않다면 점수가 낮습니다.

 

그렇다면 글쓰기는 어떻게 지도할까?

여기 게시판에 한 두마디로 정리되지 않습니다만 guided writing이 되어야합니다.

지시문이 친절하고 어떻게 써야하는지 쓰고 싶게 만들게 되어있어야 하다는 뜻입니다.

그리고 예시(model)가 들어 있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Write the main idea of the story.라는 지시문을 보면 막막합니다.

 

그보다는 이런 문제를 봅시다.

Baby Sister에서 주인공이 이탤리어를 쓰는 아빠와 할머니를 보고 느꼈을 심정을 공감하기 바라면서

학생의 생각을 끌어내는 질문입니다.

    My friend can speak French.

    When she uses French with her family I feel lonely.

    How would you feel if your grandma sopek a different language

    and she talked to your daddy in the language?

 

지시가 상세하면서 예시가 들어있지요. 이러한 guide가 있으면 글쓰기가 덜 막막합니다.

이런 식의 작문 연습이 선행되어야 주제를 놓고 생각을 풀어내는 free writing이 가능해집니다.

독후감을 써라, 일기를 써라  하는 지시는 free writing입니다.

 

Tomie DePaola의 12권 책으로 했던 작문 질문서 첨부해놓았습니다.

어떤 건 시간이 없어서 comprehension questions만 낸 것도 있습니다.

정성을 기울인 것은 사진도 오려붙여 제법 그럴싸한 것도 있고요.

혹시 필요하신 분 다운 받아서 아이와 글쓰기 한 번 해보세요.

(질문이 아주 훌륭하지는 않사오나 시중의 작문 책보다는 친절할 것이외다.)

 

아이들 작문 보실 때 잊지 마세요. 일일이 꼬집고 비틀어가며 고치려 들지 마세요.

우리 아이들, 앞으로 영원히 영어공부합니다. 시간 지나면서 스스로 진화합니다.

진화하도록 꾸준히 영어를 사용하게 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오늘 나와 공부하고 영원히 영어공부를 멈추면 지금의 실수 투성이 영어가 굳어 화석이 됩니다.

그러나 지금부터 영어공부는 쭈욱~ 계속됩니다.

어찌 틀린 말을 안 고치고 계속 하겄습니까? 언어는 생명체입니다. 발전합니다.

 

참, 12기 꼬마들이 뽑은 최고의 토미 책은 이겁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쑥닷열혈팬 2018-02-18 17:36 
오늘 가입하고 저도 몰아보기하고 있습니다. 너무 도움되는 글들입니다.
햇살맘마 2017-03-18 23:11 

한글책으로 봤던 오른발 왼발이네요

원서로도 꼭 읽어봐야겠어요

박사님 칼럼 몰아보기 하고있어요

주옥같은 글들 넘 감사해용~~♡

쭌과빈맘 2013-09-30 20:03 
잘 담아갑니다,. 감사
나야나 2013-07-11 00:33 
잘 담아갑니다.
오택성 2012-01-22 20:14 
잘 담아갑니다.
2011-02-23 13:56 

안녕하세요.

북클럽 4기에서 첫발을 디디고 거북이 걸음으로 천천히 따라가고 있는 둥동이 엄마예요.

 

홍박샘 글 참 재치있으시다는 거. 여러번 읽어서 잘 알고는 있었지만 한동안 쑥쑥에 발을 들으지 않고 직장 생활에만 매진했던 탓에 정말 간만에 게시물을 읽고 있습니다. 아이들 영어 교육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폭넓은 식견... 늘 감탄과 존경으로 바라보고 있던 터에. 이미 작년하고도 한참이 지난 홍박쌤의 글에서 Tomie 할아버지 사진이 나와서 저도 모르게 댓글쓰기 버튼을 누르고 말았군요. ㅠㅠ

저도 작년에 쑥쑥몰을 둘러보며 우연히 구입한 책들입니다. 작가들 책을 묶어서 사재기하는 거 좋아해서요. ^^;; 저도 이 책들을 너무 재밌게 그리고 감동적으로 읽었더랬죠. 물론 아이와 함께요. 할아버지, 할머니 이야기가 너무 푸근하고 친근한 존재로 등장해서도 좋았구요. 한편으로는 슬퍼서 마구 울기도 했답니다. 사람의 삶과 죽음에 관해 한 번 쯤 아이들도 겪게 되겠지만, 그것을 동화적 요소속에 넣기가 쉽지 않았을터인데, 자연스럽고도 애절하게 그리셨더라구요.

(빈방에서 아이가 우는 그림을 보고 저도 많이 울었어요.. ㅠ.ㅠ)

 

 Tomie 할아버지 책 중에서  우리 아들은 기사와 용의 이야기를 가장 사랑한답니다. 원시인과 공룡의 이야기 책도 너무 좋아하구요. 지난 여름엔 기사와 용 책의 표지와 그들이 함께 차린 바베큐집 그림을 전사지로 프린팅하여 티셔츠를 만들어주었지요. 너무 좋아하는 책의 표지 그림을 티셔츠에 새겨서 입고 다니는 것도 또다른 즐거움이었답니다.

 

에공. 반가운 마음에 글을 쓰기 시작했는데. 이제 지하철에서 하차해야 한다네요. 박사님. 비록 온라인으로 맺게 된 (일방적인 ^^;;) 인연이지만 항상 박사님 열혈팬으로 남을거예요. 항상 건강하셔요~

살맛 2010-11-11 00:13 

안녕하셨어요?

승우맘입니다. 아들은 둘인데 계속 승우맘으로 쓰려니 둘째한테 미안해서 닉네임을 바꿨지요.ㅎㅎ

 

글쓰는 연습이 안 되어서인지 한글이든 영어든 아이들이 글씨 쓰는 것을 무척 싫어합니다.

그래서 좋은 내용의 책이나 글이 있으면 똑같이 따라서 써 보게 하려고 합니다.

영어책이든, 한글책이든 정확한 필순에 맞게, 간격 맞춰서...

초등학교 4학년,1학년 두 아들 녀석들.

지렁이 글씨도 아니고 완전 알아 볼 수 없는 것이...ㅠㅠ

 

올려주신 책 찾아서 들어보고 읽어보고 따라서 써 보게 할게요.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고

매일 신나게 노는 아이들과 함께 광주에서 승우맘이었습니다.

건강하세요.*^^*

유 니 2010-10-29 02:38 

10기 북클럽에서도 이 책으로 해서 반갑게 읽었습니다.

아이들에게 책 읽어 주면서 이 친구들이 참 부럽단 생각이 듭니다. 저 어릴 때 이런 책들 읽었으면 제가 지금 어떤 사람이 되어 있을까..하는 생각을 한 적도 있어요. 그러나..아이들 키우며 아이들 덕분에 이런 책들 읽으며 행복해 할 수 있으니 고맙죠.

지난 번 세미나때 열변해주신 내용이 글에 오롯이 들어가 있어 다시 공부삼아 읽습니다.

작문뿐만 아니라 아이의 오류,실수에 대해서 느긋하게 바라보는 엄마의 태도 키우기가 중요하단 것, 다시 다지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sunny123 2010-10-27 10:09 

저희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소중한 글월 올려주셔거 감사해요.^^

 

종달새2 2010-10-25 18:03 
잘 담아갑니다.
공주와 차 2010-10-24 20:16 
잘 보관하겠습니다. 맨아래그림...넘 읽고싶어요 제가 ^^
햇살나라 2010-10-24 19:11 

언젠가는 저희 아들도 이정도 수준의 글을 읽을 수 있게 되면 작문도 할수 있겠지요

간단한 작문에도 버벅데는 엄마보다 너 나의 아들이 되길 꼭 빌며

박사님 감사합니다

저희들의 등불 같으셔요 ^^*

서연맘 2010-10-24 01:19 

엄마표로 하려니 왠지 걱정부터 생기고 자신이 없어질것 같은데.

이렇게 혼자가 아니라 여러 맘들과 함께라면 용기를 얻을것 같네요

시은맘 2010-10-22 16:41 

그림이 너무 따뜻하고 예쁘네요

끌어당기는 책,, 기억해 두겠습니다!!!

제롬 2010-10-22 12:11 

박사님.. 보고싶어요

홍박샘 2010-10-22 12:37:31
에고, 제롬!
어떻게 지내슈?
요즘 일 하는고?
수다맘 2010-10-22 12:03 

막연하게 그림책으로 영어를 접한게 6년이 지나고 7년째가 되갑니다.

영어 그림책 쉬운 것을 읽어주고 CD들려주는 것으로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글밥이 많아 지고 리더스북에서 챕터북으로 진입했습니다 그림책 소개글도 많이 보고 도서관에서 보면 좋은 그림책을 보게 되지만 선뜻 손이 가질 않았습니다. 어려운 어휘가 많고 읽어주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12기 북클럽 덕분에 토미드 파올라 책 셋트를 구입하고 천천히 보게 되었습니다.

우리말 책으로 몇 권 읽은 적이 있는 분이긴했는데 영어책으로는 처음 접했지요. 그림책의 묘미를 알겠더군요.

이렇게 아름답고 좋은 책을 함께 읽을 기회가 있어서 좋았습니다.

챕터북으로도 있는것을 발견했답니다.

 

고맙습니다. 글쓰기 지도에 대해서 간략하게 나마 잘 정리해주셔서요.

아이에게 맡겨 놓기만 하고 첨삭도 잔소리 한마디도 안하고 12기 북클럽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도와주지 못해서 미안하게 느낄 때도 있긴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아이가 부담없이 해왔다고 생각하며 스스로에게 위안을 주곤 합니다.

 

제가 잘 이끌어주지 못해서 고민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문법 부분은 5학년때쯤 정리해주어도 괜찮을것 같다고 생각되어서 그냥 넘어가고 있습니다.

 

아이가 흥미를 잃지 않도록 도와주는 게 가장 중요한 일이겠지요.

 

 

지연지우맘 2010-10-22 06:50 

박사님 글이 뜬걸 보고 얼렁 달려왔는데...

보물 안고 가는 심정입니다... 북클럽 일일이 들어가 보기 힘들지 않고 묶어주시니 조으네요.. ㅎㅎ

요건 제가 함 해볼까 하는 심정으로 담아갑니다... 감사합니다...

아~ 읽고 싶은 책은 많고 현실이 발을 잡는 시간이 어떨땐 화가 나기도 하지만 천천히 가보죠 뭐 ㅎㅎ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구요...

이진영 2010-10-22 06:37 
잘 담아갑니다.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