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뵈는 연재 1 - ESL vs EFL 2017-11-21 16:29
3817
http://www.suksuk.co.kr/momboard/BGX_001/7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영어교육을 학문으로 하는 분야는 크게 언어학적 접근이냐, 교육학적 접근이냐 입니다

저 같은 사람은 언어학의 여러 분야 중 응용언어학에서 언어습득을 전공한 사람이고 

박사 타이틀은 철학박사 (Doctor of Philosophy, Ph. D) 지요

여기는 인간이 언어를 어떻게 습득하는 가에 대해 연구하다 보니 대체로 이론적입니다.


한편 언어를 어떻게 지도할 것이냐는 실리적인 안목을 가지고 연구하는 분야는 

교육학적인 배경을 갖고 접근, 박사는 교육학박사 (Doctor of Education, EDD)입니다

여기는 난해한 이론 보다는 실제 집단을 놓고 실험하고 통계를 내는 논문을 주로 씁니다

교실에서 실제 적용하는 교수법을 창안해 내니 요즘은 이 쪽 학자들 얘기를 

제가 끌어다 이런 소리 저런 소리아는 척을 합니다.


대중들이 많이 들어본 용어는 TESOL일 겁니다

TESOL이란 Teaching English to Speakers of Other Languages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습자를대상으로 영어를 지도하는 분야를 통틀어 칭하는 것으로 

이 과정은 대학원 석, 박사과정에서부터 단기 수료과정에까지 다양합니다

최근 특수 대학원 또는 수료 과정을 외대, 숙명여대, 한양대, 중앙대 등에서 개설 

활발하게 운영하는 것으로 들었습니다

민간 TESOL로는 년 전 제가 진행했던 쑥쑥TESOL이 있었고 

쑥쑥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실력자들은 대부분 이 과정을 마친 분들로 

이 분들을 양성했다는 것이제 삶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일입니다.


TESOL이라는 말 보다 더 흔히 알려진 말은 ESL과 EFL이겠지요

ESLEnglish as a Second Language.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는 나라에서 

영어가 모국어가아닌 학습자가 영어를 습득/ 학습하는 분야를 총칭하는 용어입니다

예를 들면 미국에서 학교에 다니는 미국 이민자 가정의 자녀가 배우는 영어요

중국어가 모국어인 가정의 자녀가싱가폴과 홍콩의 학교에서 배우는 영어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즉, 공용어가 영어인 나라에서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사람이 배우는 영어.


EFLEnglish as a ForeignLanguage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습자를 대상으로 자국 

혹은 영어가 공용어가 아닌 지역에서 학습하는 영어입니다

바로 한국에서 한국어가 모국어인 어린이가 수업시간에 배우는 영어지요

한국 아이가 주재원인 부모를 따라 일본에 가서 그곳 국제학교에 다녔다면 

그 경우 배운 영어도 여기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지요

어찌 됐든 영어는 학교 안에서만 통용될 테니까요. 

아, 그 아이가 일본어를 배운다면 그건 ESL입니다.


따라서 우리 나라 유아대상 영어학원 (그들은 영어유치원이라고 하지만)에서 

자기네 기관은 ESL이라는 광고는 엄밀히 말해 맞지 않습니다

일단한국이라는 환경에서 영어를 배우면 무조건 EFL입니다

그러나 ESL 식으로 접근할 때 효과가 더 있다는 생각에 

두 용어를 그리 구분하지는 않는 편입니다.


그러면 ESL 식이라는 건 무슨 뜻일까

전문적인 설명이 있지만 핵심은 아이들을영어에 흠뻑 노출되게 하자는 겁니다

미국에서 배우는 한국 아이는 가정을 제외하고는 온통 영어를 듣게되지요

그 점에 착안해 아이 귀에 평상 시 그 아이가 들을 수 있는 영어의 양 (쥐뿔 쪼금이잖아요

보다 더 많이 듣게 노력해주자는 거지요

그래서 원어민 교사를 고용하는 것이 영어학원의 실태이고 

우리 엄마표는 CD를 엄청나게 틀어주면서 동화책을 보게 하지요.


왜 꼭 동화책이어야 하는냐

그건 아녀요. 애가 수십 분, 수 시간씩 푹 빠져서 한다면야 뭐 뉴스도, 과학 강연도

학습지, 영어문제집도 하게 해주시라요

저는 영어교육에 몸 담은 평생 그런 아이는 못 봤시요. 

"엄마, 문제집 한 페이지만 더 풀게 해줘~!" 애걸하는 눔 나와!


우리 애들은 영어를 좋아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귀여운 동물들이 나와서 맛난 음식 먹고, 모험을 떠나고 

그 또래가 할 수 있는 경험을 하는 얘기를 좋아하게 만들기 쉬울까

아니면 학습지 몇 페이지 하고 단어 외워 시험 보는 방식을 좋아하게 만들 수 있을까? 

판단은 엄마들의 몫입니다. 수많은 영어교육 학자는 전자라고 말하지요

그런 학자 아니어도 상식적으로 영어동화가 아이들을 집중하게 하지 않겠습니까

여기쑥쑥에서는 재미있는 동화 활용이 성공적이었습니다

제 말 믿어보시라니깐요!


다음 연재는 이중언어교육에 관해 쓰겠습니다.

I'll be Back!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