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학기 회장으로 선출되었네요.. 2014-03-08 11:15
2067
http://www.suksuk.co.kr/momboard/BGX_017/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우리 집 녀석이 6학년이 된지 벌써 일주일이 지나고 있어요..

어제는 1학기동안 반을 위해서 봉사할

회장.부회장 선출이 있었답니다..^^

녀석은 점심시간에 꼭 제게 전화를 해요..

학교 전화 콜렉트 콜로...ㅠㅠ

어제도 어김없이 전화가 왔는데..

"엄마...오늘 회장선출이 있었는데 누가 됐는지 맞춰보세요.."하더라구요..

언제나 2학기때 임원을 해 왔기 때문에..

별 생각없이 아는 아이들 이름을 마구 대었는데..

다 틀렸다면서 본인이 되었다고 하더라구요..

원래 1학기때는 아이들이 서로 잘 모르기 때문에

지원자를 받아서 임원을 시키는 것이 보통이었는데..

"어?? 왠일로?? 네가 한다고 했어??"라고 물었더니만

그것이 아니라 처음에 선생님께서 지원자를 받겠다고 했더니만

아이들이 모두 지원을 하지 않더래요..ㅠ

그래서 할 수 없이 2학기때 뽑는 것처럼 추천하고 투표를 해서 선출하자고

하시더랍니다...그래서 추천을 받게 되었고,

투표를 제일 많이 받아서 회장으로 선출되었다는 군요...

아이들이 이제는 6학년정도되니까 거의 다 아는 아이들이라서

투표가 가능했다고 하더군요...^^​

음....그래서 일단 축하하고..잘 하라고 말해 주었어요..

헌데 웃긴건 아이들의 반응이었어요..ㅎㅎ

투표가 끝나고 아마 화장실에서 4.5학년때 친구들을 만난 모양이더라구요.

친구들이 왜 1학기에 회장이 되었냐며,

2학기때 주로 해 왔는데 네가 한다고 했냐고,

마구 여기저기서 폭풍질문을 하더래요..ㅎㅎ

그래서 지원자가 없어서 추천하고 투표해서 하게 되었다고

만나는 친구들마다 물어보는 통에 몇 번을 말해주었다는군요..ㅎㅎ

어쩜...아이들도 관심이 서로 없는거처럼 보여도 이렇게 깊은 관심이

있었다는 것에 웃음이 절로 나더라구요..

우리 아이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것도 고마웠구요...^^

새로운 담임선생님께서도 축하해주시더랍니다...!!

우리 학교는 3학년까지는 임원이 없고,대신 돌아가면서 회장을 해요..

그리고 본격적으로 4학년부터 아이들이 추천과 더불어 투표를 해 왔는데요..

4학년때는 2학기때 회장을 했고.

5학년때는 2학기에 부회장을 했었어요..

그리고..지금 1학기에 회장이 된거구요...

전교회장에도 출마해 보고 싶다고까지 했었는데

제가 도와줄 수가 없겠더라구요..ㅠㅠ

그래서 아이에게 엄마의 상황을 이야기하고,

출마를 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렸습니다...

아이가 전교회장까지 출마해 보고 싶다는 말을 듣고

내심 대견하기도 했어요...

출마한다고 해서 전교회장이 된다는 보장이 없긴 하지만

만의 하나 전교회장이든 부회장이든 선출이 된다면

그 후에 일이 감당이 되질 않겠더라구요..ㅠ

학교에 가봐야할 일이 있을때 제가 가지 못한다면

당연히 그 일은 다른 엄마들에게 돌아가게 될 것이고,

민폐를 끼칠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구요..ㅠㅠ

암튼...아이에게는 미안하지만 녀석도 이해를 하더라구요....!!

내심 해 보고 싶었나본데 그냥 해 보라고 할까하는 생각도 들더라구요..ㅠㅠ

하지만 지금 학급을 위해서도 할 일이 많으니 학급을 위해서

열심히 봉사하고,공부하겠다고 하더군요..

처음시작은 회장으로 시작하게 되었으니

1학기가 끝날 때까지 맡은 바 책임을 다하는 기간이 되길

그저 바라는 마음입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