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머릿속의 영상 2014-12-24 11:45
1293
http://www.suksuk.co.kr/momboard/BGX_025/28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크리스마스입니다.

빨간 옷에 하얀 수염을 늘어뜨린 배불뚝이 산타할아버지가 착한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는 날이지요^^

 

때가 되면 할머니를 따라 도봉산에 있는 도선사라는 절에 열심히 다녔던 어린 시절, 산타가 뭔지 크리스마스가 뭔지 잘 알지 못했지만 흰 눈이 내리는 겨울이면 1년간 엄마, 아빠 말씀 잘 듣고 형제간에 싸우지 않은 착한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는 할아버지가 있다고 들었고 그렇게 믿었지요. 어느 해 겨울 늦은 밤, 엄마 아버지께서 황금빛 포장지에 싸인 커다란 상자를 사들고 들어오셨는데 선잠에서 깨어나 얼핏 본 기억이 있습니다. 다음 날 내가 다니던 유치원에서는 크리스마스 행사가 열리고 산타할아버지가 나타나 아이들에게 선물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아이들의 이름을 하나씩 부르며 일일이 칭찬도 해 주었지요. 어제 밤 잠결에 얼핏 보았던 황금빛 상자가 빨간 주머니에서 나왔고, 내가 아닌 다른 친구의 이름이 불리자 나도 모르게 ‘그건 제건데요!’라고 소리쳤습니다.

당황한 산타할아버지는 이름을 다시 확인하고는 내게 그 선물상자를 내어 주었고, 이렇게 내가 품었던 산타할아버지의 환상은 얼결에 깨지게 되었습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산타는 몇 살 때까지 살아있었을까요?

영혼이 맑은 아이들에게 어른들은 가상의 존재를 들먹이며 꿈도 주고 겁도 주고 희망도 줍니다. 산타할아버지는 아이들이 1년간 부모님 말씀에 복종하고 형제간에 우애 있게 지내야 하는 이유이며, 망태할아버지는 엄마 말 잘 듣고 떼쓰지 않아야 하는 이유가 됩니다. 도깨비의 존재는 신비의 세계를 선사하며 권선징악의 교훈을 심어주지요.

아이를 키우는 데에는 이렇게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가상의 존재까지도 총 동원됩니다. 옛날 얘기며 동화책과 공상과학소설 그리고 무협지에 이르기까지. 그 무엇 하나 빼놓을 수 없는 육아양념들입니다. 때로는 엄마의 힘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영역에 결정적 역할을 발휘하는 숨은 공로자들이니 고맙기도 합니다.

 

어린 시절, 옛날 얘기가 왜 그리도 재미있었는지 틈만 나면 할머니, 일하는 언니 가리지 않고 졸라대던 기억이 납니다. 얘기 하나 듣자고 심부름도 하고 조신하게 혼자 놀며 기다리기도 했지요. 옛날 얘기의 주인공과 배경이 머릿속에 그려지고 스토리는 마치 영화처럼 전개되니 느낌 또한 생생합니다. 상상력이나 이미지의 형상화 아마 이런 것들은 이야기를 들으며 머릿속에 그리는 나만의 소중한 세계가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도 누군가의 얘기를 들을 때면 머릿속으로 장면을 떠올리는 것은 아마도 그 시절에 만들어진 습관이 아닐까 싶습니다.

눈앞에 바로 들이대 주는 TV 화면 보다 이야기를 들으며 상상의 나래를 펼 수 있는 여지를 주는 라디오 방송이 더욱 매력있게 느껴지는 까닭이기도 하지요.

 

초등학교 6학년, 일본의 한 초등학교와 자매결연을 맺으며 붓글씨로 써 보냈던 족자의 글귀가 떠오릅니다.

 

십년을 경영하여 초려 한간 지어내니,

반간은 청풍이요, 반간은 명월이라

강산은 드릴 데 없으니 둘러두고 보리라

 

시조 한 편을 족자로 완성하느라 얼굴이 붓도록 엎드려 쓰고 또 쓰고 했던 글입니다. 비록 세월은 흘렀어도 그 때의 기억은 여전히 또렷하군요. 글귀 또한 여전히 생생한 것은 아마도 시조의 내용이 한편의 영상으로 머릿속에 남아있기 때문이겠지요.

눈을 감으면 그 모습이, 그 느낌이 고스란히 전해옵니다.

 

10년을 열심히 일하여 작은 초가집 한 칸을 마련하였으니

집의 반 칸에는 맑은 바람이 불어 들고 나머지 반 칸에는 밝은 달이 비추어 드네

강산은 들여 놓을 곳이 없으니 그저 둘러두고 보겠다 라는 내용의 시조입니다.

 

초등학생이었지만 눈앞에 그려지는 초가집과 맑은 바람, 밝은 달빛 그리고 초가를 에워 싼 강과 산이 너무나도 호젓하고 평안해서 가슴에 와 닿았던 것 같습니다.

 

가끔은 빡빡한 일상에서 벗어나 내 머릿속에 그려지는 편안한 세상 속에 잠시나마 침잠해 보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