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네번째미션

글쓴이 pinetree1m

등록일 2022-03-16 15:33

조회수 1,057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112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조금은 격하게 치우친 경향이 있는 책을 갸우뚱하면서 읽다가도

부분적으로는 끄덕이게 되는 부분을 표시해가면서 곱씹으며 마지막장까지 읽었습니다.


얼굴에 생긴 검버섯 두 개를 여름이 오기 전에 피부과에 가서 없애 볼까 하는 생각이 있었는데

마지막 챕터를 보면서 '내가 무엇 때문에 이 검버섯을 나에게서 없애려 하는가..'하는

근본적인 질문을 하게 되었어요 ㅎㅎ

"나의 만족" 이라는 것이 "남의 시선"과 관계없는 것인지 생각하게 되고

그것이 사회적 제도와 관련있는것인가 까지도요..^^ 

물론 저의 검버섯 제거 욕구는 이 책에서 말하는 제도화된 요구나 틀과 크게 상관은 없는 것 같지만요~ 

제가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선택할 수 있는 것이니까요!

(사실 아직도 검버섯을 제거할 것인가에 대한 결정을 못했어요.. 워낙 겁이 많아서요..ㅠㅜ)


7장 <폭력>에서는 미용성형수술에 대한 이야기들이 나옵니다. 

책을 읽으면서 성형수술에 대한 부작용으로 "***아줌마"에 대해 TV나 인터넷에서 떠돌던

이야기가 생각났어요. 단순히 나의 욕구에 의해 하는 성형수술이 아닌 생계에 관련하여

내가 이 직업을 선택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해야 했던 미용성형수술이 정말 있었다면... 

(방송업계나 서비스업 등 외모를 특히 많이 보는 직업에서는 그럴 수 있었을 거 같아요)

그런 여성이 남성에 비해 많았다면 이건 분명 사회적 기준이 성에 따라 달랐다고 볼 수 있었지 않았나

생각이 들었어요.


1. 미용성형외과 의사들이 아름다움의 신화가 몸의 기능에 이중 잣대를 들이대는데 편승하고 있다. 남성의 허벅지는 걷기 위한 것인데, 여성의 허벅지는 걷기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 "아름답게" 보이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여성은 걸을 수 있어도 팔다리가 적절해 보이지 않으면 원래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 같다. (p363)


모든 여성에게 해당하지 않겠지만 이런 이중 잣대가 있었던 건 분명한 거 같아요. 제가 바로 떠오르는 것은 한 여자 앵커가 안경을 끼고 뉴스를 했다는 기사가 생각나요. 이게 왜 이슈가 되는지도 참 웃기긴 한데... 여자 방송인들은 안경을 쓰지 않는 것이 선택 사항이 아니라 암묵적인 의무처럼 사회적 합의가 되어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우리 주변에도 이런 일이 종종 있지 않았을까요? 이런 이중 잣대를 느꼈던 일이나 주변에서 들었던 일이 있으실까요? 


2. 생각이 아주 섬세한 솜씨로 눈썹 사이에 정신을 집중한 흔적을 새기고, 이마에 놀람과 기쁨, 연민의 흔적, 좋은 대화를 나눈 흔적을 주름처럼 길게 그려 놓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여성이 계속 성장하여 성숙해지는 것은 보기에 아름다운 일이다. 그러나 자신의 광고 수입이나 100만 달러에 이르는 연봉, 특권적인 성적 지위가 그것에 달려 있다면 이는 수술로 고칠 수 있는 병이다.(p368)

나이드는 것을 보이지 않게 지우도록 하는 사회적 압력은 어떨까? 그것은 사회의 도덕적 건강에 아무런 영향도 미치지 않을까?(p375)


요즘엔 남성 여성 상관없이 미용성형을 선택하는 사람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미디어에는

유독 여성분들이 주름을 없애거나 젊어보이는 미용성형을 더 많이 하는 것처럼 저는 보여요;;

여러분은 이런 보이지 않는 사회적 압력이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이것은 정말 사회의 도덕적 건강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요? 아니면 어떠한 영향이 암묵적으로 생긴다고 생각하시나요?


3. 작가는 여성이 미용성형수술을 선택할 때는 오로지 세가지 경우일 때라고 말합니다. 이 세가지 경우는 어떠한 경우인가요?(p408~409) 


4. 여성이 꾸며야 귀를 기울여줄 때, 여성이 자신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치장할 필요가 있을 때, 여성이 일자리를 잃지 않으려고 굶을 때, 여성이 사랑하는 사람을 매혹 시켜야 자식을 돌볼 수 있을 때, 그럴 때 "아름다움"은 여성을 해친다. ~ 여성에게 바위처럼 단단한 정체성이 인정되면 가벼운 마음으로 즐겁고 편안하게 옷을 입고 꾸밀 것이다. (p431)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여성의 단단한 정체성"이란 무엇인가요? 그 정체성은 어떻게 우리가 가질 수 있을까요?


5. 사실 요즘엔 얼마든지 아들의 핑크 옷을 살 수 있지만 얼마 전 만해도 남자아이 옷, 여자아이 옷이 있었던 거 같아요. 저도 될 수 있으면 "남자니까, 여자니까" "첫째니까" 이런 이야기들을 하지 않으려고 애를 쓰고 있습니다. 사실 사소할 수 있지만 그런 사소함이 쌓여서 사회적 분위기가 되더라구요. 

많이 편중된 책이어서 저도 읽는데 불편하기도 하고 억지스러운 부분도 있었지만 90년대 만해도 이런 분위기가 우리나라도 있었을 수 있겠다 하는 생각도 들었어요. 그 때엔 수영복 차림의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미디어에 나왔으니까요. 요즘엔 잘못된 페미니즘으로 "페미"라며 남자아이와 여자아이가 편을 가르거나 오히려 남성을 역차별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아요. 

이 책을 읽으시면서 조금은 공감이 가거나 평소의 생각이 바뀐 부분이 있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한 달 동안 함께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책사랑 2022-03-17 14:40 
저두요~너무 몰아가는 부분들도 체킹도고. 깊이 공감되는 부분도 생기고,그 때의 그문제는 시간이 흘러 이렇게 해결되엇구나하는 부분도 알게되는 의미있는 책 읽기였어요^^
검버섯~ㅋ 저는 병원 싫어라해서 건강문제 아니면 안가게되는데 파인님은 어찌하실지~

1.지금은 아니지만  치마,부반장이라는 타이틀등등요. 저는 남자의 보조적인 역할로 자리하면서 큰 세대거든요.

2.지금은 오히려 선택할 수 있는데도 여성 스스로 욕망의 대상이 되고자하는 경우가 더 우렵스럽단 생각들더라구요.
"여자아이들이 배우는 것은 타인에 대한 욕망이 아니라 욕망의 대상이 되고 싶은 욕망이다 p254

 3.여성이 그것을 하지않아도 생계를 유지할 수 있을때,정체성을 유지할 수 있을때,공동체에서 자리를 지킬수 있을때.


4.저는 누군가에게 잘 보여야한다는 생각을 버리고 스스로 능력을 키우고,역할을 하며 가정,사회국가에서 어떤일들을 해내는 능력요~티비서 여자로서,여자이고싶은 등등 여성성만을 강조해서 언급하는거 보면 그냥 사람으로서 등등으로 표현하면 좋겠단 생각들어요^^


5.저도 요즘 큰아이,작은 아이,딸아이,아들아이 표현을 가급적 자제하게되요.

그래도 어쩔수 없이 표현해보자면 저는 큰아이가 딸,작은아이가 아들아이인데 큰애는 대학들어가 여대에서 저에게 젠더갈등 공부햇고 저에게 같이 공부해보자고하더라구요.아들아이는 역차별이라고 항변하고요.제가 바라는것은 "진정한 상호작용으로 남성과 여성이 하나가 될 수 있다".p246

반대를 위한 반대 같기도하고,상대를 전혀 고려해보지않는 일방적인 주장들도 많아 외면하고 있던 성에 대해 조금은 열린마음이 되엇어요.저는 개인적으로 성의 역할이 달라야한다고 생각했었는데 큰아이가 그러더라구요.여자도 그렇게 키워질수 있는거라고.아이들 크고 제겐 참 어려운 숙제였는데 이젠 하나둘 대화하고,나의 경직된 사고는 아닌지 점검하고 그럴것 같아요~

개인의 생각들을 충분히 말하고,서로 충분히 들어주고,토론해나가면 좋겠어요^^


~~한 달동안 책 진행하시느라 수고 많으셧어요^^

의미잇는 책읽기 할 수 잇는 기회 만들어주셔서 감사해요^^

pinetree1m 2022-03-18 15:51:50
1. 맞아요~ 부반장 ㅎㅎ 항상 여자아이들이 부반장, 남자아이들이 반장 이렇게 했다가 한 번 여자아이가 반장이 되면서 그게 대수롭지 않게 되었어요.
4. 제가 생각하는 페미니즘은 그런 방향인 거 같아요. 같은 사람으로서…90년대에 드라마에서 초보운전 아주머니를 보고 “여자가 집에서 밥이나하지!”라며 핀잔을 주는게 딱 떠오더라구요. 밥을 하고 차를 운전하는 것에 성의 기준은 필요하지 않는거처럼 이런 불필요한 부분에서 성의 잣대를 고려해봐야할 거 같아요~
Jijijoo 2022-03-17 02:12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304

 <나는 옐로에 화이트메 약간 블루> 진행일정

[2]
준혁재정.. 2022/08/04 79
8303

  <화해> 마지막 미션입니다!

[6]
pinetree.. 2022/07/27 267
8302

 ,<화해> 두번째 미션입니다.

[4]
준혁재정.. 2022/07/21 416
8301

 "화해" 첫번째 미션입니다~(수정)

[6]
책사랑 2022/07/11 514
8300

 다음 책 "화해" 진행일정이에요~

[1]
책사랑 2022/06/30 478
8299

 <최종경고:6도의 멸종> 마지막미션

[3]
pinetree.. 2022/06/28 509
8298

 <6도의 멸종> 세번째 미션

[2]
준혁재정.. 2022/06/22 570
8297

 <최고의 경고: 6도의 멸종>두번째 미션~

[1]
책사랑 2022/06/13 686
8296

 <최종경고:6도위 멸종> 첫번째 미션

[6]
pinetree.. 2022/06/08 793
8295

 [최종경고: 6도의 멸종] 책 일정입니다 :)

[5]
pinetree.. 2022/05/26 878
8294

 <시선으로부터> 세번째 미션

[2]
pinetree.. 2022/05/26 844
8293

 <시선으로부터>두번째미션~

[2]
책사랑 2022/05/23 732
8292

 [미리 확인해주세요^^]6도의 멸종

[3]
pinetree.. 2022/05/19 847
8291

 <시선으로부터,> 첫번째미션

[8]
준혁재정.. 2022/05/11 850
8290

 정세랑 장편소설 <시선으로부터> 진행일정

[2]
준혁재정.. 2022/04/23 1,048
8289

 "아티스트 웨이" 마지막 미션~

[6]
책사랑 2022/04/17 1,045
8288

  <아티스트웨이> 세번째 미션!!

[4]
pinetree.. 2022/04/12 1,000
8287

 <아티스트웨이> 두번째미션

[5]
준혁재정.. 2022/04/05 1,025
8286

 "아티스트 웨이" 첫번째 미션(~3주차까지)

[11]
책사랑 2022/03/21 1,237
8285

 다음 책 "아티스트 웨이" 진행일정요~

[4]
책사랑 2022/03/17 1,012
8284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네번째미션

[3]
pinetree.. 2022/03/16 1,057
8283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세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22/03/08 1,163
8282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두번째 미션- 3,4장

[4]
책사랑 2022/02/28 1,186
8281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나오미울프> 첫번째 미션

[3]
pinetree.. 2022/02/22 1,340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