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기 북클럽

    • 방장 : 이슬사랑
    • 대상 : 영어원서를 즐기는 성인
    • 도서수준 : 챕터북

    챕터북부터 뉴베리까지 다양한 책읽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방대한 영어의 바다에 풍덩 빠지기를 소망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여인네들의 모임이나, 실상은 수다만발 사교클럽!

    모집중 가입신청
  
[1]네번째 미션 # 28~30

글쓴이 둥이엄마

등록일 2010-08-09 09:39

조회수 3,167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20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 28

1. 20년이 흐른 후 Kate Barlow가 Green Lake 로 돌아오는 데요.

석달이 지난 후 그녀의 집에 침입자가 나타납니다.

그들은 누구인지 왜 나타났는 지 이유를 써주세요?

 

2. 드디어 Green Lake의 비밀이 드러나네요.^^

Warden은 왜 아이들에게 구덩이를 파게 하는지 그 이유를 써 주세요?

 

# 29

평소엔 산의 모양을 제대로 볼 수 없었는 데 폭풍이 몰려오면서 스탠리는 산의 모양을 제대로 보게 됩니다.

책에서 찾아봅시다. 그리고 스탠리의 할아버지는 뭐라고 표현하셨나요?

 

# 30

1. 스탠리가 Green Lake에 온지 며칠 입니까?

 

2. 항상 챕터가 한장 두장 이다가 이 장에는 제법 길이가 있네요.

Zero가 Green Lake를 떠나는 데요.

무슨 일 때문인지 써 주세요.

 

피도 눈물도 없이 냉정하기만 한 Warden의 처사가 좀 이해가 안 가긴 하지만 이야기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나봅니다.

Green Lake를 벗어나서는 아무도 살수 없다는 데,,,

그런데 Zero의 본명이 Hector Zeroni인지라 설마 죽진 않겠지요. 그저 그런 인물이 아닌 듯 한데,,,

Zero는 스탠리의 great great  grandfather가 고향에 있을 때 친하게 지내던 Madame Zeroni의 미국에 갔다는  아들의 자손인가 봅니다.

지금까지 나온 모든 등장 인물은 스탠리와 관련이 있군요.

스캔리가 Green Lake에 오게 된건 운명인가 봅니다.

 

사실 제가 방학 하고 정신없이 지내놔서 쑥을 제대로 오질 못 했어요.

죄송합니다. ㅠ.ㅠ;;

어제 하루 열심히 오늘 분량까지 읽었습니다.

다행히 책이 쉬워서 진도를 따라잡고 거의 마무리 단계네요.

갈수록 사건이 연결되어 있다보니 뒤가 궁금해서 손에서 놓기가 쉽질 않아요. ^^

어제가 말복이었다는 데 오늘도 날씨가 장난이 아닙니다.

다들 건강하시고 금요일에 뵈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민이맘 2010-08-17 15:46 

#. 28 Linda Miller Trout walker 케이트가 그동안 훔친 돈을 찾으려고 왔어요. .

 2.  Kate Barlow가 숨겨놓은 보물을 찾으려고..

# 29  unusual rock formation on top of one of the mountain peaks. The peak looked to him exactly like a giant fist with the thumb sticking straight up. 할아버지는 “ I found refuge on Gods thumb” 이렇게 말했어요.

# 30  45번째 hole 을 파고 있으니 46일째인가봐요온 첫날은 구멍을 안팠으니까요.

2. 제로가 글을 배우기에 너무 멍청하니 이제는 글을 가르치지 말고 각자의 구멍을 파라는 말에 제로가 삽을 휘둘렀는데 펜덴스키씨가 맞았어요…다들 구멍을 파고 감독하는 사람들은 총을 들었는데.. 제로는 아이들로부터 점점 멀어졌지요. 갈데가 없으니 다시 돌아올거라 생각하고 총을 쏘지 말라고 했어요.

 

ㅎㅎ 너무 늦었지요.. 오늘밤 댓글 달께요.

벨벳 2010-08-17 22:52:38
세계 어디를 가도 배운것 없고 빽없으면 살아가기 힘들다는...ㅠㅠ
제로가 너무너무 불쌍하더라구요~
이슬사랑 2010-08-15 19:38 

28. 1. Trout Walker & Linda Walker

 

         Kate가 숨겨놨다고 생각하는 약탈품을 찾으러...

 

     2. Kate의 저주(?)로...

        숨겨놓은게 없다는대도 내놓으라하니 죽어가며 '파봐'라는 말에 대대손손 파나봅니다.ㅎㅎㅎ 

 

29. The peak looked to him exactly like a giant fist, with the thumb sticking straight up.

   

     "I found refuge on God's thumb."

 

30. 1. Forty-six days

  

     2. 바보취급받으며 더이상 배울수도 없고 또 즐겨구멍파던것도 더이상 파기싫어져서...

        Pendanski의 배신(?)도 한몫한거 같네요.^^

 

넘 무리하게 놀아서일까요...

몸이 쫌 힘들어 몸부터 추스리고나니 이제야 미션을 올리네요.

두번째 미션은 쫌있다 올릴게요^^*

꽁이 2010-08-16 15:52:36
대대손손 그 약탈한 보물을 찾겠다고 땅을 파는 Walker 집안도 정말 너무 우스운 것 같아요.
어찌보면, 그렇게 허무한 짓만 하다가 생을 마감하게 되는 게 Walker집안에 대한 kate의 저주인 것 같기도 하네요.
벨벳 2010-08-17 22:54:39
대대손손 파는것도 참.....그집안이 좀 질긴구석이 있나봐요.
저같으면 그시간에 다른일을 할것같구만...
저는 딱 10일 은아데리고 놀러다니고 몸살나겠구나..했는데 아직은 멀쩡하네요~
건강조심하시구요~~~~
아네모네 2010-08-14 20:22 

28. 1) 워커와 린다

         숨겨둔 약탈품을 내어놓으라고 왔어요.

     2) 어딘가에 묻어 놓았을 거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집안에서 삽이 눈에 띄었구요.

 

29. I found refuge on God's thumb.

 

30. 1) 46일

     2) 다른 사람과 특히 Mr. Pendanski의 배우려는 제로의 의지를 바보스러움으로 치부해버려 마음의 상처를 깊이 받았나봅니다.

 

 

꽁이 2010-08-16 15:50:35
글자를 배우는 게 오히려 제로에게 스트레스가 되고, 그 스트레스 때문에 폭력을 휘두른 거라는 Mr. Pendanski의 한심한 말에 제가 다 화가 나더라구요..
그 동안 제로는 D그룹 친구들 뿐만 아니라 캠프관리자들한테도 무시를 당했었나봐요..
벨벳 2010-08-17 22:56:18
아네모네님 어찌 지내셔요~^^*
지난번 모임때에 못뵈어서 더 오랫동안 못만난것 같이 느껴지네요.^^*
벨벳 2010-08-14 13:41 

28. 워커와 부인이된 린다네요.

유지였던 워커가 망하고서 케이트에게서 약탈한것들을 모두 뺏아가려고 하네요.

 

케이트가 어딘가에 묻어두었다고 생각하고 케이트의 보물을 찾기위해서 아이들에게 구덩이를 파게 했군요.

 

29. I found refuge on God's thumb.

 

30.46일이 되었네요.

사람들이 모두 제로를 무시하고 비웃네요.

평생 구덩이를 파면서 지낼수는 없다고 생각한 모양이에요.

 

날씨가 요상모상합니다.

요원님들 모두 즐거운 주말 보내셔요~!!!!

 

꽁이 2010-08-16 15:48:35
정말 벨벳님 말씀처럼 우리 주변에 제로와 같은 아이가 없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되네요..
그 동안 무시만 당하고 살던 제로가 한없이 가여워집니다..ㅠㅠ
내사랑지니 2010-08-13 20:09 

28-1. Trout Walker와 그의 아내 Linda

호수가 말라감에 따라 Trout부부는 가산을 탕진하게되고, 급기야 Kate가 그동안 약탈한 것이 있을것으로 생각하고는 그것들을 빼앗으러 왔다.

 

28-2. Kate가 말라버린 호수에 파묻었을 것으로 생각되는 약탈품들을 찾기 위해 동원되었다.

 

29. I found refuge on God's thumb

 

30-1. Forty-six days

 

30-2. 더 이상 구덩이를 파고 싶지 않아서요(뒷장 어딘가에선 이런 말도 하죠. 평생 구덩이를 파고 싶진 않다고). 그동안 Zero에겐 구덩이 파는 것외엔 어떤 것도 없었죠. 가족, 꿈, 자존심조차도....그러다가 글자를 배우면서 조금씩 자신을 찾게된것 같아요. 그런데 그것이 좌절되자 반항을 한거죠. 특히 Mr.Pendanski가 Zero를 자극한 것 같구요.

벨벳 2010-08-14 13:43:31
워커를 보면서 케이트를 사랑했던 남자가 맞나싶네요.
아무리 저질급 인간이지만 그래도 한때 사랑했던 여자에게 ...
꽁이 2010-08-16 15:47:04
이래저래 무시만 당하던 제로의 반항이 저는 은근히 기뻤답니다.
땅을 파는 게 젤 잘 하는 일이라니....그게 꿈을 키워나가는 아이들에게 할 소리인지..
참, 어이없는 사람인 것 같아요.
꽁이 2010-08-13 16:11 

#28

1. Trout Walker와 그의 아내 Linda Miller 지금은 Linda Walker네요.

    Kate가 그동안 약탈해온 전리품을 어디다 숨겨놓았는지 말하라하네요.

    마을 사람들을 가르치던 선생님이었던 Kate가 비극적인 사건으로 인해 약탈자가 되었다는

    사실이 참 마음이 아프네요.


2. 어딘가에 Kate가 숨겨놓은 보물을 찾기 위해 자손대대로 땅을 파고 있었네요.

    Trout Walker의 자손 Warden Walker.


#29

I found refuge on God's thumb


#30

1. 46일

2. 스탠리가 제로에게 글 읽는 법을 가르쳐주는 대신, 제로가 스탠리의 구덩이를 일부 파주는 것을

   보고, D 그룹 아이들이 스탠리를 비꼬면서 괴롭히기 시작했어요.

   당하고 있던, 스탠리를 제로가 구해주면서 싸움이 커진 셈이죠.

   그리고, 모든 사람들이 제로를 바보취급해서 제로가 폭발한 것 같아요.

   Mr. Pendanski는 제로는 너무 바보같아서 읽는 법을 배울 수 없다며,

   스탠리가 제로에게 글을 가르치는 게 제로에게는 스트레스가 된다네요. 

   그러니, Zero가 가장 잘하고 가장 좋아하는 땅 파는 일이나 하게 내버려두라고 했지요.

   결국, 제로는 삽으로 Pendanski를 내리치고 도망갑니다.

   불쌍한 제로  ㅠ.ㅠ

 

날씨는 안 좋지만 주말이라는 이유만으로 기분이 좋네요..ㅋㅋㅋ

맨날 주말이고 싶어라...ㅋㅋㅋ

우리 요원님들도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벨벳 2010-08-14 13:44:55
정말 제로라는 아이 불쌍하죠~
우리주변에도 제로같은 아이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꽁이님 즐거운 주말 보내셔요~!!!!!!!
Kate 2010-08-10 00:54 

둥이엄마님 오랫만에 올라오셨네요.

한동안 안 보이셔서 어디 아프신가 했다는...

 

헉스 근디 제로이야기의 복선을 이리 빨리 눈치채시다뉘....

아네모네 2010-08-09 16:20 

이번 주나 다음 주에 미션 준비하시는 분들 정말 힘드시겠어요.

그래도 다들 제 때에 미션을 내 주시니 대단하셔요.^^(짱이예요!!)

 

전 밀린 숙제 오늘 정보과학도서관 가서 했어요. 시원해서 너무 좋았어요.^^

이번주는 수요일 부터 남편이 휴가라 제대로 시간을 낼 수 있을지 고민이네요....

 

더운 여름 건강하게 보내셔요~~~

이슬사랑 2010-08-09 13:05 

하루만에 미션분량까지 다 읽으셨다니...

대단하시어요...^^

정말 덥네요.

아직 더위가 가시지않았다고 하더니...ㅠㅠ

시원한 냉커피라도 한잔~~~

미션 수고하셨습니다.^^*

벨벳 2010-08-09 11:50 

와우~!

빨리 올리셨네요~^^*

저는 아무래도 오늘 밤이나 내일 오전이 되어야 될것 같습니다.

말복도 어제로 지났는데 정말 더워요~

둥이엄마님 시원한 하루 보내셔요~^^*

민이맘 2010-08-09 11:11 

방학이라 바쁘시지요..? 미션도 내주시공 수고하셨어요..

정말 우리 일기는 대단하셔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987

 성질급한놈이 글 올려요...

[16]
이슬사랑.. 2010/09/08 1,927
959

 일곱번째 미션 45-47

[18]
서연맘 2010/09/01 1,644
955

 Holes 책걸이 공지

[11]
Kate 2010/08/30 1,763
934

 일곱번째 미션~ 48~50

[31]
윤성누리.. 2010/08/25 3,445
899

 여섯번째 미션 챕터 41-44

[26]
아네모네.. 2010/08/16 3,488
896

 여섯번째 미션 챕터 36-40

[26]
꽁이 2010/08/16 1,627
876

 다섯번째미션 chpter31~35

[30]
벨벳 2010/08/10 1,453
873

 네번째 미션 # 28~30

[20]
둥이엄마.. 2010/08/09 3,167
861

 세번째 chapter 19-22

[33]
이슬사랑.. 2010/08/03 1,656
856

 세번째 chapeter 23-27 미션

[31]
민이맘 2010/08/03 3,205
833

 (Holes) 두번째 미션 중 두번째

[22]
내사랑지.. 2010/07/26 3,264
829

 [Holes] 두번째 미션-1

[23]
서연맘 2010/07/26 3,184
807

 확정스케줄입니다. 확인하세요

[6]
Kate 2010/07/17 1,661
805

 여러부운~ 기뻐하세요!!

[11]
Kate 2010/07/17 1,609
799

 "제2차 책걸이모임에 관한 보고"

[5]
Kate 2010/07/16 1,581

   단어장

[2]
Kate 2010/07/16 2,156

   스케줄

[11]
Kate 2010/07/16 1,509
792

 우리 팀 너무 대단하지 않아요?

[8]
Kate 2010/07/15 1,619
743

 우리 또 한 번 뜰까요?

[47]
Kate 2010/07/01 3,597
711

 [Abel's Island] 마지막 미션

[33]
꽁이 2010/06/22 1,356
690

 [Abel's Island]아홉번째 미션입니다.

[28]
벨벳 2010/06/17 1,281
665

 [Abel's island]8번째 미션

[57]
민이맘 2010/06/09 2,786
640

 Abel's Island 일곱번째 미션입니다.

[52]
내사랑지.. 2010/06/01 2,980
609

 [Abel`s Island] 여섯번째 미션입니다^^

[57]
둥이엄마.. 2010/05/20 3,136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