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기 북클럽

    • 방장 : 이슬사랑
    • 대상 : 영어원서를 즐기는 성인
    • 도서수준 : 챕터북

    챕터북부터 뉴베리까지 다양한 책읽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방대한 영어의 바다에 풍덩 빠지기를 소망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여인네들의 모임이나, 실상은 수다만발 사교클럽!

    모집중 가입신청
  
[1]여섯번째 미션 챕터 41-44

글쓴이 아네모네

등록일 2010-08-16 16:54

조회수 3,489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238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제 남은 부분이 얼마 안남았어요^^

오늘 날씨도 선선하고 좋으네요^^

간단간단하게 미션 올립니다.

 

1. #41

"What of the state" 라는 말이 나오는데요, 무엇을 의미하는 걸까요?

 

2. #42

   스탠리가 너무 행복해서 잠을 들지 못하는데 무엇 때문이었을까요?  

 

3. #43

   Jaffy는 누구일까요?

 

4. #44

  스탠리는 구덩이를 깊이 보다는 넓게 팝니다. 왜 그럴까요?

 

5.  #44   소리내어 읽어 보셔요. 시간 체크도 해 주시구요^^

 

이번 한 주도 독서의 바다에 빠져 보시구요, 건강하세요~~

금요일에 만나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아네모네 2010-09-07 10:56 

1. 공공수용시설 , 보호시설 같은 곳이지요.

2. He had heard or read somewhere that right before a person freezes to death, he suddenly feels nice and warm. /

   No one liked him, and the truth was, he didn't especially like himself.

3. 제로의 기린인형

4. kate가 여자라 깊이 파기 힘들었으리라 생각해서

5. 8:13

아네모네 2010-09-07 10:58:15
정말 정말 늦었습니다.
숙제하지 않고 지낸 시간 바빠서이기도 하지만 편치 않았답니다.
이 뒤 숙제는 또 좀 시간이 걸릴 것 같은데 어쩌지요....ㅠㅠ
내사랑지니 2010-08-30 15:53 
 

1. 보호시설


2. No one liked him, and the truth was, he didn't especially like himself. But He liked himself now.


3. Jaffy was the name of Zero's giraffe, a stuffed animal. 


4. He thought that if Kate Barlow had buried a treasure chest, she probably wouldn't have been able to dig much deeper.


5. PASS ^^.

 

휴~. 밀린 숙제를 했으니 이제는 이번주 미션을 해야겠네요.



이슬사랑 2010-09-01 17:02:32
ㅋ 힘드시죠?
개학전 밀린 일기쓰는 기분일듯^^
천천히 하세요^^*
Kate 2010-08-29 00:28 

제가 뭔 땅을 팠다고 다들 그러시는지........

 

 

 

 

 

 

 

ㅎㅎㅎㅎㅎㅎ

안 웃기나요?

저만 웃긴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사랑지니 2010-08-30 15:56:47
그러고 보니, 이름이 같네요.
전 Kate님이 더 웃기네요^^.
이슬사랑 2010-09-01 16:58:42
저도 읽으면서 kate님 생각했어요^^*
민이맘 2010-08-25 23:05 

 

책을 읽긴 읽었는데 왜 하나도 기억이 안나나요.. ㅎㅎ

4번문제만... 여자라서 깊이 못팠을거다.. 그러니 옆으로 넓게 팠어요....

 

이번주 이제 끝이네요.. 와우 신나...

이렇게 두꺼운 소설책 읽은것 처음인데...

우리 참 대견해요...

앞으로 이책 읽을 아이들도 참 대견해요..~~

이슬사랑 2010-09-01 16:57:40
ㅎㅎㅎ
혼자서면 힘들었을거에요. 그쵸?
우리 자축해요^^
윤성누리맘 2010-08-25 01:21 

1. #41. 부모가 없는 아이들을 보호 감시 하는 곳.. 주에서 운영하는 고아원 같은 곳을 말하는 것 같네요.

 

2. #42. 스탠리 자신도 자기가 왜 행복한지 잘 모르지만 누군가 얼어 죽기 직전에 기분이 좋아지고 따뜻해지는걸 느끼는데 자기도 그런 비슷한 걸 느낀다고 생각하네요. 그리고 그린 레이크에 오기 전에는 아무도 자기를 좋아해 주지 않았고 자기 자신도 스스로를 좋아하지 않았는데 이제는 자기를 좋아하게 되었네요.

 

3. #43. 제로의 기린 인형이예요.

 

4. #44. kate가 구덩이를 팠다면 여자라서 더 깊게 파지는 못했을 거라고 생각하네요.

 

5. 8분 49초

정말 오랜만에 소리내서 읽는 미션 수행하니까 새롭네요. 잘 안읽어지기도 하고.. 혀도 베베 꼬이구요.. ㅋㅋ

 

미션 수행 늦어서 죄송해요. 지난 주말에 갑자기 휴가 계획이 생겨서 대천 바닷가로 놀러갔다 오늘 왔어요.

자기 전에 미션 수행하러 왔어요. 늦었지만.. 착하지요? ㅎㅎ 아고..부끄러버랑..

이슬사랑 2010-08-25 02:30:04
아주아주 착해요...ㅋ
대천은 즐거우셨나요?
비온 후라서인지 지금 시간은 쫌 시원하네요.
낮에도 시원하려나...
민이맘 2010-08-25 23:05:48
휴가 즐거우셨어요...? 좋았겠는뎅..
뭐가 부끄러우세요.. 저위에 댓글도 있어요...ㅎㅎ
내가 너무 뻔뻔...?ㅎㅎ
내사랑지니 2010-08-24 09:11 

죄송해요.

이달말까지 일이 있어서 차분히 미션 올릴 시간이 없네요.

말일 지나면 한꺼번에 올릴께요.

 

벨벳 2010-08-23 23:27 

수요일이나 되어야 미션댓글을 올릴것 같아요.

늦어서 죄송~^^*

꽁이 2010-08-23 11:06 

#41

주에서 운영하는 고아원..같은 곳 같아요..부모님이나 돌봐줄 사람들이 없는 아이들이 가는 곳...

 

#42

이 부분은 아직 제가 못 찾아서..나중에 다시 답 적어볼게요.

 

#43

제로의 기린

 

#44

kate가 여자이기 때문에 땅을 깊게 팔 수 없었을 거라고 생각을 했기 때문인 것 같아요..

 

10분 13초

 

 

날씨가 오락가락 정말 이상하네요.

아침에 집에서 나올 땐 엄청 쏟아지더니, 회사 도착할 때쯤엔 해가 나고, 지금은 또 다시 어두워졌네요..

아~이런 날은 그냥 집에 있고파요~ㅋㅋ

이슬사랑 2010-08-25 02:34:35
어제 오늘 비가 계속 내리더니 새벽(?)이라 좀 시원하네요.
낮에는 아직도 덥겠죠...
이번에도 가을은 짧게 가려나봐요.^^
민이맘 2010-08-25 23:06:25
아 맞아 맞아.. 저도 비오는 날은 그냥 집에 있고 싶어요...
이슬사랑 2010-08-22 03:25 

41. 생활보호대상자

 

42. He had heard or read somewhere that right before a person freezes to death, he suddenly feels nice and warm. He wondered if perhaps he was experiencing something like that.

 

43. Zero's giraffe.

 

44. 1. If Kate Barlow had buried a treasure chest, she probably wouldn't have been able to dig much deeper, so why should he?

 

     2. 8' 39"

 

오래간만에 소리내어 읽다보니 새롭더라구요^^

참, #41 'What of the state'는 'What's a ward of the state'인가요?

요원님들...시원한 주말 보내셔요^^*

꽁이 2010-08-23 11:07:55
이슬사랑님 오락가락한 날씨에 잘 지내고 계시죠??
날씨가 이상하니까, 기분도 좀 가라앉네요..
이런 날은 집에서 뒹굴뒹굴거려야 좋은데...ㅋㅋㅋ
민이맘 2010-08-25 23:07:26
완전 모범생 이슬 사랑님...! 날씨가 오락가락. 새벽에 춥더라구요.. 이불 꼭 챙겨 주무세요...~
Kate 2010-08-22 01:57 

아네모네님 미션도 해보려고 들왔는데.......

답을 알 수가 없어요.컥~ @[email protected]

나중에 시간 내서 이 부분 책 다시 읽어보고 할게요.

(가능할지...ㅋㅋ)

 

꽁이 2010-08-23 11:09:11
저도 책 읽고 시간이 좀 지나면 기억이 잘 안 나더라구요..ㅋㅋ
저는 근데 얼마 전에 읽었는데도, 왜 기억이 안 나는건지.ㅠㅠ
민이맘 2010-08-25 23:08:30
우하하.. 저도 그래요.. 답을 알수 없어 책을 다시 봐야하겄만.. 이렇게 귀찮아서...
성의없는 답글대신 댓글을 열심히 달아요...ㅎㅎ
Kate 2010-08-29 00:29:07
저만 그런거 아니었군요!
다행~ ㅋㅋ
이슬사랑 2010-08-18 01:28 

미션 수고하셨습니다.^^

짝짝짝~~~

벨벳 2010-08-17 23:00 

아네모네님도 미션내시느라고 수고하셨어요~!!!!

요즘 바쁘게 지내신듯한데 건강하신거죠?^^*

알라뷰~!!!!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987

 성질급한놈이 글 올려요...

[16]
이슬사랑.. 2010/09/08 1,927
959

 일곱번째 미션 45-47

[18]
서연맘 2010/09/01 1,644
955

 Holes 책걸이 공지

[11]
Kate 2010/08/30 1,763
934

 일곱번째 미션~ 48~50

[31]
윤성누리.. 2010/08/25 3,447
899

 여섯번째 미션 챕터 41-44

[26]
아네모네.. 2010/08/16 3,489
896

 여섯번째 미션 챕터 36-40

[26]
꽁이 2010/08/16 1,628
876

 다섯번째미션 chpter31~35

[30]
벨벳 2010/08/10 1,457
873

 네번째 미션 # 28~30

[20]
둥이엄마.. 2010/08/09 3,168
861

 세번째 chapter 19-22

[33]
이슬사랑.. 2010/08/03 1,656
856

 세번째 chapeter 23-27 미션

[31]
민이맘 2010/08/03 3,206
833

 (Holes) 두번째 미션 중 두번째

[22]
내사랑지.. 2010/07/26 3,265
829

 [Holes] 두번째 미션-1

[23]
서연맘 2010/07/26 3,184
807

 확정스케줄입니다. 확인하세요

[6]
Kate 2010/07/17 1,661
805

 여러부운~ 기뻐하세요!!

[11]
Kate 2010/07/17 1,613
799

 "제2차 책걸이모임에 관한 보고"

[5]
Kate 2010/07/16 1,582

   단어장

[2]
Kate 2010/07/16 2,157

   스케줄

[11]
Kate 2010/07/16 1,514
792

 우리 팀 너무 대단하지 않아요?

[8]
Kate 2010/07/15 1,620
743

 우리 또 한 번 뜰까요?

[47]
Kate 2010/07/01 3,598
711

 [Abel's Island] 마지막 미션

[33]
꽁이 2010/06/22 1,356
690

 [Abel's Island]아홉번째 미션입니다.

[28]
벨벳 2010/06/17 1,281
665

 [Abel's island]8번째 미션

[57]
민이맘 2010/06/09 2,787
640

 Abel's Island 일곱번째 미션입니다.

[52]
내사랑지.. 2010/06/01 2,982
609

 [Abel`s Island] 여섯번째 미션입니다^^

[57]
둥이엄마.. 2010/05/20 3,141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