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기 북클럽

    • 방장 : 쑥쑥운영자
    • 대상 : 초등고학년 & 중학생
    • 도서수준 : 자기 생각 영어로 쓰기

    생각하는 걸 영어로 써보자. 자꾸하면 되겠지. 초등 고학년과 중학생을 위한 북클럽입니다.

  
[12]MR #1

글쓴이 WFS JaeWon

등록일 2011-07-03 23:40

조회수 4,347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229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Book Club 1.docx (16.27KB)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Here is your first assignment for our new book series.
I had fun reading this short and exciting book 
because I've only been reading thick and boring books lately.

I want you to write well thought out answers provided on the sheet.
Looking forward to reading your work.
Hope you have fun with this assignment!

-윤재원-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채원맘 2011-07-11 20:41 

I.                  

First, Edgar Degas was born in Paris, France, on July 19, 1834.

 

Vocabulary

Find some words you didn’t know as you read the book. Write a simple sentence using each word. Pick at least 2 words from each chapter.

 

royal

Arthur has royal blood.

unless

Unless I was study very hard, I could be good at the test.

adopt

My family adopted a cute baby.

orphanage

The servant sent the baby to the orphanage.

mutter

He muttered when I finished my story.

rub

I rubbed my phone.

dungeon

He will throw you in a dungeon.

swirl

Tornado swirled, so I felt afraid.

allowance

I received 10000 won for allowance.

rush

I have to rush!

former

This is my former teacher.

logical

You need a logical answer.

pack

This is very pack.

nasty

My friend is nasty.

unsure

I am unsure to P.E.

duchess

I saw a duchess. She was very beautiful!

unwrap

I unwrapped the ribbon.

proof

This is the proof.

 

 

 

 

II.                Reading Comprehension

Answer the following questions below.

 

1.      What did you think would have happened when you first saw the cover of Marvin Redpost 1: Kidnapped at Birth? Did you guess correctly when you finished the book?

 

No, I didn’t. I thought, ‘This main character will be baby. The character will kidnap at his (her) birth.’. But it wasn’t! Marvin isn’t baby and he wasn’t kidnapped at his birth. However, he thinks he was kidnapped at birth.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2.      How did Marvin feel from hearing King Shampoon’s search for his lost son? What made Marvin think that way?

 

Marvin thinks he will be Prince Robert. Because, when Marvin says he was kidnapped at birth to his friends. His friends say, he will be the lost son of the King Shampoon. So he begins to think he is Prince Robert.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3.      Why did Lady Jennifer like Marvin more than any other boy who called about being the lost son of King Shampoon?

 

It is because Lady Jennifer was nice talking with Marvin. She would feel happy and ***** when she talked with Marvin. So she likes him and she wants Marvin is the lost son of King Shampoon.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4.      When Marvin was about to leave home to go the Waterside Hotel for a blood test, how did his parents react? Do you think his parents were upset?

 

Yes. I think Marvin’s parent feel upset. But they would believe Marvin is their son. They know the answer. However they would feel upset very little. And they want to Marvin come back to Marvin’s house.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5.      Even though Marvin found out his blood type was O negative, he suddenly thought that he was no longer the lost son of King Shampoon. Why did he think this way?

 

It is because he has red hair and blue eyes. And if the blood type is O negative, a one person in the receive O negative, he is the lost son of King Shampoon.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III.             Free Response Question

 

Sometimes I’ve felt that my parents were not my actual parents. Have you ever felt that way? Write when and why. This answer should be at least 9 sentences long.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I had the feeling. When I was young, I felt my parents were not my actual parents. It is because my parents felt angry at me. Before they felt angry, I have a test. The test’s result was bad. But I think I study very hard but they would not think same me. So they yelled at me. That time, I felt sad and they are not my parents. And I felt angry, too. However, I know my parents are my actual parents. I love their!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채원맘 2011-07-11 20:43:28
너무 늦게올렸네요...죄송합니다. 이번주부터는 컴에 직접써서 올려보겠다고하네요.
휘윤맘 2011-07-12 00:06:05
채원이 글을 읽으니 아주 뜨끔합니다.
우리 부모들이 아이들에게 참 상처를 많이주는데 반성도 안하고 아이들탓만 하지요.
채원이, 영어 글쓰기가 한층 업된것같아요,,
영어도 수학도 아주 자신감 넘치는모습!!보기좋아요^^
sophie 2011-07-12 10:31:17
재밌는 마빈 읽으니 글쓰기도 더 잘되나 봐요.^^
저희 아이 포함해서 자신을 야단치는 부모를 그래도 사랑한다고 말해주니 얼마나 고마운지요.
채원이 글도 아주 잘썼습니다.
WFS JaeWon 2011-07-17 21:25:52
채원 very good work! Your english is very clear and easy to understand. My parents yelled at me for bad test results too. Make sure to post quicker next time!
Keep up the good work!
주울 2011-07-11 13:54 

미션 올리실때  맨위에다  아이영어이름을 쓰고 올리세요..

 

민규예린맘 2011-07-11 09:25 

제가 진정한 꼴지네요 ^ ^

12기 글쓰기를 조금 쉬었다 다시 시작하려니 역시 어렵네요

이번부터 꾸준히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해보겠습니다

아이의 글쓰기를 잘 모아서 아이의 변화를 느껴보고 싶습니다

 

마지막 Free Question 에서는 한번도 그렇게 생각해본적이 없다고 해서 그럼 엄마, 아빠가 제일 싫을때를 적어보라고 했습니다.

저 역시 아이의 모습에서 변화되었음 하는 것을 글로 적어서 서로 교환해서 보았습니다..

지원서진맘 2011-07-11 10:35:47
정말 잘했네요.~ 저도 같이 writing을 해보려고 책을 읽긴 했는데 정작 해보진 못했어요. 2권부터는 노력을 좀 해보려고 해요. 전 안하면서 애한테만 하라고 하기가 좀 그렇단 생각이 있었는데 민규예린맘님처럼 저도 지원이랑 서로 교환해서 글을 써야겠어요.~
sophie 2011-07-11 10:48:19
민규 반가워요.^^
쉬다가 다시하기 정말 힘든 일일수도 있는데 이렇게 적극나선 민규가 정말 대단합니다.
민규예린맘께서 함께 하셨다니 민규가 더 힘을 얻었을 것 같아요. 민규 아주 잘했어요~ ^^
민규예린맘 2011-07-11 10:59:40
소피맘님 감사드려요 ^ ^ 지원서진맘도 감사 ^ ^
늘 12기 아이들 글 올라오는 내용 잘 보고는 있는데 댓글을 자주 못달고 아이가 미션을 즐기지 않아서 조금 쉰다는 것이 너무 오래 쉰듯한 느낌입니다
여전히 따듯한 댓글 감사드립니다
저도 더 열심히 12기 활동할께요
주울 2011-07-11 12:36:40
민규 예린맘님 다시 봐서 반가워요..아이도 그동안 어찌 지냈는가 궁금하기도 해요.
마지막미션보구 웃음이...ㅋㅋㅋ 아그러게 애를 혼낼라믄 엄마혼자 할것이지 왜 아빠한테 고자질이어유 글씨.....캭캭
아 글구 혼내는일도 있으믄 칭찬할때도 있어야 공평하지 그건 아빠가 잘못했내 그려...ㅋㅋㅋ
이거 나도 맨날 듣는 말이유...나한테 혼나구 나는 화가 안풀려 있고 하면 옆에서 들으라고 울면서 엄마는 칭찬도 하나두 안해주구 맨날 화만 내구 징징징...ㅋㅋ
WFS JaeWon 2011-07-11 19:33:19
I can see the anger inside you. Good job on showing your anger well. However, tt's cool to be angry at your mom but let's not use the word "hate."
Keep up the hard work
claramj 2011-07-11 02:32 

 

아마도 제가 제일 마지막인듯 싶어요

초2 sarah(소연)은 저한테 물어보지도않고 엄마혼자 북클럽 가입했다고 ,자기는 안하겠다고 고집부리는 통에

사실은 거의 포기한 상태였어요

홍박사님도 초2 너무 어리다고 하셨고 역시나 제 욕심이구나 싶었어요

주중에 몇번 제가 시디를 틀어두고 출근했고 주말에 제가 제안을 하나했죠 , 북클럽 책 시디듣고 몇가지만 쓰고하면 용돈 천원씩 줄테니 해볼 생각있냐고 , 하겠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오늘 부랴부랴 시디 집중듣기 들어갔고 겨우 두번 들었어요 ..그런데 제가 듣기에도 챕터북이라서인지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하기가 처음엔 쉽진않은것같았어요

어떤 이야기인지 알겠냐고 했더니 대충 알겠다고 하더군요

그 대충이 어느정도인지?

여튼 그래서 단어쓰기도 단어집에서 골라서 보고 쓰는걸로 했고 문제는 겨우 세문제 그것도 저량 이야기

풀어나가면서 했어요 

마지막 문제의 경우는 일단 말로 해보자했더니 자긴 한번도 그런생각한적 없다며 안쓰겠다고해서 그러라했네요

다른 언니 오빠처럼 못하기에 그저 집중듣기 몇번하고 문제 한두 문제 겨우 푸는걸로 만족을 해야겠어요

그렇게해서라도 따라가야할지 아님 이정도에서 아이나 저나 서로 편하게 쉬어야할지 고민스럽네요

어떻게 하는 것이 나을까요?

 

일단 작성한거라도 올려야겠네요

지원서진맘 2011-07-11 10:39:35
소연이가 우리 지원이랑 동갑내기 친구내요. 12기에 동갑이 많아서 왠지 든든해요~ 지원이도 다른 언니 오빠들처럼 못하는 것을 당연히 받아들이고 일단 시작이 반이라니까 열심히 하려구요~ 같이 조금씩 꾸준히 하다보면 가랑비에 옷 젖는다고 뭔가 이루어질거라고 전 믿습니다~ 소연히 수고했어요~!
claramj 2011-07-11 10:52:47
지원이는 제법 했던걸요....아직도 갈등중입니다. ㅜㅜㅜ 일단 오늘 2권을 제가 한번 볼려고 사무실에 가지고는 왔어요 .....
주울 2011-07-11 13:07:07
아유 반가워요..아이이름이 소연이?
우선 아이가 요번 챕터북을 손쉽게 읽을수잇는지 없는지가 기준입니다..
아이스스로 손쉽게 읽을수 없다면 쓰기는 더더욱 힘이 많이 들지요..개인적으론 쓰기는 아이수준보다 더 쉬운책으로 하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쓰기라는거는 하나넣고 하나나오고가 아니니 자기생각을 펼쳐야하는데 책이 어려우면 책에 집중하느라 노력이 분산될수가 있어요
책 소화가 가능하면 쓰기는 다른아이기준으로 가지 말고 내아이페이스대로 천천히 나가도 되요..
어렵다면 10기 추천이요,,,요기보니 네이트도 하고있는 북클럽인데 미션이 개인적으론 상당히 좋아요 특히 저학년에게..제 딸을 예로 들면 아이특성상 자극을 받아야 결과가 나오는 스탈이라 강제적으로 내입김으로 끌어나가기가 어려운데요. 요즘 약간의 정체기입니다..어이없게도 롸이팅을 너무 원없이 해서 어느 결과까지 올라서 오는 정체기도 아니어요..허 참... 애가 가장 몰입을 했던 떄는 자유로운글짓기기간이요 어쩐주제주고 이야기 만들어봐라 했을때 아이상상력을 자극하더라고요
구름에 관한 이야기 지을때 또 어글리 인형에 관한 이야기 지을때 이때가 피크였지요..
그뒤에 내용독해문제등은 좀 자극을 못받는듯해요.. 대충하더라고요.뭐 애 성격도 한이유 하겠지만요..저같으면 애가 저학년이라면 이 맘대로 쓰기기간을 더 주고 싶더군요..고학년이라 그냥 12기 합니다..그래서 저학년이면 10기를 추천해요..^^
claramj 2011-07-11 14:22:59
주울님 조언에 저도 한번더 진지하게 고민하고 아이랑 이야기나누어야겠어요 ...방금 10기도 들어가봤는데 재미있을것같네요 ..
WFS JaeWon 2011-07-11 19:30:35
Good job but you forgot to answer the free response question...
It's cool but be sure to do everything, buddy.
Keep up the hard work!
무인등대21 2011-07-10 23:03 

I.                  

First, Edgar Degas was born in Paris, France, on July 19, 1834.

 

Vocabulary

Find some words you didn’t know as you read the book. Write a simple sentence using each word. Pick at least 2 words from each chapter.

 

current

A fan supplies a current of fresh air.

cursive

I can write English with cursive.

at birth

I was one years old at birth.

royal

The king and queen of shampoo are royal blood.

odds

The odds are one in a billion to win a lotto.

examine

I’ll examine how the parrot talks.

adopted

She was adopted at the orphanage.

spiting image

He’s the spiting image with his dad.

unless

You have not pushed the yellow button on less you are a fool.

 

 

 

 

 

 

 

 

 

 

 

 

 

 

 

 

 

 

 

 

 

 

II.                Reading Comprehension

Answer the following questions below.

 

1.      What did you think would have happened when you first saw the cover of Marvin Redpost 1: Kidnapped at Birth? Did you guess correctly when you finished the book?

 

 

No. when I saw the cover of the book, I thought a boy with a red hair is a sort of little

king.

 

 

2.      How did Marvin feel from hearing King Shampoon’s search for his lost son? What made Marvin think that way?

 

He thinks he’s prince Robert. Because he has red hairs and blue eyes. But other familes have brown eyes and brown hairs.

     

 

3.      Why did Lady Jennifer like Marvin more than any other boy who called about being the lost son of King Shampoon?

 

Because he says ‘thank you’ every time when he talks to her.

 

4.      When Marvin was about to leave home to go the Waterside Hotel for a blood test, how did his parents react? Do you think his parents were upset?

 

He went to 4:30. Mrs. Red post agreed to take him to the blood test.

 

5.      Even though Marvin found out his blood type was O negative, he suddenly thought that he was no longer the lost son of King Shampoon. Why did he think this way?

 

Because the king of shampoo talks like a weird accent.

 

III.             Free Response Question

 

Sometimes I’ve felt that my parents were not my actual parents. Have you ever felt that way? Write when and why. This answer should be at least 9 sentences long.

 

I didn’t thought about, my parents are really not my parents. Because I did punished many times. But I didn’t never ever thought they are not my parents.

Well, I did hate them many times. Even I want to go out from my home.

 

휘윤맘 2011-07-10 23:36:40
에드워드,,오랜만,,
에드워드처럼 우리 친구들도 가끔 부모님이 많이 미울때도 있을거예요.
아이들의 화나 분노도 자연스런 감정이라 참지말고 드러내는것이 좋다고 하네요,,^^
에드워드 솔직한글 재미나게 읽었어요^^
엄마가 바빠도 앞으로 계속 이렇게 멋진미션 꼭 부탁해~~
지원서진맘 2011-07-11 10:47:54
무지 싫은 적은 있어도 진짜 엄마아빠 아닌적은 없었다니 참 솔직하네요.. 이렇게 다른 아이들이 쓴 글 읽는 재미도 쏠쏠하네요~ 저도 휘윤맘님 하신 말씀 처럼 그런 말 들었어요. 아이가 혼나고 울거나 화나 있을때 그것마저도 뭘 잘했다고 우냐 그쳐라 시끄럽다. 막 그러면 안된다구... 아이의 감정마저 억압하지 말라고 그러더라구요. 이렇게 글로서 표현하는것도 좀 도움이 되겠죠.
주울 2011-07-11 13:13:46
오랜만이~ 반가워요~
에드워드는 야단맞아서 엄마아빠가 미워도 한번도 그런생각을 안해봤다고 하네요.
하지만 야단맞아서 많이 속상했군요..에효 아줌마도 이 글을읽으니 그 맘이 이해가 될듯해요..
엄마 아빠가 많이 사랑안하면 아이가 잘못해도 별로 안혼내요..많이 사랑할수록 고쳐주고 싶은게 많은법이지요...^^
sophie 2011-07-11 14:45:40
에드워드도 다시 보니 반가워요.
솔직한 생각 아주 잘 봤어요. 화가 날 때도 있지만 마음 따뜻한 소년일 것 같아요. ^^
WFS JaeWon 2011-07-11 19:29:17
I appreciate the typing very much. Good job for the first assignment.
Keep up the good work!
은근과부 2011-07-10 22:29 

초5 미르

 

휘윤맘 2011-07-10 23:42:07
미르도 오랜만~~반가워요^^
미르,,요즘도 축구 열심히 하지요??
미르가 부모님께 느끼는 따뜻한 마음이 잘 나타나있어요.
미션도 착실히 잘 했어요. 계속해서 미르미션 기대할게요^^
지원서진맘 2011-07-11 10:50:50
역시 고학년다운 글이에요~ 자세히 안보여서 그리고 닉넴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재밌네요.ㅎ
미션 잘 봤습니다.~!
주울 2011-07-11 13:15:49
미르 다시보니까 반가워요~
확실히 미르는 엄마 아빠가 하는행동을 애정으로 이해를 할수있구나...다 컸내요..~
sophie 2011-07-11 14:48:20
열심히 했군요. 단어 글짓기 재밌네요.
늑대인간의 혈통일거라 썼네요? ^^ 요즘 재밌는 책보고 있었나 봐요... 잘했습니다.~
WFS JaeWon 2011-07-11 19:27:29
Whoa man! Orphanage and Murder? Even if your parents weren't real, they probably wouldn't do that to you. But I like the creativity. Good job!
Jenn 2011-07-10 17:34 

Jenn 2011-07-10 17:38:05
초3 Eugene 맘입니다.
컴맹이 사진 올리느라 진땀뺐습니다. 그런데 순서가 뒤집혔네요.
마지막장이 제일 앞으로 와버렸어요. 참고해서 봐주세요.^^
이제 여러번 하다보면 실력이 늘겠죠?
휘윤맘 2011-07-10 23:47:56
반가워요,
Eugene이가 출생할때 비디오가 있는건가요?? 와~놀라워요.
우리 친구에게너무 멋진 선물이네요,비디오를 볼때마다 감동이 새로울것 같아요^^
미션도 성실히 잘했고 앞으로 자주 만나요^^
지원서진맘 2011-07-11 10:58:55
아주 가끔 애들 어렸을때 사진이나 동영상 보면 정말 그때가 그립기도 해요~ 유진이 증거화면을 통해 과학적으로 엄마가 실제 엄마라는 것을 파악했군요.ㅎ 한살 위인데도 확실히 글쓰기가 다르네요. 저희도 꾸준히 해야겠다는 다짐을 또 한번 하네요. 지원이도 요즘 cursive에 재미 붙였는데 유진이거 보여주면 좋아할것 같네요 자기 고유 사인 만든다고 연구중이던데~ 유진이 미션 정말 잘했어요. ^^
주울 2011-07-11 13:17:47
와 새식구 글 보니 진짜 반가워요
12기 첨인데 글을 잘씁니다..요즘 친구들은 대단해요... 영어실력도 좋아요
앞으로도 쭈욱 봐요 ~
sophie 2011-07-11 14:35:23
유진이 글 잘쓰네요. ^^
자신을 따뜻하게 사랑해주는 가족이 있다고 느끼는 행복한 어린이로군요~.
만나서 반가워요. ^^
WFS JaeWon 2011-07-11 19:25:30
Jenn I love how you're so sure that you're parents are your true parents. Your de******ions about the proof of your parents birthgiving amused me. Good work!
sophie 2011-07-10 14:46 

다들 얼마나 부지런히 열심히 하시는지 저희가 거의 끝인가 봅니다. 분발해야 할텐데요.^^

지금 학교에서 나눠준 국가수준 평가.... 대비문제 6묶음씩이나 !!!!!  푸느라 바쁘네요...

에고... 시간 아깝다....

휘윤맘 2011-07-11 00:02:39
ㅋㅋ소피 이야기 재미나게 잘있었어요,,
어렸을적 엄마가 마녀였을것 같은 상상~~
소피양,,지금은 엄마가 마녀같진 않나요??
사실은 우리 친구들이 커갈수록 엄마들이 진짜 마녀로 변해가잖아요,,ㅋㅋ
소피양의 요즘 이야기도 많이 궁금한걸요^^
휘로랑 같은6학년 이어서 더욱 관심을 가지고 있거든요,,
공부도 미션도 다 최고로 잘하는 듯하여 마냥 부럽습니다^^
지원서진맘 2011-07-11 11:04:52
뒷베란다가 마녀 엄마의 작업실? ㅋㅋ 귀엽네요. 그리고 글이 정말 long but very logical 하네요. 지원이도 나중에 크면 이런 얘기를 엄마한테 할지도 모르겠어요. 글씨도 참 예쁘고 문장을 만드는 능력도 참 좋네요. 부럽습니다. 잘 봤어요~!!
주울 2011-07-11 13:27:33
헉 문제집이 글케나 많아요? 6학년인데 어찌 이렇게 다해내는지 감탄할따름이어요..
울집은 내년에 할수나 있을지 몰겠네..지금도 영 시간이 없던데..
와 소피글 잘쓴다..마지막글표현이 좋아요 .꾸준히 영어책을 읽는거 같은데..요즘 책읽을시간이 많이 나나요?
Jenn 2011-07-11 17:41:55
고학년 누나라서 그런지 답을 아주 길게 충실하게 썼네요. 성실한가봐요. 아주 수고 많았어요.
Grace맘 2011-07-11 19:19:19
항상 속깊은 글을 쓰던 소피에게 이런 귀여운 모습이 있었다니... 새로운 발견입니다...
배란다에 마녀엄마가 독약을 숨겨놓다니 정말 재미있습니다.ㅋㅋㅋ
소피가 상상력이 좋은건지.... 아님 정말 엄마가 마녀처럼 무서웠는지.... ㅎㅎㅎ
WFS JaeWon 2011-07-11 19:22:24
Sophie, this is a very creative thought that you had.
Your English is excellent for your age as well.
Good job!
하이디맘 2011-07-09 23:22 

 

 

 

 

초4 하이디입니다.

책 2번 집듣했어요.

엄마표 영어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제대로 된 챕터북은 이번에 처음 접하는거라

그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는 북클럽미션이라 생각해요.

나름 혼자 열심히 한다고 했으니

칭찬해줬어요.

욕심 많이 안부리려구요..

하이디도 부모님같지 않은적 있냐는 질문에 NO라고 대답하네요.

ㅎㅎ

 

열심히 한 북클럽 친구들 모두 칭찬합니다.

sophie 2011-07-10 14:51:18
하이디가 집듣을 2번이나 하고,, 책이 재미도 있었군요? ^^
두개씩 단어칸 짝지은 것을 보니 아무래도 하이디는 성실파 같아요. 열심히 잘했네요.
학교에서 상 받은게 보이네요. 무슨 상일까? 축하해요.^^
휘윤맘 2011-07-11 00:08:10
하이디가 아주 열심히 하고있어서 보기좋네요.^^
단어도 꼭 20개를 채우려고 노력한 모습에,,칭찬많이합니다.
앞으로도 하이디!! 멋진 미션으로 또 만나요^^
지원서진맘 2011-07-11 11:07:39
그러게요~ 저도 집듣 2번 하라면 도저히 못할 것 같아요~ 띄어쓰기 미처 못한곳에 v 표시까지 보면 정말 꼼꼼 성실한 친구같네요. 혼자 이정도 했다면 정말 훌륭합니다. 질문을 동글뱅이 열심히 쳐가며 고민한 흔적이 보이네요. 정말 잘했어요, 하이디~!!
주울 2011-07-11 13:35:06
챕터북 첨인가요? 그런데 잘하네요..
하이디네는 늘 꾸준히 옆안보고 잘가니까 무리가 없을거여요...
욕심안부리는게 젤 어려운거거든요 ..12기같이 여러학년 특히 쓰기에 여러학년이 섞여 있다는것은 참 어려운거거든요...애들보다 부모들한테 자제가 어렵습니다..
자기페이스가 있다는것은 아이도 엄마도 참 대단한겁니다~
WFS JaeWon 2011-07-11 19:18:41
Great 하이디! That's ***** how you think your parents are not real when they tell on you.
Keep up the hard work!
책사랑 2011-07-09 16:22 

책은 잼나게 읽었는뎅 글쓰기는 아직,,,,

한글번역하지면

단어는 단어장보고 챕터당 2단어씩 체킹하고 옮겨적기

1번문제는 이야기로 나누었더니 처음엔 마빈이 왕관 쓴 노예같대요.뭔가 어울리지않는다고.

나중엔 어떻게 될꺼같냐고 했더니 마빈이 부르조아같지만 누군가에게 뺏길것 같대요.

마지막 문제 자유 글쓰기는 엄마가 화내는 것도 진짜 엄마이기때문에 화내는 거라고 하면서

우리엄마가 우리엄마가 같지않은 적은 없었대요.

얼마전 공개수업에서 엄마의 잔소리에 대해서 찬반토론을 벌였는데 그때 뭔가 느낀게 있었던듯해요.

부끄럽지만 울집 상황에 맞게 갑니다.기존 멤버들은 대충아는데 신입멤버들께는 정말 부끄럽고만요.

후일 스스로 뽀다구나게 글 쓸날을 기원하면서요.엄마도 영어꽝이라 쉽지많은 않겠지만 아이가 희망이지요.

시골가기전 욜씨미 했어요^^

 

엘리헤라맘 2011-07-09 17:19:46
헥터, 정말 열심히했네요...
ㅋ 맞아요.. 진짜 엄마가 아님 왜 화내겠어요?
엄마가 왜 화 내는지 알아버려서 이젠 책사랑님 찐하게 화내셔도 이해할 아들있으니 좋겠다.
하이디맘 2011-07-09 23:23:47
헥터 열심히 한 티가 팍팍 납니다.
진짜 엄마니까 화내는거라는 걸 알다니..
이제 다 컸네요...
미션 열심히 한 헥터....잘했어요.
하이디맘 2011-07-09 23:29:32
하이디왈: 난 그런 생각을 못 했는데...
참 창의적인 생각이다.ㅎㅎ
sophie 2011-07-10 14:57:18
헥터가 열심히 했네요.
부르조아 같은 어려운 단어도 쓰고 한걸 보니,,, 평소 사회,역사 쪽 책을 많이 읽은 표가 납니다.
주말에 놀러가기 전에 한거네요? 기특한 모습 칭찬 많이합니다.^^
휘윤맘 2011-07-11 00:12:17
핵터랑 책사랑님은 평소에 대화를 많이 나누시는것 같아서,,부럽네요.~
글에서도 모자의 사랑이 한껏 뭍어납니다요^^
단어도 열심히 찾고,,미션도 잘한 핵터 칭찬많이 합니다.^^
지원서진맘 2011-07-11 11:09:52
그렇습니다. 진짜 부모니까 잔소리도 하고 화도 내고 그러지요~ 정답이네요!!
주울 2011-07-11 13:40:14
아이들도 다른아이글보고 엄마들만큼 자극을 받으면 좋으련만..그치요?
대체로 모든 아이들이 응? 잘썼내에~ 하고 그만이랍니다..거그서 자기를 발전시킬생각은 못한다더군요...
헥터 글이 간결하면서 들어갈 말 다 들어 있어요 호호호 아마 엄마가 뿌듯하실듯한데요?..마지막 미션에 진짜 진짜 빵 터졌어요..
헥터 고학년이지요? 이 진리를 알게 되면 애들이 머리가 큰겁니다
울애는 아직도 깨닫지 못했음돠..좀 정신연령이 어리거던요....야단맞으면 원망만 해요..^^
WFS JaeWon 2011-07-11 18:51:19
Good job. I'm sure you've thought at least once that your parents were not your actual parents.
Make sure you write longer next time. Keep up the good work!
주울 2011-07-09 07:35 

 

Jennyapple

 

 

 

 

 

지금우리집 쓰레기장..  애들이새벽부터 찾아 와가지고 나 잠도 못자구..  우유곽으로 뭐 만들다고  어제부터 저러구 있음돠..우유곽쓰레기냄새 진동..인젠 작은 쓰기래 넘어서 거대쓰레기로 진출했음

있다 점심때는 애들모아서 파자마파티한다구  들떠가지구 난리도 아녀요..한다섯명 식사 차려야할판이유

밥차려주고  놀러가야쥐~

literacy 2011-07-09 08:09:44
Jenny글씨가 많이 좋아졌어요.ㅎㅎ
마틸다 적은걸 보니 생각이 나는데 제 딸의 롸이벌은 마틸다에요.. 마틸다에 나오는 어려운 수셈을 ㅇ외우고 또 어려운 책들 (니콜라스니콜바이..)뭐 그런거 읽으려고 하구 말이에요,, 마틸다 영화는 넘 좋아해서 완전 달달 외고 있기도 하는데 제니가 적은걸 보니 갑자기 생각이 났어요.ㅎㅎ
근데 화성인이 되고 싶은가 봐용.. 화성에서 왔다는 걸 적은걸 보니.. ㅎㅎ
엄마는 외계인이라는 영화가 갑자기 생각도 나는데.. 아이고 저도 주울님처럼 뭔말을 적는지 모르겠네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주울 2011-07-09 09:25:32
아유 내가 화를 벌컥내고 깨끗하게 쓰라고 했는디..
지가 올린다고 하더니 순서도 맘대로 빼먹고 안올리고.. 으이구 속터져.. 전에는 다시 수정이 안됬는데 글이 수정이 될랑가 몰라..
그게 나도 지금 보니 통 뭔말인가?.그래서 물었지요 그랬더니 초능력은갖고 싶고 에일리언은 되기 싫고 뭐 그런거..애가 그냥 막쓰니까 문법도 틀려 단어도 틀려 수정도 안해 그래서 이해가안되는거여요..대체 읽는사람도 좀 생각해서 이해나 되게 신경좀 쓰고 고치라고 요청했수,,.. 으이그
휘윤맘 2011-07-09 10:57:31
우~와
제니애플 이랑 노는 친구들은 좋겠습니다.^^
이렇게 장소도 제공해주고 맘껏 상상력을 발휘할수있어서...
저 많은 우유곽으로 무엇을 만드나 궁금하네요,,
정말 대단합니다.애플양^^
완성된 사진도 올려주삼^^
책사랑 2011-07-09 16:26:34
늘 활기찬 제니의 모습을 보며 저는 가끔씩 요즘 제니는 뭘하고 노나 궁금하기도하답니다~~
친구들과 넘넘 신나게 지내서 좋구만요^^
주울님께서 든든하게 지원사격해주시니 가능한 것이어요.
울집은 저렇게 거창하게 못놀려요,,
엘리헤라맘 2011-07-09 17:25:52
제니는 정말 행복하겠어요. 장소 제공되지..맘 맞는 친구있지..
대체 무얼 만드시나? 궁금하네요.
미션도 입 쩍 벌려집니다요^^
sophie 2011-07-10 15:14:13
제니애플의 관찰력이 대단하네요.
못맞땅한 표정으로, 우아하지도 않고, 장소도 궁궐이 아니고,,, 전체 모습을 잘 보고 생각을 해내는군요.
이런 식으로,, 표지 그림 먼저 살펴보면 책 내용도 충분히 알 수 있다는 말이네요. 아주 좋은 방법입니다.^^
지원서진맘 2011-07-11 11:14:14
제니애플 이름이 참 맘에 들어요. 완전 어른이 쓴것 같네요. 엄마입장에선 좀 힘들수도 있겠다 싶지만 아이들은 정말 행복하겠네요. 같이 놀 친구들 많은 제니 좋겠습니다.~!!!
주울 2011-07-11 13:45:45
글씨땜에 완젼 한판했지요..대체 뭔글씬지 알아볼수가 있어야 말이지요..
틀린거는 지우개로 안지우고 찍찍 그어서 내가 완젼 폭발..
밑에 두개는 다 지우고 새페이지에 쓰지말로 그 위에다 다시 쓰라고 했어요...알아볼때까지 다시 지우고 쓰라고 할라고 했더니 징징 울고 그나마 저리 ...마지막거는 도저히 지우고 그위에다 못쓰겠다고... 에효 제대로 안하믄 몸이 고생한다` 아그야~
우유쓰레기는 하루는 그래` 하고 넘어갔어요 이틀째는 야~ 냄내나 빨리해~ 세째날 애들아~~~~~
니들 주글래~ 빨랑 하고 치워~ 네째날 보기만해도 화가 훅~....
아직도 저대롭니다
WFS JaeWon 2011-07-11 18:49:38
Hey 주울, I like how you actually tried to use superpowers after reading a book.
Good job. Keep up the good work!
휘윤맘 2011-07-08 23:22 

휘윤맘 2011-07-08 23:27:13
흐미~휘윤이 벨리댄스 하는 동안 엄마들이랑 맥주마시러 갔다가 늦게온적이있었는데,,
딱 걸렸네요^^ 아이들 스토리에서 비리(?)가 들통난다는,,,
WFS JaeWon 2011-07-09 00:01:40
휘윤, I heard you're a very good dancer and a good writer.
I wonder what it's like to have two other siblings.
Keep up the hard work!
엘리헤라맘 2011-07-09 17:31:58
ㅋ 벨리댄스하고 풀어주어야돼나봐요.
울 큰딸... 요즘 살 쪘는데 본인이 다리 굵어졌다고 틈만나면 다리 만지라고 내미는게 생각나서리..
전 나쁜 어미라 ^^;;

그리고 휘윤이 짝짝짝!!!!!
sophie 2011-07-10 15:25:15
휘윤이의 글은 늘 감동이어요. ^^
특히 단어로 만든 짧은 글짓기가 재밌네요. 현재 시간, 날짜까지 사용해 글 쓸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는데 말이죠... (또 공부는 기억할 수 있을 만큼 조금씩 부지런히 해야한다는 것에 저도 찬성입니다.^^)
재치있는 휘윤이 글 아주 잘 봤습니다.
지원서진맘 2011-07-11 11:20:20
휘윤인가요? 글씨가 동글동글 정말 예쁘네요. 엄마가 사라져서 충격이 컸나봅니다.ㅋ 아래 그림은 정말 화나 보이네요. 글을 읽으면서 애니메이션같은 느낌이 좀 나요. 왠지 그림도 잘 그릴것 같네요. 12기 친구들 실력이 정말 대단하군요. 분발하겠습니다. 아자아자~!!
주울 2011-07-11 13:51:21
휘윤이거 휘호거 섞였나 봐요 미션이..
휘윤이 4학년인데 정말 잘합니다 엄마 귀찮게 안하고 알아서 잘할듯요..
글을 보면 여자 아이글임이 팍팍 나와요 ..ㅎㅎ 사랑스럽고 또 재잘대는듯하고.. 글이 귀엽다 라고 생각이 드니 말이지요 ^^
클라라벨 2011-07-08 00:29 

KEVIN

새책의 첫 미션.. 조금 어려워했어요.T.T;;;

이번에 새 친구들이 척척올리는 거 보고 저도 아이도 좀 맘이..

그래서 해놓은걸보고 좀 이상하다..그러면서 잔소리를 했더니만 마지막문항에 엄청..엄마의 잔소리에대한 의견을 아주 솔직하게 썼네요. 끙~ 그래도 마지막 답을 젤로 길게 써서 젤로 잘했다..그랬습죠..T.,T

재원샘~ 첫 미션 너무 감사해요^^근데 조금 쉽게 내주십사~please!!!(저희아이만 그런감요?부끄..)

 

지원서진맘 2011-07-08 00:51:58
크헉~ X10000 에서 터졌습니다. ㅎ 지원이는 아직 저학년이라 아직 뭘 몰라서 다행입니다. 암튼 애한테도 잘보여야겠습니다. 반성반성 하고 갑니다~ 솔직한 발언이 매력적입니다. 케빈 너무 수고 많았어요~
literacy 2011-07-08 11:52:24
저처럼 문제를 적으셨네요. 동지만나서 반가워요..ㅎㅎ
제가 일하는 곳에 붙어있는 문구중에 Children are just children이라는 게 있는게 가끔씩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더라구요.. Kevin글 읽어보니 역시 애들은 애들인가봅니다.ㅎㅎ
미션 성공한 것 축하한다고 전해주세요..
엘리헤라맘 2011-07-08 18:09:32
scolding....엄마가 더 하기 싫다을게다...면서....혼자서 피식 웃으며 귀여운 캐빈 미션 읽었어요.
캐빈 어려운 미션 넘 잘했어요.
WFS JaeWon 2011-07-08 23:57:09
Good job. I agree with you *10000.
I don't like when my parents scold me either.
Keep up the hard work
휘윤맘 2011-07-09 11:01:42
캐빈의 글을 읽으니 제가 갑자기 찔리기시작합니다.
우리집 얘기인줄 알았어요^^
캐빈의 솔직담백한 글이 참 신선하네요.
캐빈 화이팅!!
책사랑 2011-07-09 16:34:35
아이들은 엄마가 소리지르고 화내는거 정말 싫은가봐요.
헥터도 저를 부글부글하게 만들고는 하는말이 엄마가 예쁘고 다정하게 말해주면 자기도 잘할 수 있다나뇨?
캐빈 글이 넘 이뻐요.순수하고 사랑스러워요^^
sophie 2011-07-10 15:32:34
저희 아이도 아마 케빈과 같은 생각일거예요. 솔직하고 정확하게 자기생각 잘 말해줬네요.
열심히 한 케빈도 칭찬 많이합니다.^^
수다맘 2011-07-07 10:43 

오늘 오랫만에 집에 있어서 댓글을 달았습니다.

이번 미션 수행글보면서 마음이 좀 아프고 제 자신을 돌아보게 되었답니다.

늘 큰 아이를 잘 챙겨준다고 생각했는데 아이에게 비교 하고 마음 아프게 한 적이 많았나 봅니다.

아이가 좀 예민하고  많이 솔직한 편인데 우리 부부와 가족의 자기 중심적인 면이 그대로 보인것 같아 행동과 말을 더 조심해야 겠어요.

 

12기 북클럽 하면서 다른 아이것 보고 제가 지나가는 한마디 한 적이 몇 번 있었는데 그게 아이한테는 상처가 될 수도 있었을 거 같기도 해요. 전 아이에게 모든 것을 맡기는 스타일이라 늘 아이가 직접 올려 댓글도 열심히 안 쓸때도 많은데......함께 미션하는 엄마들 저처럼 과오를 범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지난 마지막 미션 기한을 넘겼고 아이가 어떻게 써야 할지 몰라 많이 힘들어했습니다.

그런 숙제를 한글로도 해본 적이 없으니 얼마나 힘들 었을텐데....전 빨리 안한다고 다그치기만 했답니다.

박사님이 잊어버렸는데 그 때 다시 말 안 했으면 지역 조사 안했을 수도 있었을거에요.

많이 놀러가 본 강원도 조사를 하면서 평창에 대한 인터넷 기사와 뉴스를 주의깊게 봤습니다

그리고 열심히 썼답니다. 지난 일요일 미션 연기되고 마지막 날 올렸습니다.

어제 동계올림픽 장소 평창이 발표되는 순간 12시 온가족이 박수치고 소리쳤습니다.

이번 미션과는 상관없는 이야기지만 제 반성문으로 생각해주세요.

저만 그럴 수도 있지만 다른 아이들과 비교 하지말고 아이 그 자체만으로 인정해주는 엄마 마음이 참 중요한거 같습니다.

 

 

지원서진맘 2011-07-07 22:30:44
저도 애들 키우면서 될수 있으면 자유롭게~ 키우겠다 다짐하지만 그게 어디 쉽나요. 뭐가 좋은지 어찌 하면 안되는지 알면서도 못하는 바보엄마랍니다.
클라라벨 2011-07-07 23:44:45
하루에도 몇번씩 맘과 행동이 오락가락하는 집이랍니다. 낮에 서로 웃으며 안아주고 그러다가도 몇시간 뒤면 의젓하지못한 행동이나 엄마맘에 안드는 행동한다고 잔소리를 하게되는... 강의도 듣고 책도 읽고 하면서 도를 닦는데에도 잘 안되네요.늘 한결같은 엄마이고 싶은데 무리인가봐요.ㅎㅎ
저희 아이도 마지막 질문에 완젼 엄마를 잔소리꾼으로 써 놨는데 저는 맨 마지막을 젤로 길게 잘썻길래 그래..마지막을 젤로 잘했네. 그랬어요. 그러면서도 영 아닌 문항에는 그냥올리기 민망한 맘에 잔소리를 했는데 결국 시간이 늦어 그냥 올리게 되네요.
우선은 내용이 어떻든 솔직하게 아이가 문장을 써 내려갈 수있다는 것에 칭찬합니다. 수다맘님 너무 맘 아파하지 마세요. 거의 대부분의 아이들이 다 비슷하지않겠어요?
그리고 지난주 수민이가 한 미션이 강원도이고 요줌 한창 뉴스에 나오는 동계올림픽과 연관되어서 더더욱 의미있는 미션을 한거 같아서 더 멋져보이던걸요. 뉴스에 나오는 영어로 연설하고 인터뷰하는 김연아가 멋있어 보여서 아까 영상을 틀어줬는데 우리 아인 무관심했어요. 그런 아이도 있는데 수민이는 정말 멋진 미션과 함쎄 시사를 바라보는 눈도 키워졌을 것 같아요.
literacy 2011-07-08 11:59:58
자녀가 하나인 사람들은 다른 집 자녀랑 비교하는 그런 몹쓸병이 있는데 형제나 자매가 있는 경우에는 서로 비교가 많이 되나봐요.. 저 아래 엘라헤라네도 연년생인 딸 키우면서 큰 딸에 비해 좀 더딘 작은 딸 때문에 좀 맘 고생이 되시나보던데 수다맘네도 비슷한 경우인 듯 해요..

하지만 형제, 자매간에 서로 다른 점이 보일 때는 이렇게 생각 해보시는 게 어떨까요?
둘 중 하나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하나가 너무 뛰어나기 때문에 그런거라고..

가끔 저는 이런 생각도 해요.. 딸애가 친구들의 부모들을 보고 그런 부모들과 저를 비교하진 않을 까 하는..좀 얼굴이 화끈거리는 그런 순간도 있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딸애의 좋은점을 높이 사주려고 한답니다.
엘리헤라맘 2011-07-08 18:15:18
에구 괜~찮아요. 이제부터 고쳐나가면되지요.

리터러시님 글에 또 반성하고....
알지만 안돼는게 자식일이라 엄마가 욕심을 버려야되는디...
그냥 아이의 장점을 보면되는데 그게 참 어려워요.
Grace맘 2011-07-07 01:51 

 

언제까지 하면 좋을까? 하다가 늦어진 것 같네요...  재원쌤이 기한을 정해주심 좋을것 같아요..

그래야 늦장부리지 않을 것 같기도..또 엄마가 계속 재촉하지 않을 것 같네요..^^

기한을 모르니 마음만 바빠서 아이 얼굴만 보면 북클럽~ 노래를 했거든요..

 

단어장은 쌤 말씀대로 20개 채워보자 했건만 역시나 헐렁하게 했습니다..

저도 리터러시맘님처럼 뽑아서 던져주어야 할까 싶네요...

마지막 문항은 진심인지, 아부인지 알송달송하지만  엄마로서 기분은 좋습니다... ^^

sophie 2011-07-07 08:46:49
그레이스맘님 좋으시겠어요. 따님의 사랑과 믿음을 완전 확인하셨어요.~~ ^^
이렇게 일찍했는데요? 기한은 새 과제 전까지 아닌가요..^^ 우리도 빨리 해야하는데 이러고 있네요...
마빈 첫 과제부터 출발이 아주 좋습니다.
지원서진맘 2011-07-07 09:31:15
꺄오~ 정말 멋진 과제입니다. 우리 지원이도 2년후에 요로코롬 똑부러진 writing을 할 수 있었음 좋겠어요. 이렇게 글로 아이가 엄마아빠를 믿고 사랑한다는 마음을 확인하는 것도 참 감동이네요~!!
수다맘 2011-07-07 10:17:53
그레이스맘님 제가 알기로는 월요일마다 새 미션 나올거예요.
그레이스와 엄마 아빠 무지 사이가 좋은게 팍팍 느껴집니다.
전 이번 미션 보고 솔직한 우리 딸 글에 또 고개 숙이고 어제 남편과 점심 먹고 커피 마시면서 한 소리 했지요. 울 남편은 기분이 안 좋은가봐요,
열심히 했는데요 화이팅^^
홍박샘 2011-07-07 14:12:11
일주일에 한 편이니 기한이야 늘 그랬던 것처럼
월요일 새 숙제 나오기 전까지 입니다.
클라라벨 2011-07-07 23:49:29
마지막 문항~ 캬~ 아부라도 이리 이쁘게 적었는데 남들이 봐도 이쁜데 엄마는 진짜 좋으시겠어요.
literacy 2011-07-08 12:04:55
마지막 문항 당근 진심이겟죠.. 기분 아주 좋으셨겠어요..
저는 딸애에게 굉장히 엄한 엄마에요. 딸은 이런 엄마를 알기에 뭐든지 한 번 얘기하면 잘 알아듣는 편이에요.. 그래서 그런지 제가 쓴 마스크를 벗기고 싶다라는 그런 글을 적었더랬느데 그레이스맘께선 아주 좋은 엄마신가봐요.. 부럽습니다.~~
엘리헤라맘 2011-07-08 18:21:46
그레이스맘님 기분 좋겠어요.
이름처럼 그레이스는 미션도 글씨도 넘 예쁘네요.
WFS JaeWon 2011-07-08 23:54:51
Splendid job! I love my parents too.
Keep up the good work. Let's meet every week!
휘윤맘 2011-07-09 11:03:32
진짜~~그레이스의 글이 사랑스럽네요,
글자만큼 마음도 이쁜 딸내미..복받으셨어요^^
책사랑 2011-07-09 16:37:14
엄마의 사랑을 듬북받는 그레이스글이 먼 이뻐요~~
글씨도 정성스러워서 보는이도 즐거워요^^
조은엄마 2011-07-06 12:06 

2학년 조은입니다.

침샘염때문에 열이 나서 기말고사날인 오늘 집에서 휴식중입니다.ㅎㅎ

휴식을 취하다 심심해서 예상보다 빨리 미션을 했습니다.

선생님께서 내일 시험 따로 보자고 하실까요?

이왕이면 시험 안보고 넘어가고 싶은데 ㅋㅋ

지원서진맘 2011-07-06 15:25:59
와~ 이것이 정년 2학년의 writing이란 말인가요~ 저보다 납니다. ㅎ little kid 였을때는 그런 생각이 들었다니.. 그렇다면 지금은 big kid? 귀엽네요.
주울 2011-07-06 21:51:37
방가워요..키보드가 고철.. greeting마 하고 가요...고쳐서 올께요..
아ㅜ Good Job~
Grace맘 2011-07-07 02:01:11
조은이의 글이 참 똘망똘망하네요... 그레이스 동생도 2학년인데 안하고 싶어도 비교가..ㅠㅠ
북클럽의 다른 언니,오빠들이 더 분발해야 될 만큼 잘 했어요..^^
침샘염도 빨리 회복되길.... (근데 침샘염이 몬가요? 첨들어요..)
sophie 2011-07-07 09:00:16
2학년 조은이 반가워요. 실력 대단합니다. 저희 아이 그때 뭐했을까 생각하니 한숨만 -.-
아파서 쉬는 동안 심심해서 글쓰기 했다니..... 정말 좋아하는군요.^^
엄마 배에 난 흉터를 보고 다시 확인을 했다고 하네요? 귀여운 모습이 떠올라 혼자 빙그레 웃었답니다. 조은이 얼른 낫기를 바래요....
수다맘 2011-07-07 10:19:35
오늘은 학교 잘 갔나요??
2학년인데 정말 실력이 대단해요. 우리 3학년 딸 이제 쓰기 시작했는데 ....
비교 안해야지....하면서도 어린 친구들 보면 자꾸 우리 둘째가 보여요.
첫 미션 너무 잘했습니다.^^
클라라벨 2011-07-07 23:55:39
이번에 너무 쟁쟁한 동생들이 들어와서 안그려려해도 비교가 되어서...T.T;;
아파서 학교 안갔는데 심심해서 북클럽미션을 했다니...
2학년같지않은 실력에 감탄하고 가요.
literacy 2011-07-08 12:09:55
단어수가 많은 걸 보니 정말 챕터마다 두개씩 뽑았나보ㅘ요..
그리고 다른 글 쓴걸 보니 책 많이 읽고 영어많이 한 친구인게 보이네요.. 딸애는 3학년 때 학교에서 롸이팅을 체계적으로 배우는 첫발을 시작한 듯 했어요.. 근데 구둣점이며 스펠링 같은 것 아주 엄격하게 지도했는데 cause같은 구어체적인 표현도 쓰지 못하게 하더라구요.. 그래서 요즘은 모두 because로 다 적더라구요.. 하지만 2학년 친구인데 정말 너무 잘했어요.. 조은 엄마의 치밀한 교육이 엿보입니다.^^
엘리헤라맘 2011-07-08 18:24:32
littie kid보고 귀여워라..했는데 지원서진맘도 같은 생각을...^^
언니오빠들 분발해야겠어요. 조은...지금은 몸 괜찮나요?
WFS JaeWon 2011-07-08 23:48:56
Hey 조은, Good job but I want you to write longer next time once you're healthy again.
Get better!!
휘윤맘 2011-07-09 11:06:43
조은이가 첫미션을 넘 멋지게 올려주었네요^^
앞으로도 멋진 활약 계속 기대할게요^^
화이팅!!
책사랑 2011-07-09 16:40:10
열까지 나면서 아팠는데 심심해서 미션을 ????
초2????깜놀입니다~~~
조은아!!넘 멋져!!!
스마일걸 2011-07-05 16:56 

새로운 친구들이 미션을 빨리 올렸네요.

네이트는 원래 1등을 예상했고...

3번이 너무 짧네요.ㅜㅡㅠ

Nate Mom 2011-07-05 20:54:03
ㅋㅋ 아빠가 웃음이 많이 없으신가요? 그럼 수민이가 아빠 저녁퇴근하시면 아빠께 재롱좀 부려야겠네요..^^
그럼 활짝 웃으실지도..ㅋㅋ
조은엄마 2011-07-05 22:02:20
저는 엄마가 언니나 동생과 저를 다르게 대우한다고 느낄때 내가 다른 부모님이 계실거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엄마가 친구와 비교할때도 그런 기분이 느껴질수 있겠네요. 스마일걸의 글을 읽으니 절대로 비교를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스마일걸 정말 훌륭한 미션 수행이었습니다.
엘리헤라맘 2011-07-06 02:43:16
하하 저도 스마일 걸 글 보고 찔립니다.
전 헤라 바로 위 연년생언니와 비슷하게 이끌어갈려고 항상 생각하는데.. 것도 헤라에겐 비교 겠네요.
역시 스마일걸..내공이 느껴집니다.
지원서진맘 2011-07-06 15:34:28
마지막 문항이 왠지 짠합니다. 대한민국 아빠들 분발하셔야 겠어요.. 특히 우리집에 계신 아빠씨도. ㅎㅎ 몇살인지는 모르겠으나 정말 범상치 않은 실력이네요. 많은 동기부여가 되네요.
주울 2011-07-06 21:53:48
스마일걸 또방가...
못보ㅡ 사이에 영어가 쑤욱...
good job~..
Grace맘 2011-07-07 02:06:37
전 스마일걸 단어장만 봐도 배가 부르네요... ^^
참 잘했어요... 미션에 정성이 한가득 보입니다...
sophie 2011-07-07 09:07:37
음.... 스마일걸 말이 어쩜 소피도 하고 싶은 말일거예요.
저도 반성해야지요.
중간중간 자기 생각 넣어 글 열심히 잘썼네요.. 아주 훌륭합니다.
클라라벨 2011-07-07 23:59:34
늘 알차게 야무지게 해내는 미션에 칭찬많이 합니다.
마지막문항에 어찌 되었던 솔직한 자신의견을 쭉 써내려가는 것에 후한 점수를 주고 싶어요.
저도 많이 찔리네요.ㅋㅋ
literacy 2011-07-08 12:13:13
아빠가 많이 웃으셔야겠어요..
애들 글을 읽으면 이래서 좋다니까요.. 얼마나 순수하고 깨끗한지.. 그런 순수함 오랫동안 간직하는 스마일걸이 되길 바래요..
WFS JaeWon 2011-07-08 23:45:03
Hey good job 스마일걸. I hard you are a very hard worker.
Keep up the good work!
휘윤맘 2011-07-09 11:30:26
수민이의 솔직한글을 읽고 많은 엄마,,아빠들이 좀 노력해야겠어요^^
어느 집이나 아이들 키우는 집들은 다 비슷비슷하지요.
수민이네 가족의 사랑이 느껴지는 글,,,좋네요,
언제나 수민이의 미션에서는 완벽함이 느껴집니다.
멋진 친구 수민이 ,,화이팅!!
책사랑 2011-07-09 16:42:44
수민이 글보며 콕콕 찔리느만요~
어른들의 비교병에 일침을 가해줘서 고마워요^^
literacy 2011-07-05 07:51 

미션 수행자: Veronica 한국나이 10살입니다.

 

이번 여름에 한국에 돌아갈 줄 알고 신청했던 북클럽인데.. 사정상 미국에 좀 더 체류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책도 없고 (도서관 대여는 가능한데 가끔은 없는 경우도 있어서 좀 불편합니다) 프린터도 없는 관계로 제가 문제는 노트에 볼펜으로 적었고 답안은 딸아이가 적었습니다.

 

단어는 딱히 모르는 것이 없길래 제가 임의로 뽑아서 문장만들기 연습을 시켰는데 마지막 빨간 펜으로 표시한 단어는 문장 해석은 되는데 단어만 찍어서 물어보니 잘 모르길래 영영사전 한 번 더 찾아보고 옆에 빨간 펜으로 표시를 해두었습니다.

 

사실 오래전에 읽었던 책인지라 독해 1번 질문에 대한 답변에 좀 난감해 했었지만 나름 재밌게 미션을 마쳤구요, 마지막 문장을 적을 때 친구가 놀러와서 급하게 대강 적고 놀러 나갔답니다.

 

저흰 오늘 밤에 미 독립기념일 불꽃놀이가 저희사는 동네 해변가에 있어서 그것 구경하러 갈 예정입니다.

 

다른 분들도 모두 미션 수행 완수하시길 바랍니다.*^^*

엘리헤라맘 2011-07-05 08:46:40
좀더 계시게되셨군요..잘되었어요. 베로니카를 위해서 잘된 것 맞죠?
저희도 오늘 불꽃놀이갈려했더니 천둥번개때문에 취소되었어요.
베로니카 3학년이네요.... 글도 쭉쭉 써내려가는게.... 굿!!!
아이들은 엄마가 외계인인 상상을 많이하나봐요. 재밌네요.
지원서진맘 2011-07-05 16:04:56
역시 fluency에 강하네요. cursive writing도 멋스럽구요. 읽다가 잘려서 짐작하며 읽었지만 그래도 같은 미션을 다른아이가 한 것을 구경하니까 신기해요. 다들 외계인 얘기가 나오는 것 보니 무한한 동질감이 느껴지네요.. ^^
Nate Mom 2011-07-05 20:55:20
베로니카.. 너무 잘하네요.. 초3이라는게 믿어지지 않을정도로 글씨도 너무 어른스럽고..^^ 너무 잘했어요.
조은엄마 2011-07-05 22:00:04
리터러시님 오랜만입니다. 너무너무 훌륭한 미션 수행이군요. 엄마와 아이의 글씨체가 똑같네요. 은이가 너무 글씨를 성의없게 쓰는 편이라서 그런지 저는 정갈한 글씨만 보면 입이 딱 벌어집니다. 베로니카 다음 주에도 기대할께요.
주울 2011-07-06 21:54:52
방가방가 글씨 못쳐요 시방...
아므 ㅓ무 ㅏㄹ했스비다
에고고....뭐소리이가 모르겠다..~
홍박샘 2011-07-06 23:00:38
주울네 키보드가 술 마셨구나.
그 집 쥔이 키보드에 술을 마구 부었구먼.
sophie 2011-07-07 09:13:59
반가워요.
글씨나 내용이나 다른 말 할 필요없이 정말 훌륭히 잘하네요.!!!!!!
베로니카 보고 많이 배워야겠어요. ^^
수다맘 2011-07-07 10:24:16
리터러시님 반가워요^^
엄마 글시나 아이 글씨나 비슷해요, 내용이나 글씨나 뛰어 나네요.
그동안 읽은 책 양과 평소 쓰기에 강한 친구라 더 그렇겠지요.
열심히 한 미션 칭창 많이 해주세요^^
클라라벨 2011-07-08 00:03:35
진정한 3학년이란 말인가요? 글씨체가 저보다 어른스럽네요.
외국에서 좋은 경험을 하고 있군요.
리터러시님 가끔 초게에 글 올리신 거 본거 같아요.함께하게 되어 반갑고 아이의 미션에서도 많은 내공이 벌써부터 보이네요.아~ 이번에 새로들어온 맴버들이 너무 쟁쟁해서 아이고 좀 걱정이..
WFS JaeWon 2011-07-08 23:42:37
Hey Veronica, this is really good.
I've once tried to take off my mom's mask too.
Didn't work so well.
Keep up the hard work!
휘윤맘 2011-07-09 11:23:45
베로니카의 필체에서 느껴지는 대범함,,당당함
거칠것이 없는 친구같아요,,
함께 하게되서 반갑구요,,
앞으로도 멋진 미션 계속 기대가됩니다.^^
엘리헤라맘 2011-07-05 06:47 

헤라는 5학년입니다. 글씨는 조금 어려요^^;;

둘째라고 ...사실은 엄마의 교육관으로  ' 아이가 원하지 않으면 하지마라.'

끝까지 글자를 배울 생각없어서리 한글도 학교 입학하기직전 급히 배웠습니다.  글씨 쓰기야 말할거 없고요.

1학년  받아쓰기시험칠 때  선생님께서 두번 불러주는데도 다 못적을 정도였습니다.  혼자서 이렇게 하는 것만으로도 많은 발전이고 기적이라고 생각하는데

연년생언니가 저를 닥달합니다. 헤라 어쩔거냐고...  공부 좀 가르쳐라고 안달입니다.

뭐 그렇고..이야기가 삼천포로 빠질려합니다.

첫 미션 완수했습니다. 카메라가 약간 이상해서  빌려 사진 찍었는데..단어는 흔들려서 올릴수 없습니다. 죄송.

literacy 2011-07-05 07:56:17
마지막 글에서 언니와의 미묘한 갈등관계가 보이네요.. 그러면서 정들고 나중엔 둘도 없는 친구가 되는거겠죠.. 여행 다녀오셨나봐요.. 이렇게 미션 올리신 것 보니..
글구 둘째 따님(헤라양) 글씨도 예쁘고 영어문장도 깔끔하게 잘 적었는데.. 아니 언니는 얼마나 잘하길래 헤라 걱정을 하는지요.ㅎㅎ
헤라양 힘내라고 전해주세요~~
지원서진맘 2011-07-05 15:44:04
[지원이가 이 글을 보더니 직접 타이핑 한다네요]
저 지원인데요, 저도 그런동생 1명 있어요. 4살인데요, 진짜 말 안 들어요. 만날 나 때리고,말 못되게 하고요. ㅜㅜ I fully understand her.
Nate Mom 2011-07-05 20:58:15
반가워요. 헤라양. 미션 너무너무 잘하네요. 새로들어온 신입들덕분에 기존아이들 정신 바짝 차리겠네요..^^
조은엄마 2011-07-05 22:07:59
확실히 5학년 언니라서 자기 이름도 필기체로 쓸 줄 아네요. 은이는 필기체라는 것을 알려주니 이 글자도 필기체로 써봐라 이건 어떻게 쓰냐 하면서 한참을 관심을 보였어요. 글씨도 너무 잘쓰고 멋지게 한 미션도 잘 읽었습니다. 다음주에 또 만나요.
주울 2011-07-06 21:56:08
와 새로우바람 방가방가...
기대가 맣아요 새로우 치구들 받침이 아써ㅕ요 시방...
담에 올께요...키보드 ... 이상....
sophie 2011-07-07 09:16:29
헤라 반가워요. 자기 생각 확실히 표현하는 똘똘한 친구네요.
계속 기대할게요.^^
수다맘 2011-07-07 10:27:41
자기 생각을 분명히 할 줄 아는 친구네요
저도 연년생 딸 둘입니다. 둘째가 여러모로 힘들었는데 조금씩 나아지고 있는 요즘이구요.
마음을 내려 놓으니 아이가 영어를 즐기면서 하더군요. 여기 북클럽 미션 하는 친구들과 비교 해서는 절대 안 되는 이제 시작하는 단게랍니다.
글씨도 내용도 아주 훌륜한데요....만나서 반갑습니다^^
클라라벨 2011-07-08 00:08:10
이렇게 훌륭하게 해내는 헤라인데요? 걱정 붙들어매셔도 될것 같아요.
솔직하게 자기의견을 써내려가는 헤라~많이 칭찬해요.^^
엘리헤라맘 2011-07-08 18:33:21
감사합니다. 헤라가 넘 좋아하네요.
필기체는 여기 미국 학교서 친구들이 4학년초에 배워서 어깨 넘어로 따라합니다.
WFS JaeWon 2011-07-08 23:36:45
Hey Hera, I heard that you're in America.
Don't American schools make you write a lot?
If you keep working on these assignments, I'm sure you can do well in school!
Keep up the hard work!
휘윤맘 2011-07-09 11:12:57
ㅋㅋ아이들이 한창 이렇때인가봐요,,
우리집도 잘지내다가도 자주 싸우고,,일기에 서로 흉보고 그럽니다.
헤라양,,반가와요^^
앞으로도 헤라양의 미션 계속 기대할게요^^
처음 미션 넘 훌륭해요!!!
지원서진맘 2011-07-04 23:51 

 

 

 

 

 

 

첫 미션 올립니다. 지원이는 초딩2학년이에요. 한글도 이렇게 다닥다닥 붙어있고 띄어쓰기는 실종입니다. 잘 안고쳐지네요.. ㅜㅜ

 

중간에 핑크펜으로 제가 쓴 것은 아이가 정밀검사때문이라고 쓰고 싶어서 사전을 찾았는데 판검사할때 검사를 찾아서 public procecutor 검찰관을 잘못 찾아서 썼다길래 다시 그 부분만 읽고 말해주는 걸 그냥 제가 받아 적어주었습니다.

 

이거 쓰는데 온몸이 뒤틀리고 난리도 아니네요. 책을 받자마자 읽고나서 2주 정도 지났기에 기억력도 감퇴되었다고 내용도 가물가물하다네요.

 

마지막 문항은 제가 editing을 해줬는데 엄마한테 물어보면서 하려고 했는데 제가 자서(어제 새벽에 자느라 Marvin 시디 들으면서 졸았어요.--; 자장가로는 영어시디가 최고~) 그냥 했다며 고쳐달라고 해서 고쳐주었네요.

 

나머지는 그냥 두었어요. 지금의 쓰기 수준은 자기도 쓰면서 이게 내가 보던 글씨가 아닌데 이상한데 귀찮고 에라 모르겠다 그냥 막 쓴다 그런 심정인듯... 차차 나아지겠지요..

 

제가 읽어 본 소감은 끝이 너무 싱거워서 이게 모임? 했어요. 갑자기 액센트 운운하며 스스로 왕자자리를 거부? 한것 같기도 하고.. 암튼 미션 완료~!!

 

엘리헤라맘 2011-07-05 06:58:42
저희도요..신입들은 정말 오래기다렸습니다. Hera도 다시 책 한번 읽고...미션풀었어요.
지원이 수고많았어요.
literacy 2011-07-05 07:58:45
초 2학년인데 문장을 저렇게 술술 적을 정도이면 앞으로 큰 발전이 기대되는 친구이네요.. 함께 북클럽하게 되어 반가워요.. 앞으로 자주 인사해요~~
Nate Mom 2011-07-05 20:59:27
지원이, 초2인데 너무 잘해주었어요. 화이팅.^^
조은엄마 2011-07-05 21:55:58
벌써 미션을 완성하다니 정말 대단합니다. 은이에게 친구가 한 숙제라고 보여주었어요. 은이가 지금 침샘염때문에 컨디션이 좀 안 좋아서 이번 미션은 천천히 하려고 한답니다. 미션 완수한 지원이 정말 잘했습니다!!!
주울 2011-07-06 21:57:24
하하 오래기다리셨어요...
글씨도 시워해요....Good JOb~
sophie 2011-07-07 09:21:55
귀여운 2학년 지원이,,, 반가워요..
외계인이 나오는 책을 보고 온 가족이 다 외계인일 지도 모르겠다고 상상한건가요? 아유,, 귀여워요!
열심히 노력했으니 칭찬도 많이합니다.^^
수다맘 2011-07-07 10:28:55
초2인데 이 정도면 너무 잘하는 거에여.
부러워요^^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클라라벨 2011-07-08 00:14:21
2학년이 챕터북을 읽고 도전하는 것만으로도 너무나도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첨부터 동생들이 척척 너무나도 잘하면 큰언니오뻐들 좌절합니다요.(이미 들어온다고할때부터 헉---한번하고 이렇게 빨리 새친구들이 미션올리는 것보고 헉--하고요..)
12기북클럽이 새친구들로 북적 북적..앞으로도 함께 열심히 해보자꾸나~!!
WFS JaeWon 2011-07-08 23:34:00
Hey 지원, I think this is very good for a second grader on her first project.
Keep up the hard work.
휘윤맘 2011-07-09 11:20:51
미션에 정성이 다아 보입니다.
앞으로도 활약이 많이 기대되고요..
멋지게 미션을 수행한 지원이 칭찬많이합니다.^^
Nate Mom 2011-07-04 20:46 

책은 쉬운데, 미션은 생각보다 좀 어려운가봐요..

그래두 혼자서 다 했네요.^^

영어작문할때마다 느끼는건데, 영어를 잘하기 위해서는 국어가 되어야한다는것이에요..

깊이 생각하는 힘은 수학,영어보다는 우선 책을 많이 읽혀야겠다는 생각이 팍팍 드는 요즘입니당..^^

지원서진맘 2011-07-04 23:42:38
우왓~ 지원이가 1등일줄 알았는데 벌써 미션이 올라왔네요. 쓰기라면 온몸이 꼬이는 지원이입니다. 차츰 나아지겠지요. 아직 초딩2학년이라 천천히 하려구요.. 속은 타지만요,ㅜㅜ
literacy 2011-07-05 08:02:41
동생을 낳았을 때 엄마 아빠가 친부모라는 걸 알고 인정하게 되었다는 얘기가 넘 재밌어요.. 깜찍한 발상의 글쓰기.. 이래서 12기 북클럽이 최강의 북클럽인거죠. 물론 네이트 친구처럼 부지런하고 성실하면서 재밌는 글쓰기가 지속되는한 12기 북클럽은 영원하겠죠.. 네이트! 화이팅이에요^^
엘리헤라맘 2011-07-05 08:38:35
네이트의 엄마아빠가 변장하고 있을거란 상상이 넘 귀엽네요.
그런데 남자글씨 맞죠? 우와~~ 글씨가 시원시원한게...맘에드네요.
물론 미션도 잘했어요.
조은엄마 2011-07-05 21:52:37
미션 확인하러 들어왔다가 벌써 미션을 완벽 수행한 것을 보고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더구나 정갈한 글씨가 너무 부럽네요.
항상 처음으로 미션을 수행하는 것 같은데 정말 대단합니다.
주울 2011-07-06 21:59:18
ㅔ이ㅡ ㅏㅇ..에고 뭠소리가.... 이해아되시거ㅔ...시방 키보드 broked.....
....Good JOB~
sophie 2011-07-07 09:27:46
역시 부지런한 네이트입니다. ^^
네이트가 곧 태어날 동생을 기다리고 있을것 같아요.
열심히 한 네이트 최고~ ^^
수다맘 2011-07-07 10:30:52
역시 부지런한 네이트 이제 동생 생길 날이 얼마 안 남았네요.
네이트 열심히 너무 잘했습니다.
함께 하니 정이 많이 든 것 같아요.
클라라벨 2011-07-08 00:17:23
역쉬 우리의 네이트군^^
네이트의 미션은 항상 경쾌하게 느껴져요.
동생태어나는 거 축하해~^^
WFS JaeWon 2011-07-08 23:32:28
Hey Nate, good job for the first project. I've heard that you are always first in posting your assignments on the mission 게시판. You did it again. NICE.
휘윤맘 2011-07-09 11:17:04
ㅋㅋ귀여운 네이트...이제 동생이 태어나면
부모님의 사랑때문에 약간의 질투도 생길수있겠지만~
동생을 너무 너무 사랑하고 좋아할것 같아요,^^
네이트 때문에 울 12기가 더빛을 발하네요^^
literacy 2011-07-04 20:41 

미션 출제를 보니 시작부터 기분좋은 예감이 드네요..

근데 재원쌤 이름 앞에 있는 WFS는 뭔가요?

We are Freinds.. 이런 뜻은 아닐거고.. 그냥 궁금하네요..

그럼 출제된 미션으로 다시 찾아올게요..

Have a great day~~~~~~~~~~~`.

홍박샘 2011-07-06 14:05:35
Woodberry Forest School 재원 학교 이름입니다.
민윤사랑 2011-07-04 18:07 

재원썜.

 

Eric(초3)이 재원쌤이 400page되는 책읽는 다는 소개에 거품물고 쓰러졌슈!!
그러면서 "저형도 나처럼 엄마 push로 영어책읽는 거야?"라고 해서

"모든 엄마가 push할 만큼 좋은 거야"라고 감흥없는 대답을...

 

우선 숙제 열심히 할께요.

바쁘실텐데 좋은 미션 감사, 쌩유요!!

책사랑 2011-07-04 15:27 

재원쌤 쌩유요~~~

새로운 시리즈를 만나니 새롭네요.

학교공부하느라 바쁘실텐데 좋은 미션준비해주셔서 감사해요^^

수다맘 2011-07-04 07:14 

좋은 미션 감사드립니다.^^

저도 영어책 읽기 잘 못하는데 이 책은 얇아서 도전해보려고 합니다.

월요일 즐겁게 시작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860

 Shakespeare Story Schedule

[14]
WFS JaeW.. 2011/08/29 2,609
1841

 MR #8

[115]
WFS JaeW.. 2011/08/22 3,003
1831

 Mr #7

[103]
WFS JaeW.. 2011/08/15 2,824
1822

 MR #6

[119]
WFS JaeW.. 2011/08/08 3,109
1814

 MR #4

[116]
WFS JaeW.. 2011/08/01 3,113
1804

 MR #5

[124]
WFS JaeW.. 2011/07/25 3,157

   Amazing Performance!

WFS JaeW.. 2011/08/01 1,662
1790

 MR# 3

[156]
WFS JaeW.. 2011/07/18 4,616

   남장, 여장 사진은 여기에

[27]
홍박샘 2011/07/19 3,275
1780

 MR #2

[148]
WFS JaeW.. 2011/07/11 4,299
1762

 MR #1

[176]
WFS JaeW.. 2011/07/03 4,347
1758

 Hello

[16]
WFS JaeW.. 2011/06/29 2,813
1750

 12기 친구들

[28]
휘윤맘 2011/06/28 2,960

   이번 주말까지 합니다

[8]
홍박샘 2011/06/29 1,902
1717

 SA #8 Mary Cassatt

[38]
홍박샘 2011/06/15 4,003
1709

 책 결정 + 대기자 환영

[25]
홍박샘 2011/06/12 3,479
1703

 SA #7 Frida Kahlo

[42]
홍박샘 2011/06/08 3,290
1687

 SA# 6 Henry Matisse

[38]
홍박샘 2011/06/01 3,338
1672

 다음 달에 쓸 새책 의논

[14]
홍박샘 2011/05/25 3,746

   투표결과

[10]
홍박샘 2011/06/08 2,028
1638

 수욜 저녁에나 새 숙제

[5]
홍박샘 2011/05/17 2,273

   4번 문제

[4]
스마일걸.. 2011/05/11 1,805
1603

 이번 주 쉽니다

[9]
홍박샘 2011/05/04 1,783
1583

 SA #9 Ballet

[87]
홍박샘 2011/04/27 3,569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