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기 북클럽

    • 방장 : 이슬사랑
    • 대상 : 영어원서를 즐기는 성인
    • 도서수준 : 챕터북

    챕터북부터 뉴베리까지 다양한 책읽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방대한 영어의 바다에 풍덩 빠지기를 소망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여인네들의 모임이나, 실상은 수다만발 사교클럽!

    모집중 가입신청
  
[1]Please look after mom 네번째 미션

글쓴이 원영사랑

등록일 2012-07-29 23:45

조회수 905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3494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chapter 4 부분에서는 새로운 화자가 등장합니다.
엄마가 화자로 등장하여 이제야 비로소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놓네요.


엄마가 평생 마음에 담아두고 살았던...아픔과 기쁨에 대해 이야기하며
세상과의 작별을 고하는 부분입니다.

 

1) 다른 자식들과는 다르게 자유로움을 허락하며 키운 작은 딸이었던 만큼
엄마는 살림과 육아에 지친 딸을 보며 아쉬움도 컸는데요.
엄마가 작은딸에게 가장 미안해 한 것은 무엇이었나요?

 

2) 엄마가 평생 마음의 안식처로 여겼던 사람의 존재가 드러납니다.
엄마는 그와 처음 만났을 때 겪었던 사건으로 그 사람이 엄마에게 마음의 짐을 가지고
살았을 것이라 말하는데요. 어떤 사건이었나요?

 

3) 그가 살던 마을을 떠나 곰소로 간 까닭은 무엇이었으며,
엄마가 그에게 미안하게 가장 생각하는 점은 무엇이었나요?

 

4) 엄마가 길을 잃고 도시를 헤메이는 동안 가장 그리워한 장소는 어디였나요?

 

5) 엄마가 비로소 안식을 찾으며 마지막으로 만난 사람은 누구였나요?


마지막 가는 길에도 미안하다고만 말하는 엄마네요.
우리는 모두 힘이들면 엄마의 보살핌을 그리워하는....그런 존재일 수 밖에 없는 듯 해요.

저도 한 아이의 엄마라는 것은 참으로 막중한 책임이라는 생각을 다시금 해봤어요.

 

 

그리고 제가 2009년에 받은 작가의 친필사인 책입니다.^^v
남편의 회사에서 신경숙님의 강연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는
강연 후에 반드시 사인을 받아오라는 미션을 주었지요.

그랬더니 1빠로 받아온 사인이랍니다.


와이프가 신경숙님 팬이라고 했더니 '아내분 이름이 특이하시네요.'라 했다네요. ㅎㅎ

요즘 영어 번역본을 읽으며 다시 한글 원서를 펼쳐보았답니다.

 

우리 1기 요원님들도 모두 모두 "꿈을 이루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원영사랑 2012-08-21 07:37 

1) 엄마는 자유로운 딸의 모습을 보며 자신이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한 대리만족을 했던 것 같아요.
그렇기에 공부고 잘하고 활동적이었던 작은 딸이 세 아이를 낳고 자신처럼 아이들을 키우며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며 느꼈을 안타까움이 이해가되구요.

타국에서 셋째 아이를 낳아온 딸을 보며 엄마는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던 자신의 모습을
미안해합니다. 딸을 믿어주었어야했는데 그러지 못한 자신에 대해서도 미안하다 말하네요.

 

2) 엄마는 커다란 함지에 밀가루를 담아 머리에 이고 가다가 우연히 만난 그가 동네 초입의 가게까지
운반해주겠다며 베푼 호의를 믿고 그의 자전거에 함지를 맡겼습니다.
하지만 그는 그 함지를 가게에 맡기지 않고 자신의 집에 가져갔지요.
어려운 살림에 눈이 먼 노모, 세살 짜리 아이가 있고, 아내는 둘 째를 출산중인 모습을 보고는
엄마는 출산을 도와주고 자신을 밀가루로 수제비까지 끓여줍니다.

 

3) 서로에게 마음으로 의지하기 시작한 두 사람....
마음이 더 커지면 엄마에게 부담이 될까싶어 그 분은 곰소로 도망치듯 떠났습니다.
전혀 연고도 없는 곳에 익숙하지도 않은 일을 하며 살게되지요.

또한 엄마는 늘 자신의 마음이 힘이 들때만 그를 찾았던 점을 미안해합니다.


4) 자신의 집이었습니다. 하지만 새로 집을 짓기 전의 예전 집의 모습을 그리워했습니다.
재래식 부엌과 헛간이 있던 예전의 추억이 깃든 집을 그리워했네요.

 

5) 엄마의 엄마를 만나 안식을 찾습니다.

앨랜맘 2012-08-16 00:45 

1. 작은 딸이 셋째아이를 낳았다는 말도 없이 셋째를 데리고 서울에 들어왔을때
좋지 못한 표정을 지었던 것에 대해 미안해 합니다.

 

작은 딸은 자식들 중 가장 가난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컸던 자식이었기에
남과는 다른 삶을 살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었죠.
자유롭게 살았던 작은 딸은 엄마 자신에게도 미지의 세상을 접하게 해주었고,
작은 딸이 자유로와 질 수록 엄마 또한 더 큰 자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었기에
이 딸이 더욱 자유로와 지기를 바라기도 했지요.


그런데 이런 딸이 자식들로 인해 인생을 망치는 것 같아, 아이들로로 지친 딸을 보는 것 조차 불편함을 느끼게 됩니다.

 

2. 이 남자는 엄마가 지고 오던 밀가루를 자전거로 실어주겠다고 하면서 훔쳐 달아 났었죠.
수소문 끝에 이 남자를 찾아낸 엄마는 눈먼 어머니와 어린 자식, 산고를 겪고 있는 그의 아내를 만납니다.
밀가루를 내놓으라고 소리치는 대신 엄마는 애를 낳도록 도와주고, 끼니까지 챙겨줍니다.
이후에는 산고끝에 죽은 그의 아내를 대신해서 젖동냥까지 해주었지요.

 

3. 균이 죽은 후 엄마는 이 남자를 찾아가기 시작합니다.
죽을 것 같은 슬픔에 잠겨있을 때, 죽음 대신의 선택이었지요.
주변 모든 사람들이 엄마에게 삶의 무게로 다가올 때, 이 남자만큼은
아무 것도 묻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것이라 위로해 줍니다.
그리고 남편을 대신해 사산한 넷째 아이까지 묻어주었지요.

 

엄마는 해결이 안되는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이 남자를 찾아갔지만,
이 남자가 손을 잡는 것 조차 허락하지 않았지요. 다가오면 냉랭하게 대했구요.
이후 곰소로 떠난 이 남자에게 엄마는 자신이 너무나 큰 부담을 준 것은 아니었는지 미안해합니다.

 

4. 자신이 일생을 살았던 집. 신축하기 이전의 그 낡았던 집을 그리워 합니다.

 

5. 엄마의 친정엄마를 만났네요.

 

'Did Mom know? That I, too, needed her my entire life?'
이 한마디가 얼마나 가슴이 아프던지요..
조금 힘든 일이 있을때마다 친정에 기대는 저를 보면서 엄마한테 미안하기도 하고..
내가 얼마나 복받았나 생각하게 되네요.

이슬사랑 2012-08-19 13:50:12
조만간 뵈요~~~^^*
앨랜맘 2012-08-20 22:33:36
네~ 조만간 뵈요~~^O^
이슬사랑 2012-08-05 23:03 

1. For the face she made when she came back to Seoul with the third baby in her arms.

  For she just stopped visiting her house. She didn't want to see her living like that, when she had a good education and talent that others envied.

 

2.  He had stolen her children's dinner from hers. When she discovered his bicycle, she ran into his house, and then she saw it all. His elderly mother sitting on the old porch, with her sunken eyes. His three-year-old sucking on his finger. And his wife in the middle of a difficult birth. She heated water in narrow kitchen. And she grabbed her hand. She delivered the baby and scooped some flour from her basin and made dough for dough-flake soup and ladled it into a few bowls and put some broth into the room where the baby's mother was.

 

3. He left because it was hard for he to put up with her.

  She is sorry for going to see him every time she felt unsettled. Even though she went to him when it seemed like he was coming to her she acted unkindly.

 

4. The yard she played in as a three-year-old.

 

5. Her Mom 

담티 2012-08-04 22:51 
1. 네번째 아이를 잃고 다섯번째로 얻은 아이로 다른 아이들에게 해줄수없었던 평범한 아이들이 누릴 수 있는 것을 해 주면서 키웠고 세상의 여러가지를 알게 해 준 딸로 엄마에게는 큰 기쁨이었던 작은 딸이 자유롭게 살기를 바랬는데 세번째 아기를 안고 왔을 때 좋지 않은 표정을 하고 그 뒤로 아이들에게 매여 사는 것이 보기 싫어 작은 딸의 집을 방문을하지 않은 것을 미안해 합니다. 하지만 아직도 딸이 자유롭게 살기를 바랍니다.

2. 식구들의 먹을 거리인 밀가루를 자전거로 실어다 준다 하고 가지고 달아납니다. 밀가루를 찾으러 그 사람의 집으로 갔더니 눈이 먼 노모와 젖먹이, 진통을 겪고 있는 부인이 있었습니다. 엄마는 아이 낳는 것을 도와주고 미역국도 끓여주며 산후를 도아 줍니다.

3. 엄마의 모든 고민을 모두 그 사람에게 풀어 놓습니다. 울기도 하고 아이가 죽었을 때 묻어준 사람도 그 사람입니다. 엄마의 삶이 버거워 그 사람은 엄마를 피해 곰소로 달아납니다. 힘이 들 때마다 찾아가서 부담을 지워준 것이 미안해합니다.

4. 엄마랑 가족들이 40년동안 살았던 옛날 집을 사랑이라 생각하며 항상 그리워 합니다.

5. 엄마의 엄마입니다. 드디어 파란 슬리퍼를 벗고 발을 엄마의 무릎위에 올려놓고 안식을 취합니다.

방학은 너무 힘이 들어요. 하루종일 쉴 틈이 없네요. 날씨는 왜 이리 더운지.. 더위에 건강 조심하세요.
이슬사랑 2012-08-06 00:31:12
요즘 넘 덥죠? 하루에 샤워를 몇 번 하는쥐...
더위에 건강 조심하세요~^^*
앨랜맘 2012-08-03 15:58 

작가들은 글씨체도 예쁜 것 같네요.

저는 애들 어린이집 방학이라 친정에서 한주를 보내고 있어요.

애들이랑 싸워가며 밥까지 해먹일 자신이 없어서 피신왔지요.

책도 들고 왔는데 한페이지도 못봤네요.

다음주부터 열심히 읽어야겠어요.

그런데 이번주... 어떻게 이렇게 더울 수가 있나요.. 헉헉..

 

이슬사랑 2012-07-31 14:51 
작가친필싸인... 좋으시겠다~^^
컴퓨터도 더위를 먹는 요즘...
더위 조심하시고...
미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836

 Outliers 네번째미션

[3]
하늘보기.. 2012/10/30 972
2825

 Outliers-세번째 미션

[5]
미소승찬.. 2012/10/24 997
2803

 outliers- 두번째 미션

[4]
하람맘 2012/10/16 949
2793

 Outliers - 첫번째 미션

[6]
원영사랑.. 2012/10/09 936
2780

 Outliers 스케쥴입니다~~~^^

[5]
이슬사랑.. 2012/10/01 913
2777

 Letters to Sam 3rd mission

[11]
담티 2012/09/29 978
2774

 3rd mission 내일 오후까지 올릴께요

담티 2012/09/26 784
2762

 Letters to Sam 2nd mission

[9]
이슬사랑.. 2012/09/20 961
2748

 Letters to Sam 1번째 미션

[14]
디올 2012/09/13 1,182
2736

 Daddy-long-legs 네번째 미션이예요~

[14]
끌라라 2012/09/06 1,067
2735

 Letters to Sam 스케줄~^^

[10]
이슬사랑.. 2012/09/06 958
2722

 3차 Daddy-long-legs 미션입니다~

[8]
유 니 2012/08/31 908
2714

 우리 담에 만나도록 해요~~~ㅠㅠ

[4]
이슬사랑.. 2012/08/27 943
2710

 우리 만나요~~~^^*

[4]
이슬사랑.. 2012/08/26 1,048
2705

 우리 오프 할까요? ^^

[3]
이슬사랑.. 2012/08/21 924
2702

 Daddy-Long-Legs 두번째 미션

[13]
앨랜맘 2012/08/20 1,018
2687

 Daddy-Long-Legs 첫번째 미션

[11]
하늘보기.. 2012/08/13 1,025
2686

 Daddy-long-legs 단어장

[2]
이슬사랑.. 2012/08/13 910
2679

 Daddy-long-legs 스케줄

[6]
이슬사랑.. 2012/08/07 996
2678

 please look after mom 마지막 미션

[7]
하람맘 2012/08/07 1,106
2664

 Please look after mom 네번째 미션

[9]
원영사랑.. 2012/07/29 905
2657

 Please look after mom 3rd mission

[9]
담티 2012/07/24 824
2635

 Please look after mom 2nd mission

[12]
이슬사랑.. 2012/07/16 923
2618

 Please look after mom 첫번째 미션~

[20]
디올 2012/07/09 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