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기 북클럽

    • 방장 : 이슬사랑
    • 대상 : 영어원서를 즐기는 성인
    • 도서수준 : 챕터북

    챕터북부터 뉴베리까지 다양한 책읽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방대한 영어의 바다에 풍덩 빠지기를 소망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여인네들의 모임이나, 실상은 수다만발 사교클럽!

    모집중 가입신청
  
[1]outliers- 두번째 미션

글쓴이 하람맘

등록일 2012-10-16 07:59

조회수 949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3693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1. 저자가 IQ에 대해 내리는 결론을 정리해 봅시다. IQ는 과연 성공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일까요?

 

2. 심리학자 BERRY SCHWARTZ가 대학입학과정에 대해 제시한 해결책은 무엇인가요?

 

3. 오펜하이머가 랭건보다 성공할수 있었던 원인은 무엇인가요?

 

4. 우리가 후천적으로 습득하는 실용지식은 대부분 누구에서 배우나요?

 

5. 3,4장을 읽고 우리가 우리 자식들 그리고 나아가 우리가정이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 생각나는대로 적어봅시다..

 

미션출제가 조금 늦어 죄송합니다. 하람이를 재워놓고 한다는것이 그냥 잠들어버려서^^;;

오늘 하루도 행복하시길 바랄게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원영사랑 2012-11-07 17:13 
1. 왠만큼 괜찮은(?) 대학에 갈 정도의 IQ를 지니고 있으면 된다는 결론이네요. 그렇다면 성공의 가능성은 열려있다는..?

2. good enough와 not good enough로 학생을 나눈ㄷ 후에 good enough 학생 중에서 추첨을 통해 선발하는 방법입니다.

3. 둘다 천재였지만 오펜하이머는 practical intelligence를 지니고 있었기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오펜하이며는 자신에게 유리한 최대의 효과를 얻기위해 시기적절한 때에 누구에게 어떻게 말해야하는가를 간파하는 지능이 있었다는 것이었습니다. 분석적인 지능만 높았던 랭건은 이런 면에 서툴렀기에 불리한 여건에 부딪혔구요.

4. 가정의 분위기가 중요한데 저자는 concerted cultivation이라는 양육태도가 주요하다고 말하고 있네요.

예전에는 서울대 합격자가 지방에서도 많이 나왔지만 최근에는 부유한 가정의 아이들로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과도 일맥상통하는 듯 합니다.

5. 랭건의 자신만의 세계에 갖힌 천재성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사회와 소통하는 방법을 몰라 엄청난 노력의 연구가 사회에 이바지하지 못하고 혼자만의 만족에 그쳐야하는 것이 안타깝네요. 비록 자신은 이 편이 더 좋다구 할지라두요. 실질적인 대인관계의 기술은 선척적인 성격도 무시할 수 없는 법이기에 많은 생각을 갖게하는 챕터였네요.
부모의 양육태도가 역시 제일 중요하다는 결론에 저 역시 좀 더 노력해야겠다는...
이슬사랑 2012-11-04 20:59 

1. The relationship between success and IQ works only up a point. But it has a threshold so they are far from perfectly correlated.

 

2. Elite schools give up their complex admissions process and simply hold a lottery for everyone above the threshold.

 

3. concerted cultivation, negotiate

 

4. We seem to get these kinds of attitudes and skills is from our families.

 

5. creativity, steady efforts...

 

앨랜맘 2012-10-24 23:01 

저자의 논리가 좀 당연하다 싶은 상식 차원의 사실을
현란한 문체나 데이터로 열거한 것 같아 읽으면서 좀 시큰둥해지게 하긴 합니다.
그래도  맨 마지막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끈기를 가지고 읽어나가겠습니다.  ㅋㅋ


1. 영향을 미칩니다.
IQ 100과 IQ130을 비교할때, IQ130인 사람이 저자가 말하는 성공을 할 확률이 더 커지겠지요.
하지만 IQ120 정도만 되면 IQ가 더 높다고 해서 더 성공한다는 보장은 없다고 합니다.
또 IQ180이 아닌 IQ130만 되도 Novel상을 타기에는 부족함이 없으며,

그리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고 하지요.

(그러므로 이 분의 논리를 보면, 최소한 IQ120은 되야 "성공" 대열에 낄 수 있다는...
그리고 서울대 나온사람을 지방의 한 대학을 나온 사람과 비교하면 성공할 확률이 분명 크겠지만,
연.고대 나온사람과 비교할 땐 꼭 더 성공한다고 말할 순 없다는..
그럼 SKY가 아니고 IQ 120 언저리에 있지 않는 저는...ㅋㅋ )

 

2. 입학생을 선발하는데, 'good enough' 한 학생과 그렇지 않은 학생으로 구분한 후
'good enough'한 학생중에서 추첨으로 입학생을 선발하라고 제안했지요.

'good enough and not good enough'라... 이를 나누는 기준은 뭘까요..??

 

3. 오펜하이머는 랭건보다 더 똑똑해서가 아니라,
자신이 원하는 것을 취하는 방법을 알고 있었기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랭건은 천부적으로 똑똑하긴 했지만 오펜하이머와 달리
누구에게 언제 어떻게 얘기를 해야 최상의 상태를 이끌어 낼 수 있는지에 관한
'실용적 지식'을 갖추고 있진 않았다고 합니다.

 

4. 책 보다는 사람을 통해 배우는 것이 많은 것 같아요.
사회에 대해 애정이 있고, 통찰력이 있는 사람들과 얘기하다 보면
제 시각이 넓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더라구요.
내가 많이 부족하구나, 우물안의 개구리가 되선 안되겠다.. 싶지요.

 

5. 제가 장녀이고, 아버지가 좀 엄하시기도 해서
예전에는 어른이라면 모두 어렵고 다가가기 힘들었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선생님, 교수님이라고 하면 그냥 어렵고 멀게 느껴져서
어렸을 땐 사회영역이 또래집단에서 벗어나질 못했죠.

 

물론 나이가 들어서 그런면이 많이 없어지긴 했지만,
이런 점은 아이들에게 물려주면 안되겠다 싶네요.
아이들이 어느 권위있는 어른과 얘기를 하더라도 자신의 의사를 명확히 표현하고,
존중받으면서도 즐길 수 있도록 저 또한 모범을 보여야 겠어요.

이슬사랑 2012-10-16 22:26 
저도 그래요... 아이들 재우다보면 같이자곤 하죠...
1-2시간 자고 일어나 청소하고 컴하고...ㅋ
미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163

 앞으로 읽을 책 목록 올립니다~

[21]
이슬사랑.. 2013/02/18 1,472
3132

  Jane Eyre 네번째 미션

[8]
원영사랑.. 2013/02/06 968
3129

 Jane Eyre 네번째 미션 조금 늦어요.

원영사랑.. 2013/02/05 850
3115

 담 책 추천받습니다...^^

[5]
이슬사랑.. 2013/02/02 905
3100

 Jane Eyre - 3rd mission

[10]
이슬사랑.. 2013/01/28 863
3090

 Jane Eyre - 두번째 미션

[7]
끌라라 2013/01/23 940
3068

 Jane Eyre - 첫번째미션

[7]
앨랜맘 2013/01/15 991
3055

 Jane Eyre 스케쥴입니다...^^

[7]
이슬사랑.. 2013/01/08 1,079
3025

 The Help 마지막 미션

[8]
하늘보기.. 2012/12/31 888
3013

 흐억!!

[12]
미소승찬.. 2012/12/27 952
3011

 1기 요원님들... 꼭 봐주세요...^^*

[10]
이슬사랑.. 2012/12/26 994
2990

 죄송해요. 미션 조금 늦어요~

[2]
미소승찬.. 2012/12/21 1,122
2970

 The Help 다섯번 째 미션~

[7]
원영사랑.. 2012/12/14 982
2968

 help 다섯번째 미션 기다려주세요. ^^;;

[2]
원영사랑.. 2012/12/13 749
2952

 The help 4rd mission

[6]
담티 2012/12/09 894
2949

 help 네번째 좀 늦어요.

[1]
담티 2012/12/07 879
2927

 The help 3rd mission

[5]
이슬사랑.. 2012/12/01 930
2923

 보고픈데 우리 만날까요? ^^

[5]
이슬사랑.. 2012/11/30 948
2922

 죄송합니다...^^;

이슬사랑.. 2012/11/30 772
2903

 The help 두번째 미션입니다~~

[6]
끌라라 2012/11/22 888
2884

 The Help - 첫번째 미션

[8]
앨랜맘 2012/11/16 997
2876

 The help 스케줄입니다~

[1]
이슬사랑.. 2012/11/13 822
2858

 Outliers - 마지막 미션

[7]
앨랜맘 2012/11/07 1,015
2854

 죄송해요~ Outlier 마지막 미션 가능한 빨리 올릴께요.

앨랜맘 2012/11/06 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