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기 북클럽

    • 방장 : 이슬사랑
    • 대상 : 영어원서를 즐기는 성인
    • 도서수준 : 챕터북

    챕터북부터 뉴베리까지 다양한 책읽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방대한 영어의 바다에 풍덩 빠지기를 소망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여인네들의 모임이나, 실상은 수다만발 사교클럽!

    모집중 가입신청
  
[1]The Help 마지막 미션

글쓴이 하늘보기

등록일 2012-12-31 14:00

조회수 890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397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2012년이 몇 시간 안 남았어요.

아쉽고 또 아쉽네요. 시간이 이리 쉬~ 흘러가는 것을...

'새해엔 좀 더 활기차고 뜻깊게 보내야지' 하며 반성해봅니다.

요원님들 혹독한 겨울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마아~~니 받으세요^^

일주일간 쑥~에 못올거 같아서 미션제출해요...

 

 ch 30  Minny

1. 출판된 'The Help'로 인하여 주인들에게 해고당할까 걱정이 많군요.

 Minny가  Celia의 집에 도착했을때 Johnny가 아직 출근하지 않은 것을 알고 조심스럽게 들어갑니다.

 하지만 Johnny는  Minny의 손을 잡고 뜻밖의 제안을 합니다. 어떤 제안인가요?

 

 

 ch 31  Aibileen

2. Miss Taylor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것을 그리라고 했을 때 Mae Mobley는 무엇을 그렸나요?

 

 

 ch 32  Minny

3. Minny의 남편 Leroy는 술주정과 폭력을 일삼는 지독한 남편이군요.

Minny는 남편이 'The Help'를 읽고 자신도 관련되어 있다는 것을 알고 폭력을 휘두를까봐 두려워

합니다. 다행스럽게 Leroy가 폭력행사를 하지 않네요. 왜일까요?

 

 

 ch 33  Miss Skeeter

4. Skeeter는 뉴욕의 Harper's magazine으로부터 함께 일할 것을 제안받습니다.

남아있는 사람들(minny, aibileen,등)이 겪게 될 일이 걱정되어 거절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Minny와  Aibileen은 뉴욕으로 떠날 것을 권유하죠. 여러분들이 Skeeter라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ch 34  Aibileen

Minny의 남편 Leroy는 자신이 해고된 이유가 minny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가족들에게 폭력을 휘두릅니다.

Minny는 드디어 집을 나왔습니다. 또한, Hilly가 Aibileen을 도둑으로 몰아 감옥에 넣으려고 하자 Aibileen은

감옥에서 Hilly의 다른 이야기들을 쓰겠다고 응수합니다. Aibileen은 새로운 일을 찾는 것이 걱정되기도 했지만 '자유'를 느낍니다. 참을 수 밖에 없는 현실이라는 것을 받아들여야 할까요?

우리의 역사는 저항의식과 그에 따른 희생으로 새롭게 쓰여 오기도 했죠. 세상을 바꾸는 힘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이슬사랑 2013-01-07 15:58 

1. 1. Johnny said, "You'll always have a job here with us, Minny. For the rest of your life, if you want."

 

2. Mae Mobley colored herself black.

 

3. Because that's the only thing that saved Minny, a baby in her belly.

 

4. 고민에 빠지지 않을 수 없네요... 떠나자니 책의 출판에 도움을 준 친구들이 걱정이고... 그냥 있자니 Minny 말대로 새로운(?) 삶을 살수도 없고...

아마도 친구들의 권유로 뉴욕에서 새 출발을 할 거 같아요...

 

5. 참을수 밖에 없는 현실은 지금도 존재한다고 생각되요..

저만 느끼는것일까요???

 

세상을 바꾸는 힘이라... 저는 용기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해요...

 

 

드디어 또 한권의 책을 마무리했네요...

1기 요원님들과 함께한 결과입니다.

모두들 자축합시다. 짝짝짝~~~^^*

원영사랑 2013-01-07 21:02:24
네~!! 정말 여럿이서하니 가능한 일...북클럽에도 있었네요~ㅎㅎㅎ ^^
앨랜맘 2013-01-06 01:30 

1. Minny가 원하는 한 평생 여기서 일해달라고 합니다.
그리고 Celia, Johnny, Minny 세명은 다이닝룸에서 펑펑 울었지요.

 

2. 선생님이 자신의 얼굴을 그려보라고 하자 Mae Mobley는 자기 얼굴을 검은색으로 색칠했네요.
그 그림을 보고 Miss Tylor 선생이 검은 얼굴은 나쁘고 더러운 얼굴이라고 했네요.
Mae Mobley가 얼마나 마음의 상처를 입었을지 상상이 되요.

 

3. 6번째 아이를 임신했기 때문이지요.
임신 기간에는 다행이도 폭력을 행사하지 않는 남편이네요.

 

4. Skeeter와 똑 같은 고민을 할 것 같아요.
Minny와 Aibileen이 권유하지 않는다면 떠나진 못할 것 같네요.
나 자신만 꿈을 찾아 툭 털고 떠난다는 죄책감에 시달려 밤잠 자기 어렵지 않을까..
하기야 전 이런 일 감히 시작 조차 못할테니 그렇진 않겠지만요. ^^:;

 

5. 저는 좀 더 해피엔딩을 원했는데, 결론은 너무나 현실적이네요.
그래서 내가 Aibileen과 Minny인 듯 참 마음이 싱숭생숭했어요.
나는 과연 내 인생을 걸고 계란에 바위치기 식으로 바뀌지 않을 현실에 온몸을 내 던질 수 있을까.

 

세상을 바꾸는 힘이라.. 저는 간절함에 있지 않나 싶네요.
Aibileen이나 Minny에게 있어서는 당연히 갖아야할 인권을 찾고 싶은 간절함..
이에 대해 내 한 목소리를 내고 싶은 그런 마음이 있어서 가능하지 않았나 싶어요.

이슬사랑 2013-01-07 15:59:27
모든 일에는 간절함이 있어야 되는거 같아요...
얼마나 간절하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지는것을 보면...
앨랜맘 2013-01-03 17:50 

일주일간 쑥쑥에 들어오질 못했네요.

마지막 챕터 읽고 있는데 얼른 마무리하고 새해 새책을 시작해야겠어요 ^^

 

이슬사랑 2012-12-31 17:18 

마지막 미션이 벌써 올라와 있네요...

감사합니다.

 

요원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저도 얼른 help 마무리하겠습니다.^^

원영사랑 2012-12-31 15:17 

1. Celia가 힘든시기를 잘 넘길 수 있게 도와준 Minny에게 감사하며 평생고용을 약속합니다.

앞으로도 쭉~~일해 달라고하네요.

 

2. 선생님이 자신의 가장 좋은 모습을 그리라는 말에,

자신의 모습을 그리고는 피부색을 black으로 칠했습니다.

 

3. 유일하게 폭력을 행사하지 않는 때는 임신을 했을 때입니다.

그래서 아이들이 그리 많은 것이라...Minny스스로도 생각하네요.

 

4. 제가 Skeeter라도 고민은 되겠지만 뉴욕으로 떠날 것 같아요.

꿈을 찾아 떠나라고 진심으로 말해주는 친구들에게...

떠나지 않는 것도 부담을 주는 것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네요.

 

5. 이 책을 읽으니...세상을 바꾸는 힘은 용기에서 나온다는 생각이 드네요.

더불어 뜻을 함께하는 동료도 있어야하구요.

혼자서는 불가능했던 일도 여럿이 함께라 가능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슬사랑 2013-01-07 16:01:27
다른 내용이지만...
원서읽기 역시 요원님들과 함께해서 가능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163

 앞으로 읽을 책 목록 올립니다~

[21]
이슬사랑.. 2013/02/18 1,473
3132

  Jane Eyre 네번째 미션

[8]
원영사랑.. 2013/02/06 968
3129

 Jane Eyre 네번째 미션 조금 늦어요.

원영사랑.. 2013/02/05 850
3115

 담 책 추천받습니다...^^

[5]
이슬사랑.. 2013/02/02 905
3100

 Jane Eyre - 3rd mission

[10]
이슬사랑.. 2013/01/28 863
3090

 Jane Eyre - 두번째 미션

[7]
끌라라 2013/01/23 940
3068

 Jane Eyre - 첫번째미션

[7]
앨랜맘 2013/01/15 991
3055

 Jane Eyre 스케쥴입니다...^^

[7]
이슬사랑.. 2013/01/08 1,079
3025

 The Help 마지막 미션

[8]
하늘보기.. 2012/12/31 890
3013

 흐억!!

[12]
미소승찬.. 2012/12/27 952
3011

 1기 요원님들... 꼭 봐주세요...^^*

[10]
이슬사랑.. 2012/12/26 994
2990

 죄송해요. 미션 조금 늦어요~

[2]
미소승찬.. 2012/12/21 1,122
2970

 The Help 다섯번 째 미션~

[7]
원영사랑.. 2012/12/14 982
2968

 help 다섯번째 미션 기다려주세요. ^^;;

[2]
원영사랑.. 2012/12/13 749
2952

 The help 4rd mission

[6]
담티 2012/12/09 894
2949

 help 네번째 좀 늦어요.

[1]
담티 2012/12/07 879
2927

 The help 3rd mission

[5]
이슬사랑.. 2012/12/01 931
2923

 보고픈데 우리 만날까요? ^^

[5]
이슬사랑.. 2012/11/30 948
2922

 죄송합니다...^^;

이슬사랑.. 2012/11/30 777
2903

 The help 두번째 미션입니다~~

[6]
끌라라 2012/11/22 889
2884

 The Help - 첫번째 미션

[8]
앨랜맘 2012/11/16 997
2876

 The help 스케줄입니다~

[1]
이슬사랑.. 2012/11/13 822
2858

 Outliers - 마지막 미션

[7]
앨랜맘 2012/11/07 1,015
2854

 죄송해요~ Outlier 마지막 미션 가능한 빨리 올릴께요.

앨랜맘 2012/11/06 828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