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정글만리 1 - 세번째 미션

글쓴이 레오르

등록일 2014-05-20 12:06

조회수 1,481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605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원래 내일인데 하루 일찍 올립니다~

 

1. 시안으로 가게 된 김현곤은 예상치 못한 꽌시를 획득하게 됩니다. 어떤 일이 있었고, 그 배경은 어떤 것이었나요?

 

2. 베이징대 학생들의 공개 인터뷰를 보고 나서 송재형은 여러 가지로 놀랍니다. 송재형이 느낀 부분은 어떤 것들이었나요? 여러분은 인터뷰 이야기를 읽으며 어떤 생각을 하셨나요?

 

3. 1권 마지막 부분에서 이토 히데오가 독일 지멘스에 당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독일에 진 이유는 무엇이었나요?

이 부분에서 일본의 역사 왜곡이나 반성 부족이 경제적으로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서 생각해 볼 수 있었는데요. 저는 역사 관련 뉴스를 들을 때 이런 부분이 이렇게 연결될 거라고는 별로 생각해보지 못했었는데 처음으로 이런 부분에 주목하게 되었네요. 여러분들은 어떠셨나요?

 

너무너무 재밌는 책 북클럽에서 읽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저는 이 나이에 새삼 소설에 눈뜨고 있네요.

그리고 이 소설은, 미션 수행하면서 곱씹어 볼 만한 가치가 있는 듯 해요.

같이 즐독하고, 미션도 나눠보아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레오르 2014-06-02 17:56 

1. 친커 과장이 먼저 만나자고 하여, 조카를 김현곤의 회사(포스코)에 취직시켜달라고 하고, 이를 승낙하면서 꽌시를 맺게 됩니다. 탄탄한 외국계 회사에서 일한 경력이 있으면 이후 로컬 기업에 옮겨가도 월급이 훨씬 올라간다고 하네요. 포스코가 열심히 중국에서 영업하면서 쌓은 경력으로 낯선 도시인 시안에서도 포스코를 알아준 배경도 있지요.

 

2. 작은 나라와 큰 나라이 배짱은 다르긴 한 것 같아요.

그렇지만, 우리나라도 IT 처럼 작기 때문에 잘하는 점들이 있으니.. 꼭 주눅들 필요는 없을 듯^^

영어 실력 차이도 분명히 베이징대와 서울대 사이에 존재한다고 생각해요. 중국어가 영어랑 어순이 비슷해서 더 빨리 배운다고 하던데 진짠지는 모르겠지만요. 영어는 필요하다 생각하네요.

 

3.

투빈사랑 2014-05-29 23:06 

미션1)  김현곤은  알고있는  중국인에게  조카의 취업을 부탁받고  그자리에서 바로  취업을 승낙해줍니다.

            그래서  조선족  수사과장?(직책이 생각이 안나네요)을 소개받습니다.

          두사람의 꽌시가 생긴경우네요.

            


미션2)  영어로 서스럼없이 말할수 있다는것과  미국 기자임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생각을 꺼리낌없이

           당당하게 말하는 부분이  충격이었던것 같아요.

           중게에  올라온  오바마기자회견에서 한국인 기자들이  기회를 줬음에도 아무런 질문을  못했던

           일이  떠오르더라구요.  그런면에서  우리 나라 교육은  살아있는 교육이 맞나? 란 생각이

           절실히 드네요. 


미션3)  독일 총리가  아우슈비츠에서 무릎꿇고  사과를 했다는  뉴스를 본적이 있는데요.

           그것이 정치적인 제스츄어일망정  사람의 감정을 조금 누그러뜨리는 역할을 하긴 하는것 같아요.

          일본은 한마디로  설명하기 참...어려운 나라고 민족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렇지만  요건 책에 나오는 저자의 생각이구요. 앞으로 일본이 중국에 어찌나올진  더 두고봐야

           하지않을까요?  이익이 된다면  한국에는 아니더라도 중국에는  독일처럼 할지도...모른다는

           생각이 드는건 뭘까요?  그나저나  왜케 힘없는 나라같이 느껴지죠?


작가분의 의도가 무엇인지는 3권까지 읽어봐야하겟지만.

읽는중에  참 초라해지고 부끄러워지는 민족으로 그려지는듯해서  아쉽고 안타까워요.


          

elove 2014-05-30 18:05:37
언젠가 ebs에서 공부에 대한 다큐를 우연히 봤는데 우리나라 학생들이 공부하는 목적은 개인의 입신양명에 제한되어 있지만 중국 학생들은 애국이라는 취지가 크게 작용하더군요. 그래서 외국에서 유학을 하더라도 고국으로 돌아와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분위기가 강하다네요. 중국 정부에서 이런 정책을 유도하기도 하지만 중국의 사회주의 시장경제의 특징이겠지요. 베이징대 학생들의 인터뷰를 보면서 우리 교육 방식에도 문제가 있지만 이런 중국의 사회적 배경도 한 몫 한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나저나 우리는 언제 주입식 교육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hardgum1 2014-05-28 21:43 

1. 시안으로 좌천된 김현곤에게 나타난 꽌시는 친커과장입니다.

친커과장의 조카를 포스코에 취직시켜달라는 부탁을 흔쾌히 받아들이자 친커과장은 라오펑유가 되자며 손을 잡는다.. 중국 젊은이 들은 외국기업에 3-4년 근무한 경력을 바탕으로 로컬 기업에 가면 외국어 실력과 급여혜택을 동시에 받을 수 있어 최고의 스펙으로 여긴다. 좋은 직장일 수록 능력과 신분 과시용이 되는건 중국이나 한국이나 비슷하군...

 

2. 인터뷰를 보며 과연 우리나라 대학생들은 이렇게 국가를 대변할 수 있을까?  한걸음 더 나아가 국가를 옹호할 수 있을까? 하는 참담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월호를 보고 외국에 나가있는 동생한테서 전화가 왔습니다. 사실이냐고? 외국친구들이 물어보는데 사실이냐고? 도저히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없다면서.. 어쩜 이런나라가 다 있냐 하더군요.. 요즘 전 국민이 이런 기분이시겠지만...

당당히 지켜주고 싶은 내조국. 내가 아님 누가 이나라를 대변 할 수 있겠냐며 하나같이 일어서는 중국 대학생들이 너무 부러웠답니다

 

3. 이책을 읽으며 한번더 느낀 점이 (경제쪽에 문외한이지만 ㅋㅋ) 일본의 몰락입니다.

저도 한참 고교시절 갖고 싶었던 소니제품들, 신혼때만 해도 소니 티비등... 이었는데 지금은 그자리를 국내제품들이 차지하고 있다는 점등입니다. 작년에 유럽여행때도 체코프라하 성을 가는 길에 펄럭이던 S사 깃발이 아직도 기억납니다. 택시 기사들도 헨드폰을 가리키며 코리아 S사를 알더라구요.. 가슴이 뿌듯하긴 했습니다.

중국과 독일이 철강으로 가까워지더니 일본을 누르고 중국에 의료장비를 보급할 수 있었던 이유는

독일은 과거에 대한 철저한 반성으로 세계와 만난다는 점입니다.

일본은 무엇하나 제대로 하는게 없어지는 것 같아요.. 많은 사람들이 외국으로 빠져나가고 더불어 돈과 함께.

과거에 대한 철저한 반성이 없으니.. 남경대학살에 대한 부분을 읽을때는 책으로 지만 눈으로 그려지는 정도이니 실제로 본다면 얼마나 끔찍할 까 하는 생각이 든답니다.

 

3권까지 후루룩~~읽고 다시 들춰보니 두세번 읽는 느낌이라 좋네요.

 

투빈사랑 2014-05-29 23:10:58
작가분이 일본에 대한 감정이 어떤지 보여주는 책인것 같아요. 태백산맥을 봐도 알지만...
전 미국이 대세일땐 영어 중국이 힘을 키워가니 중국어를 배우는 우리의 실정이 참...안타깝더라구요
그냥 한국어하나로 밀어부칠수 있는 때는 없으려나? 싶네요 ㅜ.ㅜ
책사랑 2014-05-21 20:05 
예약대출한 도서가 대출가능하다고 연락이 왔네요ㆍ
이번책은 3권까지 책준비기간없이 연결해서 읽도록 할께요ㆍ
책 구비가 여의치 않으신분들은 미션 받아두셨다가 후일 하셔도 되요ㆍ
2권이 제손에 들어온대로
2권분량 나누어 올릴께요~~
책사랑 2014-05-21 17:31 
이책 참 재미있지요?나름 중국에 대해서 알게되기도 하구요ㆍ
내주신 미션도 참좋아요ㆍ1권을 다읽긴했는데 책안보고 쓸 만큼은 안되네요ㆍ
책보면서 다시 답하러올께용~~
현익맘 2014-05-20 15:26 
저는 미션 수행은 안 하고 책이 잘 읽혀 2권 다 읽어가네요..혼자 막 이러면 인되는데 말이죠..우린 팀이니까요
책사랑 2014-05-21 17:45:19
책을 먼저읽는거는 자유에요~~
미션수행도 해주시면
같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독당의 의미가 있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795

 연금술사 2차 미션(p89~178)

[15]
elove 2014/09/24 1,366
4779

 연금술사 -첫번째 미션 (1부)

[11]
투빈사랑.. 2014/09/17 1,571
4761

 미션 책 공지입니다.

[6]
투빈사랑.. 2014/09/11 1,313
4751

 급,,,누군가 당분간 11기 좀 진행해주세요~~~~

[6]
책사랑 2014/09/05 1,313
4718

 기기개 펴실 준비하시와요~~~~

[6]
책사랑 2014/08/26 1,405
4608

 모독당 방학공지요~~~

[8]
책사랑 2014/07/18 1,414
4588

 7월2주 : 사람의 목소리는 빛보다 멀리간다.--위화

[4]
투빈사랑.. 2014/07/10 1,617
4569

 7월 1주 책 ~~"아Q정전"

[2]
책사랑 2014/07/02 1,473
4548

 다음책 공지요

[10]
책사랑 2014/06/26 1,247
4517

 정글만리3권 미션

[14]
elove 2014/06/11 1,719
4504

 정글만리2권 215~끝

[13]
투빈사랑.. 2014/06/04 1,634
4488

 "정글만리"2권 첫번째미션(~p214)

[13]
책사랑 2014/05/27 1,472
4487

 '정글만리' 2,3권 미션일정

[5]
책사랑 2014/05/27 2,152
4468

 정글만리 1 - 세번째 미션

[9]
레오르 2014/05/20 1,481
4438

 정글만리 1 - 두번째 미션

[13]
elove 2014/05/09 1,677
4422

  정글만리 ~137쪽 까지 미션

[15]
선율새나.. 2014/05/01 1,650
4405

 다음책 공지요*

[11]
책사랑 2014/04/22 1,415
4388

 수학비타민 플러스 7~9장

[3]
축복또복.. 2014/04/17 1,697
4350

 수학 비타민 플러스 5-6부 미션입니다~

[16]
이삭이네.. 2014/04/03 1,687
4329

 수학비타민 플러스 3-4부 미션~

[13]
투빈사랑.. 2014/03/26 5,602
4308

 '수학 비타민 플러스'1,2부 미션요~~~

[20]
책사랑 2014/03/19 1,944
4286

 새책 공지요~~~~

[14]
책사랑 2014/03/12 1,390
4267

 '총,균,쇠'마무리에요~~

[5]
책사랑 2014/03/05 1,710
4233

 '총,균,쇠'4주차~~(15장부터 19장까지)

[7]
책사랑 2014/02/19 2,039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