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기 북클럽

    • 방장 : 이슬사랑
    • 대상 : 영어원서를 즐기는 성인
    • 도서수준 : 챕터북

    챕터북부터 뉴베리까지 다양한 책읽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방대한 영어의 바다에 풍덩 빠지기를 소망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여인네들의 모임이나, 실상은 수다만발 사교클럽!

    모집중 가입신청
  
[1]내맘대로쓰는 번개후기

글쓴이 Kate

등록일 2009-10-15 01:50

조회수 1,600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63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제 맘대로 쓰는 번개후기입니다.

번개인증샷도 몇개 찍었는데, 건 나중에 다른 분이 올려주실것 같고... 전 우선 그냥 제가 느낀대로만... 혹시나 번개 참석 못하신분들, 궁금해하실까바요. ㅋㅋ ^^

 

온라인에서 정을 쌓고 오프라인으로 만난다는 번개모임..

나름 피씨통신 세대라 학교다닐땐 꽤 많이 했던 번개였었는데, 애기 낳고 아줌마되서 번개모임 나가려니,

왠지 예전 생각이 나서 새삼 새롭기도 하고 좀 떨리기도 하고 그렇더군요. ^^

 

사진보다 훨씬 늘씬하시고, 목소리도 넘 좋으신 우리 홍박샘님~

외쿡물을 많이 드셔 그런가 왠지 눈매도 머리색깔도 외쿡스러우시더군요. ㅋㅋ

샘을 뵙고 나니, 샘강의를 꼭 듣고 싶어졌어요.

좀 더 진지하게 강의정보 수집해 보려구요. ^^

진지할때는 진지하게 코믹할때는 정말 코믹하게 너무 말씀을 잘하시더라고요.

특히나 '개울물타' 사건은 거의 뿜어낼 수준... ㅎㅎㅎㅎㅎ

넘 웃겼어요.

(못들으신 분들을 위해, 잠깐 소개. 샘 아드님이 초등저학년때 받아쓰기를 해왔는데, '개울물타'라는 걸 써왔더래요. 이게 대체 어떤 단어일까 궁금해서 아드님께 여쭤봤더니 그냥 짝이 쓴걸 베껴썼다고 하더래요. 짝이 대체 어떤 단어를 썼기에 '개울물타'라는 단어가 나왔을까 너무 궁금했는데, 나중에 미스터리가 풀린거에요. 원래 선생님이 부르신 단어는 '개나리 울타리' ->짝이 쓴 답, 개울타리->샘아드님이 그걸 보고 쓴답, '개울물타' ㅋㅋㅋㅋㅋ 근데 홍박샘, 제가 너무 크게 웃었었나요? 제 웃음소리가 원래 좀 커서....)

 

이름만큼이나 귀여우신 꽁이님. 바쁜 시간 쪼개서 들러주셔서 넘 감사했어요.

일찍 가셔야해서 많은 이야기 나누지 못해 좀 아쉬웠네요.

담번엔 우리 좀 더 길게 얼굴보며 깊이있는 대화를.....

 

우아하신 동안의 소유자 벨벳님~ 유게에선 꽤 유명(?)하신 분같던데, 저는 주로 초게가 활동구역인지라 글을 많이 접하진 못했었어요. 오늘 집에와서 유게 들어가서 벨벳님 올리신 '동기부여의 힘'의 자기효력감에 대한 부분을 보고 자기반성을 엄청했다눈.... ㅜㅜ 특히나 '유아기때 엄마가 화를 잘 낸다거나 짜증을 낸다거나 하면 &*^%&%&' 이부분에선 고개가 절로 숙여지는....... 제가 한 다혈질 하거든요. -_-;;;

암튼, 앞으로 유게도 들어가서 벨벳님 올리시는 칼럼 주의깊게 보려구요.

앞으로도 좋은글 많이 부탁드림다~

 

대화명 땜에 졸지에 쌍둥이 엄마냐 몇번이나 오해받으셨던, 아들하나, 딸하나 절대 쌍둥이 아닌 아이들 둔,

둥이맘님. 말씀도 너무 조곤조곤 조리있게 잘하셔서 아이훈육도 그렇게 조곤조곤 잘 하실 듯..

(전, 이런 분이 젤루다가 부러워요. ㅜㅜ )

비슷한 동네 사니까, 앞으로 기회되면 자주 뵈여~

 

민*이 데리고 먼길 오신 이슬사랑님. 민*이가 아직 어려서 힘드실텐데, 홍박샘 강의도 들으시고 정말 대단!! 전 우리 아이 그 맘때 맨날 집에만 콕 박혀 그저 애하고만 씨름했었거든요. 저의 게으름을 한바탕 반성했습니다! 정말 의젓한 민*이 앞으로 잘 가르치실것 같아요. 엄마가 그렇게 부지런하시니..

 

더 어린 완전깜찍하지만 발은 큰(!) ^^; 누* 데리고 오신 윤성누리맘님~

본의 아니게 전화에 문자까지 씹어 버리는 결례를..... 집에 오면서 보니 자세히 보니 제가 문자를 두 통이나 씹어버렸더라고요. @[email protected] 그리곤 헤어지고 나서 어이없이 윤성누리맘께 전화를..... (부재중 통화가 있는걸 윤성누리맘인지 모르고..ㅋㅋ) 이해해주세용~ 워낙에 오는 전화가 별로 없다보니, 저 필요할때 전화 걸고는 오는 전화는 별로 신경을 안써요. ㅋㅋ

암튼, 유게에 올려져 있다는 윤성이 재롱, 저도 며칠 날잡아 감상해 볼랍니다.

덕소풍경 감상은 덤이라지요. ^^

 

게다가 외모도 왠지 서정적이신 서정시인님과 정말 바다느낌나는 일마레님.

김밥 아주 맛났구요.

대화도 그 만큼이나 맛났답니다.

게다가 귀여운 아가들 덕분에 잊고 있었던 Lynn동생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되었.......................................지만, 남편은 출장중이라는...................................ㅎㅎㅎㅎㅎㅎㅎㅎㅎ

 

담번엔 호리드헨리 끝내고 책걸이 번개 함 만들어서 가능한 모두 모여 보자구요~ ^__^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서정시인 2009-10-22 14:51 

부러버서 잠깐 번개모임에 꼈더랬습니다~~근무하는 것만 아니였음 마냥 앉아서 수다떨고픈 즐거운 만남이었습니다. 그나저나 케이트님도 올리브???? 제가 유일무이하게 갖고 있는 별명임다!

케이트님과 같은 미모의 주인공과 같은 별명을 공유하다니 영광입니다~ *^^*

벨벳 2009-10-15 23:33 

개리물타리 정말 다시 생각해도 웃음이 ㅋㅋㅋ^^*

너무너무 즐거웠구요~~

요밑에 후기 올렸는데 다시 쓸라니 ;;;;

Kate님에 대해서 보충하자면 ㅋㅋ 순정만화 주인공같이 호리호리~~~아리따우십니다~

다음번 번개에는 꼭 모두 함께해요~~^^*

Kate 2009-10-19 17:04:45
아우~~~~ 왜 그러세요~~~ 그날 안오신 분들이 보면 진짠줄 알겠어요.
사실.....저, 만화에 나오는 사람같은건 맞긴 맞는데요.
순정만화 아니고.... 명랑만화... 특히 뽀빠이에 나오는 올리브....................................
사실은 저 학교다닐때 한때 별명이 올리브였답니다. -_-;;;;
둥이맘 2009-10-20 02:03:13
정말요!! 제가 결혼 전 별명이 올리브였다는~~ 짐작이 안가시죠?
아이 둘 낳고 한 15kg 이상 쪘어요. 대학때 친구들 오랜만에 만나면 못알아봐요.
그 중 한 친구는 말했어요, "너 어쩌다 그렇게 됐니?"라고 매우 안타까운 어조로요.
전 나이들어도 늘 그대로인 체형을 유지하고 있는 분 보면 넘 부러워요.
홍박샘 2009-10-15 13:50 

아녀, 아녀.... 다시 씁니다.

아들눔 방년 1학년. 갓입학 한지 며칠 돼서 받아쓰기를 해왔는데.

 

"개리물타리" 그 위에 뻘건 줄 쫙!

 

도통 무슨 단어를 잘 못 쓴 건지 모르겠더군요. 애는 더욱 모르죠. 밥만 먹고 다니는 것이.

 

며칠 후 미쉬테리가 풀렸어요. 우리 애 짝꿍이 아주 이쁜 여학생이었는데 제가 그 엄마와 친했습니다.

애 엄마가 우리 애 받아쓰기한 걸 보더니 죄는 자기 애가 진 거래요.

고놈은 공부도 잘 했는데 어쩐 일인지 그날

'개나리 울타리' 를 '개리 울타리'라고 그만 '나'를 빼먹은 겁니다.

그걸 보고 쓴 울 아드님 베껴쓰는 것도 못 해서 '개리 물타리'.......

 

제가 담임한테 일렀습니다. '애가 짝꿍 답안지 보고 쓰니 관리 잘 하라우."

담임 왈, "마, 내삐두이소. 그것도 갸가 살아가는 방법임니더."

 

내참... 거뜻하면 울던 빌빌이 약골 아들.

또래 보다 몇 개월 느린 2월생이라 학생되기엔 더 한심했었습니다.

약삭 빠르게 점수 잘 보일라고 컨닝하기보다

뭐가 뭔지 몰라 보고쓰는 애를 혼내지 않고 당분간 지켜보신 겁니다.

그 모자란 아이를 보살펴주셨던 할머니 선생님, 고맙습니다.

 

얘기가 다른 데로 샜는데요, 번개 즐거웠어요.

Kate 2009-10-19 17:05:15
ㅎㅎㅎㅎㅎ 저 맹구 된거에요??? ㅋㅋㅋㅋㅋㅋㅋ
령돌맘 2009-10-15 10:59 

사진이 없어서 넘 아쉬워요..

kate님의 글을 보니.. 더 궁금해지네요...

울 1기북클럽들은 다 한 미모 하시는 분들만 참석하신듯.....^ㅡ^

 

홍박사님 오프에서 딱 한번 뵌적이 있는데 저두 완전 그 카리스마와 유머러스함에 반해버렸거든요..

어제 벙개 가셨던 분들 모두 홍박사님 매력에 풍당 빠진듯 하네요...ㅋㅋㅋㅋ

 

그러고보니...

홍박사님 정말 눈동자색하며.. 머리색하며... 약간 외국인 분위기가 나는듯 하네요...^^

늘씬하고 한 미모 하시는 홍박샘님~~~

일마레 2009-10-15 10:10 

저두 kate님의 핑크색 원피스와 너무도 여성스러우신 모습에..부러워하며^^;

덕분에 많이 웃고 즐거운 시간 보냈어요,..

어제 모임의 오락부장은 홍박사님이 아니셨나 싶은데..kate님이 서운하실까요? ㅎㅎ

 

Kate 2009-10-19 17:07:48
사실 그 모습이 제 모습이 아닌데....
저 친한 친구들이 늘 하는 말이 있어요.
넌 첫인상하고 지금 모습이 참 마이 달라~
음.... 일종의 가식? 까지는 아니더라도 내숭? 뭐 요정도...

그날 모임의 오락부장님은 단연 홍박사님이셨구요.
저는 그냥 온라인에서만.... 가끔 번개칠때나..... ^^;
둥이맘 2009-10-15 10:06 

학교 다닐 때 첫미팅 나갈 때보다 더 떨렸다는~~

다들 넘 멋지고 재치가 넘쳐서 처음 만난 어색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어요. ^^

자연스럽게 아이키우는  얘기(주로)에서 북클럽 얘기(쬐끔^^)까지 시간이 쏜살같이 지나가더이다.

홍박사님을 비롯한 쑥쑥의 멋진 분들과의 시간 알차고 값진 시간이었네요.^^

 

우리 말썽꾸러기 <Horrid Henry> 언능 끝내고  Kate님이 치는 벙개에 함 맞아볼까요~~

   

 

 

 

Kate 2009-10-19 17:25:47
둥이맘님, 너무 선해보이시고 서글서글하신 인상이 좋아서, 처음 뵈었는데도 몇번이나 만나뵈었던듯한 느낌이었어요^^ 분명히 북클럽 모임이었는데 얘기는 주로 육아.... 그쵸? ㅋㅋ
둥이맘 2009-10-20 02:06:43
제가 원래는 좀 까칠과였는데 나이가 들고 몸이 불면서 다들 인상이 좋다하네요. ^^ 그리고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도 어느새 바뀌었더라구요. 다 세월이 절 철들게 한 덕분인가 봐요. ^^ 넘 노친네 티 냈나요^^
꽁이 2009-10-15 09:49 

개울물타~~~요 재미난 얘기를 저는 못 듣고 왔네요..아..아쉬워라..

 

kate님께서 쓰신 후기라 kate님에 대한 얘기가 없는 것 같아서 아쉬우니..제가..^^*

우선 오락부장답지 않은 외모를 소유하셨다는..

너무 여성스럽고 우아한 자태를 지니고 계시더라구요...

어제 입고 오신 분홍색 옷이 너무 잘 어울리시더라구요..

분홍이 잘 어울리시는 오락부장 kate님~~

뭔가 잘 매치가 안 되시죠??

 

궁금하신 분들은 담 벙개에 나오세요..ㅋㅋ

 

Kate 2009-10-19 17:27:27
ㅎㅎㅎ 담번엔 단정하게 머리 묶고 검정색바지를 입고 가야겄어요. ㅎㅎㅎㅎ
(오랜만에 들은 칭찬으로 업된 아줌마...)
!림스마미 2009-10-15 09:37 

고 앞시간 같은 자리에 저 있었는데..

kate님 얼굴 꼭 뵙고 싶었는데,, 그래서 살짝 눈도장만 찍어볼까 고민도 했었다는...^^

개울물타~~짱이네요^^

Kate 2009-10-19 17:29:33
좀 기다려주시지!!!!!! 저도 림스마미님 뵙고 싶었는데!!!!
둥이엄마 2009-10-15 03:51 

다들 잘 계셨지라?

추석 연휴를 마치자 마자 바로 유럽으로 가는 바람에 제법 긴 시간(그래봐야 3주가 채 못되는 디 와이리도 길게 느껴질까요 ㅋ)을 쑥쑥에 못 들어왔네요

그간 우리 팀들 모두 열공 분위기를 넘어서 오프까정 하시고 무지 배 아프네요^^

2주일간의 여행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니 시차적응 탓인지 2시에 자동으로 눈이 떠져 어제 미처 정리 못한것들 챙기며 이 야밤에 청승을 떨다 들어왔답니다

모두들 다시 뵈서 정말 좋습니다^^

Kate 2009-10-19 17:28:37
유럽을 다녀오셨다니!!! 아니 이건 저희가 왕창 배아파야 하는거 아닌가요???
완전 부럽다눈.. ㅜㅜ
이슬사랑 2009-10-15 02:16 

이게 무슨 약자인지...

어제 반가웠어요^^

Kate 2009-10-15 02:29:20
ㅎㅎㅎ 내용다시 올렸어요.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89

 망년회 or 신년회 일정 투표합니다^^

[27]
둥이엄마.. 2009/12/17 2,728
182

 다음 반장 후보및 망년회 계획을 올려주세요~~

[17]
둥이엄마.. 2009/12/14 2,932
172

 마지막 미션입니다~

[67]
비형엄마.. 2009/12/10 3,579
158

 세번째 미션입니다.

[79]
아네모네.. 2009/12/03 3,089
148

 1기분들!!! 오늘 과제제출일입니다

[2]
둥이엄마.. 2009/11/30 1,676
137

 [Junie B. Jones]두번째 미션

[68]
꽁이 2009/11/26 3,421
121

 [Junie B. Jones]첫번째 미션 공지

[71]
둥이엄마.. 2009/11/19 3,418

   [Junie B.] 챕터 1, 2 단어장

[10]
꽁이 2009/11/19 1,995
118

 <Junie B. Jones>책 소개와 진행 스케줄 알려드립니다

[12]
둥이엄마.. 2009/11/17 2,043
113

 둥이엄마예요^^

[20]
둥이엄마.. 2009/11/11 1,745
111

 이슬사랑님이 아파요

[17]
홍박샘 2009/11/11 3,807
100

 다음 책 선정과 반장 투표에 관한 공지입니다.

[15]
둥이맘 2009/11/05 3,040

   투표결과입니다~~

[6]
Kate 2009/11/10 1,568
99

 [horrid henry] 마지막 미션~ 책걸이할 준비 되셨나요??

[85]
령돌맘 2009/11/05 4,055
88

 [Horrid Henry] 3번째 미션입니다~

[117]
윤성누리.. 2009/10/29 6,930
78

 1st 북클럽 따라쟁이 회원입니다.. 감사드려요..

[7]
파랑새(a.. 2009/10/23 1,501
74

 [Horrid Henry]두번째 미션입니다.

[170]
벨벳 2009/10/22 4,327
71

 [Horrid Henry] chap 1 마무리입니다 ^^

[6]
둥이맘 2009/10/21 1,630
61

 [Horrid Henry]첫번째 미션입니다.

[213]
둥이맘 2009/10/15 4,508
60

 내맘대로쓰는 번개후기

[20]
Kate 2009/10/15 1,600

   번개 모임 사진

[13]
홍박샘 2009/10/15 2,042
55

 [Horrid Henry's]책소개와 진행 스케줄 알려드립니다.

[26]
둥이맘 2009/10/12 3,994
43

 [1st Hundred ..] Comprehension Quiz

[25]
홍박샘 2009/09/28 3,263
37

 [1st Hundred..] 7번째 과제

[61]
홍박샘 2009/09/25 4,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