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모독당 개학해요~~~

글쓴이 책사랑

등록일 2015-02-24 16:53

조회수 1,486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741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아이들과 방학 잘보내고 계시지요~~~

오랫만에 읽는 3월의 책은 모독당 리스트중에서 뽑았어요.

요책요~~

이상하거나 멍청하거나 천재이거나

예전에 그리미님께서 추천해주셨던 책인데 한번 읽어보고싶었거든요.

이번주는 개학준비하시고

다음주는 책준비해요~~

제가 3월 1주에 미션일정 공지할께요^^


저자의 기사가 있길래 같이올려보아요.

정말 대단한 분이시죠~~


~~~~~~~~~~~~~~~~~~~~~~~~~~~~~~~~~~~~~~~~~


죽음의 문턱에 선 의학자…“이것이 삶의 끝은 아니다”

 ‘말기암’ 선고받은 저명한 의학자 올리버 색스
뉴욕타임즈에 기고한 ‘나의 인생’ 잔잔한 울림
“2%의 불행에 속했지만 남은 시간 내게 달려…
아름다운 지구에서 산 것만으로도 큰 특혜였다”

올리버 색스 뉴욕대 의학대학원 신경학 교수

 

“한달 전, 나는 건강하다고 생각했다. 팔팔하다고까지 느꼈다. 여든한살에 나는 여전히 날마다 1마일(1.6㎞)씩 수영을 한다. 하지만 내 운은 다했다. 몇주 전 암이 간으로 전이된 것을 알았다. 9년 전 안구 흑색종이라는 희귀암 진단을 받았다. 방사선 치료 등을 했지만 한쪽 눈의 시력을 잃었다. 이 암이 전이될 확률은 무척 낮다. 내가 바로 그 불행한 2%에 속했다.”

평생 다른 이의 상처를 어루만지면서 나이가 든 의사가 자신에게 남은 날이 얼마 없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어떻게 할까?

‘의학계의 문인’으로 유명한 미국의 신경학 전문의 올리버 색스 박사가 말기 암 진단을 받고 죽음을 앞둔 심경을 담담하게 밝힌 글을 <뉴욕 타임스>(NYT)에 지난 19일(현지시각) 기고해 잔잔한 울림을 주고 있다.

최초 암 진단 이후 9년 동안의 시간에 감사한다는 색스 박사는 “이제 죽음과 마주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간의 3분의 1을 이미 차지한 암세포의 확산을 조금 늦출 수는 있어도 멈출 수는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는 “나에게 남은 몇 개월을 어떻게 살지는 나한테 달렸다. 최대한 풍요롭고 깊이 있게 생산적으로 살아야 한다”고 다짐한다.

인생의 끝자락에서 색스 박사는 평소 좋아했던 영국의 철학자 데이비드 흄(1711~1776)을 떠올렸다. 65살에 죽을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안 흄은 1776년 4월의 어느 날, 하루 만에 짧은 자서전을 썼다. 제목은 ‘나의 인생’(My Own Life). 색스 박사의 기고문도 같은 제목이다. 그리고 그는 “지금 이 순간보다 삶에서 더 초연해지기는 어렵다”는 흄의 말을 인용하며, 지난 며칠간 인생을 한발 떨어져 조망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것이 삶의 끝은 아니다”라고 힘주어 말한다. “반대로 나는 살아 있음을 강렬하게 느낀다. 그 시간에 우정을 깊게 하고, 사랑하는 이들과 작별하고, 더 많이 쓰고, 힘이 닿는다면 여행도 하고, 이해와 통찰력을 한 단계 높이게 되기를 희망한다.”

색스 박사는 “나와 내 일, 친구들에게 집중하겠다”고 했다. 그는 “더 이상 뉴스를 보지 않을 것이며 정치와 지구 온난화 논쟁에 관심을 두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것은 “무관심이 아니라 거리를 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전히 중동 문제와 지구 온난화, 불평등의 심화를 걱정하지만 이제는 내 일이 아니라 후세들의 문제라고 한걸음 물러섰다.

 



 

올리버 색스의 기고문. <뉴욕 타임스> 누리집 갈무리

 

 

색스 박사는 죽음이 두렵지만, 사랑하고 또 사랑받았던 삶에 감사하는 마음이 더 크다고 썼다. 그리고 그는 “무엇보다 나는 이 아름다운 지구에서 지각력 있는 존재였으며, 생각하는 동물이었다. 그것만으로도 큰 특혜와 모험이었다”고 글을 맺었다.

색스 박사는 다양한 신경장애를 앓는 환자들의 이야기를 모은 책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의 저자로 널리 알려졌다. 임상 사례도 소설처럼 엮어내는 이 신경학 전문의를 두고 <뉴욕 타임스>는 “의학계의 계관시인”이라고 불렀다. 또 파킨슨병 환자 치료기를 담은 <소생>은 로버트 드니로와 로빈 윌리엄스 주연의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나는 침대에서 내 다리를 주웠다>에서는 자신이 병상에서 경험한 환자의 병원 생활을 신랄하게 담았으며, 이밖에도 여러 권의 책을 썼다.

영국의 의사 집안에서 태어난 색스 박사는 옥스퍼드대학을 나와 미국 컬럼비아대학 의료센터에서 근무했으며, 현재 뉴욕대학 의과대학원에서 신경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겨레, 2015. 2.22. 김지은 기자)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8&aid=0002264655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벨벳 2015-02-27 15:57 

드디어 개학~^^*

책사랑님 반갑습니다~!!괜챦아 지셨다니 기쁩니다.

책 준비 서두를께요.

모두들 화이팅이요~!!

책사랑 2015-03-01 17:39:30
방가방가요~~~
화이팅으로 함께해요^^
선율새나맘 2015-02-26 21:29 

드뎌 봄방학이 끝나가네요~~^^ 다시 모독당 개학해서 넘 기뻐요!!!! 어렵다해서 살짝쿵 걱정되지만 2015년이니까 새롭게 도전해야겠지요? 방장님도 환영합니당~~^^(이제 괜찮으신거지요?)
책사랑 2015-02-27 15:44:05
네~~이제 괜찮아요.6개월 운동치료효과있네요~~
책펴보고 어려울것 같으면 분량을 적게 잡을께요~~
elove 2015-02-24 23:27 

투빈사랑님 댓글 보니 살짝 걱정되지만 열심히 읽어봐야죠~~ 책은 우선 상호대차 신청했어요^^ 방장님! Welcome back😊
책사랑 2015-02-25 12:54:23
ㅎㅎ환영 감사해요~~~저도 아직 안읽어보았는데 덩달아 걱정 ㅋ
어려운 책이면 분량을 조금씩해서 부담없이 읽을수있도록 해볼께요~~
투빈사랑 2015-02-26 15:40:21
첫 시작이 이기적 유전자 같진 않은걸로 봐선 우려한만큼은 아닐지도^ ^
화이팅!!!!!!!!!!!!!!!!!
투빈사랑 2015-02-24 22:24 

이 책도 매번 빌려오고  돌려주길  1년쯤은 한것같아요.

밀림으로 간 유클리드를  최근에 결국 읽고  요 책을 읽으려고 했는데

책사랑님께서 딱  선정해주셨네요. 감사감사~~~

지인에게 추천했더니  ㅎㅎ 어렵대요  

아는만큼  느끼겟지만  2015 첫 책인만큼  열심히 읽어질거라 다짐해봅니다.

책  구입하러 갈께요. 담주에 봬요~~~~~

맹이혀니맘 2015-02-25 12:31:04
어렵다니 또 이기적 유전자처럼 될까봐 겁나네요. ㅜㅜ 과학분야는 아무래도 그런가봐요. . .
아님, 고전 작품은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책사랑 2015-02-25 12:55:02
투빈님~~저는 이책 사놓은지 몇년은 된거 같아요.사놓고도 안 읽었다능 ㅋ
다음순번읽을책이었다니 넘 반가운데요~~!!

맹이혀니맘님~다음책은 고전으로 선정해볼께요~~
선율새나맘 2015-02-26 21:26:58
어렵다는 말이 무서버요ㅠㅠ
이번에 정복해야겠지요?
기대도 되구요~~^^
맹이혀니맘 2015-02-24 18:45 

저자 이력이 참 흥미롭네요. 책은 찾아보니 저자의 어린시절. .꼬마 화학자의 이야기라는군요. 화학에 대한 교양도 쌓일 것 같네요.
책사랑 2015-02-25 13:23:02
아직 아이들을 키우면서 책을 읽어야하는 입장이라
다양한 분야의 책을 읽어서 아이들의 진로에 조금은 도움을 주었으면 좋겠다는 제 작은 소망도 있어요.
아이핑계로 쉽게 읽혀지지않는 분야의 책들도 읽ㅇ어보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242

 3월 마지막 - 그림책 읽기 마지막^ ^

[11]
투빈사랑.. 2016/03/29 1,248
6229

 3월 넷째주 - 그림책 읽기 네번째

[3]
투빈사랑.. 2016/03/22 1,083
6216

 3월 셋째주 - 그림책 읽기 세번째

[15]
투빈사랑.. 2016/03/15 1,347
6202

 3월 둘째주 - 그림책 읽기 두번째

[16]
투빈사랑.. 2016/03/08 1,514
6198

 2016년 새 방장님 공지요~~

[4]
책사랑 2016/03/06 1,090
6187

 3월 첫주 - 그림책 읽기 첫번째

[17]
투빈사랑.. 2016/03/01 1,684
6186

 그림책 진행 방안

[3]
투빈사랑.. 2016/02/29 1,452
6175

 개학준비합시당~~!!

[19]
책사랑 2016/02/23 1,268
6140

 저 다시 시작해도 될까요?

[2]
이삭이네.. 2016/02/03 1,224
6081

 그림책 목록 올립니다~

[3]
투빈사랑.. 2016/01/05 1,526
6080

 겨울방학공지요~~

[2]
책사랑 2016/01/05 1,149
6064

  "철학자와하녀"세번째미션 목욜에 올릴께요ㅠㅠ(냉무)

[2]
선율새나.. 2015/12/29 888
6052

 "철학자와 하녀" 2번째 미션(3,4장)

[2]
책사랑 2015/12/22 946
6029

 "철학자와 하녀" 첫번째 미션

[12]
elove 2015/12/12 1,282
6021

 "철학자와 하녀" 일정

[5]
elove 2015/12/09 1,022
6005

 '좀머 씨 이야기'미션요~~(수정했어요~)

[10]
책사랑 2015/12/01 1,129
5970

 다음 책 준비해주세요~~

[11]
책사랑 2015/11/17 987
5950

 함께 읽고싶은책 올려주세요~~

[2]
책사랑 2015/11/10 1,024
5934

 '미움받을 용기' 다섯번째밤

[4]
elove 2015/11/06 1,171
5914

 "미움받을 용기" 네 번째 밤

[6]
elove 2015/10/29 1,050
5892

 '미움받을 용기'세번째밤 미션요~~

[5]
책사랑 2015/10/21 1,152
5870

 미움받을용기- 두번째밤

[7]
투빈사랑.. 2015/10/14 1,025
5821

 "미움받을 용기" 일정

[13]
elove 2015/09/22 1,338
5778

 '수레바퀴 아래서'미션!(맹이혀니맘님 출제해주신거)

[6]
책사랑 2015/09/08 969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