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미션일정과 첫번째 미션~

글쓴이 책사랑

등록일 2015-06-02 16:34

조회수 1,089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7805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번책은 두번에 나누어 읽으면 될것 같아요~

제가 앞부분 미션내고

뒷부분 미션은 elove님께 미션 부탁드려도 될까요?

내용상 1회는 14장까지할께요.

뒷부분은 두번으로 나누어도 되고 한꺼번에 해도 되요.

저도 아직 안읽어보았구요.

elove님 읽어보시고 결정해주시면 될것 같아요~~

 

미션 나갑니당~~

 

1.

이책은 유엔  식량 특별 조사관이 아들에게 들려주는 기아의 진실에 대한 내용입니다.

여러분은 국제적 기아에 대해 어느정도까지 알고 계셨나요?

책에서 설명하는 구조적 기아란 무엇이던가요?

 

2.

말로만 듣던 ,방송으로만 접하던 기아에 대해 세계적 상황을 읽어보게되니 경악을 금치못하겟더라구요.

책을 읽으시면서 "세상에 이럴수가!" ,"세상에 이런놈?이!" 했던 부분에 대해서 간단히 적어주세요~

 

3.

9장 "자금부족으로 고민하는 국제기구"를 설명해 볼까요?

 

4.

이번 미션 범위에서는 기아의 전체적인 상황이 설명되어지고 기아의 원인이 나오네요.

기아의 원인은 무엇인가요?

 

미션 내부면서 문득 드는 생각이 레포트쓰는 기분이네요.

기아의 참담함이 마음을 무겁게하는 레포트요..

마음의 부담은 무겁지만 책 내용은 술술 읽혀요.

도중하차하지마시고 끝까지 함께 읽어요~~

더운날 홧팅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선율새나맘 2015-06-13 14:41 

도서관에서 빌려서 후다닥~~읽었네요.

아들에게 말하는 형식으로 되어 있어서 읽기는 편한데....읽을수록 마음이 무겁네요.

 

1. 기아 문제에 대해서는 정말 오래전에 티비에서 스쳐지나간 소말리아 어린이 사진정도가 생각나네요.

아들이 학교에서 받아온 저금통도 그냥 형식적으로만 보았던 것 같아요.

애가 밥을 잘 안먹으려고 할때마다 먹고싶어도 못 먹는 아이들이 있다고 설명하는 정도였네요.

그냥 기아에 대한 인식이 너무 얕았다는 반성이 들었어요.

 

2. 말도 안되는 자연도태설....이게 우리 스스로를 합리화하고있네요.

 

3. 국제기구도 결국은 돈 있는 나라의 지원이 없으면 할 수 있는게 없네요.

우선순위의 문제도 그렇구요....

한정된 예산으로 인한 장기적 지원의 어려움이 결국은 악순환의 고리를 끊지 못하고 있네요.

 

4. 결국 기아는 사람들의 탐욕때문인 거겠지요....

elove 2015-06-10 11:29 

각종 언론에 비춰지는 기아의 모습은 극히 일부에 불과할 뿐이라는 사실에 너무 당황스러웠어요. 그리고 구조적 기아 문제 역시 그토록 광범위하고 심각한 상황인지 전혀 몰랐구요.

 

또한 맬서스의 인구론의 기저에 깔린 자연도태설이 심리적 기능을 충족 시키며 오늘날에도 여전히 막강한 힘을 발휘하고 있음에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었어요. 끔찍한 사태를 외면하고 사람들을 무관심으로 몰아넣는 현실이 갑갑... 

 

국제 기구들 또한 선진국과 자본의 지배에서 자유롭지 못하기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네요.

벨벳 2015-06-05 21:16 

1.책을 읽기전 그저 TV광고나 신문,뉴스등을 통해서 보아온것이 전부 였었어요.

구조적 기아란 외부적 재해로 발생하는것이 아닌 그 나라를 지배하고 있는 사회적 구조로 인해 빚어지는

필연적 결과를 말하네요. 대를 이은 가난과 식량이 풍부하게 있음에도 사회적 구조때문에 가난한 사람들에게는 분배되지 않는 악순환으로 인해 대를 이은 가난과 기아가 반복되고 있어요.


2.말도 안되는 가진자가 내놓은 자연도태설. 그리고 시장가격때문에 버려지는 곡물과 고기들. 거기에 더해서 정치적 욕심때문에 자국민이 굶어 죽어가는것을 방치하는 지도자. 그리고 한정된 지원때문에 가망이 없는 사람들은 버려둔채 그나마 가망이 있는 사람들을 선택해야만 하는 현실.

(간단하게 적으라고 하셨건만....ㅜ,ㅜ)


3.자금이 부족한 세계 식량계획은 더 어려운 나라를 도와야 하고

식량의 가격. 생산량의 결정,공평한 분배에 대해서 FAO나 WFP는 힘이 없기때문


4.자연재해, 정치적부패, 시장가격조작,전쟁

자연재해를 제외하고는 모두 인간의 욕망때문이네요.


예전에 이책이 도서관에 처음 들어왔을때에 읽고는 한동안 세상이 바로 보이지 않더라구요.

이번에 다시 읽어보니 역시....

마침 메르스 때문에 정치가나 언론들이 난리부르스를 떨고 있기에 ...

에휴~인간들이 진짜~!! 한마디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스트레쑤~!!!입니당.


맹이혀니맘 2015-06-04 14:00 

오랜만입니당, 이번에도 때놓칠까 싶어 부지런히 미션수행합니다. 1. 저에게 국제기아는 티비에서 본 불쌍한 아이들과 난민들. . .그정도였네요. 구조적 기아란 단순 자연재해, 전쟁등의 일회적 원인이 아닌 경제발전미흡, 인프라 미흡.절대적 빈곤 등사회구조적 불합리함으로 인해 장기간 식량공급이 지체되는 경우예요. 2. 하도 그런게 많아서. . . 이윤극대화라는 지상목표만을 둔 세계곡물시장에. .우리가 사는 세계 시장의 정체에 무섭기까지 했구요. 또 한편으론 르완다 대한 안전지대 정책같은 난민구호정책이 오히려 후투족의 재기기반이 되어 계속되는 내전을 연장시킨다는 게 충격이네요. 유명한 사회학자 누군가의 문제제기처럼, 비도덕적인 사회 속에 있는 개인의 도덕적 행동 역시 나쁜 사회를 만드는데 일조한다는 슬픈 사실ㅜㅜ 3.세계기구는 결국 선진국들의 자원지원으로 움직이는데 돈이 모자라서 선별적 지원만을 할수있죠. 가장 시급한 곳, 또 살릴수있는 사람 위주로. 자금부족을 더 부추기는 건 투기적인 곡물시장가격의 영향도 큽니다. 4. 결국 기아의 가장 큰 원인은, 인간의 이기심, 생명보다 소중한 이윤과 권력에 대한 탐욕으로 저는 읽었습니다.수많은 내전들은 죽어가는 국민보다는 권력을 위한 정치적 이유로 발생하고, 충분한 양이 있음에도 분배되지 못하고 버려지는 건 이윤추구를 위한 욕심이 있네요. 그 가장 밑바닥에는 풍족한 소고기나 고기 등의 식재료가 구비된 마트가 없는 삶은 상상도 안되는 저의 욕심도 포함되겠지요. 이러한 인간은 심리적 위안을 위해 자연을 핑계로 자연도태설까지 만들거나, 가장 쉬운 방법인 외면 -교육과 언론에서의 회피-을 택하고 있습니다 ㅜㅜ . 이 책을 읽으니 빈곤의 문제는 답이 보이지 않는 개미지옥같다고나 할까요. ㅜㅜ이에 대해 교육을 한다면 언제부터. . 그리고 대안제시는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 ㅜㅜ
책사랑 2015-06-04 16:20:29
그러게요..교육을 한다면 해결이 되는가도 사실 의문스럽지요..
가진자들의 이윤과 권력에만 집중되어있으니..
자연도태설은 정말 경악이었어요..
말씀처럼 답이 보이지않아요..
그래도 제대로 알고 있으면 뭔가 달라져도 달라질수 있다는게 제 생각이어요.

빠른 미션수행에 힘이 나네요~~
더위조심!메르스조심요!
벨벳 2015-06-04 18:48:58
1등~^^ㅊㅋㅊㅋ
부지런하셔요.
전 지금 읽고있어요.
미션하신것 보면서 읽으니 더 잘 이해되네요.^^

elove 2015-06-02 22:41 

오늘에서야 도서관에서 책을 빌렸어요 우리동네 도서관엔 책이 분실됐다더라구요 인기많은 책이라 그런가봅니다 뒷부분 미션 하려면 얼른 읽어야겠어요^^ 바로 읽기 들어갑니다~~
책사랑 2015-06-03 14:20:22
미션수락해주셔서 감사해요~
이책이 인기가 있더라구요ㆍ저희동네 도서관 책도 수없이 본 상태더라구요~
벨벳 2015-06-04 18:53:18

화이팅이요~~!!!
투빈사랑 2015-06-02 16:41 

한번 읽었었는데  미션에 대답은 바로 안떠오르네요

이번엔  좀 적어가면서  읽어야 할듯이요^ ^

읽고 오겟습니다~~

미션 담당해주실  두분께 감사드려요~~

책사랑 2015-06-03 14:18:38
첫 미션 수행글이 나와야 미션낸 사람도 두다리 뻗고 잔다능~~ㅎㅎ
전에는 적어가면서 읽었는데 어깨 안좋아지고 나서는 적어가며 읽는것도 불편하더라구요ㆍ
요즘은 미션 나오면 읽게되요ㆍ
읽다보니 잘 써진 책인듯해요~여러번 읽어도 좋을듯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064

  "철학자와하녀"세번째미션 목욜에 올릴께요ㅠㅠ(냉무)

[2]
선율새나.. 2015/12/29 792
6052

 "철학자와 하녀" 2번째 미션(3,4장)

[2]
책사랑 2015/12/22 856
6029

 "철학자와 하녀" 첫번째 미션

[12]
elove 2015/12/12 1,190
6021

 "철학자와 하녀" 일정

[5]
elove 2015/12/09 928
6005

 '좀머 씨 이야기'미션요~~(수정했어요~)

[10]
책사랑 2015/12/01 1,030
5970

 다음 책 준비해주세요~~

[11]
책사랑 2015/11/17 881
5950

 함께 읽고싶은책 올려주세요~~

[2]
책사랑 2015/11/10 926
5934

 '미움받을 용기' 다섯번째밤

[4]
elove 2015/11/06 1,042
5914

 "미움받을 용기" 네 번째 밤

[6]
elove 2015/10/29 952
5892

 '미움받을 용기'세번째밤 미션요~~

[5]
책사랑 2015/10/21 1,048
5870

 미움받을용기- 두번째밤

[7]
투빈사랑.. 2015/10/14 903
5821

 "미움받을 용기" 일정

[13]
elove 2015/09/22 1,244
5778

 '수레바퀴 아래서'미션!(맹이혀니맘님 출제해주신거)

[6]
책사랑 2015/09/08 880
5754

 11기 북클럽 모독당 개학해요~~

[6]
책사랑 2015/09/01 1,052
5633

 여름방학입니당~~~

[1]
책사랑 2015/07/29 1,172
5598

 수레바퀴 아래서

[6]
맹이혀니.. 2015/07/20 1,324
5588

 급 공지요~~(다음책 변경)

[1]
책사랑 2015/07/16 902
5565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15]
투빈사랑.. 2015/07/08 1,271
5547

 "난쟁이 피터" 미션~~

[12]
지연지우.. 2015/07/03 1,162
5525

 "나의 라임오렌지나무"미션

[25]
책사랑 2015/06/22 1,362
5524

 다음책들 일정요~~

책사랑 2015/06/22 1,194
5510

 다음 진행 공지에요~~^^

[20]
책사랑 2015/06/16 1,197
5491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두번째 미션

[10]
elove 2015/06/10 962
5476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미션일정과 첫번째 미션~

[11]
책사랑 2015/06/02 1,089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