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기 북클럽

    • 방장 : 이슬사랑
    • 대상 : 영어원서를 즐기는 성인
    • 도서수준 : 챕터북

    챕터북부터 뉴베리까지 다양한 책읽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방대한 영어의 바다에 풍덩 빠지기를 소망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여인네들의 모임이나, 실상은 수다만발 사교클럽!

    모집중 가입신청
  
[1]The Last Mission Olive's Ocean

글쓴이 유 니

등록일 2015-10-05 23:58

조회수 1,167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830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제 마지막 정리를 할 때가 왔군요~

 

1.Olive에 대한 이야기를 썼지만 탐탁치 않게 여긴 Martha,Tate의 쪽지를 받고 이런저런 생각에 빠집니다. Martha는 그 어느 때보다 작가가 되고 싶다는 바람은 커져가기에.. 새롭게 어떤 형식의 글을 쓰게 되나요?


2.Tate에게 전화가 걸려 오지만 이 싱숭생숭 소녀는 언제 들를지 묻지도 못하고 통화는 끝나 버립니다. "언제" 들를지 Tate에게 물어보지 못한 불편한 마음으로 떠날 준비를 마치고 꿈에 빠져듭니다. 어떤 꿈이었나요?

 


3.떠나는 날 아침 할머니가 찾았다며 보여준 카드에는 누가 쓴, 어떤 내용이 담겨있나요?

할머니는 이 카드를 보고 자신에 대해 "어떠하다"고  손녀에게 털어놓나요?


4.떠날 시간이 임박해 보자 초조해진 Martha는 화장실에도 가며 시간을 벌어 보지만.. 아빠는 재촉하기만 합니다. 출발하자 나타난 Tate가 건네 준 것은 무엇이었고 쪽지 내용은 무엇인가요?

 

5.집에 도착한 Martha가 결심한 두 가지는 어떤 일이었나요? 아빠는 Martha의 그 결심에 대해 어떤 반응으로 보이나요?


6.Olive의 어머니에게 바다 물병을 건네주러 갔지만 그곳에서 어떤 사람을 만나서 Olive 모녀 이야기를 듣고 어떤 느낌이 드나요?


Martha가 성장통을 거치며 조금씩 더 커가는군요.

본의 아니게 마지막 미션을 맡다 보니..뭔가 의미있는 맺음으로 해야 할 것 같은 중압감이 ^^

여러분이 사춘기가 끝났다고 여긴 때는 언제였던가요? 일화나 생각나는 게 있다면 가볍게 풀어 주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원영사랑 2015-10-15 12:47 
1) 시를 쓰기로합니다.

2) 거대한 얼음 블럭 사이를 걷고 있는데 그 얼음 블럭은
사실 가족들과 Manning 형제들이 갖혀있는 거대한 플라스틱백이었어요.
할머니를 구하려고 간신히 플라스틱백의 지퍼를 연 순간...
할머니가 사라진 꿈이었네요.

3) Martha가 6-7세 무렵에 할머니에게 쓴 카드로 자신은 용감하다는
내용이었어요.
할머니는 자신도 늘 용감해지고 싶다고 말씀하시네요.

4) Jimmy의 비디오테잎이 들어있었어요.
Martha를 위해 한 일이며, Martha를 정말 좋아한 사람은 Tate 자신이라는
내용이 적혀있었어요.

5) Olive의 엄마에게 Olive's ocean을 전달하는 것과 작가가 되겠다는 결심을
아빠에게 말하는 것이었어요.
Martha의 우려와는 달리 작가가 되겠다는 Martha의 의견을 존중하고
격려해주셨어요.

6) Olive와 엄마가 세들어 살던 집주인 할아버지를 만나 이야기를 들으며
마음이 불편하고 아파집니다.

친구가 될 수 있었던 두 소녀의 이야기를 흡입력있게 읽었네요.
제 사춘기에는 별달리 떠오르는 사건도 추억도 없네요.ㅎㅎ
이슬사랑 2015-10-25 11:11:46
원영사랑님 글(문과?)을 읽으면 제 글(이과)과 사뭇 다른 점을 느낍니다. 부러워요... ^^
krystal 2015-12-31 11:37:00
재미있게 읽었네요
이슬사랑 2015-10-11 15:54 
1. 시를 씁니다.
 
2. Martha 주변 사람들이 두꺼운 플라스틱 안에서 탈출하기 위해 애쓰고 있고 가까이 있는 블럭 안에 Godbee 할머니가 있는 것을 알고 탈출을 돕고자 지퍼를 가까스로 여나 할머니가 사라지는 꿈입니다.
 
3. Martha가 스스로 용감하다고 쓴 카드...
  용감 해 지고 싶다고... 아직도 Martha의 카드가 Godbee에게 용기를 준다고 합니다.
 
4. Jimmy의 작품 tape
   이번엔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할 지 알았다고... 그리고 Martha를 좋아하는건 바로 Tate 자신이라고...
 
5. Holly에게 전화를 걸어 Olive 엄마 주소 찾기, 아빠에게 작가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 것...
Martha가 원하는걸 할 수 있다고 Martha의 꿈을 지지해줍니다.

6. 집주인 Mr. Waverly..
친구도 없이 혼자 공책에 뭔가를 쓰는데 자전거를 타면서도 공책을 갖고 있었다고...
친구들과 노는걸 본적이 없다고.. 아빠 사진도 본적 없고.. 언제나 혼자였다는 말에 불편한 마음을 갖습니다.

고등학교 때 원점( 존재, 가치) 을 찾는다고 방황아닌 방황을 한 듯 싶어요.. 언제 끝났는지는 기억이...^^;
레오르 2015-10-10 17:11 

1. 이번에는 시를 씁니다.

2. 큰 얼음 블럭들이 있는데, 만져보니 얼음이 아니라 두꺼운 플라스틱 안에 사람들이 각각 들어있는 것이었습니다. Godbee를 발견하고 꺼내려고 도왔고, 뒤쪽에 투명한 지퍼를 발견하여 결국 열었는데 Godbee가 사라져버렸습니다.

3. 자신이 어릴 때 할머니에게 보낸 편지. 할머니는 Martha가 용감한 아이라고 말해줍니다.

4. Jimmy가 녹화했던 비디오테이프. 쪽지에는 '내가 해야할 일을 알았다고 했지. 너를 좋아해'라고 써있습니다.

5. 작가가 되겠다고 아빠에게 말합니다. 아빠는 격려하고 이어받으라고 말해줍니다.

다른 하나는 Olive엄마에게 바닷물 담긴 물병 건네주려고 주소를 알아냅니다.

6. Olive 살던 집의 주인 할아버지를 만나서, 지난 주에 멀리 이사갔다고 듣습니다. Olive가 친구와 노는 건 한 번도 본적이 없고, 항상 공책을 들고 다녔다고 얘기해주네요. 남에게 이러한 Olive의 얘기 들으니 Martha 맘은 불편했나봅니다.

 

저는 사춘기를 겪었는지도 잘 모르게 지냈어요. 고등 때는 기숙사에 있어서 더 그랬나 싶기도 했고...^^

나름 반항 안 하는 착한(?) 딸이었다는 ㅋㅋ

 

이슬사랑 2015-10-12 02:04:17
레오르님은 모범생이셨을듯...^^
유 니 2015-10-07 01:03 

1.

- 시작을 하네요.


2.

- 일견 서랍장만 한 얼음 덩어리이진 알고 다가갔으나 플라스틱안에 사람들이 빠져나오려고 사투를 벌이는 모습이 비칩니다. 그리고 그곳엔 Mannings와 엄마,아빠, Lucy, 심지어 할머니도 계시구요. 가까운 곳에 할머니가 빠져 나오기 위해 거친 숨을 몰아 쉬고 있고 눈에 안띄는 투명한 지퍼를 발견한 Martha는 할머니를 구조해주기 위해 올려다 본 순간 할머니가 사라진 것을 알게 됩니다. 이런 꿈..정말 힘들 것 같아요.ㅠㅠ


3.

- 6.7 살쯤 할머니에게 보낸 연하장 글입니다. 할머니 집에 머문 시간을 좋아하고 해변의 바위들을 오르는 용감한 아이라고 할머니에게 말합니다.

할머니 본인은 늘 용감해지기를 꿈꿨다고 하며 특히 지금 더 그러하다며 Martha는 늘 용감했다고 말합니다.

4.

- Tate가 전에 준 쪽지에는 자기가 해야 할을 안다고 했듯이.. 이번 쪽지에는 자기가 해야 할 일을 알았다고 전하며 Jimmy의 녹화물을 되돌려 줍니다.

5.

바다 물병을 전해 주기 위해 Olive 어머니가 사는 주소를 알아내고,

아버지에게 작가가 되고 싶어하는 본인의 꿈 이야기를 할 거라고 합니다.

아버지는 잘 됐다며 횃불을 딸에게 건네 준 것이라 말하며 지지해 줍니다.


6.

Olive가 살던 집의 집 주인 할아버지를 우연히 만났고 Olive 어머니가 이사갔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할아버지 눈에 비친 모녀의 느낌이 Martha를 불편한 마음이 들게 합니다.

번외~

엄마가 우리 딸 힘들었구나..라는 말을 들었을 때인 것 같아요. ^^

요즘 이임숙님의 [엄마의 말공부]라는 책을 보는데 교과서적이라 얼마나 실생활 활용도가 높을 지 모르겠

엄마의 말공부지만 ^^ 이대로 하면 제 아이들은 무난하게 사춘기를..아니 평생 모자 관계가 순조롭게 이어질까하는. 의심 혹은 바람을 가져 봅니다.

이슬사랑 2015-10-12 02:07:28
요즘 교육 잘 듣고 계시죠? ^^
엄마의 말공부...정말 공부는 해도 해도 끝이 없나 봅니다.
유니님 감사합니다.^^*
이슬사랑 2015-10-06 16:11 

유니님~ 미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049

 The Boy in the Striped Pyjamas - 4th mission

[8]
두따리맘.. 2015/12/21 901
6038

  The boy in their striped pants -3rd mission

[7]
하람맘 2015/12/15 994
6028

  The boy in the striped pajama - 2nd mission

[7]
유석엄마.. 2015/12/12 2,515
6000

 The boy in the striped pajamas- the 1st mission

[8]
이슬사랑.. 2015/11/30 1,118
5995

 우리 맛난 음식 먹으며 수다 나누워요..^^*

[6]
이슬사랑.. 2015/11/26 1,265
5994

 The boy in the striped pajamas 스케줄입니다.

[2]
이슬사랑.. 2015/11/26 1,201
5984

  Number the stars - 3rd mission

[1]
원영사랑.. 2015/11/22 977
5980

 Number the stars - 2nd mission

[2]
두따리맘.. 2015/11/22 883
5947

  Number the stars 1st mission

[4]
하람맘 2015/11/09 1,199
5941

 Number the stars 스케줄입니다.^^

[6]
이슬사랑.. 2015/11/08 1,143
5936

 Pictures of Hollis Woods-the last mission

[5]
이슬사랑.. 2015/11/06 1,083
5906

  Pictures of Hollis Woods - Third mission

[4]
유석엄마.. 2015/10/26 1,061
5885

 Pictures of Hollis Woods-the 2nd mission

[2]
이슬사랑.. 2015/10/19 1,095
5862

 Pictures of Hollis woods 1st mission

[5]
관심과여.. 2015/10/12 1,199
5854

 Pictures of Hollis Woods 스케줄입니다.

[2]
이슬사랑.. 2015/10/08 1,393
5846

 The Last Mission Olive's Ocean

[9]
유 니 2015/10/05 1,167
5829

 Olive's Ocean 4th Mission

[6]
레오르 2015/09/26 1,323
5814

 Olive's Ocean 3rd mission

[12]
원영사랑.. 2015/09/19 1,346
5793

 Olive's ocean 2nd mission

[12]
시샘모자.. 2015/09/11 1,392
5750

  olive's ocean 1st mission

[16]
하람맘 2015/08/31 1,370
5744

 Olive's Ocean 스케줄입니다~^^

[10]
이슬사랑.. 2015/08/30 1,535
5740

 [Nebulous] 5th mission

[2]
두따리맘.. 2015/08/28 841
5739

  Nebulous - the 4th mission

[3]
유석엄마.. 2015/08/28 929
5716

 Nebulous - the 3rd mission

[1]
이슬사랑.. 2015/08/21 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