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철학자와 하녀" 2번째 미션(3,4장)

글쓴이 책사랑

등록일 2015-12-22 16:34

조회수 952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8565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첫번째 미션수행도 몬하고 두번째미션 먼저 내네요~ㅎㅎ

 

3,4장을 읽어보니 저자의 이론에 동감이 되는지 안되는지의 포인트로 읽게 되더라구요.

미션도 크게 그 범주를 넘지 않네요.

 

3장

1.*한켤레의 실내화는 사람과 사물의 공동체입니다*

이 문장은 동감이 되는데

p92 '사물들의 사연이 자본주의 시장에서 얼마나 은폐되는지를 말하려던 참이었다.시장의 똑같은 물건들,공장에서 찍어낸 똑같은 물건들,돈으로 그냥 사들인 물건들,누가 왜 만들었는지,누가 어떻게 쓸것인지에 대한 사연이 없는 물건들에 대해서. '

이분분에 대해서는 조금 딴지가 걸어지더라구요.

그러면 안되는건지?하고요.

여러분은 이 장을 어떻게 생각하셨나요?

 

2.*사소한 것들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중요하다!*

동감하시나요?

 

 

4장

3. 4장을 읽으시면서 틱!하고 걸려 하고 싶은말이 있었거나

격하게 동감하신 부분이 있으시면 소개해주세요~~

 

생각보다 어려븐 책이구만요ㅎㅎ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elove 2015-12-29 17:11 

미션1) 대량생산과 함께 자본주의가 시작되면서 세상살이가 많이 편리해지긴 했지만 이전의 농경사회에서 우리 조상들이 나눠왔던 미덕들이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리고 철저히 개인화되어버린게 아쉽죠. 사람은 배제되고 지나치게 물질 중심으로 변해버린데 대한 아쉬움을 저자가 그렇게 표현한게 아닌가 싶네요.

저는 유행이란 걸 별로 따르지 않아요. '남들 다 하니까 나도 해야지'가 잘 안되더라구요.

그냥 내 방식대로 사는 게 편하더라구요. 남들의 시선에도 좀 자유로운 편이긴해요.

그것까지 신경쓰면 피곤해서 못살것 같아서요.ㅋㅋ

 

미션2) 나이가 들수록 일상의 소중함이 느껴지더군요. 인류평화보다 요즘 듣는 음악이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저자가 말했듯이 철학이란 그런 사소하지만 소중한 것들의 가치를 알고 삶을 가꾸어가는 거라 생각해요. 그런 깨달음이 확대되면 가족과 공동체 나라 인류로 나아가겠지요. 현재 내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일 내가 행복하고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일을 찾는 중입니다.

 

미션3) 간단히 노트를 하면서 이 책을 읽었는데 그 중에 두 가지만 옮겨볼게요.

 

"철학(철학적 행동)이란 도대체 무엇일까... 그것은 자기가 이미 알고 있는 걸 정당화시키는 게 아니라 어떻게 그리고 어디까지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것과 다르게 생각할 수 있는가를 알아내려는 노력, 바로 그것이 아닐까."   

 

목자의 울타리 안에서 우리가 될 수 있는 것은 기껏해야 그의 양에 불과할 뿐 아닌가. 진심으로 우리의 존재를 양으로부터 구원하려는 자는 이렇게 말씀하신다. 기꺼이 길을 잃어라. 그리고 방황하기를 두려워 말라!

책사랑 2015-12-31 14:20:47
1번 댓글 보니 elove님과 저의 공통점이 있엇네요~~
유행을 신경쓰지않는것,남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로운거요.
남들에게 보여지는 자동차나 집,옷,외모등등에 신경안쓰고 사는 저희집을 보고 막내 제부는 지금도 의아해해요..
요즘은 제가 게을러서 그런가 반성중이기도 해요.

미션 수행 감사합니당~~!!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856

 클라우스 슈밥의 제 4차 산업혁명 - 마지막 미션

[7]
투빈사랑.. 2017/04/28 1,225
6851

 다음책 공지 - 시민의 불복종(월든)

[4]
투빈사랑.. 2017/04/26 1,060
6848

 클라우스 슈방의 제4차산업혁명 두번째미션(챕터3)

[7]
허브티 2017/04/25 1,188
6837

  [11기] 클라우스 슈밥의 제4차 혁명 두번째 미션 (곧~)

[2]
허브티 2017/04/19 1,139
6824

 클라우스 슈밥의 제4차 산업혁명 첫번째미션(1,2챕터)

[18]
책사랑 2017/04/11 1,457
6806

 4월 책 공지 - 클라우스 슈밥 제 4차 산업혁명

[7]
투빈사랑.. 2017/04/02 1,231
6799

 4월에 함께 읽을 책 공지

[9]
투빈사랑.. 2017/03/30 1,272
6798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 네번째 미션... 조금 기다려주세요~~

[2]
지지맘15.. 2017/03/29 1,167
6786

  '고양이 로소이다' 세번째 미션입니다.(7~9장)

[13]
벨벳 2017/03/22 1,425
6774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두번째미션(4-6장)

[14]
책사랑 2017/03/15 1,109
6765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첫번째 미션

[19]
투빈사랑.. 2017/03/08 1,754
6750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미션 일정

[24]
투빈사랑.. 2017/02/27 1,443
6742

 3월 11기 북클럽 개학합니다~~~

[7]
투빈사랑.. 2017/02/20 1,560
6713

 2017년 11기 북클럽 첫 공지

[27]
투빈사랑.. 2017/02/02 2,251
6657

 11기 방학 합니다~~

[3]
투빈사랑.. 2017/01/02 1,218
6646

 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그리고 강하다- 네번째미션

[2]
투빈사랑.. 2016/12/27 1,639
6641

 '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 그리고 강하다' 세번째 미션

[2]
elove 2016/12/25 1,709
6639

 방학동안 책 읽기에 관한 의논~~

[2]
투빈사랑.. 2016/12/24 1,171
6629

 [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 그리고 강하다]두번째 미션

[8]
지지맘15.. 2016/12/19 1,245
6609

 '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 그리고 강하다' 첫번째미션

[6]
책사랑 2016/12/02 1,932
6600

 올해 마지막으로 읽을 책~~~~~

[3]
투빈사랑.. 2016/11/27 1,650
6593

 '시인동주' 세번째 미션

[10]
지지맘15.. 2016/11/23 1,636
6581

 '시인동주'두번째 미션~~

[10]
책사랑 2016/11/15 1,642
6558

 시인 동주 -- 첫번째 미션

[17]
투빈사랑.. 2016/10/26 1,417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