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사피엔스 -마지막 미션

글쓴이 투빈사랑

등록일 2016-10-06 20:08

조회수 1,249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918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마지막  미션 늦었습니다 ^ ^;;;

줄을 그어도  돌아서면  잊어버리는건  똑같아서 어찌까요 ㅜ.ㅜ

자~~  각설하고

미션 들어갑니다~~~~~~




미션1)  현대 과학이  거의 모든 전통지식과  세가지 측면에서 차이점이 있다고 하는데요

            무엇이라고  저자는 말하나요?



미션2) p425  지리학, 고고학, 식물학  분야에서 유럽 제국의 공로를 인정하기 않을수 없고

           유럽 제국에 의해 축적된 새로운 지식이 이론적으로는 피지배 민족을 이롭게 하고

           이들에게 진보의 혜택을 가져다 줄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이부분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미션3) 네덜란드가 유럽에서 가장 부유한 나라로 등극한  비결은 신용에 있다고 합니다.

           네덜란드인들이 금융제도의 신뢰를 얻게된  방법은 무엇이었나요?




미션4) p529  현대는  무분별한 대량학살, 전쟁,압제의 시대인지? 평화의 시대인지?

         시기에 따라 달리 답변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미션5) p 552  순수한 과학적 관점에서 볼 때, 인간의 삶은 절대 아무런 의미가 없다,

           인류는 목적이나 의도 같은 것 없이 진행되는 눈먼 진화과정의 산물이다.  라고 합니다.

           이기적 유전자를  읽을 때 만큼이나   인간의 가치에 대한 기존의 관념을 뒤집는

           느낌을 받았는데요. 

           여러분들에게 충격적으로 다가온  내용이 무엇이었을까요?


미션6 ) 20장  호모사피엔스의 종말   와우~~~

            소의 연골조직 이식한 쥐.  네안데르탈인의  귀환. 망막인플란트.

           사이보그상어.뇌와 컴퓨터의 연결...

            과학의 발명은  어디까지인지,,,

           사피엔스가  사라지고  새로운 종이  도래할것 같은  두려움이 느껴지네요

            여러분들은  길가메시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싶으신가요? 

           쫓기는 아이란 책과  조니뎁의 트렌샌던스. 아일랜드. 기억의 전달자.

           루시 같은 영화가  떠올랐습니다.


미션7)  분량도 많았지만  뭣이 중한지......  잘 모르겟습니다.

           인간 역사를 이런 관점으로  볼수 있다는게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책을  덮으면서  어떤 부분이 가장  기억에 남는지  이야기 나눠보게요~~~




분량도  만만치 않고  내용도 쉽지 않은 책?  을  너무  빠른 시간에 끝낸건 아닌지^ ^

시간 여유를 두고 한번더  읽어 봐야겟다는 다짐을 해보구요

미션  출제해주신 분,  함께 읽고 의견 나눠주신  모든 분들 수고하셨고

감사합니다.

마지막   마무리  잘 해주시길 바라구요~~

다음 책 선정에도  의견 올려주시길 부탁드릴께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068

 "코스모스" 진행 일정~

[8]
책사랑 2020/03/25 242
8067

  난처한 미술이야기5-다섯번째미션(p411-끝)

[6]
pinetree.. 2020/03/25 233
8065

 긴급 의논요~~

[12]
책사랑 2020/03/17 354
8064

  난처한 미술이야기5 네번째 미션(p306~409)

[9]
유누유노.. 2020/03/17 435
8058

 난처한 미술이야기5-세번째미션(p200~p305)

[5]
책사랑 2020/03/09 266
8056

 난처한 미술이야기5 -2번째미션-일단 프리미션으로.

[4]
책사랑 2020/03/07 292
8053

 <난처한(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이야기 5 첫번째미션

[7]
준혁재정.. 2020/02/25 741
8046

 <오만과편견> 마지막미션

[8]
준혁재정.. 2020/02/11 522
8042

  오만과 편견 네번째 미션(p336~p439)

[12]
kikiki09.. 2020/02/05 568
8041

  <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이야기5> 진행일정

[6]
pinetree.. 2020/02/04 493
8032

 오만과 편견 세번째 미션 (~335 제2부 끝)

[7]
유석엄마.. 2020/01/23 750
8024

  <오만과 편견> 두번째미션(~221)

[3]
pinetree.. 2020/01/15 499
8016

 "오만과 편견"첫번째미션(~p107)

[9]
책사랑 2020/01/07 592
8009

 새해부터 함께 읽을 책들입니다~~!!

[1]
책사랑 2019/12/30 866
7998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세번째미션

[6]
준혁재정.. 2019/12/24 497
7996

 <오만과편견> 책진행일정

[7]
준혁재정.. 2019/12/22 565
7992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두번째 미션

[7]
유석엄마.. 2019/12/17 559
7980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첫번째미션

[25]
pinetree.. 2019/12/11 662
7969

 "책과 여행과 고양이" 세번째 미션

[2]
pinetree.. 2019/12/04 508
7952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책 진행일정

[5]
pinetree.. 2019/11/30 531
7946

 "책과 여행과 고양이" 두번째 미션

[7]
유석엄마.. 2019/11/28 485
7936

 "책과 여행과 고양이"첫번째미션~

[6]
책사랑 2019/11/18 463
7924

 오프라윈프리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두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19/11/12 683
7912

 "책과 여행과 고양이" 진행일정

[4]
책사랑 2019/11/05 789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