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 그리고 강하다' 세번째 미션

글쓴이 elove

등록일 2016-12-25 22:01

조회수 1,673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9314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금요일에 올린다고 얘기해놓고 이제야 쓰고 있네요ㅠ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보내시느라 잊고 계시길 바라면서ㅎㅎ


3부는 '나를 쓰다'라는 제목으로 7명의 여성들을 소개하고 있어요.


민족주의가 만연하는 유럽에서 전쟁이 일어날 것을 예견했던 평화주의자 베르타 폰 주트너.

그녀는 <무기를 내려 놓으라>라는 평화 전문 잡지를 발행하고 노벨평화상까지 수상하게 됩니다. 


베르타 폰 주트너가 자신의 이상을 현실을 바꾸려는 노력으로 평화운동을 했다면 루 안드레아스살로메는 자신의 독립과 자유를 위해 애썼지요. 남성들이 지배하는 사회에서 자신만의 길을 찾아나섰던 살로메는 관습을 거부하며 오로지 자신이 원하는 삶을 꾸려나간 근대 여성의 아이콘이었다고 하네요. 그녀의 남성편력에 대해서 대략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인지는 몰랐네요ㅎㅎ 루 살로메가 프로이트를 만나고 정신분석학에 매달렸던 사실도 새로웠어요.


러시아 10월 혁명으로 집안의 전재산이 몰수되자 여러 도시를 떠돌다가 레닌그라드로 돌아온 아인랜드는 반전체주의와 개인적 에고이즘이라는 입장을 갖게 됩니다. 그녀의 이성적 개인주의가 정점에 오른 <아틀라스>라는 작품에서 이기주의가 자유사회의 진정한 원동력이라는 사실을 정당화합니다 그런 까닭에 아인 랜드는 '아메리칸 드림'과 자유주의 경쟁 시스템의 화신으로 간주되며, 금융위기가 전세계로 불어닥쳤던 2009년에에도 <아틀라스>는 50만부 이상이 팔렸다고 하네요. 


......


대충 정리하려고 해도 너무 많네요.

그 래 서

이번 미션은 간단하게 갑니다.


여러분은 7명의 여성 중에 누가 인상적이었나요? 그렇게 받아들인 이유는 무엇인지 얘기해주세요. 혹시 이 여성들이 했던 이야기 중에 기억에 남는 말이 있으면 소개해주세요~~~

제 얘기는 댓글로 나눌게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책사랑 2016-12-26 16:26 

저는 루 안드레아살로메가 가장 인상적이었어요~~


이유는 우리가 익히 알고있는 니쳬,프로이트와 같이 지냈다는 사실이 그랬고

남성편력이 심한 그녀가 학문적 업적을 남긴 내용을 보면서 남녀의  관계속에서 환경의 중요함이 느껴지더라구요. 

"남자의 지성을 동력으로 활용한 최초의 여자"라는 제목에 걸맞는다는 생각들어요.


그녀가 했던 말중에 기억에 남는 말은

"나는 언제나 내 생각에 충실히 따를 뿐이다.나는 절대로 사람들이 원하는 내가 되지않을것이다."

"나느 다른사람을 따라 살수도 없고 누군가의 본보기가 될수도 없다.그러나 나는 내가 원하는 삶,그것만은 확실하게 꾸려나갈수 있다"


본인의 생각을 충실히 따른다는것~~

다른사람을 따라 살수도 없고 누군가의 본보기가 될수도 없다는것~~

내가 원하는 삶만은 확실히 꾸려갈수 있다는것~~~

저는 상상도 몬하네요.

나는 나의 생각보다는 옳음을 따를것이고~

다른 사람의 괜찮은 삶을 본보기로 삼아 살고있으며, 나또한 누군가에게는 본보기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

내가 원하는 삶보다는 누군가에게 또는 나를 포함 모두에게 으미있는 삶을 꾸려가고 싶거든요~ㅎㅎ


elove님의 멋진 미션 덕분에 책속의 인물과 나를 반추해보게 되네요~~~ 

elove 2016-12-27 10:57:50
뭇남성들의 구애를 받으며 살았던 루 살로메의 매력은 그녀의 세계관에서 비롯된 게 아닐까요.
절대로 사람들이 원하는 내가 되지 않는다 라는 모토를 그대로 실천한 인생이었죠.
저는 요즘 확실히까지는 아니더라도 내가 정말 원하는 삶을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그렇게 살아보려고 합니다.
그 동안은 여러 사정을 고려해서 이건 안되고 저것도 안되고 하면서 지레 겁을 먹었다면
이제는 그냥 가보는 걸로 맘 먹었어요.
올 한해는 하던 일 정리하고 푹 쉬었고 내년부턴 새로운 도전을 합니다. 설렘반 두려움 반이예요.

저는 개인적으로 한나 아렌트가 가장 인상적이었어요.
신문에서 그녀의 이야기를 여러 번 접했는데 언젠가 꼭 책을 봐야겠다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죽음을 앞둔 실체로 삶을 인식해서 결국 파시즘에 동조하는 스승 하이데거와 결별하고
삶을 죽음이 아닌 '탄생' '새롭게 시작하는 혁명'과 같은 긍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았죠.

유대인을 학살했던 아이히만의 재판을 지켜보며 그에게는 판단의 무능력, 즉 말하기의 무능성, 생각의 무능성, 타인의 입장에서 생각하기의 무능성이 있다고 했어요. 그런데 바로 이 무능성에서 '악의 평범성'이 태어난다고 말합니다. 누군가와 겹쳐지지 않나요?

"대부분의 악행은 선해지거나 악해지기로 결심한 적이 결코 없는 사람들에 의해 저질러진다. 이것은 슬픈 진실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7044

 죽기 전에 알아야 할 5가지 물리법칙- 5번째 미션

[5]
archfun 2017/10/10 1,530
7042

 죽기전에 알아야 할 5가지 물리법칙 - 네번째 미션

[7]
오리친구.. 2017/10/10 1,462
7032

 틈새 공지

[8]
투빈사랑.. 2017/09/24 1,337
7023

 죽기전에 알아야 할 5가지 물리법칙 - 세번째 미션

[5]
투빈사랑.. 2017/09/18 1,151
7018

 '죽기전에 알아야할 5가지 물리법칙'2 번째미션

[5]
책사랑 2017/09/11 1,611
7010

 죽기전에 알아야 할 5가지 물리법칙-첫번째 미션

[5]
투빈사랑.. 2017/09/05 1,577
7003

 9월 읽을 책 공지

[8]
투빈사랑.. 2017/08/30 1,692
6972

 11기 여름방학~

[6]
투빈사랑.. 2017/07/24 1,184
6971

 이공계의 뇌로 산다 -3부-

[3]
오리친구.. 2017/07/23 1,297
6960

 이공계의 뇌로 산다-2부

[6]
책사랑 2017/07/13 1,268
6949

 이공계의 뇌로 산다-1장

[8]
투빈사랑.. 2017/07/07 1,240
6938

 7월 책 공지( 미션 일정 공지)

[8]
투빈사랑.. 2017/06/27 1,334
6933

 씁니다, 우주일지 -- 세번째 미션(24장~33장)

[6]
오리친구.. 2017/06/24 1,016
6917

 '씁니다,우주일지'두번째미션(12~23)

[8]
책사랑 2017/06/14 1,060
6916

 시민의 불복종 - 세번째미션

[8]
찬찬맘 2017/06/14 1,024
6905

 씁니다 우주일지.-- 첫번째미션

[10]
투빈사랑.. 2017/06/08 1,138
6888

 6월 책 공지

[7]
투빈사랑.. 2017/05/22 1,415
6881

  시민의 불복종 두번째미션

[3]
벨벳 2017/05/19 959
6860

 시민의 불복종 미션 일정 공지

[7]
투빈사랑.. 2017/04/30 1,183
6859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 마지막 미션(10~11장)

[3]
투빈사랑.. 2017/04/30 1,208
6856

 클라우스 슈밥의 제 4차 산업혁명 - 마지막 미션

[7]
투빈사랑.. 2017/04/28 1,194
6851

 다음책 공지 - 시민의 불복종(월든)

[4]
투빈사랑.. 2017/04/26 1,024
6848

 클라우스 슈방의 제4차산업혁명 두번째미션(챕터3)

[7]
허브티 2017/04/25 1,151
6837

  [11기] 클라우스 슈밥의 제4차 혁명 두번째 미션 (곧~)

[2]
허브티 2017/04/19 1,102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