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 '고양이 로소이다' 세번째 미션입니다.(7~9장)

글쓴이 벨벳

등록일 2017-03-22 23:54

조회수 1,421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949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1. 7장에서 인간보다 고양이 자신이 우월하다는 주장을 하네요.

우스꽝스러운 운동들과 공중목욕탕이야기,,집에서 주인과 안주인의 대화등이 나오는데요~

고양이는 장황한 근거들을 늘어놓으며 인간들의 우매함과 어리석음을 비웃는듯합니다.

그중 가장 설득력있게 다가온 부분은 어떤 부분인가요?


2.8장 중간쯤에 고양이가 자신이 쓴 글이 적당히 쓴 것이 아니라 한 글자 한 구절 안에 우주의 오묘한 이치를 담은것이고, 법어가 되니 아무렇게나 읽어서는 안된다고 합니다. 하물며 자기 돈으로 사서 읽으라고 까지 하네요.

지금까지 읽으시면서 작가의 글에서 그런 느낌을 받으셨나요?

-전 개인적으로 너무 여기저기 삼천포로 돌아돌아 잡다한 지식들과 섞으면서 이야기를 풀어가는 형식이 썩 마음에 들지 않네요.-


3.8장에 나오는 스즈키와 같은 사람들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지요.혹은 나자신 안에도 스즈키 같은 면이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스즈키가 주인에게 해준 조언은 어떤것인가요?


4.9장에서는 소위 지식이라 여기는 선생이라는 주인의 밑바닥까지 보여주네요.

읽다보니 불쌍하다는 생각까지 들던데요~^^

소극적 수양의 논리는 무엇인가요?


5. 지금까지 책의 곳곳에서 서양과 동양을 비교하면서 작가는 동양철학이나 문화가 더 낫다고 합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마음에 드시는것만 골라서 미션 수행하셔도 되셔요~^^=====



부족한 미션 늦게 올려서 다시한번 죄송해요.

커피 할인 쿠폰으로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

봄을 만끽 하는 주말 보내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투빈사랑 2017-04-18 02:04 

1. 목욕탕에서 돌아오면서 생각했다. 하오리를 벗고, 잠방이를 벗고, 하카마를 벗고 평등해지려고 애쓰는

   벌거숭이들 중에서 또 벌거숭이의 호걸이 나오 ㅏ다른 군소 벌거숭이들을 제압한다.

   아무리 벌거숭이가 되더라도 평등을 얻을수 있는 것은 아니다.


    설득력있다기 보다  헛헛한 맘이 드는 구절이었습니다.


2. 저도 그런 느낌은  못 받았어요

    다만  그 시절이나 지금이나  인간상이 별반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고  인간의 내면을  우회해서 쓴

    작가의 표현은 좀 길고 지루하게 느껴지긴하지만  서양 고전처럼  작품이 시대불문하고  읽힐 이유가

    있다는 생각은  들더라구요.


3. 돈과 다수를 따르라고 조언합니다.

     지금의  저는 스즈키처럼  돈과 다수를 따르지는 않지만

      내 아이에게  그 둘을  벗어나거나 네 길을 걸어라고  말할 자신은 없는것 같아요.

     현실이 둘을  제외시키고 살기엔  많은 용기가 필요하단 생각도 들구요

      꽃들에게 희망을에 나오는 그 순많은  개미기둥이길 바라진 않지만  그들이 잘못 된 삶을

      산다는  말을 할 수 없는것처럼요.


4.  정신수양이라곤 하는데  때에 따라 달라지는 수양 같은 느낌이들어요.


5.  아직 동서양 철학의 차이점을 정확히 몰라서 그런지  전 두 철학다 좋더라구요 ㅎㅎ

     어떤부분은  많이 비슷하기도 한것같구요.

     추구하는  가장  근원적인건  같은 뿌리라는 생각도 들구요


늦은 미션제출입니다.  역시 읽었는데도 쉽진않아요^ ^

    

책사랑 2017-03-28 23:17 
1.의복에대한 장황한 연설을 하는듯한 장면과 옷을입지않은 인간을 요괴에 비유하는걸 보면서 털옷을 입고사는 고양이에게는 그렇게 보일수도 있겠구나 생각했어요.이미 믹숙해진 우리는 정작 아무생각없는데 말이죠 ㅋ

2.저는 작가의 글에서 고양이가 한말처럼 느끼지못했어요.
세상은 동전의 양면,빛과 어둠이 공존하는데 작가는 고양이를 통해 빛의 입장에 서서 어둠을 비하하고 비아냥하는듯한 느낌이어서  저는 편치가 않더라구요.
그리고 어떤대상을 관찰하며,주관으로 평가하며 글쓴방식이 참 마니 불편했어요.
고양이와 함세하여 누군가를 엿보는것 같기도하고요..

저는 갠적으로 그안에 푸욱 들어가 함께하며 감동주고 감동받는 그런글들이 좋거든요~~

3.스즈키는 주인에게 돈과 다수를 따르라고 조언해요~

4.소극적 수양의 논리는 마음자체를 수양하는것 아닌가요??

5.저는 동양철학이 우위라는 말에 동감하지않아요.
동양철학이든 서양철학이든 시대의 상황에 따라 필요한 이론들을 취하게된다고 생각해요ㅋㅋ

뭔지모르게 저의 미션수행이 참 허접하단 생각드내요 ㅋ
철학적 사고의 부재인듯요~~
벨벳 2017-04-02 14:19:22

책사랑님과 허접이라는 단어는 매치가 안됩니다. 정말 허접한 미션을 이렇게 멋지게 하셔놓고는...힝~ 소세키씨가 고양이를 통해서 실컷 비아냥거리는것 같아요.ㅋㅋ 저도 감동주고 받는 그런그들이 좋아요^^ 스즈키가 돈과 다수를 따르면서 세상에 순응하는것이 좋다는 조언이 저는 왜그리 거슬렸을까요? 요즘 뉴스가 영화나 드라마보다 더 쇼킹하다보니 그런것 같아요. 저도 요즘은 철학을 배워야 저의 비루하기 그지없는 지식이 그나마 온전히 제것이 되는것이 아닌가 생각중이였어요.. 책사랑님은 이미 충분히 철학적이셔요~ 행복 가득한 휴일되셔요~^^
책사랑 2017-03-25 17:59 

아웅~~벌벳님 ~~커피할인쿠폰까지 신경 안쓰셔도  되는뎅 ~~

완존 애교가 철철 넘치십니당♡♡♡

미션준비하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

책마저읽고 올께여~~

벨벳 2017-04-02 14:19:59

글로만 그렇답니다~실제로는 그닥~
서연예원맘 2017-03-24 12:18 

저도 응원한마디 하고 갑니다.^^




늦게 11기에 가입신청했어요.

4월부터 참여해보려구요

잘 부탁드려요^^

투빈사랑 2017-03-24 20:19:53

11기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벨벳 2017-03-24 23:13:04

와락~^^부빙부빙~
책사랑 2017-03-26 12:21:41

11기에 오신걸 환영합니당~~♡♡
투빈사랑 2017-03-24 02:14 

힘내시라고 응원 열심히 하겟습니다~~~



벨벳 2017-03-24 23:13:44

이해해주셔서 감사해용~**
책사랑 2017-03-23 19:13 


당근 괞찮다고 생각해요~

우리는 각자의 상황배려하며 함께가는 북클이니까요 ㅋ



벨벳 2017-03-23 19:34:30

감따해요~^^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7629

 "그리스인 조르바 "마지막 미션 (22장~끝)

[6]
책사랑 2019/05/06 1,086
7614

 "그리스인 조르바" 3번째 미션 (14장~21장)

[5]
책사랑 2019/04/29 1,300
7600

 "그리스인 조르바" 두번째 미션 (7-13장)

[5]
책사랑 2019/04/22 1,276
7590

 "그리스인 조르바"첫번째 미션(재수정)-

[2]
책사랑 2019/04/16 988
7579

 "그리스인 조르바" 책 진행일정 급변경요~~

[5]
책사랑 2019/04/09 1,479
7578

 "그리스인 조르바" 첫번째 미션~(6장까지)

[7]
책사랑 2019/04/08 1,205
7566

 '그리스인 조르바'일정~

[6]
책사랑 2019/04/02 928
7565

 앞으로 함께 읽을 책 진행순서~~

[12]
책사랑 2019/04/02 1,168
7541

 3월 4주~~

[7]
책사랑 2019/03/25 875
7534

 3월 3주-나의 인생책 소개하기~!!

[1]
책사랑 2019/03/18 1,406
7520

 3월 2주입니당~~

[7]
책사랑 2019/03/12 808
7512

 3월 첫주 오픈합니당~~~

[6]
책사랑 2019/03/04 1,230
7507

 약속드린 3월이네요~~~

[9]
책사랑 2019/03/01 1,527
7287

 두구둥~~~~11기도 재개합니당~~!!

[9]
책사랑 2018/10/27 1,486
7161

 11기 회원님들께

[4]
투빈사랑.. 2018/02/22 1,770
7126

 교양인을 위한 수학사 강의 16~20

[3]
archfun 2018/01/03 1,581
7110

  방학 공지

[3]
투빈사랑.. 2017/12/20 1,641
7107

 교양인을 위한 '수학사 강의' 11-15장

[4]
책사랑 2017/12/17 1,585
7103

 수학사 강의 - (6장~10장)

[8]
오리친구.. 2017/12/12 1,842
7090

 수학사 강의 - (1장~5장)

[7]
투빈사랑.. 2017/11/27 1,662
7083

 명견만리 - 정치 편

[7]
투빈사랑.. 2017/11/22 1,340
7074

 '명견만리' 탐구편 미션요~~

[2]
책사랑 2017/11/13 1,674
7073

 다음 책 공지

[2]
투빈사랑.. 2017/11/13 1,968
7069

 명견만리 -3부 직업(Job)

[4]
archfun 2017/11/08 1,397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