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나는 고양이로소이다. - 마지막 미션(10~11장)

글쓴이 투빈사랑

등록일 2017-04-30 01:02

조회수 1,086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959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책을 마무리는 지어야겟기에

간략히 미션 올릴께요~~


미션1)  10장  시작부분에

            주인의 아내가 남편을 깨우는 장면에서  '고삭지희양' 이란 말이 나오네요

            주석에보면  형식뿐인 예라도 없애는 것보다는 낫다란 의미로 쓰였다고 하는데요

            여러분은  이부분에 대해서 어떤 견해를 가지고 계신지요?




미션2) 주인에게 후루이 부에몬이라는 학생이 찾아오는데요

            가네다씨네 딸에게 연애편지를 쓰는데  이름을 빌려준 일로  주인에게

            도움을 요청합니다.

            여러분들께서  후루이 사건에 대해 판결을 내리신다면  어떻게 하실 생각이신지요?



미션3)  11장에는 주인과 더불어 메이테이.도쿠센.도후,간게쓰 등이 모여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는데요

            그중  죽음.부부.인간의 개성등에 대해 서로의 견해를 피력하고 있습니다.

            그들 중 누구의 생각에 동의를 하시는지요?




미션4)  마지막  장면은  참....허무하단 생각이 드는데요

           10.11 장을 읽으시면서  가장 마음에 와 닿는 구절이나  내용이 있으시다면

           적어주세요.



미션5)  마지막 두장은 읽으면서  100 년전에 씌어진 글 같지 않고

            지금의 우리 현실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톨스토이나 도스토예프스키 책을 보아도  비슷한 느낌을 받는데요

            그렇게 보면  우리의  발달사가  서구나 일본에 비해 많이 늦는건가???  란 생각이 들어요

            이 시기에 쓰여진 우리의 문학도 궁금해지구요

           여러분들은    책을  덮으면서  이 책이나 작가에 대해 어떤  느낌이

           드셨는지요? 




책씨앗이란  사이트가 있는데요

이벤트에  책  서평쓰기에 당첨되시면  책을 받을수 있는  기회가 있어요

마침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 이란 책을 이벤트 하길래  신청해서 받았는데

길지 않고  재미도 있고 어렵지 않아서  괜찮았어요

혹  기회가 되시면 읽어보시는것과   사이트  활용  조용히 추천해봅니다~~


미션 수행하시느라 수고많으셨어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책사랑 2017-05-06 22:03 

1.저는  노노요.형식뿐인 예에는  무고한 희생양이 있게 마련이더라구요,


2.저라면 아무벌도 안할것 같아요~중딩의 장난스런 추억이려니 할것 같아요~


3.저는 동의되는 부분은 별로 없는듯하고

p587~589 죽음에 대한 부분이 쇼킹했어요..

그리생각할수도 있는건가? 지금도 아이러니 쇼킹인데..것두 100년전에..


4.마지막 장면은 투빈님말씀처럼 진짜 허무.


마음에 남는 글귀는

p612 "무사태평하게 보이는 사람들도 마음속 깊은곳을 두드려보면 어딘가 슬픈소리가 난다"

요렇게 번역할수있음이 참 멋스러웠어요~~

무사태평밑에 슬픔이 반드시 있는것처럼 표현한거는 맘에 안들지만요 ㅋ


5.저도 그랬어요.마지막 부분은 100년전같지가 않았어요.

위에도도 언급했지만요.


저는 다소 비애스럽고, 유약하고, 뭔가 세상사에 부정적인  작가의 시각을 따라 가는게 좀 불편했어요.

주인공의 모습을 보고 잇노라면 짜증도 나고요..

고양이를 통해 인간을 풍자?한 아이디어는 좋았어요..

고양이가 작가의 도피처같기도 했구요.

고양이맘을 우리가 알리도 없고, 이런 장치를 통하여 내하고픈말 맘껏 할수있겠구나 생각했답니당~~


책마무리 할수있게 해주신 방장님께 감사드립니당~~!!


벨벳 2017-05-02 09:45 

오~책씨앗이라는 사이트 몰랐는데 감사해요.

그리고 미션 내주신것도 감사요~^^


책사랑 2017-05-01 19:00 

마무리짓게  해주셔서 감사요~

도서관가서  다시  책  빌려와야것어요 ㅋ

책씨앗  정보도  감솨해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7018

 '죽기전에 알아야할 5가지 물리법칙'2 번째미션

[5]
책사랑 2017/09/11 1,450
7010

 죽기전에 알아야 할 5가지 물리법칙-첫번째 미션

[5]
투빈사랑.. 2017/09/05 1,403
7003

 9월 읽을 책 공지

[8]
투빈사랑.. 2017/08/30 1,549
6972

 11기 여름방학~

[6]
투빈사랑.. 2017/07/24 1,095
6971

 이공계의 뇌로 산다 -3부-

[3]
오리친구.. 2017/07/23 1,194
6960

 이공계의 뇌로 산다-2부

[6]
책사랑 2017/07/13 1,174
6949

 이공계의 뇌로 산다-1장

[8]
투빈사랑.. 2017/07/07 1,115
6938

 7월 책 공지( 미션 일정 공지)

[8]
투빈사랑.. 2017/06/27 1,212
6933

 씁니다, 우주일지 -- 세번째 미션(24장~33장)

[6]
오리친구.. 2017/06/24 911
6917

 '씁니다,우주일지'두번째미션(12~23)

[8]
책사랑 2017/06/14 941
6916

 시민의 불복종 - 세번째미션

[8]
찬찬맘 2017/06/14 927
6905

 씁니다 우주일지.-- 첫번째미션

[10]
투빈사랑.. 2017/06/08 1,021
6888

 6월 책 공지

[7]
투빈사랑.. 2017/05/22 1,310
6881

  시민의 불복종 두번째미션

[3]
벨벳 2017/05/19 856
6860

 시민의 불복종 미션 일정 공지

[7]
투빈사랑.. 2017/04/30 1,085
6859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 마지막 미션(10~11장)

[3]
투빈사랑.. 2017/04/30 1,086
6856

 클라우스 슈밥의 제 4차 산업혁명 - 마지막 미션

[7]
투빈사랑.. 2017/04/28 1,085
6851

 다음책 공지 - 시민의 불복종(월든)

[4]
투빈사랑.. 2017/04/26 916
6848

 클라우스 슈방의 제4차산업혁명 두번째미션(챕터3)

[7]
허브티 2017/04/25 1,035
6837

  [11기] 클라우스 슈밥의 제4차 혁명 두번째 미션 (곧~)

[2]
허브티 2017/04/19 992
6824

 클라우스 슈밥의 제4차 산업혁명 첫번째미션(1,2챕터)

[18]
책사랑 2017/04/11 1,295
6806

 4월 책 공지 - 클라우스 슈밥 제 4차 산업혁명

[7]
투빈사랑.. 2017/04/02 1,103
6799

 4월에 함께 읽을 책 공지

[9]
투빈사랑.. 2017/03/30 1,128
6798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 네번째 미션... 조금 기다려주세요~~

[2]
지지맘15.. 2017/03/29 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