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기 북클럽

    • 방장 : 이슬사랑
    • 대상 : 영어원서를 즐기는 성인
    • 도서수준 : 챕터북

    챕터북부터 뉴베리까지 다양한 책읽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방대한 영어의 바다에 풍덩 빠지기를 소망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여인네들의 모임이나, 실상은 수다만발 사교클럽!

    모집중 가입신청
  
[1][Anne of Green Gables] The 4th Mission

글쓴이 유 니

등록일 2017-05-19 23:41

조회수 1,232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9628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Ch. 17~Ch. 21​

1. 두 소녀의 우정이 눈물겹네요 다이 엄마의  결정에 두 소녀는 구구절절 한 속내 를 나눕니다 흡사 소나기 주인공처럼 보이네요 앤이 죽으면 자기 무덤엔 무엇 이 묻혀 있을 거라 하나요? ^^  재미삼아 여러분들은 무덤에 곡 한 가지 가져간다면 무엇을 고르실래요?

앤을 우정을 간직하기 위해 Marilla를 깜작 놀래킵니다. 어떤 결정이었나요? (Ch.17)


 2.Marilla가 출타한 Green Gables 농장에 Mat.과 Anne은 정치와 공부 등 이런저런 생활 이야기를 나눕니다.  둘의 평화스러운 대화가 중단되는 사건이 일어나군요. 무슨 일이 벌어집니까?

Anne은 이 상황을 어떻게 처리하나요? 그리고 Anne의 금기된 우정에 해가 뜹니다^^  어떤 상황인가요?

아이에게 용서할 줄 아는 어른의 모습.. 기성세대가 된 제 나이가 무색하고 싫어지네요. 보호해야 할 약자에게 용서하는 모습을 가지며 늙어가고 싶군요.( Ch.18)


3. Anne에게 특별한 날이 다가오네요. Marilla에게 애원하며 바라는 이 일은 무엇인가요? ^^ 여러분의 어린 시절, 무척이나 바랬지만 좌절된 혹은 성공적으로 이뤄낸 일화가 있다면 소개해 주세요~ (Ch. 19)Anne의 재기발랄한 언행이 고모할머니의 마음을 움직이네요. 할머니는 어떤 결정을 내리나요? (Ch. 19)


4. Anne의 과한 상상력에 Marilla는 제동을 거는군요^^ Anne의 이 두려움증에 대해 Marilla는 어떤 처방을 내리나요? (Ch.20)


5. 목사 부부를 초대한 Green Gables 농장 가족들.. Anne도 무엇인가 대접하고 싶어 만든 음식은 무엇인가요? 그러나.. 우리의 귀여운 Anne 의도치 않은 실수를 합니다. 어떤 실수였나요? 이런 실수들 요원님들 하신 적 없나요? ^^ 실수담 경쟁전 하기로 해요~ ㅋ

 

이런 사이트도 있네요.^^ http://anneofgreengables.wikia.com/wiki/Anne_of_Green_Gables_Wiki


내년 책 목록을 말하기엔 이르지만.. Anne의 연작들을 읽고프단 생각이 드네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하람맘 2017-06-02 14:11 

1. 다이애나의 머리카락을 잘라 간직하려합니다..그리고 친구를 만나기위해 학교에 다시 가기로 결정합니다.

2. 다이애나의 동생이 아프자 앤이 밤을 세워 간호하여 위험한 고비를 넘깁니다

3. 토론대회에 가는것. 이모할머니가 집으로 돌아가시려다 앤을 더 알기위해 더 무물기로 결정하십니다

4. Haunted Wood 를 지나 심부름을 하도록 시킵니다

5. 케이크에 바닐라대신 anodyne liniment 를 넣는 실수를 저지릅니다 

유 니 2017-05-20 00:40 

1. 패치워크를 만들다 뛰쳐나간 앤의 주머니에 든 가위로 다이애나의 머리카락을 잘라오고 그걸 무덤에 같이 묻고 싶다 하네요. 전.. 소중한 사람이 준 책 혹은 큰 아이의 어릴 적 못난이 작품 ㅋㅋ 

이웃 친구로 못보니 학교에 다니며 보겠다며 한 아름 학교 준비물을 갖고 내려와 Marilla를 놀래키네요.


2. Diana의 세살배기 여동생이 기침 병으로 위급한 상황인데 부모님은 출타중이라 Anne 농장에 달려옵니다. Mat.은 왕진 올 의사 선생님을 모시러 가고 Anne은 쌍둥이 보모 경험을 밑천으로 간호를 합니다. 새벽 3시에 도착한 의사는 Anne의 간호가 아니었다면 큰 일 났을 거라고 Diana의 부모에게 사실을 전하고 막내 딸을  살린 Anne에게 차도 대접하며 정성들여 사과합니다.


3. Diana의 생일을 맞아 콘서트 밤 마실과 함께 하루를 보낼 것을 애원하지만 콘서트 밤 마실은 Marilla에게 거절당합니다. Mat.의 온화한 지원 사격 덕택에 소원을 이루며 즐거운 밤 시간을 보냅니다. 하지만 Diana 집에서 같이 잘 침대에 달려서 뛰어들자고 제안한 Anne은 Diana의 고모 할머니의 깊은 잠에 황망함을 더하네요. Diana의 잘못으로 오해한 고모 할머니에게 Anne은 특유의 수다로 미주알고주알 상황 설명을 하게 되고 고모 할머니는 Anne과의 대화에 재미를 느끼며 예정보다 Barry 집에서 더 머물고 떠날 때도 시내에 나오면 꼭 자기를 보러 오라는 인사를 남기며 Anne과 헤어집니다.

70대 할머니를 사로잡은 이 멋진 Anne!^^


4. 주문 걸린 숲에 온갖 상상력을 더 하는 Anne에게 Marilla는 어이없어 하며 앞장 서라며 숲을 돕니다. 그러나 Anne의 상상력이 어디 가겠어요. ㅋ


5. 목사 부부에게 특별히 자기가 만든 음식을 대접하고 싶어해서 레이어 케이크를 만듭니다. 아뿔사, 감기로 냄새를 못맡은 우리 Anne양은 바닐라 인지 알고 툴툴 털어넣었던 것이 Marilla가 바닐라 병에 진정제를 넣어둔 것이었답니다. 씁쓸한 이 맛은~~ 우는 앤을 잘 위로하는 목사 사모는 앤의 꽃밭을 보여 달라며 앤의 주의를 돌리네요.^^

전.. 신혼때 사돈 어른이 건네주신 콘 시럽 용기에 든 세제를 닭조림에 덥석~ 넣어서.. 휴~~ 암튼.. 괴로웠답니다. ㅋㅋ 제가 비염이 심했던 시절이라 @@  신랑 친구랑 셋이서 식사한다고 나름 정성 들여 요리중이엇는데.. 첫 맛을 본 남편..다행히 어른들 위라.. 병원 안가고 잘 마무리되어 다행이었죠 ^^;

이슬사랑 2017-05-24 20:25:34
천만다행이네요... 유니님~ 미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920

  미션 잠시만 기다려주세요~^^;(냉무)

이슬사랑.. 2017/06/16 1,161
6912

 anne of green gables 7번째 미션(마지막)

[1]
하람맘 2017/06/11 1,112
6911

 anne of green gables 5번째 미션

하람맘 2017/06/11 980
6906

 Daddy-long-legs 스케줄

[6]
이슬사랑.. 2017/06/10 914
6899

  Anne of green gables 6번째 미션

[1]
하람맘 2017/06/04 1,027
6882

 [Anne of Green Gables] The 4th Mission

[3]
유 니 2017/05/19 1,232
6873

 Anne of green gables - the 3rd mission

[1]
이슬사랑.. 2017/05/11 926
6864

  Anne of Green Gables 두번째미션

[2]
유석엄마.. 2017/05/05 1,143
6849

  Anne of green gables 첫번째 미션

[3]
하람맘 2017/04/26 1,335
6844

  The Last Lecture - the last mission

[3]
원영사랑.. 2017/04/23 1,062
6843

 Anne of green gables 스케줄~~~^^

이슬사랑.. 2017/04/23 895
6841

 Number the stars 스케줄입니다.^^

[6]
이슬사랑.. 2017/04/21 1,216
6836

 [The Last Lecture] The 3rd Mission

[1]
유 니 2017/04/19 925
6831

 3rd mission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이슬사랑.. 2017/04/17 926
6809

 The last lecture - the 2nd mission

[1]
이슬사랑.. 2017/04/05 1,028
6795

  The last lecture 1st mission

[5]
유석엄마.. 2017/03/27 981
6792

 [Small Steps] The Last Mission

[2]
유 니 2017/03/25 947
6789

 The last lecture 스케줄입니다.

[8]
이슬사랑.. 2017/03/23 1,106
6785

 죄송합니당~~~^^;

[4]
이슬사랑.. 2017/03/22 967
6772

  Small Steps - the 4th mission

[2]
원영사랑.. 2017/03/13 871
6763

 Smal Steps 3rd mission

[2]
지지맘15.. 2017/03/06 1,030
6755

 Small steps-the 2nd mission

[4]
이슬사랑.. 2017/02/28 1,066
6743

  Small steps - 1st mission

[7]
유석엄마.. 2017/02/21 1,209
6730

 Small steps 스케줄입니다.^^

[6]
이슬사랑.. 2017/02/13 1,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