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기 북클럽

    • 방장 : 이슬사랑
    • 대상 : 영어원서를 즐기는 성인
    • 도서수준 : 챕터북

    챕터북부터 뉴베리까지 다양한 책읽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방대한 영어의 바다에 풍덩 빠지기를 소망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여인네들의 모임이나, 실상은 수다만발 사교클럽!

    모집중 가입신청
  
[1][Abel's Island] 마지막 미션

글쓴이 꽁이

등록일 2010-06-22 15:15

조회수 1,354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97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19-20.docx (15.2KB)

19-20(1).doc (64.5KB)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음하하하하..

드디어 마지막 미션입니다..*^_____________^*

어렵다 어렵다하면서도 함께 읽다보니 여기까지 왔네요..

처음 이 책을 펼쳤을 때 쏟아져나오던 생소한 단어들..

단어장 없이는 대략적인 내용만 겨우 짐작이 되었는데..

그래도 이렇게 한권을 마치게 되니 너무 뿌듯하네요..^^

 

자, 그럼 마지막 미션 나갑니다요~

 

1. 19장 낭독이나 묵독 편한 방법으로 두 번만 읽고 시간 체크해주세요.

 

2. 아벨이 겨우 섬에서 탈출했는데, 갑작스레 나타난 고양이 때문에 또 죽을 고비를 맞이하네요.ㅡ.ㅡ

    고양이를 만났을 때 아벨이 느낀 절망적인 심경을 찾아서 그대로 적어주세요. 

 

3. 드디어 아벨은 그리던 집에 도착합니다.

    아벨이 집에 도착해서 아멘다를 맞기 위해 제일 먼저 한 일은 무엇인가요?

    그리고, 1년 만에 만난 아멘다에게 아벨은 뭐라고 이야기했나요?

 

4. 마지막으로 문.학.작.품을 끝낸 소감 한마디씩 부탁드려요~~

 

 

야호~~이상 마지막 미션이었습니다..

그동안 우리 FBI 요원님들 너무 고생 많으셨습니다..짝짝짝짝짝 (대~한민국 버전)

 

마지막으로 부디 낼 새벽에 열리는 나이지리아전 우리 태극전사들이 꼭 이기기를 바랍니다..

대~한민국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서연맘 2010-06-30 09:12 

1. 4분 21초 4분02초

 

2. Was this the culmination of all his plans, all his yearning, all his work, all his waiting for a long long

   year? Would he not see Amanda again? His family ? Not be at home again?Could life be so cruel?

 

3. 아벨이 없는 일년동안 아만다의 삶이 궁금하네요. 앞부분은 똑같다가 스카프분실 사건 이후의 아만다 입장에서 글을 써봐도 또 하나의 책이 나올듯 합니다. 이 둘은 둘다 고상한건지 아벨이 유난스런건지 모르겠네요.

정말 보고프던 부인을 먼발치에서 보고 집에가서 멋진 모습으로 기다리고 있는 아벨이 정말 대단하고요. 그래서 아만다의 써프라이즈가 더 컸을찌도...거지꼴의 고생한모습을 아만다가 보면 걱정할까봐? 속깊은 남편이죠.

스카프도 계속 간직해 가져오고...

 

4. 단어가 어렵다 어쩌다 해도 함께 하는 힘은 이길수 없나보네요.

   중간에 과제를 못올린적도 있지만 마무리 함께하고파 애를 써봤네요.

   며칠후 기말고사인 아들에게 "너는 문제집을 풀거라. 이 애미는 책을 읽을터이니" 하고 겨우 읽었어요.ㅋ

  암튼 모두들 자기자신을 칭찬해주세요. "**아, 참 잘했어 "라고요.

  

벨벳 2010-06-30 17:04:37
저도 아만다가 어찌 지냈을지 궁금했어요 ㅋㅋㅋ그깟 스카프하나 때문에 남편을 잃은 황당함과
하나부터 열까지 챙겨주는 남편이 사라진 구멍을 어떻게 메워나갔을지도 궁금해요.^^*ㅋㅋㅋㅋ자기 칭찬하기~~서연맘님 덕분에 오랫만에 해보네요~^^*서연맘님도 참 잘했어요~!!!!!!^^*
민이맘 2010-06-30 23:36:36
너는 문제집 풀거라 이애미는 책을 읽을터이니.." 와우 한석봉 어머니의 모습이쟎아요...
기말은 잘 끝나셨어요. 주말에 시댁 경조사가 있어 가족들이 다 모였는데 조카는 시험이 있다고 점심만 먹고 일찍 가서 얼마나 섭섭했는지 몰라요... 사회 어렵다고 형님이 어찌나 말씀을 하시던지....
우리 정말 자기 칭찬 할만하죠...?
꽁이 2010-06-29 10:20 

1. 낭독 4분 18초

          3분 51초

 

2. Was this the culmination of all his plans, all his yearning, all his work, all his waiting,

    for a long, long year? Would he not see Amanda again? His family? Not be at home again?

    Not be? Could life be so cruel?

 

3. 집에 도착하자마자 씻고, 근사한 옷으로 갈아입은 후, 아멘다를 기다리네요..

    1년간 무인도에서 생활하면서 이래저래 엉망진창이 된 모습을 다른 사람들에게도

    그리고, 아멘다에게조차도 보이고 싶지 않은 아벨..

     역시 귀족쥐 맞나봐요..

 

    1년만에 돌아온 아벨을 붙잡고 엉엉 우는 아멘다에게

    " I've brought you back your scarf " 라고 이야기하는 아벨의 모습이 저는 웃기기도 하고,

     역시 귀족이라 체면을 엄청 차리나보네..라는 생각이 드네요..

 

4. 첫 챕터를 읽을 때, 앞으로 이 책을 어떻게 읽어나가나..걱정이 많았는데..

    그래도 우리 요원님들이랑 함께 읽다 보니 다 읽게 되긴 하네요..

     어렵긴 했어도, 재미도 있었던 것 같아요..^^

     암튼 이런 책 한권 읽었다는 것만으로도 시원하네요..ㅋㅋ

 

다음 번에는 어떤 책을 읽을지 벌써 기대가 됩니다..^^*

음하하하..FBI 홧팅~~

벨벳 2010-06-29 13:20:33
그러게요..전 아벨같은 남편과는 어색할듯.ㅋㅋㅋㅋ
좀 느끼할것 같기도 하고...
오프모임 언제가 좋을지 말해줘요.
전 수요일만 빼고는 괜챦아요.
민이맘 2010-06-29 22:50:22
다음책은 이보담 쉽겠죵..ㅎㅎ
내사랑지니 2010-06-29 06:14 

1. 낭독 4분 10초

           3분 40초

 

2. Was this the culmination of all his plans, all his yearning, all his work, all his waiting, for a long long year?

 

3. Now, smiling, he put Amanda's scarf on the taboret in the entrance hall where she could see it when she entered...

씻고  옷갈아입은 건 자신을 위한 것이란 생각도 들어서요. 순수하게 아만다만을 위한 일은 스카프를 둔것이 아닐까요.

 

I've brought you back your scarf.

자신이 한 어리석었던 행동(스카프를 잡으러 폭우속에 나갔던 것)에 대한 변명같네요.

끊어졌던 아만다와의 기억을 이어주는 대사네요. 음~ 

 

4. 저도 혼자서는 절대 안읽었을 것같은 책을 이렇게 마치니 너무 감개무량해요.  

저희집에도 이작가의 책이 있는데, 갑자기 찾으려니 안보여요.

 

암튼 마법의 돌 때문에 바위가 되어버린 아이(당나귄가 뭔가 동물?)의 이야기죠. 부모가 1년정도 이아이를 기다리는데 감정이입이 되더라구요. 그러다가 우연히 마법의 돌 덕분에 다시 돌아와요. 좀 허망하기도 하고 해서 유아용 환타진가하고 생각했어요. 작가가 뭘 말하고 싶어하는지도 모르겠고 해서......

 

그런데 이책을 읽으니 이책을 유아용으로 만든게 아닌가 싶네요. 큰 틀일 같아요. 외로움, 고독 뭐 이런걸 말하고 싶어한 것같기도 하구요. 서양인인데도, 동양적 정서가 보이는 것같기도 하고. 뭐 그러네요. 좀 독특해서 요샛말로 임펙트가 있네요.        

내사랑지니 2010-06-29 06:32:35
아, 찾았어요. '실베스터와 요술조약돌'이네요. 그림으로 보니, 당나귀 맞구요. 실베스터가 외동아이여서 사라지고 난뒤 제가 마음이 더 아프더라구요. 대충다시 보니, 고난을 겪는것이 아이가 성장을 하고 돌아온것과 비슷하단 생각이 드네요. 성장은 외롭고, 혼자하는 것이란걸 알려주고 싶은걸까요? 윌리엄 스테이그의 다른 책이 궁금해 집니다요(오해마세요. 작가의 다른책을 또 읽자란건 아니니까ㅋㅋ).
꽁이 2010-06-29 10:30:48
ㅋㅋㅋ 실베스터와 요술조약돌...소개해주신 내용은 참 재미날 것 같아요..
그런데, 살짝 망설여지는 이유는.......아시죠??? ㅋㅋㅋ
암튼 책 한권을 또 마쳤다는 것만으로도 시원하고, 또 어려운 책을 마쳤다는 생각 때문에 더 뿌듯하고 하네요..^^
민이맘 2010-06-29 22:52:17
유아용은 아니고 초등저학년이더라구요.. 미국애들도 일반적으로 읽는 책은 아닌것 같아요. 0.1% 영재들 독서 리스트에 있었거든요..ㅎㅎ 탈출시도기가 다양해서 전 나중에 한글책으로 민이에게 줘볼라구요..ㅎㅎ
내사랑지니 2010-06-30 06:20:57
아하, 오해의 소지가 있네요.
저희집에 있는 책은 프뢰벨에서 나온 유아용 그림전집에 있는 한글책입니다.
벨벳 2010-06-30 17:09:23
저도 감개무량...ㅋㅋㅋㅋ.지니님 실베스터와 요술조약돌 찜~! 도서관에가면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잼있을것 같아요.
벨벳 2010-06-28 20:15 

미션1. 4분32초, 4분10초

 

미션2. Was this the clumination of all his plans, all his yearning, all his work, all his waiting, for a long, long year?

 

미션3. I've brought back your scarf

저도 아벨과 아만다가 어떻게 재회하게 될까 기대하고 있었는데 아벨이 너무 점쟎을 빼네요.ㅋㅋㅋㅋ

 

미션4. 역시나 이번에도 시원섭섭합니다~!ㅋㅋㅋㅋ

정말 혼자서 읽으라고 했다면은 그냥 설렁설렁 읽고 지나갔을텐데..

요런맛에 북클럽을 하지 않나 싶어요.

 

우리 요원님들 모두모두 수고하셨어요~!

덥고 눅눅한 날씨에 모두들 건강하시구요~~~

다음책은 어떤 책으로 나가야 할지도 의논할겸 오프모임 한번 하시는것 어떠세요?

모여서 시원하고 맛난것 먹ㅇ어요~!^^*

 

이슬사랑 2010-06-29 01:36:08
아~ 빨리 보고싶어요~~~
오늘도 무척 덥네요.ㅠㅠ
더위 조심하세요^^*
내사랑지니 2010-06-29 06:40:54
긴책이여서 다 읽고 나니 정말 시원하네요.
모임 좋죠. 월, 목 빼고 해주세요.
꽁이 2010-06-29 10:27:55
시간되면 저도 오프 달려나갈게요..^^
휴가가 많이 남아있지는 않지만..특별한 일 없으면 과감히 휴가 던지고 갈게요..ㅋㅋ
민이맘 2010-06-29 22:52:55
정말 시원 섭섭하네요.. 끝이 허무맹랑해서 더 시원섭섭한것 같아요..ㅎㅎ
민이맘 2010-06-28 13:22 

1.     묶독 해서 읽었어요.

 

2. . Was this the culmination of all his plans, all his yearning, all his work, all his waiting, for a long, long year? Would he not see Amanda again? His family? Not be at home again? Not be? Could life be do cruel?

 

3.     멀리서 벤치에 있는 아만다를 발견하고 바로 뛰어가지 않고. 다른 쥐 만나는 것을 피하면서 집에가서 씻고 옷갈아입었네요.. (거참.. 저라면 보자마자 달려같을 것 같은데.. 사람들의 시선 때문에 참았어요.. 1년간의 야생생활로는 mouse의 본성이 살아나지 않나봐요너무 고상한 아벨이네요.)

 

4.     역시 나 살아돌아 왔어이게 아니고 “ I’ve brought back your scarf” 하면서 우아하게잠시 출장다녀온 남편마냥. 면세점에서 화장품 사온 것 마냥그렇게 얘기하네요여태껏 죽을고비를 맞고 고생고생 살다가 돌아온 것을 생각하면 아벨은 마음까지 귀족인가봐요ㅎㅎ

5.      제가 북틀럽 아니면 이런책 읽을 일이 없지요. 그저 아이수준 책이나 보면서 이챕터 저챕터 보는척 아이가 책 읽도록 유도나 했겠지요한권을 마쳐서 너무 뿌듯 합니다.

 

 

이슬사랑 2010-06-29 01:39:11
일년만에 만난 아멘다에게 한 얘기... 좀 황당했어요...
뭐야 이거...
진짜 아벨은 맘까정 귀족인가봐요...ㅋ
내사랑지니 2010-06-29 06:20:39
다른 사람들을 보고 주춤한 아벨의 태도가 첨에 좀 이상했는데, 생각해보니 저도 그랬을것같아요.
다른 사람들은 아벨이 겪었을 시간을 모르잖아요. 현재의 모습만 보고 의아해하겠죠. 맘튼 극적인 장면이 없는 건 좀 아쉽네요.
꽁이 2010-06-29 10:26:52
정말 맘까지 귀족인가봐요..
어찌 됐건 마을 사람들은 아벨이 조난당해서 실종된 걸 알고 있었을 것 같은데..
저 같으면 내가 돌아왔다고..뛰쳐나갔을 것 같은데...
(아닌가...?? 누더기가 된 옷을 입고 있는 초췌한 자신을 보면 그러지 못했을까..)하는 생각도 들긴 드네요..^^
암튼 책을 다 읽었다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네요..ㅋㅋㅋ
벨벳 2010-06-30 17:11:23
정말 북클럽 아니면 이런책을 그것도 영어로 읽을 일이 어디있겠어요 ㅋㅋㅋㅋ더군다나 민이맘님 소개가 아니였다면 ....^^*우리 1기 북클럽 요원님들과 함께 했기에 가능했었던것 같아요.
이슬사랑 2010-06-28 12:08 

1. 4' 11" / 3' 41" (음독)

 

2. Was this the culmination of all his plans, all his yearning, all his work, all his waiting, for a long, long year?

 

3. He washed, with scented soap.

   " I've brought you back your scarf."

 

4. 혼자였음 절대 못읽었을거에요. 요원님들과 같이 할 수 있었기에 가능한게죠^^

   우리 오프해야하지 않을까요?  맛있는거 먹으며 초심으로 되돌아가야할듯...ㅋ

   다시 뜸해진 댓글이 걱정스러워요^^;

   더운날씨 건강하게 보내세요^^*

벨벳 2010-06-28 12:58:52
역시 부지런하신 이슬사랑님~!
전 지난 주말에 해야지...하고 있다가 일이 생겨서 이래저래 못하고
지금도 조금 바빠요..ㅠㅠ
있다 밤에나 미션 올릴것 같아요.
오프모임 한번 해요~^^*이슬사랑님 나오신다면 어디든지 달려가요~!ㅋㅋ
내사랑지니 2010-06-29 06:15:56
저도요. 같이해서 할수 있었네요.
꽁이 2010-06-29 10:22:28
다음 번 책 할 때에는 요원을 추가 영입해야할까요??
저는 지금처럼 소수정예도 좋고, 모집을 조금만 더 해도 괜찮을 것 같고..
암튼 지금까지 우리 1기 북클럽 때문에 제가 안 읽던 원서를 몇 권 보고..ㅋㅋ
참 나름 뿌듯하네요~~
오프 시간되면 저도 갈게요~~
민이맘 2010-06-29 22:55:42
ㅎㅎ 요새 뜸하신 1기 님들 불러보아요...
서연맘 2010-06-24 21:47 

한번 흐름을 놓치니 다시 잡기 무지 힘드네요. 아이들 북크럽 겨우 하고 정작 제것은 ㅋㅋ

꽁이님 미션 수고하셨구요.

그래도 들어와서 님들의 글 읽으며 이야기 흐름 대충 감 잡고 간답니다.

이번 마지막을 장식해야되는데..

기말이 또 눈앞에 다가왔네요. 벌써 6월도 다 가고...정말 시간이 넘 빠르게 지나가네요.

다들 건강 잘 챙기세요

Kate 2010-06-25 19:33:50
저도요.. 린과 12기만 겨우 하고 제것은 ㅋㅋ
저도요. 님들의 글 읽으며 이야기 흐름 대충 감잡아요.
저도 이번 마지막을 장식해야되는데..
저도 기말셤이 담주에요. 딸래미 문제풀이 시키고 옆에서 채점모드 들어가다 보니 또 제 일은 뒷전이 되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서연맘님이랑 저랑 상황이 똑같아서... ㅎㅎㅎㅎ
이슬사랑 2010-06-23 15:09 

16강진출 짝짝짝... 꽁이님 짝짝짝...

어제 아니 오늘 새벽 1시경 신랑과 선배들이 밖에서 응원하자고 전화했는데 오전에 도서관에서 박물관학습에 관해 무료교육이 있었거든요. 나가서 같이 응원하고 싶었는데 수업들을때 졸까봐 참았지요.ㅋ

5주간의 방학을 어찌보낼까 계획중이네요^^*

아벨(책) 기나긴 여정이 끝나가네요.

벨벳 2010-06-23 10:17 

야호야호~!!!!!

꽁이님 수고하셨어요~^^*

어제 자느라고 못봤는데 16강 진출 확정이라는 기쁜소식~!!음냐핫핫핫

좋은하루 되시고요~~~~~

댓글로 만나용~^^*

내사랑지니 2010-06-23 09:18 

꽁이님, 제 컴이 낮은 버전이라 그런가요? 단어장이 안열려요 T T ;.

꽁이 2010-06-23 09:42:06
호환되는 버전으로 저장한다는 게 깜빡했네요...^^*
다시 낮은 버전도 올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934

 일곱번째 미션~ 48~50

[31]
윤성누리.. 2010/08/25 3,439
899

 여섯번째 미션 챕터 41-44

[26]
아네모네.. 2010/08/16 3,483
896

 여섯번째 미션 챕터 36-40

[26]
꽁이 2010/08/16 1,623
876

 다섯번째미션 chpter31~35

[30]
벨벳 2010/08/10 1,453
873

 네번째 미션 # 28~30

[20]
둥이엄마.. 2010/08/09 3,166
861

 세번째 chapter 19-22

[33]
이슬사랑.. 2010/08/03 1,654
856

 세번째 chapeter 23-27 미션

[31]
민이맘 2010/08/03 3,202
833

 (Holes) 두번째 미션 중 두번째

[22]
내사랑지.. 2010/07/26 3,264
829

 [Holes] 두번째 미션-1

[23]
서연맘 2010/07/26 3,179
807

 확정스케줄입니다. 확인하세요

[6]
Kate 2010/07/17 1,658
805

 여러부운~ 기뻐하세요!!

[11]
Kate 2010/07/17 1,609
799

 "제2차 책걸이모임에 관한 보고"

[5]
Kate 2010/07/16 1,579

   단어장

[2]
Kate 2010/07/16 2,147

   스케줄

[11]
Kate 2010/07/16 1,509
792

 우리 팀 너무 대단하지 않아요?

[8]
Kate 2010/07/15 1,618
743

 우리 또 한 번 뜰까요?

[47]
Kate 2010/07/01 3,596
711

 [Abel's Island] 마지막 미션

[33]
꽁이 2010/06/22 1,354
690

 [Abel's Island]아홉번째 미션입니다.

[28]
벨벳 2010/06/17 1,271
665

 [Abel's island]8번째 미션

[57]
민이맘 2010/06/09 2,785
640

 Abel's Island 일곱번째 미션입니다.

[52]
내사랑지.. 2010/06/01 2,979
609

 [Abel`s Island] 여섯번째 미션입니다^^

[57]
둥이엄마.. 2010/05/20 3,132
603

 둥이엄마예요

[11]
둥이엄마.. 2010/05/17 1,485
572

 1기[Abel's Island] 다섯번째 미션입니다.

[57]
서연맘 2010/05/10 3,486
552

 [Abel's island] 네번째 미션입니다.

[61]
이슬사랑.. 2010/05/03 2,796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