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꿀팁 | 자녀를 감동시키는 아버지가 되어라!!

  • 등록일 2020-01-20 10:06
  • 작성자 운영자
  • 조회수 107

아빠들에게 ‘존경하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어보면 대다수는 자신의 아버지를 언급한다.

그들이 존경하는 사람으로 유명인사를 내세우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자신들의 아버지가 보여주었던 가족을 위한 희생정신이나 자식들에게 공정하게 대하는 태도, 자식을 위해 늘 제자리에 있어 주는 모습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아빠들이 남자가 되었음을 느끼는 가장 대표적인 사건은 첫 아이의 탄생이다. 처음으로 술을 마신 일도, 운전면허증을 따서 차를 구입한 일도, 첫 성 경험도 아닌 이 사건을 가장 많이 꼽는다.

남자들은 첫 아이의 탄생으로 자신이 누군가를 책임져야 한다는 사실을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인다. 이로서 자기중심적인 소년기를 지나 아빠로 변하는 것이다.

아빠들은 아이를 키울 때 공정함, 목표를 설정하는 능력, 침착한 태도, 고정관념을 쫓지 않고 자신의 길을 찾는 의지, 가족과 친구들을 위한 시간 마련, 잘못을 인정하는 태도,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자세, ‘현실적인’ 야심과 가치관 등을 중요시한다.

하지만 아이들은 아빠에게 많은 것을 바라지 않는다. 다만 자신을 지켜 달라는 메시지를 끊임없이 보내는데, 그것을 주위에 드러내놓고 표현하지 않을 뿐이다.

아빠가 아이를 지켜주기 위해서는 자녀의 미래에 아빠의 의지를 섞지 말아야 한다. 노후 대비, 부귀영화, 가문의 영광 등이 내 아이의 행복을 가리고 있지 않은지 돌아볼 수 있어야 한다.

결국 아빠는 자식의 모든 것을 품어야 한다. 답답하고 꽉 막힌 사람이다가도 금세 모든 것을 포용할 수 있는 모습으로, 때로는 한없이 무섭고 엄하지만 이내 너무나 선한 모습으로 돌아와야 할 때도 있다.

가끔은 잘못한 아이의 행동을 바로잡기 위해 따끔한 벌을 주어야 할 때도 있고, 성적이 떨어지면 야단도 치고, 시험을 잘 봤으면 후하게 상도 주어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아빠 자신의 삶을 만족해하면서 살아가는 모습을 아이에게 보여주는 것이다.

그러므로 일에 바쁘고 세상일에 치이며 살아가는 것을 애써 숨기지 말자. 엄마와 아이들에게 ‘내가 이렇게 힘들게 산다’라고 털어놓아도 좋다.

또한 아이들이 공부하다가 무언가를 물어보면 무조건 대답해주기 보다는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라.

그러면서 시간이 있다면 아이들과 게임을 하거나 운동과 재미난 대화로 함께 놀아주자.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도 좋고 엄마 흉이라도 좋다. 여하튼 아이와 친하게 지내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엄마가 아이들을 야단칠 때는 혼내는 엄마 옆에 있지 말고 자리를 피해주자. 아이들에게 정말 소중한 아빠는 엄마와 다른 모습을 보이는 아빠이기 때문이다.

서울시교육청이 지정한 ‘사과의 날’에 서울 광진구 광남중학교 2학년 12반 학생들이 부모님들의 사과 영상편지를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울시교육청이 지정한 ‘사과의 날’에 서울 광진구 광남중학교 2학년 12반 학생들이 부모님들의 사과 영상편지를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요즘 많은 아빠들은 ‘친구 같은 아빠’가 되기를 희망한다. 하지만 아빠는 결코 자녀의 친구에 그쳐서는 안 된다.

함께 놀고 이해하는 친구처럼 편안한 관계이지만, 또한 세상에서 자립해 의미 있는 인생을 살아갈 수 있도록 자녀의 성장을 돕는 스파링파트너가 되어야 한다.

훈계나 지시에서 벗어나 자녀 스스로 답을 찾을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자녀의 재능과 능력을 끌어낼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그리고 이를 위한 몇 가지 실천방법을 제시한다.

◆ 스킨십이 기본이다

아빠는 자녀들을 많이 안아주어야 한다. 아이들은 포옹을 통해 정서적 안정감과 아빠의 사랑을 느낄 수 있다. 평소 아이들을 칭찬하거나 격려할 때도 “잘했다, 애썼어”라고 말하면서 포옹하고 쓰다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반대로 아이를 야단칠 때도 반드시 안아주어야 한다. 아이는 아빠의 질타에 상처를 입기 쉽다. 그럴 때일수록 평소보다 더 다정하게 안아줘야 한다.

◆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져라

자신감이 있으면 자존감이 높고, 자존감이 높으면 자신감이 생긴다.

자녀에게 자신감을 심어주려면 아빠가 먼저 ‘무엇이든 잘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기대를 해야 하고, 믿어주어야 하고, 희망과 기쁨, 자신감, 웃음 등의 말을 일부러라도 되풀이하며 들려줄 필요가 있다.

아빠들은 아이에게 “너는 긍정적인 사람이야”, “너는 사람들과 잘 지내”, “너는 이해력이 좋아”, ”너는 창의력이 뛰어나”, “너는 건강하고 힘도 세” 등의 말을 자주 해주자.

◆ 유능감을 키워주어라

유능감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오랜 시간에 걸친 반복 훈련과 연습을 통해서 이루어진다.

자녀들의 유능감을 키워주기 위해서는 아이를 무한히 믿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이의 잠재성을 찾아내 이끌어줄 수 있는 추진력이 필요하다.

이런 일은 엄마보다는 아빠들의 몫이다. 아빠가 잠재성을 함께 찾고 지지해주며 하나의 목표를 향해 열정을 쏟을 수 있도록 돕는 멘토이자 코치가 되어야 한다.

◆ 인정해주고 칭찬하라

자녀의 자존감은 아이에게 가장 중요한 타인인 엄마와 아빠가 자신을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고 볼 수 있다.

아이는 스스로 만족할 만한 수준의 성공을 경험해도 정신적으로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아빠가 인정해주거나 칭찬해주지 않으면 열등감과 수치심을 느낀다.

이처럼 아이들은 아빠에게 인정받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칭찬은 자신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와 자신감을 갖게 해 아이들을 변화시킨다.

◆ 때로는 무시하라

아이는 무척 순수한 존재지만 때로는 아빠의 생각보다 훨씬 ‘잔머리’를 잘 굴린다.

공공장소에서 투정을 부리거나 소리를 지르면 아빠가 그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자신이 원하는 것을 들어준다는 것을 이용하는 아이도 많다.

만약 대형 마트 한복판에서 아이가 장난감을 사달라며 바닥에 누워 떼를 쓴다면 가장 좋은 대처방법은 무시다. 아이가 계속 투정을 부리게 놔두어라. 아무리 투정을 해도 아무것도 얻을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김영훈

◆ 김영훈 가톨릭의대 소아청소년과 교수

가톨릭대 의대 졸업 후 동 대학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고 미국 베일러대학교에서 소아신경학을 연수했다. 50여편의 SCI 논문을 비롯한 100여 편의 논문을 국내외 의학학술지에 발표했으며 SBS <영재발굴단>, EBS <60분 부모>, 스토리온 <영재의 비법> 등에 출연했다. 주요 저서로는 <아이가 똑똑한 집, 아빠부터 다르다>, <머리가 좋아지는 창의력 오감육아>, <아빠의 선물> 등이 있다. [email protected]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