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들녀석이 쓴 수상수기문

글쓴이 강이 성이 맘

등록일 2018-05-07 12:46

조회수 3,069

댓글 6

http://www.suksuk.co.kr/momboard/BEB_003/1039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안녕하세요, 올해 서울 삼* 중학교 2학년인 김한성 학생입니다. 저에게는 이번 경시 대회가 살면서 첫 경시 대회였습니다. 그래서 그런 것일까요? 시험을 보러 고사실에 들어가는 순간까지 저는 가벼운 마음으로 긴장 된 마음 조금, 기대 조금을 갖고 있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시험을 보기 시작하자 이야기는 조금 달라지게 되지요. 잘모르겠는 문제도 있고 야속한 시간은 가고 있고... 시험이 끝나고 저는 첫 대회였는데 수상권 안에 못 들어도 괜찮다, 열심히 했으니 괜찮다고 생각하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었죠. 그리고 몇일 후 평상시처럼 학교를 마치고 도서관에 갔다가 집에 왔습니다. 장려상만 받아도 좋겠다는 생각이었는데 제가 영어에서 대상을 받았다는 얘기를 듣고서 믿지 못 했습니다. 그리고 이 글을 쓰는 지금 이 순간에도 실감이 나지 않네요. 제가 여기까지 올 수 있게 해준 부모님 그리고 모든 선생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해 드립니다.

저는 주변에서 해외 한번 못 나가본 제가 영어를 어떻게 했느냐는 질문을 자주 받습니다. 이번 기회에 그 이야기를 여기에 풀어보고자 합니다. 사실 저는 언제부터 영어공부를 했다는 것을 정의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저는 기억도 나지 않는 애기 때부터 집에서 영어 동화책과 오디오북들을 틀어놓고 살았다고 하니 말입니다. 이 말을 듣고 얼마 만큼인지 실감이 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저희 엄마께서는 제가 잘 때, 놀 때, 먹을 때를 계속 틀어놓으셨다고 합니다. 이것이 저에게는 다른 아이들과는 다르게 영어에 대한 거부감과 거리감을 없애주는 데 가장 기본적인 역할을 한 것 같습니다. 이 활동은 대게 거창한 것이 아닙니다. 재력이 있어야 하는 것도 아니고 시간이 많아야 하는 것도 아닙니다. 저는 도서관에서 원서와 CD 빌려와서 읽고 들었던 것이 많습니다. 태어나고서부터 10여 년간 동네 도서관을 다니면서 아마 읽어보지 않은 원서가 없을 정도였을 것입니다. 또한 책뿐만이 아닌 영화도 마찬가지입니다. 자라면서 영화도 무조건 영어로 보고 자막도 없이 봤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유치원 때는 영화의 대사를 처음부터 끝까지 영어로 외우고 연기하기도 했습니다. 계속 이렇게 하여 'Magic Tree House', 'Harry Potter', 뉴베리 수상작들 까지도 읽게 되었고 이제는 New York Times에서 신문을 구독하여 읽고 과학책 Carl SaganCosmos까지도 읽는 수준에 올랐습니다. 제가 이렇게 책을 읽으면서 가장 좋았던 것은 제가 이렇게 책을 읽으면서 C,S LewisJRR.Tolkine과 같은 위대한 작가들의 아름다운 글을 있는 그대로 읽을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혹시 강산에씨의 노래를 아시나요? 그 노래의 첫 구절이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입니다. 이 글의 제목이기도 하고요. 한국에서의 영어는 절대로 공평한 과목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영어유치원으로 보내고, 해외 유학을 다니고, 어학연수를 가고 학원 다니고... 대한민국의 이 모습은 절대 정상적인 모습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제가 학원 한 번 가 본 적 없이 영어를 공부했다고 하면 이상하다는 반응을 보입니다. 하지만 저는 이 세상에서 지극히 평범한 아이입니다. 이러한 대한민국 속에서 저는 새로운 길을 만들어 나가는 제 모습이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연어와 같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신영복 선생님의 처음처럼에서 이런 말이 나옵니다.

사람을 크게 지혜로운 사람과 어리석은 사람, 두 부류로 나누기도 하는데, 지혜로운 사람은 세상에 자신을 맞추는 사람이고 어리석은 사람은 자신을 세상에 맞추기보다 세상을 자기에게 맞출 수 없을까 고민합니다. 그러나 역설적인 것은 세상이 그나마 변화한 것은 지혜로운 사람이 아니라 이렇게 어리석은 사람 때문이지요.

저는 언젠가 제가 걸었던 길이 모두가 당연하다고 여기게 될 그 날을 기다리며 이 글을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2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운영자 2018-10-15 15:24 
안녕하세요. 회원님.

좋은 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글은 '선배맘 무조건 따라하기' 게시판에도 함께 노출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koneko 2018-09-26 11:38 
출력해서 아이들 읽어보라고 줬어요.

소감이 순수하고 그래서 더욱 기특합니다.
그간 함께 하셨을 강이성이맘님의 수고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모든 쑥아이들도 이렇게 자라기를 소망합니다.
화이팅입니다. ^^
오니네 2018-05-09 23:21 

와우~~~

한성이 수상 축하해요^^

역쉬 엄지척입니다...


힘들어도 묵묵히 걸어왔던 엄마의 발자취를 고스란히 담아준

고마운 글이네요..기특하기도 하여라..

중학교생활을 누구보다도 자신감있게 잘하고 있는듯하여

감사한 마음마저 드네요..


언제쯤 뵐수 있으려나요 ㅎㅎ

삶이 더욱 바빠진 모두를 보니

반갑지만 둔한 웃음만 납니다~~


듬직한 두아들과  늘 건강히

행복하고 감사가 넘치는 따스한 봄날되시길요~~^^

관심과여유 2018-05-09 22:57 

강이성이맘님~ 넘 오랜만이에요..

완전 반가워요!!! ^^




한성군의 글을 읽으니..

뭐랄까...

지금 가고 있는 길이 맞다고

잘 가고 있다고

다독여주는 글 같아요.


"대상" 수상!!

겁나게~ 축하하고요!!!

이렇게 똑부러지는 글을 쓰는 한성군의 마음과 글솜씨에도 박수를 보내요~


라온제나4 2018-05-09 17:47 

좋은 소식에 축하 듬뿍 보냅니다!!

속 깊은 모습이나..강단있는 모습이..

쑥쑥에 있는 동생들이 

많이 본받았으면 하는 마음이 드네요^^



감사미샘 2018-05-08 13:09 

우와 강이성이맘님 무척 오랫만에 이렇게 훌륭한 글과 함께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 너무  반갑구요 ^^

아이의 솔직한 수상소감이 저에게도 울림이 되고 감동적이네요

누구나 아는 길이지만 그 길이 쉽지 않기에 꾸준히 밀어주신 어머니의 손길 세삼 감탄하게 됩니다.

우리집 아이들에게도 이 글을 읽어주고 싶네요

미세먼지도 없는 좋은 날 ..덕분에 더 쾌청한 기분이 드네요

감사하고 또 대상 수상한것 축하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6413

 반갑습니다

[4]
재준아빠.. 2018/06/21 2,214 0
6412

 가입인사

[1]
뚱뚱야옹.. 2018/06/06 2,039 0
6411

 가입인사

[1]
뚱뚱곰 2018/06/06 1,947 0
6409

 안녕하세요.

[1]
ooppii 2018/05/31 1,752 0
6408

 영어원서

[1]
바다사랑.. 2018/05/28 3,088 0
6407

 고1서술형문제집 추천부탁드려요~

[2]
민들레영.. 2018/05/25 3,848 0
6406

 *** 6분영어 (Hangry: are you angry when you're hungry?..

[1]  답글 1개 ▼
보물연우.. 2018/05/16 3,764 0
6405

  The Zack Files 최종 명단

[1]
운영자 2018/05/11 2,320 0
6404

  A-Z Mysteries 1기 최종 명단 발표!!

운영자 2018/05/11 1,787 0
6403

 A-Z Mysteries 1기 현재까지 신청자 명단

운영자 2018/05/10 1,933 0
6402

  The Zack Files 1기 지금까지 신청자 명단

운영자 2018/05/10 1,825 0
6401

 아이들 스마트폰 관리...

[6]
ofineday.. 2018/05/08 2,814 0
6400

 아들녀석이 쓴 수상수기문

[6]
강이 성.. 2018/05/07 3,069 2
6399

 *** 6분영어 (Internet - good or bad? )

 답글 1개 ▼
보물연우.. 2018/05/01 2,535 0
6398

  A to Z Mysteries 나를따르라 시작 안내

운영자 2018/04/24 2,465 0
6397

  새로운 나를따르라 The Zack Files

운영자 2018/04/17 2,376 0
6396

  중간고사 기간이라 6분영어 2주간 쉬어갑니다~

[2]
보물연우.. 2018/04/17 2,176 0
6395

 첫 셤과 같은 중2 수학시험 준비

[13]
초록사과.. 2018/04/10 4,311 3
6394

 *** 6분영어 (The future of marriage )

보물연우.. 2018/04/09 3,082 1
6393

 반갑습니다

[3]
빨강개구.. 2018/04/04 1,82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