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중등게시판을 보면서

글쓴이 민이맘

등록일 2007-04-17 21:15

조회수 3,524

댓글 0

http://www.suksuk.co.kr/momboard/BEB_003/4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엄마표를 많이 신봉해서 저역시 아이를 제가 직접영어공부를 가르치고 국어 수학까지

열심히 가르치고 있어요

 

제가 아이에 대해 더 잘알고 있기에 당연히 가르치고 저역시 가르치는 기쁨이 재미가 느껴져서

때론 놀라는 기분이 들기도 합니다.

얼마전에 제 조카가 병원에 입원을 했어요

스트레스성 피부염이라고 아무 이유가 없다고 하네요

부어오르고 붉은 반점이 온 몸에 생기는 그 아이를 보니 안스럽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초등학교때 조금 공부좀 했거든요

학교대표로 하는 것도 하고 열심히 하는 아이였는데 집에서 별다른것 없이 하다가

중학교에 입학을 하니 학원다니는 아이와 차이가 많이 나는 걸 느끼나봐요

진도에서 미리 선행을 했왔다니 지레 겁을 먹었던거죠.

 

혼자서 공부하는 조카는 ebs 강의를 듣고 혼자서 새벽 1시까지 공부한다고 합니다.

혼자서 기를 쓰고 하다가 너무 힘이 든지 병원에 입원한지 3일되었어요

입원도 하지 않겠다고 하는데 억지로 시켰다고 하네요

아마도 혼자서 학교에서 나가는 진도를 감당하기 힘들거란 생각에 조금 힘들어했다고 하네요

 

저두 기억이 나는데 수학부분에서 진도 팍팍 나갈때 저역시 지금도 기억이 나지만

모르는것을 물으는 아이가 없으니 팍팍 나갈때 황당 자체를 조카도 느끼나봐요

 

저의 언니가 학원 과외 하는 이유가 도대체 알겠다고 합니다.

혼자서 감당하기 힘이 들때 잠깐잠깐이라도 도움을 받아야 겠다고 합니다.

 

마침 중등게시판에 오픈을 해서 이렇게 글을 남기는데요

아이가 너무 힘이 들어할때 너무 엄마표만 고집하지 말고 조금은 아이에게

도움이 되는 방법으로 엄마가 조금은 부담을 덜어준다면

더욱더 높이 뛸수 있는 방법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어느 과외선생님도 집에서 가르치는것이 좋겠다고 하지만

무조건 엄마표 보다 무조건 학원파 과외파보다

힘이 들때는 쉬어가는것 처럼 힘이 들때는 아이의 힘을 부축여 줄수 있는 선생님을

만나게 되는것도 좋을듯 싶어요

 

저두 엄마표로 하지만 엄마표가 그리 만만치 않거든요

얼마전 7살 딸아이가 *학습지 테스트에서 3,4학년 수준이라는 말을 들었어요

기분이 좋더군요

아직 그 학습지는 시키지 않았지만 제가 정말 힘이 들때는 도움을 받을려구 합니다.

더 멀리 뛰기 위한 아이의 움치름으로 받아들일려구요

앞으로 중등게시판에 자주 와서 선배님들의 좋은 이야기 많이 듣고 싶네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9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36

 영작이 참 부족합니다.

[3]
yellow 2007/05/21 3,780 1
132

 중1때 단기유학

[2]
오키드 2007/05/20 3,822 0
131

 진정으로 내 아이의 행복을 바란다면....

[2]  답글 2개 ▼
하늘사랑.. 2007/05/19 3,873 5
130

 영어교육의 현실

[12]  답글 1개 ▼
하니비 2007/05/19 8,536 19
129

 엄마노릇

[9]  답글 1개 ▼
채니맘 2007/05/18 4,614 12
126

 중학교 수학

[5]  답글 1개 ▼
강미선 2007/05/16 7,952 16
125

 좋은 중학교 있는 동네로 이사가야 할까요?

[2]
동진맘 2007/05/16 4,163 0
124

 선행학습을 많이 했다는데 막상 수능에서는...

[4]
강미선 2007/05/16 6,146 21
123

 어떤 스승의 날 - 엄마도 스승이예요?

슬비 2007/05/16 2,784 6
122

 이곳을 옵저빙하시는 분들께...

[18]
하니비 2007/05/15 6,957 47
121

 전화영어의 한계?

[1]
구들이 2007/05/15 3,960 2
120

 중등게시판 오픈 이벤트 수상자 발표

[3]
히플러 2007/05/14 2,887 0
118

 엉뚱하게 역사공부..

[10]  답글 1개 ▼
해피라이.. 2007/05/13 5,279 6
117

 창의력수학?-진학, 입시의 필수 준비?

[2]  답글 1개 ▼
수영민서.. 2007/05/12 4,418 6
116

 하루하루 365일이 어버이 날이라는 아들에게...

[10]
하니비 2007/05/12 4,355 11
114

 컴퓨터교육에 대하여 여쭙니다.

[4]
아이맘 2007/05/11 4,145 8
113

 중학교가면 무엇이 제일 아쉬울까요?

[2]
별별맘 2007/05/10 5,555 8
112

 프린스턴리뷰 토플학력평가대회

[2]
tpr 2007/05/09 3,636 5
111

 좋은 정보 감사해요

감격맘 2007/05/09 3,150 3
108

 손목을 그은 아이...

[8]
슬비 2007/05/09 5,975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