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 있는 할로윈 관련 책들 2010-10-05 17:28
5837
http://www.suksuk.co.kr/momboard/BFA_079/13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조금만 있으면 할로윈이네요~~

우리 토깽이가 워낙 몬스터를 사랑하고 약간 으스스한 분위기의 책도 좋아하는지라..

할로윈은 우리 토깽이가 진짜 좋아하는 파티가 될 것 같아요..^^

얼마 전 에버랜드를 갔더니 할로윈 분위기로 꾸며놨더라구요..

그걸 보더니 혼자 흥분해서 고스트다! 펌킨이다~하면서 어찌나 소리를 지르고..

이런저런 노래를 목청껏 불러대는지..

지나가는 사람들의 이목이 온통 집중되었답니다..^^;;

생각난 김에 우리집에 있는 으스스한 책들을 한번 정리해봤습니다..^^

 

 

Poo, Poo

삼성그림책으로 영어시작 2단계 중 한 권이예요..

이 책을 2단계 책 중에 이 책을 정말 제일 많이 봤네요.^^

동그라미 모양을 먹으면 동그란 똥을 싸고,

세모모양을 먹으면 세모 똥을 싸는 ghost...ㅋㅋ

할로윈 분위기도 느끼고, 도형에 대해서도 배워보고..^^

 

    Scary Party

    아이스토리북 2탄 중 한 권이예요..

    노래도 흥겹고, 또 하이브리드 cd로 컴퓨터로 책을 볼 수 있어서

    우리 토깽이가 한동안 푸욱 빠져서 살았던 책이랍니다.

    머리, 눈, 팔, 다리 등에 대한 영어표현도 배워볼 수 있지요.

 

 

   Two little witches

    스토리셰이크 시리즈 중 하나예요. 까만 바탕에 알록달록한 할로윈 분장을 한 친구들이

    하나씩 나오면서 숫자를 세어보는 재미도 있고요..

    노래도 재미있을 뿐만 아니라, 스토리만 나오는 오디오도 효과음이

    으시시해서 아주 좋아했어요.

    일러스트레이터는 The old lady who swallowed a fly의 심스태백이랍니다.

 

 

   Halloween Witch

   Ready Action 중 Level 1에 포함된 할로윈 관련 이야기입니다.

   토깽이가 좋아하는 monster, skeleton, pirate, princess, bunny

   그리고 주인공인 witch까지 나오니 토깽이가 좋아하는 캐릭터들의 총집합이죠.

   문장도 쉽고, 그림도 귀엽고, 역할극을 할 수 있게금 대화체로 되어있어서

   읽어주기도 참 쉬웠답니다.

   

 

  The haunted Halloween Party

   Ready Action 시리즈 중 Level 2에 속한 할로윈 관련 책이예요.

   표지에 보이는 유령이 침대 밑에 숨은 아이들한테 "Hello~"하고 인사를 하는데,

   제가 그 부분만 읽어주면 우리 토깽이 뒤로 넘어갑니다..

   너무 재미있다면서..토깽이도 마구마구 따라해요 " Hello~"

     

 

 

  The Pumpkin Ghost on Halloween Night

  역시 Ready Action 시리즈 중 Level 3에 속한 할로윈 관련 책..

  Ready Action 중 Level 1,2,3에 속한 각각의 할로윈 관련 책만 모아서 할로윈 팩으로

  쑥쑥몰에서 파는 것 같아요. ^^

  이 책도 우리 토깽이가 재미나게 본 책이랍니다. 펌킨고스트다~~하면서

  소리까지 지르면서 재미있게 보았지요. ^^

 

 

Haunted House

현대팝업북의 선구자로 불리는 Jan Pienkowski의 작품입니다.

책을 열자마자 으스스한 집 여기저기에서 튀어나오는 몬스터들이

정말 실감납니다.  이 책을 처음 보고 우리 토깽이 한동안 어딜 가도

이 책을 들고 다녔을 정도랍니다.

눈이 즐거운 할로윈 팝업북!!

 

 

   A Dark, Dark Tale

   처음 몇 장에서 잘 안 보이는 고양이를 찾는 것도 좋아하고요..

   고양이를 따라가다가 마지막 장면에서는 까르르 웃어댑니다..ㅋㅋ

   노래도 재미나고 챈트도 재미나서

   우리 토깽이의 사랑을 받고 있는 책이랍니다..

 

 

 In A Dark Dark House

 All aboard reading picture reader 중 하나입니다.

 바로 위에 소개한 A dark dark Tale과 이야기 흐름이 비슷합니다.

 끝에만 조금 다르고요..^^

 이번에 처음으로 이 책을 구입해서 보여줬는데 책장을 넘길 때마다

 어찌나 소리를 질러대던지..^^

 문장 안에서 쉬운 단어는 그림으로 그려 넣어서 그림을 보고 단어를 맞춰보면서

 읽는 재미도 있답니다.

 글씨도 크고 몬스터도 나오고..오디오 cd 첫 트랙도 어찌나 으스스한지..

 

In A Dark Dark Room

작년에 제이맘님께서 몬스터를 좋아하는 소의가 나중에 요 책도 좋아할거라고 해서..

눈 여겨 보던 책이예요..좀 어렵지 않을까 해서 구입을 망설이다가..

개구쟁이맘님께서 어렵지 않다고 해서 바로 구입..^^

무서운 이야기가 7개 들어있고요..

In a dark dark room은 그 중 하나입니다.

역시 A dark dark tale과 이야기 흐름이 비슷하고요..

이 책 자기 전에 읽어줬더니, 웃기다면서 깔깔대는 토깽이..

역시 토깽이 스타일 책인가봐요. 

  

 Ten Timid Ghosts

 개구쟁이맘님께서 강력추천해주신 책~

 이 책을 처음 보여줬을 때, 정말 포옥 빠져서 봤답니다.

 숨어있는 ghosts을 찾아보는 재미도 있고, 간단한 문장이 반복되어서 더욱 좋고,

 이 책도 보면서 좋다고 하도 꺄~~하하하하 하고 웃고 소리지르면서 보느라

 읽어주는 제가 다 귀가 아팠을 정도였어요..ㅋㅋ

 그림도 귀엽고, ghosts의 표정도 너무 재미났답니다.

 

  My halloween (sticker stories)

  찰리와 롤라 시리즈 중 할로윈에 관한 이야기를 스티커북으로 만든 책이예요.

  찰리와 롤라는 로빙화님께서 보내주신 DVD를 너무나 좋아해서

  나중에 책으로 보여주기도 좋을 것 같았는데, 마침 스티커북이 저렴하게 나와서

  하나 사다줬더니 정말 너무너무 좋아하더라구요.

  스티커도 붙여가며 할로윈분위기로 교실도 꾸미고 파티장도 꾸미고,

  자기는 할로윈 파티 때 호랑이 머리띠랑 꼬리를 달고 가겠다네요..ㅡ.ㅡ

  할로윈에 웬 호랭이~~

 

 

그 외 마녀가 나오는 책~

 

 Winnie the Witch special box set

 너무나 유명한 마녀위니 이야기..

 쉬운 문장으로 이야기를 너무 재미나게 풀어써서

 읽어주기도 편하고, 우리 토깽이도 좋아하는 위니..

 마녀 이야기인만큼 할로윈에 맞춰서 읽어주면

 더 재미있을 것 같아요..^^

 

 

 

 Winnie the Witch (신간 4종)

 이번에 새롭게 나온 위니의 새로운 이야기

 처음 보여준 위니시리즈 뒷면에 이 책들에 대한 소개가 짧게

 나와있었는데, 토깽이가 이 책도 보고 싶다고 했던 터라

 이번에 망설임없이 집에 데리고 왔답니다.

 한 권 읽어줬는데 역시나 좋아하더군요.

 이번 할로윈 때는 위니의 새로운 이야기를 읽어줘야겠어요..^^

 

Room on the Broom

라임으로 이야기를 재미나게 풀어쓰는 줄리아도날드슨의 작품!

이 작가의 책 중 그루팔로를 보다가 뒷면에 이 책에 대해 소개된 부분이 있었는데

그걸 보고 이 책도 보고 싶다고 해서 바로 구입했지요. ^^

역시 마녀이야기는 토깽이한테 잘 먹히는 것 같아요..^^

 

 

 

이렇게 정리해놓고 보니,

우리 토깽이 취향이 여자아이치고는 좀 특이한 것 같아요..ㅋㅋ

그렇지만 요즘은 공주이야기도 좀 좋아해주고 있어요..^^

 

 

http://www.suksuk.co.kr/momboard/read.php?table=CBX_008&number=22&page=3

 

가은맘님께서 이미 소개해주셨듯이 쑥쑥에 할로윈에 대해 자세히 나와있는 코너가 있답니다.

여러가지 할로윈 관련 책들도 많이 있고요~

 

작년에는 신종플루의 여파고 어린이집이 휴원하는 바람에

할로윈 파티같은 재미난 경험을 못 했네요..

올해는 원어민 선생님과 할로윈 파티를 할 계획이라고 멋진 의상을 준비하라네요..

 

토깽이는 처음에는 호랑이 머리띠랑 호랑이 꼬리를 하고 간다고 했다가..

요즘에는 버니처럼 하고 간다네요..

그러면서 에버랜드에 가서 토끼머리띠 하나 사달라고 해서 하나 마련해줬답니다.

호랑이와 토끼..음..정반대의 캐릭터네요..

요런 할로윈 코스튬은 어디서 구하나..ㅡ.ㅡ

그냥 프린세스처럼 하고 갔음 좋겠는데..^^

 

내년 이맘 때쯤엔 또 어떤 할로윈 관련 책들이 저희집에 들어올지..

저도 참 궁금해지네요..^^

 

아~~저도 할로윈 파티 가고파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