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기 북클럽

    • 방장 : 벨린
    • 대상 : 중학생,초등고학년
    • 도서수준 : 신문

    초등 고학년과 중학생들이 진행하는 북클럽입니다. 인터넷 신문을 읽는 당, 일명 인신당은 국내 신문을 읽고 ENC, English Newspaper Club은 Joongang Daily와 New York Times를 읽습니다.

    모집중 가입신청
  
[16]뉴질랜드 총기난사

글쓴이 볼트77

등록일 2019-03-17 20:27

조회수 3,732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033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뉴질랜드 최악의 총기 난사 사망자 50명으로 늘었다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9031802100258820002&ref=daum


뉴질랜드 총기 난사 사망자 50명, 인종-종교 갈등 드러내


트럼프, "뉴질랜드 총기난사 사건 '백인 우월주의' 관련無"


문재인 대통령 “뉴질랜드 총기 난사 사건 위로…테러 반드시 근절돼야”





1. 뉴질랜드 총기 난사 사건을 간략하게 정리해보세요 

2. 뉴질랜드 총기 난사 사건의 범행동기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자유롭게 적어주세요.

3. 위에 총기 난사 사건이 백인 우월주의와 관련있다고 생가하나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유석엄마 2019-03-25 15:45 

반가와요. 초5 유진


이런 신문 사설이 처음이라 같이 하는 것만도 영광이예요.

짧은 답이지만 담엔 더 풍성한 의견을 개진할 그 날을 그려봅니다.


1.총기난사 사건의 피해는 50명부상,50명이 숨지고 범행동기가 충격적인 사건 


2.종교적인문제와 갈등으로 벌어진것 같다 이처럼 되지 않도록 배려하며 존중해야할것같다 


3.관련있다고 생각한다

브이엠 2019-03-19 17:40 

안寧하세요~~ 중1 Kevin임당~~

이런 사건을 접하니 무섭네요(ㄷㄷㄷ..)

-

1. 난사란 무기를 제대로 겨냥하지 않고 마구 쏘는 이다.

뉴질랜드 총기 난사 사건은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에서 발생한 난사 사건이다. 사망자가 50명이고, 부상자는 50명인데, 부상자 중 두 명은 상태가 위중하다.

용의자인 태런트는 범행을 저지르기 전 이민 정책에 대한 불만 등을 담은 선언문을 뉴질랜드 총리 등에게 보냈다. 
경찰과 법원은 태런트에게 살인 혐의 외에도 추가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했다.

2. 뉴질랜드 총기 난사 사건은 소수 민족 차별과 종교적인 갈등에 앙심을 품고 저질렀다고 생각한다.

이런 일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사람들이 서로 존중하고, 차별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부는 소수 민족을 존중하고 이들을 보호해 주어야 한다. 또한, 테러를 없애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계속 동참해야 한다.

3. 백인우월주의란 백인이 다른 인종보다 우월하다는 인종관념이다.

백인우월주의도 이 사건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 태런트는 트럼프 대통령을 백인의 정체성을 바로 세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말한 까닭을 생각해 보면 태런트는 아마 이런 인종 차별을 많이 받은 것 같다.

소수 민족이라고 존중 받지 못해, 백인우월주의 때문에 이 테러를 일으킨 것 같다.

-

꼬마제제맘 2019-03-20 17:58:30
ㅎㅎ 궁디팡팡~
볼트77 2019-03-23 09:53:19
정리 잘하셨어요~!
브이엠 2019-03-24 23:17:07

감사합니당~~~^^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7680

 헝가리 유람선 침몰

[3]
볼트77 2019/06/01 3,907
7643

 5.18

[1]
볼트77 2019/05/17 4,548
7639

 인신당-고령 운전자

[1]
볼트77 2019/05/12 3,937
7606

 <공지>회원 리스트 정리 안내

벨린 2019/04/26 2,885
7589

 [공지] 새로운 미션 출제자를 모집합니다.

[4]
벨린 2019/04/15 3,058
7587

 기무사-무차별 민간인 도청

[3]
볼트77 2019/04/12 4,457
7529

 [공지] 새로운 출제자 모집합니다!

볼트77 2019/03/17 3,140
7528

 뉴질랜드 총기난사

[5]
볼트77 2019/03/17 3,732
7522

 공지와 양식

[3]
벨린 2019/03/13 2,891
7509

 제 2차 북미회담 결렬

볼트77 2019/03/02 3,778
7475

 '강제징용 배상' 한 일 갈등

[1]
볼트77 2019/02/15 4,589
7465

 브렉시스트 연기안 부결

볼트77 2019/02/10 4,275
7423

 사법농단

볼트77 2019/01/11 3,630
7412

 윤창호법

볼트77 2019/01/05 4,422
7296

 인신당-남북 군사 합의서

볼트77 2018/11/03 3,839
7253

 라오스 댐 사고 실종자

볼트77 2018/07/29 3,949
7222

 KTX 여승무원들

볼트77 2018/06/09 4,189
7217

 인신당-플라스틱 오염(Plastic pollution)

[1]
랄라수현.. 2018/06/02 3,860
7212

 북미정상회담 재개 가능성

볼트77 2018/05/26 3,516
7208

 인신당-5.18 광주민주화운동

[1]
랄라수현.. 2018/05/20 3,941
7205

 대한항공 촛불집회

볼트77 2018/05/12 3,485
7198

 인신당-2018 남북정상회담

랄라수현.. 2018/04/29 4,957
7186

 남북평화 협력 평양공연

볼트77 2018/04/07 4,176
7169

 인신당-북미정상회담

랄라수현.. 2018/03/10 3,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