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 “수학이 필요한 순간” 세번째 미션

글쓴이 pinetree1m

등록일 2019-09-24 12:44

조회수 445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064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최근 에세이만 읽고 전공관련 서적은 못 읽고 있었는데

읽으면서 눈이 번쩍뜨이고 머리가 지끈지끈한게

그 동안 좀 편한 책만 편독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드디어! 추석이 있는 9월이었음에도 이 책을 다 읽었네요^^

북클럽과 함께해서 할 수 있었던 거 같아요~ 감사합니다!


6강. 우주의 실체, 모양과 위상과 계산

오일러 수를 말하면서 거시적인 정보를 알려주는 위상에 대해 소개합니다. 그리고 기하학의 세가지 혁명으로 17C 페르마와 데카르트의 기하를 대수로 표현, 18C말 리만기하, 1960년대 그로탕디에크의 대수로부터 기하를 만드는 과정 발견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저는 리만기하(내면기하)가 잘 이해가 되지 않아요 ㅠㅠ 원래 기하학이란 공간개념이 있어야할 거 같은데 머리 속으로 상상이 잘 되지 않더라구요 ㅠㅠ


또한 실체가 대수적이나 기하적이냐 하는 부분에서는 상당히 철학적이었습니다. 


1. 저는 ‘마치며’ 부분에서 “수학은 정답을 찾는게 아니라, 인간이 답을 찾아가는데 필요한 명료한 과정을 만드는 일(p.265)” 이라는 문구가 기억에 남네요.

여러분에게 답이 필요한 어떤 일이 있었는지.. 답을 찾기 위해 어떤 과정을 겼으셨는디 혹은 만드셨는지 궁금합니다.


2. 이 책을 읽으면서 “좋은 질문을 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여러분에게 지금 “좋은 질문을 만들어야 할 일(사건)”이 있으면 어떤 것이 있나요? 좋은 질문을 만드신다면 어떤 질문이 있을까요?


저는 아무래도 “좋은 엄마의 역할”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 할 때 인 거 같습니다. “어떻게 하면 아이들이 사랑받는다고 느낄까?” “무엇이 아이들이 몸과 마음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을까?” 라는 질문을 만들어보았는데 제 질문은 좋은 질문이 될 수 있을까요?^^;;


3. 이 책을 읽고 난 후의 소감을 함께 나눠보면 좋겠습니다^^

저는 수학을 단순 계산이라고 생각했는데 이제 인간이 세상을 바라보는 체계적인 방법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우리 삶에 응용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예전에는 과학자나 수학자가 철학자 인 경우가 많았는데 그럴 수 밖에 없었겠다는 생각도 들었구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준혁재정맘 2019-10-01 10:03 

pinetree님의 글에서 좋은 부모에 대한 고민들이 많이 있는것 같아

예전에 읽은 책들은 기억못하고

최근 읽은 책에서 메모해 놓은 글귀 하나 공유합니다~.


아이를 양육하는 데는 수많은 걱정거리-학업, 옷, 예절 등-가 뒤따르지만,

결국 부모의 책임이란 매우 단순한 것이다.

아이를 성인이 될 때까지 안전하게 키움으로써 아이가 목적있는 삶을, 그리고 신이 허락한다면

만족스러운 삶을 경험할 수 있게 하는것.

바로 그것이다.


제가 이 부분을 메모 해 놓은 것 역시, 요즘 많이 생각하고 있는 본질 적인 것들에 대한 생각에서 인듯 합니다.


책사랑 2019-09-30 17:33 
1.저는 아직도 수학이 수라고 세뇌된 수준이지만 아이들 대입원서 쓸때요.  뭔가 수학적으로 딱딱 떨어지게 답이있는것 같은데 손에 잡히지가 않더라구요. 오리무중속에서 분석해놓은 자료를 찾고,조언을 얻고했어요.결론은 당사자인 아이가 냈지만요. 

2.저는 정치요."어떤 정치가 훌륭한 정치이고,어떻게해야 좋은 정치가 될수있을까"?를 묻고 또 묻고 고민해요~

3.제가 수포였구나~를 생각하게 만든 이책!
추천이의 말에서 이대 석좌교수 최재천은 "만일 내가 까까머리 고등학생 때 이 책을 읽을 수 있었다면 '수포자'가 되지는 않앗을텐데."하시네요.헉~난 성인이 되어서 이 책을 읽고 수포 생각을 했는데 ㅋ

그래도 수학이 싫지않아요~
여전히 관심많고~ 생활속에서 수학적인 면들을 자각해보려고도하구요.
저에게도 이책이 나의 책으로 품어지는 날이 있겟지요~~ㅎㅎ


준혁재정맘 2019-10-01 09:57:50
책사랑님 저 수준 높지 않아요~ ㅎㅎ
코스모스는 북클 초기 두꺼운책 아는책 있느냐는 질문에 답했던것 같은데..
끝까지 못 읽었어요..
초반부 조금 읽다 , 그것도 어려워서 조금씩 읽다
결국 끝까지 못읽고 다시 못 시작하고 있어요..
앞부분 조금 읽으면서도
과학책이 철학책이구나.. 했었어요..

우리가 광할한 우주에서 얼마나 작은 존재이며,
찰나의 순간을 살다가는가...

김연수 작가는 저도 최근에 알았어요..
그런데 소설책이랑 에세이들이 많아서 깜놀..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이랑 <원더보이> 두권 읽고
최근 여행에세이집 하나 읽어보고 있어요..
책사랑님도 휘리릭 읽혀 지실듯 합니다~
책사랑 2019-10-01 14:50:02
아~~맞아요~~말씀해주시니까 생각나서 두껀책 미션했던곳 가서 다시 읽어보았어요~~
돌아서면 까먹는 이세월을 어쩔...
'과학책이 철학책이구나..'저도 느껴보고 싶어요~

준혁재정맘 2019-09-30 12:59 

미션1,2번을 보면서 김연수 작가의 소설 <원더보이> 생각이 나더라구요..

정확하진 않지만 이런 내용이 있었던 것 같아요..

정답은 이미 널려 있고, 어떻게 질문 할꺼냐..

pinetree님의 말처럼, 좋은 질문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그런 메세지...


직장에선 멋진 직업인, 집에선 좋은 엄마, 아내,

그리고 나자신..에 대한 좋은 질문들을 더 해보려구요..


순수학문은 결국은 인문학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인간을 향하는..

칼 세이먼의 <코스모스>를 읽으면서도 아..철학적이다..라는 생각이 들던데,

이 책도 그런 느낌이 들었어요..


어느 분이 본질을 얘기하면서 이런 말을 인용하더라구요.

everything changes but noting changes.

이 책을 읽고나서 불현듯 이 본질에 대한 문구가 떠올랐습니다.

책사랑 2019-09-30 17:39:58
헉~~~!!준혁재정맘님 수준이 넘 높으셔요~~님 올려다보다가 제 목이 길게 늘어났어요~
원더보이는 처음 들어보는 책이고, 코스모스는 읽어볼 생각도 안햇는데~
멋진 미션수행글 잘 읽었습니당~~!!
책사랑 2019-09-25 17:44 
추석있는 9월에 다 읽셨다는 말씀이 콕 와닿아요~~
아무리 바빠도 읽고야 마는 그런책들이 가끔있더라구요~

음~~미션을 보니 남은 부분 생각 많이하면서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 미션 주셔서 감솨합니당~~!!!!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7969

 "책과 여행과 고양이" 세번째 미션

[2]
pinetree.. 2019/12/04 75
7952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책 진행일정

[3]
pinetree.. 2019/11/30 134
7946

 "책과 여행과 고양이" 두번째 미션

[7]
유석엄마.. 2019/11/28 116
7936

 "책과 여행과 고양이"첫번째미션~

[6]
책사랑 2019/11/18 147
7924

 오프라윈프리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두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19/11/12 217
7912

 "책과 여행과 고양이" 진행일정

[4]
책사랑 2019/11/05 416
7909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첫번째 미션

[9]
책사랑 2019/11/04 247
7878

 베르나르 베르베르 <고양이> 네번째미션 (23장~끝까지)

[14]
준혁재정.. 2019/10/21 419
7872

 베르나르 베르베르 고양이 세번째미션(2권 17-22장까지)

[2]
책사랑 2019/10/15 494
7862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진행 일정~

[6]
책사랑 2019/10/10 658
7860

 앞으로 읽을책 순서입니당~~!!(재수정)

[8]
책사랑 2019/10/10 674
7857

 베르나르 베르베르 고양이 두번째 미션

[7]
유석엄마.. 2019/10/08 745
7844

 베르나르 베르베르 고양이 첫번째 미션

[8]
유석엄마.. 2019/09/30 549
7828

  “수학이 필요한 순간” 세번째 미션

[7]
pinetree.. 2019/09/24 445
7824

 함께 읽을 책 추천해주세요~~

[19]
책사랑 2019/09/19 694
7822

 <수학이 필요한 순간> 두변째미션

[9]
준혁재정.. 2019/09/17 665
7819

 "고양이" (베르나르 베르베르 저) 수정된 일정

[8]
유석엄마.. 2019/09/09 931
7816

 "수학이 필요한 순간" 첫번째미션~

[13]
책사랑 2019/09/03 900
7803

 짜잔~~~모독당 개학입니당~~

[7]
책사랑 2019/08/27 644
7777

 새 책 "수학이 필요한 순간" 진행일정요~

[2]
책사랑 2019/08/02 901
7776

 앞으로 읽을책

[2]
책사랑 2019/08/02 622
7775

  "어제의 세계" 마지막 미션과 방학공지요~

[4]
책사랑 2019/08/01 670
7758

 <어제의 세계> 네번째 미션 (10~13장)

[2]
준혁재정.. 2019/07/22 663
7752

 어제의 세계 3번째 미션 (6-9장)

[2]
유석엄마.. 2019/07/16 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