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오프라윈프리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두번째미션

글쓴이 준혁재정맘

등록일 2019-11-12 13:32

조회수 695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0748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11월 초부터 갑자기 바빠져서 푹~ 빠져서 읽진 못하고

휘리릭~ 읽었습니다.

천천히 음미하면서 읽어야 하는데 좀 아쉽긴 합니다.

그러함에도 중간중간 멈추게 하는 글귀들이 있더군요.

이 책을 읽기전 가장 궁금했던게

미국이란 사회에서 여성, 특히 흑인여성이 어떻게 성공하고 그 영향력을 아직도 끼치고 있을까? 

그녀의 매력은 도대체 무엇일까? 하는 점이었습니다.

제가 근무하는 곳에서 직장상사로 일반 회사라면 임원급 여성을 두분 만났습니다.

같은 부서에서 근무한 경력은 없어 그분을 가까이서 겪어보지 못한 저로서는

남성들도 올라가기 힘든 직위까지 올라갈 수 있었던 그 분들의 힘이 무엇일까? 궁금하더군요.

그런 느낌이 이책을 읽기전 오프라원프리에게도 가졌던 궁금증입니다.

이책을 통해 어렴풋하게나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번 미션은

1. 이책을 통해 당신이 느낀 오프라원프리는 어떤 사람인가요?

그리고 나는 어떤 사람인가요?

 

2. 중간중간 당신을 멈추게 했던 글귀들은 무엇인가요. 같은 공유해봐요~

저도 하나를 인용해 봅니다.(p. 228)

우리가 우리의 몸을 보살피고 지원하면 그것은 우리에게 보답한다. 가장 기본적인 것이 운동이기에 우리는 좋아하든 그렇지 않든 운동을 해야 한다. 운동이 주는 핵심적인 효과는 에너지의 증가다. 체중 조절은 보너스에 불과하다. 내가 확실히 아는 것은, 어떤 상황에서도 몸을 관리하는 것은 의미 있는 투자이며, 그 투자에서 거두는 이익은 가치를 매길 수 없을 만큼 값지다는 것이다.

 

주말에 운동보다는 책읽기를 선호하던 제가, 더 이상 운동을 미룰 수 없겠다 싶어 11월부터 탁구 주말 레슨을 시작했습니다. 그런 제 마음에 확~ 꽃이는 글귀네요~ ㅎㅎ

 

독서의 계절, 즐거운 책읽기 응원합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책사랑 2019-11-16 23:11 
1.오프라는 프로페셔널하게  일 할 수 있는 능력을 타고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반면 저는 타고난 재능이 없는건지 찾지못한건지 모르겠구요.(주변에 물어봐도 내 스스로 찾아봐도 없는거 같긴해요 ㅋ)
그동안 하고 싶은 일을 했고  해야 할일을 했다면 이제는 내가 잘할수있는 하고 싶어요.
타고난 능력을 가진 사람들은 물론 노력도 겸비되지만 결과물의 질이 한결높고 무엇보다 자연스럽더라구요~~
현재까지는 가진재주없이 그냥 노력으로 살아야하니 오늘도 머리굴려 요렇게저렇게 열심히~

2.저는 이 책을 오프라와 나의 공통점은 무엇일까?를 염두에 두고 읽었어요.
오프라라는 유명인의 이름을 팔아 만들어진 책이라는 느낌이지만 그래도 드뎌 하나를 찾았어요.
p231"나는 시간을 낭비하지 않으려고 애쓴다.나 자신을 낭비하고 싶지않기때문이다"

저는 갠적으로 책 내용보다도 준혁재정맘님의 미션글들이 더 감동적이었어요~~

준혁재정맘 2019-11-22 10:34:30
책사랑님 앞으로의 삶은 잘하는 일들을 즐기면서 하시길 응원합니다~

책사랑님과 어느부분 제가 겹치는 부분이 있어요..
저도 조금이라도 남는 시간을 그냥 보내는게 싫어 꼭 독서를 하고 그러거등요..
그런데..
얼마전에<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소설 책을 다시한번 읽었어요..
지인께 추천해 드리면서 저도 다시한번 읽어보자 싶어서요..
치기힘든 공은 치지않고, 받기힘든 공은 받지않는.. 삼미의 야구에서 인생을 배우라는 작가의 메세지가
다가오더라구요..
열심히 살아가길 배워온 우리에게 잔잔한 파문을 주는 문장이었어요..

올겨울은 겨울잠을 자는 동물들처럼 조금은 게으름을 부리며 살아봐요~~ ㅎㅎ
책사랑 2019-11-25 18:02:33
겨울 잠 자는 동물들 처럼 조금은 게으름을 부리며 살자는 준혁재정맘님의 조언이 위로가 되어요~~!!!
책사랑 2019-11-12 17:53 
임원급 여성 두분 엄청 대단하실듯요~~
주말에 책보다 운동~~아이들 키우고 운동을 일상화했더니 생활에 활력생기고 좋아요~

멋진 미션 감솨합니당~~
휘리릭 읽었다고 하셧지만 준혁재정맘님께서 이 책을 어떻게 대하셧을지 미션을 통해 충분히 느껴집니다~!!

책 마저 읽고 즐건 마음으로 미션 수행할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075

  코스모스 첫번째 미션 ㅡ2장까지

[4]
책사랑 2020/04/07 24
8068

 "코스모스" 진행 일정~

[8]
책사랑 2020/03/25 287
8067

  난처한 미술이야기5-다섯번째미션(p411-끝)

[6]
pinetree.. 2020/03/25 264
8065

 긴급 의논요~~

[12]
책사랑 2020/03/17 409
8064

  난처한 미술이야기5 네번째 미션(p306~409)

[9]
유누유노.. 2020/03/17 457
8058

 난처한 미술이야기5-세번째미션(p200~p305)

[5]
책사랑 2020/03/09 273
8056

 난처한 미술이야기5 -2번째미션-일단 프리미션으로.

[4]
책사랑 2020/03/07 299
8053

 <난처한(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이야기 5 첫번째미션

[7]
준혁재정.. 2020/02/25 760
8046

 <오만과편견> 마지막미션

[8]
준혁재정.. 2020/02/11 528
8042

  오만과 편견 네번째 미션(p336~p439)

[12]
kikiki09.. 2020/02/05 588
8041

  <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이야기5> 진행일정

[6]
pinetree.. 2020/02/04 496
8032

 오만과 편견 세번째 미션 (~335 제2부 끝)

[7]
유석엄마.. 2020/01/23 769
8024

  <오만과 편견> 두번째미션(~221)

[3]
pinetree.. 2020/01/15 505
8016

 "오만과 편견"첫번째미션(~p107)

[9]
책사랑 2020/01/07 609
8009

 새해부터 함께 읽을 책들입니다~~!!

[1]
책사랑 2019/12/30 880
7998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세번째미션

[6]
준혁재정.. 2019/12/24 508
7996

 <오만과편견> 책진행일정

[7]
준혁재정.. 2019/12/22 575
7992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두번째 미션

[7]
유석엄마.. 2019/12/17 566
7980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첫번째미션

[25]
pinetree.. 2019/12/11 671
7969

 "책과 여행과 고양이" 세번째 미션

[2]
pinetree.. 2019/12/04 512
7952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책 진행일정

[5]
pinetree.. 2019/11/30 537
7946

 "책과 여행과 고양이" 두번째 미션

[7]
유석엄마.. 2019/11/28 496
7936

 "책과 여행과 고양이"첫번째미션~

[6]
책사랑 2019/11/18 474
7924

 오프라윈프리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두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19/11/12 695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