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오만과 편견"첫번째미션(~p107)

글쓴이 책사랑

등록일 2020-01-07 15:54

조회수 413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0843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ㅎ 등장인물이 참많죠~~

작가 제인오스틴의 예리한풍자와 섬세한 유며가 돋보이는 명작이라고 띠지에 나와있더라구요.

시간의 보호받으며 고전으로 남은명작~


첫번째 미션입니다.

저는 갠적으로 책을 읽으며 독자들이 느끼는 감상들이 더 좋아서 느낌 나누기 위주의 미션을 내보겠습니다~ 


1.제목 "오만과 편견"은 어떤 의미인가요?


2.작품이 시대상을 반영하고있지만 읽으시면서 여러분의 가치관과 충돌되는 부분 한가지만 써주세요~ 


3.많은 등장인물 중 본인과 비슷하다고 느껴지는 캐릭터를 설명해볼까요?

여러분의 캐릭터도 특징적인거 설명부탁드려도 될까요~


4.사람들이 결혼을 어떤방식으로 하면 좋을까요? 한눈에반해서? 소개로 서로사귀다가? 결혼정보회사?어른들의 중매?

결혼할 사람을 만나는 방식에 자유로이 적어주세요~

각자의 경험을 이야기들려주셔도 좋아요~


5.저는 책을 읽는 좋은 점의 하나가 '사색'이라고 생각해요.

이번 책을 읽으며 자꾸만 '파티'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더라구요.

공간을 멋지게 꾸미고,사람들이 모여 교류하고,먹고 마시고 즐기는 향연~


여러분은 이 책을 읽으며 어떤 사색을 하셨을까요?


왼종일 비~

몸과 맘이 차분해지는 하루입니다~

이번 한주도 즐독의 기쁨이 함께하시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kikiki0918 2020-02-04 11:48 

2. 읽으면서 계속 생각했던 부분은 시대적인 불합리함과 그 시대 여성으로서의 무력감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시대적인 배경을 고려하더라도 나름대로 비판적인 사고를 하는 엘리자베스에 비해 제인이 가지는 무한긍정, 성선설을 따르는 듯한 태도는 요즘말로 고구마였구요, 속물근성을 여실히 보여주는 베넷부인과 그럼에도 그런 부인과 사는 것에 나름의 재미를 찾고 지혜를 발휘하는 베넷씨는 오히려 사이다 같았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


3. 여러사람이 겹치는 거 같아요. 엘리자베스의 비판적인 사고, 냉소, 언어유희, 제인의 대놓고 사람믿는 구석, 메리의 책과 음악을 좋아하고 혼자있는 시간을 즐기는 면....그러나 나이가 들수록 베넷씨와 베넷부인의 어떤 점도 닮아가는 거 같아 슬프네요!


4. 저는 7년동안 지인으로 알고 지내던 사람과 3년 연애하고 결혼했어요. 오랫동안 알아왔지만 썸도 아니였고 제가 소개팅 주선도 3번이나 했던 이 사람을 다른 눈으로 보기 시작한 건  한 순간이었던 거 같아요. 그래서 저는 언제 어떻게 만나던 그건 두사람의 시절운(?)이 맞아야 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요. 우리는 아직도 우리가 어떻게 갑자기 이런 사이가 됐지? 하고 웃고 한답니다.

책사랑 2020-02-04 21:12:25
4.정말 인연이시네요^^소개팅까지 주선하신분이 낭군님이시라니~~
미션수행해 주셔서 감솨합니당~~^^
pinetree1m 2020-01-15 01:53 

1.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오만과 그에 따른 편견

여기에서는 다아시가 오만하다고 생각하는 엘리자베스의 편견이겠네요~^^

2. 결혼에 대한 생각

책 첫문장을 읽고 헉! 했습니다. “재산깨나 있는 독신 남자에게 아내가 꼭 필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인정하는 진리다.”

베넷 부인의 딸의 결혼에 대한 생각과 행동이 재산상속을 받지 못하는 여자들이여서인지 몰라도 경제적 조건에 크게 제한되어있어서 답답했어요.

3. 조금 비슷한 캐릭터로는 맏딸 제인인 것 같아요. 저도 맏딸이라서 사회생활이나 가족관계에서 수용적이고 좋은 쪽만 바라보려고 하고 안 좋은 부분은 회피하고 제 의견을 잘 말하지 않는 편이었거든요. 지금은 또 조금씩 변하지만요^^

4. 저는 연애결혼이라고 생각했는데 연애로 사람을 만난다는건 한정적이기도 하네요. 

5. 저는 사람을 만난다는 것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었어요. 베넷부인이 빙리씨와의 인연을 만들기 위해 만나러 가야한다고 주장하고 여러 소문들로 빙리씨의 정보를 입수하는 것들을 보면서요....어떤 사람을 만나 사귀고 판단을 하고 인연을 유지한다는게 간단한 일이지만 결코 간단하지 않다는 것. 카페, 술자리에서 오고가는 여러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 속에서 내가 취하고 버리는 정보가 타인과의 관계에 영향을 미치고 나의 어떤 행동이 또 일파만파로 타인과의 관계에 영향을 미치게 되겠구나. 내가 지금 남편과 만난 인연이 참 신비롭구나 새삼 생각이 들어요^^ㅎㅎ

책사랑 2020-02-04 21:15:45
5.사람을 만난다는거~저는 그냥 물흐르는대로 냅두는 편인데 요즘들어 지인들이 친구관계도 노력해한다는 말을 해서 그런거구나~~싶었어요.인간관계도 공을 들여야 하는거 .
미션수행 글 잘 읽었습니당~~^^
준혁재정맘 2020-01-12 17:08 

1. 디아시가 '오만'하다고 생각한 엘리자베스의 '편견'을 의미하는 듯 합니다.

2. 당시 영국의 상속제도 입니다. 아들이 없는 경우 그 재산이 딸이 아닌 사촌에게 전 재산이 상속되는..

우리나라 역시 1960년 이전까지 호주상속이라 하여 호주에게 전재산이 상속되고, 아들이 없는경우

호주를 양자로 들여 호주상속을 하는 우리와  별반 다를게 없지만, 당시 사람인 베넷부인조차 인정하기 힘든

상속제도가 저 역시 이해하기 힘들어요. 지금은 아들,딸 구분없이 똑같은 비율의 법정상속이니 점차 좋은 세상으로 나아가고

있는 거 겠지요..

3. 저하고 비슷한 캐릭터.. 아직까지는요.. ㅎㅎ

4. 결혼전엔 연애결혼이 당연하다 생각했는데, 또 자식을 키워보니 중매도 괜찮을 듯요.. ㅎㅎ

중매로 요즘은 사귀는 기간을 가지니, 어쨌든 좋아하고 신뢰하는  마음은 기본이겠지요

5.상속이야기가 나와서 잠깐 든 생각이라면,

자신이 죽기전에

정리할것들은 미리미리 정리를 좀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책사랑 2020-01-13 17:05:17
4.중매~~
소개로 만난 남편하고 결혼하고 살다보니,,
제가 맘에 두었던 사람하고 연애결혼하는것보다, 안정적이고 좋은 점이 많겠단 생각들어요.

몇년전에 지인 아들을 한번 본적 잇는데 저보고 중매하라고해서 뜨악~~
제가 중매결혼을 마니 좋아하기는 하지만 실전은 못하는데 ㅠㅠ

5.죽기전에 정리할 것들 미리미리 정리하기~~
살면서 참 중요한 부분일거라 생각되어요^^
준혁재정맘 2020-01-09 17:11 

책사랑님 첫 미션 감사합니다~

미션들 너무 좋네요.

저는 1월 1일자로 전혀 새로운 업무로 인사이동이 있어

이나이에( ㅎㅎ) 새로운 업무 익히느라 머리에 쥐가 나고 있어요..

빠른시일내 마음의 평정을 찾아서

내 주신 미션들 차분히 생각해 보면서 즐독하겠습니다~

책사랑 2020-01-10 14:14:13
책내용에 심취할수잇는 미션을 내야하는데 저는 왜 각자의 감상들 이야기 듣는게 더 좋은지모르것어요~~
인사이동하셔서 진짜 정신없으실듯요~그 나이 젊으실듯하니 금새 익숙해지실요~
즐독하시고 또 뵈어요^^
pinetree1m 2020-01-15 01:55:38
저는 감상미션 좋아요^^ 감상도 책내용에 심취해야할 수 있는 거니까요~! 책사랑님 첫번째 미션 감사합니다~ 늦게 미션완료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053

 <난처한(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이야기 5 첫번째미션

준혁재정.. 2020/02/25 6
8046

 <오만과편견> 마지막미션

[8]
준혁재정.. 2020/02/11 252
8042

  오만과 편견 네번째 미션(p336~p439)

[12]
kikiki09.. 2020/02/05 343
8041

  <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이야기5> 진행일정

[6]
pinetree.. 2020/02/04 262
8032

 오만과 편견 세번째 미션 (~335 제2부 끝)

[7]
유석엄마.. 2020/01/23 534
8024

  <오만과 편견> 두번째미션(~221)

[3]
pinetree.. 2020/01/15 337
8016

 "오만과 편견"첫번째미션(~p107)

[9]
책사랑 2020/01/07 413
8009

 새해부터 함께 읽을 책들입니다~~!!

[1]
책사랑 2019/12/30 645
7998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세번째미션

[6]
준혁재정.. 2019/12/24 363
7996

 <오만과편견> 책진행일정

[7]
준혁재정.. 2019/12/22 421
7992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두번째 미션

[7]
유석엄마.. 2019/12/17 407
7980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첫번째미션

[25]
pinetree.. 2019/12/11 520
7969

 "책과 여행과 고양이" 세번째 미션

[2]
pinetree.. 2019/12/04 390
7952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책 진행일정

[5]
pinetree.. 2019/11/30 397
7946

 "책과 여행과 고양이" 두번째 미션

[7]
유석엄마.. 2019/11/28 363
7936

 "책과 여행과 고양이"첫번째미션~

[6]
책사랑 2019/11/18 346
7924

 오프라윈프리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두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19/11/12 533
7912

 "책과 여행과 고양이" 진행일정

[4]
책사랑 2019/11/05 655
7909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첫번째 미션

[9]
책사랑 2019/11/04 517
7878

 베르나르 베르베르 <고양이> 네번째미션 (23장~끝까지)

[14]
준혁재정.. 2019/10/21 813
7872

 베르나르 베르베르 고양이 세번째미션(2권 17-22장까지)

[2]
책사랑 2019/10/15 815
7862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진행 일정~

[6]
책사랑 2019/10/10 917
7860

 앞으로 읽을책 순서입니당~~!!(재수정)

[11]
책사랑 2019/10/10 994
7857

 베르나르 베르베르 고양이 두번째 미션

[7]
유석엄마.. 2019/10/08 1,107